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친목 게시판
 
작성일 : 20-11-17 01:23
사이비 종교 죽어라~~~
 글쓴이 : 물망초
조회 : 368  

밑에 쯔랑성님 글 보고 예전
기억이 납니다.

20대 중반에때쯤
밀양에 살았습니다(부모님 집이 밀양) 군대갔다오고 나서
얼마 안되었는데 그때 친여동생 친구들이 와서
우리집에서 하룻밤 자고 표충사로 놀로 가는데
차 태워 달라고 해서 알겠다 하고 잘려는데
친여동생이 술집까지 턔어 달라고 합니다
부모님 집이 촌이라서 읍내 나갈려면 차 타고
십분정도 걸립니다
짜증 내면서 택시 불러~~하면서도 나갈준비 하고
거실로 나오는데 여동생 친구들이 생각보다 이쁘네요
헤~~~하고 출발 하는데 여동생이 작은오빠야 놀다가
우리 태우고 가면 안되나? 물어봄
속으로 쌍욕하면서 갈때 없다고 하니 작고 이쁘장한
동생친구 한명이 그냥 우리랑 술먹고 대리타고
같이 들어가요  하면서 이쁜소리 하는겁니다
제대한지 얼마 안되어서 술사주나요? 하면서
물어보니 당연히 사준다고 해서 술집에 들어가서
5대1 아니 친동생 빼고 4대1로 재밌게 놀다
대리 타고 집으로 가서 자고 다음날 표충사 까지 태워줌


그리고  몇일후 말도 이쁘고 작고 이쁘게 생긴
친동생친구가 또 놀러왔네요
그때는 집에서 술먹는데 친동생은 먹다 피곤하다고
들어가고 새벽까지 놀다 마산오면 맛나고 사준다고
전화번호 가르쳐 주고 방으로 들어 갔습니다

한달후 마산에 볼일이 있어 볼일보고 혹시나 해서
전화 해봤는데 전화 안받네요
차 타고 집에 갈려니 전화가 오네요
자기 조금 있음 마친다고 창동에서 보자고 함
차  타고 창동가서 만나서 밥 얻어 먹고 영화도 보고
집에가기 싫어서 얻어 먹은게 미안해서 술한잔 산다하고
술집에 가서 술을 먹는데 술이 술술 들어가네요
둘이서 거의 5병 정도 먹고 나와서 모텔 잡는거 까지만
보고 자기도 들어간다면서 모텔잡고 갈려는거 제가 잡았죠
가지말라고... 그때부터 1일  ㅎㅎㅎ
사귀면서 처음으로 비밀연애 했습니다
왠지 친여동생 친구라 알면 쪽팔릴까봐
여친 본가는 통영인데 집에 간다면 통영까지
태워주고 자기는 얼굴만 부모님에게 보여주고 시내
나와서 놀다 아침에 들어가고 재밌게 놀았죠

핸드폰으로 장문 적기 힘드네요
결론은 몇달 지나서 애가 이상한 종교에 빠지고
가지말라고 해도 가고 그것때문에 싸우고 심하게
싸우면 전화 안받고 해서 그냥 포기하고 그렇게
그냥 헤어졌죠 생각 나는건 이게 다고 참  그여자
생일이 12월24일 이라는것도  ㅎㅎ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ㅇㅁ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아이유짱 20-11-17 11:26
   
망초성 사랑이야기는 첨 듣는듯
다들 아름답고 순수한 사랑을 하셨네
지훈아빠랑 저만 더럽....큽!
진빠 20-11-17 11:47
   
ㅎㅎ 난 제목보고 궐기대회라도 하는줄...

잘들었슴돠~~!

크리스마스 이브가 생일이면 좋을까 나쁠까. 상상이 안되네.. ㅋㅋ

난 크리스마스이브는 애인 없는 넘들끼리 뭉쳐서 술먹었던 기억만 ㅎㅎ;;;
 
 
Total 51,57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친목게시판 유저에게 해당되는 제재 사항 (8) 객님 11-09 46684
공지 회원 간 자극하는 글은 삼가주십시오 (15) 관리A팀 03-05 109822
공지 <공지>비밀 글 자제 바랍니다. (20) 관리A팀 09-13 54763
공지 친목 게시판 이용수칙! (26) 관리A팀 08-22 56409
51576 요즘 애들 대학진학여부는 중3때 결정되네요 (2) 아이유짱 01-27 61
51575 동방불패~규화보전의 진실~! (5) 러키가이 01-27 272
51574 나는 어째서 피자집을 하게 되었을까 (12) 치즈랑 01-27 174
51573 간만에 눈 오니;;; (6) 러키가이 01-27 239
51572 어.. 베가스도 눈왔삼 (13) 진빠 01-27 178
51571 올드팝 Sting- Englishman In New York (7) 아이유짱 01-27 73
51570 오늘의 쉰곡 076: 어반자카파 - inevitability (2) 헬로가생 01-26 73
51569 라쇼몽(1950) - 구로사와 아키라 (5) Drake 01-26 197
51568 올드팝 Michael Buble - Quando Quando (4) 아이유짱 01-26 70
51567 올드팝 Love's Strange Ways (5) 아이유짱 01-26 78
51566 우리 아들 칭찬해 (11) 신의한숨 01-25 225
51565 Civil(11) 야화 - 비치가 서쪽으로 간 까닭은... 1 (11) 진빠 01-25 117
51564 람바다의 소년이 21년전 그 소녀를 만나다? (14) 인왕 01-25 324
51563 친목으로 잡게 정지먹음 ㅠㅠ (16) 아이유짱 01-24 304
51562 정말 간만에 듣는 2 곡. (1) Schwabing 01-24 91
51561 갑자기 , 이 음악이 무척이나 듣고 싶었어요 (2) Schwabing 01-24 71
51560 Civil(11) 야화 - 더 비기닝 (욕아님 주의, 야한얘기 아님주의) (30) 진빠 01-24 136
51559 원곡과 리메이크곡 (1) 백전백패 01-23 238
51558 전설의 11나라의 실체가 밝혀졌삼. (52) 진빠 01-22 1028
51557 짱나누나. (4) 곰굴이 01-22 607
51556 새벽에 노래한곡~164 (2) 촌팅이 01-22 130
51555 겨울비가 내리네요 (삽입곡 김종서의 겨울비) (2) 날으는황웅 01-22 133
51554 당대에 가장 날린 해외 무비스타 3인방 ( 삽입곡: 피비 케이츠 파… (1) 날으는황웅 01-22 140
51553 오늘의 쉰곡 075: 나오미 - 콜링 (4) 헬로가생 01-21 113
51552 우리 쉰 영화음악 00001001 - 접속 (15) 진빠 01-20 158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