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친목 게시판
 
작성일 : 20-11-13 12:18
친구
 글쓴이 : 치즈랑
조회 : 274  

친구를 사귈 수 있는 것
이승에서 사는 것 중 하나의 특권이 아닐까

여러분들 댓글을 보고 잠깐 생각해 보았습니다.





군 제대하고 취직하기 전에 선배 회사에서 알바를 한 적이 있습니다.
충무로 디자인 사무실
학교 다닐 때도 알바로 디자인 일을 많이? 해서
일은 그닥 어렵지는 않았으나 일이 많아 밤 늦게까지 일을 해야 햇습니다.
막차를 타고 집에 가는 일이 흔했죠.
충무로 역에는 막차를 기다리는 많은 분들이 있습니다.
술먹고 뻗어 있는 분들 많고요
많은 사람들 중에 한사람이 기억 나네요.

지하철역 벤치에 앉아 있는데 누군가 옆자리에 덜썩 앉습니다.
꿈뻑꿈뻑 눈동자를 마구 굴리는 내 또래 남자
옷무새는 평범
그런데 특이하게도 까만 가죽 가방을 맷네요.
갈짓자로 어깨로 부터 둘러맨 모양이 예사롭지는 않아보입니다.
소중하게 감싸 안은 가방

어디까지 가세요?
응...ㅇ.ㅇ (잡게 알짝볼 같은 말투...) 

말을 거는 저를 신기하 듯 빤히 쳐다 봅니다.
그와의 첫 대면이었습니다.

저는 홍대입구까지 가요.
응 난 연신내....

기쁜 듯...마구 쏟아 내는 그의 얘기

그 이후로 막차를 기다릴 때마다 몇번이고 그와 말을 했었습니다.

가방에는 뭐가 들어 있나요?
응...
하고 가방을 열어 보여주는데 복권들이었습니다.

즉석복권 주택복권 등등등
주워다 어딘가에 갖다 주면 한장에 10원이라네요.

아침 일찍 나와서 서울 시내를 돌아 다니면서 
하루에 3~4백장 정도 모은답니다.
하루 3~4천원...

뭐하게 그렇게 모으냐니
모아서 예쁜 색시 얻으려고 한다고...
그 동안 돈을 엄청 많이 모았다고..
몇년만 더 있으면 자기도 장가 간다고 하더라고요.


그 친구가 다른 사람들에 비해 뒤쳐진 삶을 살고있다 보여지더라도
복권을 모으는 이유를 말하면서 행복해 하는 모습은 잊을 수가 없습니다.
저에게 많은 깨달음을 주었던 것 같습니다.


충무로에서 일을 하지 않아 더 이상 그 친구를 보지는 못했습니다.
잘 살고 있으리라 생각합니다.
저보다 훨씬 더 나은 삶을 살고있겠죠.



무지 보고 싶네요~.
결혼은 했을려나...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진빠 20-11-13 12:36
   
충무로 하니 생각나는데..

한쿡에서 마지막 직장이 영화사였삼.

회사 물주가 태흥영화사 아들이였는데... 호칭은 이사님..

뭐 동남아 공주랑 결혼했다는걸로 알고 있삼.

뭐 태국이 아닐까 하는데... 가물가물....

이사님 사무실이 충무로에 있었는데...

가끔 컴퓨터 좀 봐달라고 날 호출했삼.

충무로 가면 유난히 아릿다운 아낙네들이 많았던걸로 기억하삼..

주로 디자이너들이였는데...

한손에는 외장 하드 들고서는 출력하러가던지 뭐 그랬던 기억...

뭐 그냥 그랬다구요... 제가 뭐 썰이 있겠삼 ㅋㅋ
     
치즈랑 20-11-13 12:44
   
마자
그 때 당시는 충무로에 디자이너들 투성이었죠,,,


태흥영화사...누구나 다 아는 엄청난 영화사죠`
알죠.
작업도 같이 했었던 거 같은데...
신의한숨 20-11-13 18:38
   
글을 읽다 보니
80년대에 우연히 알게된 친구가 생각나네요.
이렇다할 직장도 없는데
미래의 국회의원 이라는 명함 들고 다니던 친군데...
지금 우찌사나 모르것슈...기초의원이라고 할랑가...
     
치즈랑 20-11-14 11:55
   
잘 되었겟죠~~~
아이유짱 20-11-13 19:30
   
나는 친구 별로 없는뎅
삼촌은 많네유
     
치즈랑 20-11-14 11:55
   
내 친구들이 다 성님 아우들이죠~~~~
촌팅이 20-11-14 04:22
   
충무로 하니 추억 돋아요ㅋㅋ

충무로 상가골목에 있는 생선골목에서
엑스 처남들과 소주 마시던 기억이 나네요

술 밤새도록 마시고
아침에 해장 하러가서 선지국 못 먹는다 처남들에게
개까여서 해장술 점심시간 까지 먹였었는데ㅋ

다들 잘 생긴데다 음악까지 하는 형제들이라
여자들에게 인기ㄷㄷ 했었는데

지금은
다들 어떻게 지낼지ㅎ
     
치즈랑 20-11-14 11:54
   
저는 촌팅이님이 어떻게 잘 지내나 궁금하네요`
 
 
Total 51,57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친목게시판 유저에게 해당되는 제재 사항 (8) 객님 11-09 46684
공지 회원 간 자극하는 글은 삼가주십시오 (15) 관리A팀 03-05 109822
공지 <공지>비밀 글 자제 바랍니다. (20) 관리A팀 09-13 54763
공지 친목 게시판 이용수칙! (26) 관리A팀 08-22 56409
51576 요즘 애들 대학진학여부는 중3때 결정되네요 (1) 아이유짱 01-27 54
51575 동방불패~규화보전의 진실~! (4) 러키가이 01-27 266
51574 나는 어째서 피자집을 하게 되었을까 (12) 치즈랑 01-27 171
51573 간만에 눈 오니;;; (6) 러키가이 01-27 238
51572 어.. 베가스도 눈왔삼 (13) 진빠 01-27 178
51571 올드팝 Sting- Englishman In New York (7) 아이유짱 01-27 73
51570 오늘의 쉰곡 076: 어반자카파 - inevitability (2) 헬로가생 01-26 73
51569 라쇼몽(1950) - 구로사와 아키라 (5) Drake 01-26 197
51568 올드팝 Michael Buble - Quando Quando (4) 아이유짱 01-26 70
51567 올드팝 Love's Strange Ways (5) 아이유짱 01-26 78
51566 우리 아들 칭찬해 (11) 신의한숨 01-25 225
51565 Civil(11) 야화 - 비치가 서쪽으로 간 까닭은... 1 (11) 진빠 01-25 117
51564 람바다의 소년이 21년전 그 소녀를 만나다? (14) 인왕 01-25 324
51563 친목으로 잡게 정지먹음 ㅠㅠ (16) 아이유짱 01-24 304
51562 정말 간만에 듣는 2 곡. (1) Schwabing 01-24 91
51561 갑자기 , 이 음악이 무척이나 듣고 싶었어요 (2) Schwabing 01-24 71
51560 Civil(11) 야화 - 더 비기닝 (욕아님 주의, 야한얘기 아님주의) (30) 진빠 01-24 136
51559 원곡과 리메이크곡 (1) 백전백패 01-23 238
51558 전설의 11나라의 실체가 밝혀졌삼. (52) 진빠 01-22 1028
51557 짱나누나. (4) 곰굴이 01-22 607
51556 새벽에 노래한곡~164 (2) 촌팅이 01-22 130
51555 겨울비가 내리네요 (삽입곡 김종서의 겨울비) (2) 날으는황웅 01-22 133
51554 당대에 가장 날린 해외 무비스타 3인방 ( 삽입곡: 피비 케이츠 파… (1) 날으는황웅 01-22 140
51553 오늘의 쉰곡 075: 나오미 - 콜링 (4) 헬로가생 01-21 113
51552 우리 쉰 영화음악 00001001 - 접속 (15) 진빠 01-20 158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