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친목 게시판
 
작성일 : 20-10-20 23:01
세상아 비켜라, 청춘이 간다(1)!
 글쓴이 : 아이유짱
조회 : 306  

나: 아들 이모네랑 전어 먹기로 했는데 갈래?

아들: 아니, 그냥 기말고사 공부할게

나: 그래. 열씨미 해


지난 일요일의 일이다. 중3 아들을 집에 두고 처제네 하고 식사를 했다

뭐, 녀석은 안따라다닌지 오래됐으니까

동탄까지 다녀오는 코스라 반나절은 꼬박

올만에 본 터라 이런저런 얘기를 하는데 아들에게 전화가 왔다


아들: 아빠(떨리는 목소리. 느낌이 쎄하다)

나: 왜 아들

아들: 지금 와 줄 수 있어?

나: 무슨 일 있어?

아들: 응. 중요한 일이야

나: 알았어. 출발할게


동서에게 양해를 구하고 서울로 서둘러 출발했다

머릿속이 복잡하다. 사고 한번 친 적 없는 착한 아이인데...

왜 목소리에 풀이 죽어 있을까

생각은 하나에 꽂힌다. 학업 스트레스

아침에 나가서 10시반이 넘어서 들어오는 빡센 일정

게다가 자사고 입시준비로 무척 힘들 것이었다

마눌이도 그런다. 공부가 힘든가봐...포기한다고 하면 어떡하지?

그게 사실 제일 큰 걱정이었다

공부를 포기할까봐

우리는 떨리는 마음으로 급히 달려왔다


아들은 소파에 앉아 있었다

그리고 왠 이쁘장한 여학생이 옆에 앉아 있었다

음???

머여 이건 뭔 예상치 못한 시츄에이션이여

마눌도 눈이 동그래져 입을 다물지 못한다

난 금방 눈치를 챘다

이 세끼는 다 계획이 있었구나

좋아, 빈집에 여친을 데리고 온건 좋은데

갑자기 아빠엄마를 호출한 이유는 뭐냐?

아들이 겁을 잔뜩 집어 먹은 목소리로 말했다


아들: 아빠, 나 음경골절 같아...ㅠㅠ


음경골절? 이게 뭔 당나라군대 회군하는 소리여

나도 40년이상 사용했지만 좆부러졌다는 소리는 첨 들어봤는디? ㅋㅋㅋ


나:(침착하게)거기에 뼈가 어디 있어?

해면조직인가 그래서 피가 통해서 발기되는 원리 아니냐?

아들: 근데, 뚝 하고 부러지는 소리가 났어. 네이버 찾아봤더니 음경골절이래 ㅠㅠ

나: 네이버형들이???


-투 비 컨티뉴우드-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귀염뽀작 아이유짱이에요!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20-10-20 23:04
   
-0-;;;;골절
헬로가생 20-10-20 23:10
   
골절은 아닌 것 같고 어쨌든 역시 유짱님 아들 맞네유!
치즈랑 20-10-20 23:40
   
그게 골절 이 돼요?...ㅇ.ㅇ
생전 첨 들었슈.

망치로 썻나...
귀요미지훈 20-10-21 00:11
   
만약 거기에 뼈가 있고 그게 부러졌으면 반죽음 실신 상태가 됐을겨...

어쨋거나 을매나 놀랬을꼬...

아빠 호출할만하네유
큰솔 20-10-21 00:58
   
거시기 골절됩니다
물론 뼈가 있어서 똑 부러지는 건 아니구용;;
 
해면체를 둘러싼 막을 백색막이라고 하는데~
그게 뚝하고 꺾여 백막이 찢어지면서 파열되는데 그걸 음경골절이라고 해요~
찢어진 백막을 수술로 복구하지 않으면 나중에 거시기가 휘기도 한답니다~
근데 골절되면 곧휴가 시꺼매지면서 엄청 붓다는다는데 그리고 엄청아프데요~
그래도 저렇게 대처할 정도면 골절은 아닌거 같네요 --;;
진빠 20-10-21 01:19
   
으잉?

xx도 다치고 마음도 다쳤겠네요...

일단 많이 부을것같은데..
물망초 20-10-21 01:49
   
요즘 애들은 다 빠르네요 ㅎㅎ
     
헬로가생 20-10-21 02:02
   
예나 지금이나 빠른 애들은 그냥 빠름 ㅋㅋㅋ
치즈랑 20-10-21 09:42
   
그나저나
우리 아이유 성님
며늘아이 들이시겠네...

할아버지 되시것네...부럽다. ㅇ.ㅇ
신의한숨 20-10-21 11:56
   
헐...
 
 
Total 51,69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친목게시판 유저에게 해당되는 제재 사항 (9) 객님 11-09 48413
공지 회원 간 자극하는 글은 삼가주십시오 (15) 관리A팀 03-05 111367
공지 <공지>비밀 글 자제 바랍니다. (20) 관리A팀 09-13 56365
공지 친목 게시판 이용수칙! (26) 관리A팀 08-22 57985
51516 무제 (13) 바람가람 12-31 241
51515 물망초님? (4) 바람따라 12-31 210
51514 올드팝 Have You Ever Seen The rain? - Creedence Clearwater Reviva (4) 아이유짱 12-31 196
51513 고민입니다. (해외파견직 제안) (16) 목요출생 12-30 386
51512 촌팅이님께 드리는 인증 (9) 아이유짱 12-29 360
51511 새벽에 노래한곡~161 (11) 촌팅이 12-29 239
51510 바람은 멈추지 마라~~다오` (22) 치즈랑 12-27 455
51509 요즘 (20) 바람가람 12-27 388
51508 어제는 가게 정신 없었어요 (24) 치즈랑 12-26 612
51507 여자 아이 보다는 남자 아이 키우는 맛이 있는 건가` (10) 치즈랑 12-26 943
51506 싼타 이메일 좀 주세요 (6) 헬로가생 12-26 249
51505 아!!! 충격 (11) 물망초 12-25 812
51504 성탄절 (10) 물망초 12-25 290
51503 귀한선물을 받았네요 (4) 백전백패 12-25 434
51502 오늘의 쉰곡 072: Rachael Yamagata - Dealbreaker (3) 헬로가생 12-24 226
51501 메리크리스마스 !! (15) 퇴겔이황 12-24 314
51500 잘 주무셨습니까? (7) 귀요미지훈 12-23 246
51499 1000불짜리 주짓수 레슨 (9) 헬로가생 12-23 788
51498 새벽에 노래한곡~160 (7) 촌팅이 12-23 226
51497 광고 002 : 천국 양로원. (19) 진빠 12-22 333
51496 한해의 끝을 향해 달려가며 겨울감성 (7) 돌아온드론 12-19 409
51495 오후부터는 가게문 닫아요~~~꽁꽁 (10) 치즈랑 12-19 742
51494 정미 오스트리아 12-18 396
51493 좋은 아침입니다~ (10) 귀요미지훈 12-18 282
51492 새벽에 노래한곡~159 (7) 촌팅이 12-18 28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