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친목 게시판
 
작성일 : 20-11-26 14:35
광고 001 : "수성의 새벽"이라는 은하철도
 글쓴이 : 진빠
조회 : 474  

안녕하세요.

진빠 코퍼레이션입니다.

지구 온난화는 걷잡을수 없게 되었고.

화성을 테라포밍하려 하였으나 계산 착오로 거의 금성처럼 뜨거워졌습니다.

결국은 화성으로의 이주는 더욱 큰 비용이 들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은하 설국열차를 만들기로 결론을 내렸습니다.

수성의 표면온도는 최저 -183℃, 최고 +427℃이고

58일의 자전 주기를 갖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새벽 어느 시점은 잠시 사람이 살기 좋은 적정한 온도인 것인것입니다.

수성의 적도에서 수성 자전 속도로 기차를 달리면 일정한 온도가 유지 됩니다.

수성 적도를 기준으로 시속 316킬로 속도로 자전의 역방향으로 달리면

일정한 온도를 유지할수 있다는 계산이 나옵니다.

그래서 우리는 열차형 우주선을 만들었고 여러분께 "수성의 새벽"기차의 티켓을 저렴한 가격에 모십니다.

단 150만 AU의 저렴한 가격으로 평생 탑승권을 구매하세요~!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Hi!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신의한숨 20-11-26 16:14
   
뜬금없는 퀴즈...
온난화의 반댓말은 ??
     
진빠 20-11-26 16:31
   
냉랭화?? ㅎㅎ;;
     
헬로가생 20-11-26 22:57
   
오프난화
          
진빠 20-11-27 02:33
   
아! (머리에 자학꿀밤 때리는듕)
          
신의한숨 20-11-27 18:26
   
와우!!!
flowerday 20-11-26 16:50
   
어렵다...
     
진빠 20-11-27 01:35
   
레일 깔기 강제노역을 시킬라고 했다니...

어렵겠삼 ㅎㅎ;;
     
하늘나무 20-11-27 01:46
   
어렵다....2222 ㅋㅋ

댓글 달고 싶은데~ 진빠님의 상상력을 못따라가겠어용~ㅎㅎ
          
진빠 20-11-27 01:52
   
수성이 양지(낮)가 엄청 뜨겁고 음지(밤)가 엄청 춥고.

새벽이 딱 살기 좋은 온도인데....

수성이 작고 자전 속도가 느리니...

시속 316 킬로로 달리면 자전속도랑 같아서

계속 새벽일수 있다는 말이죠...
               
하늘나무 20-11-27 02:00
   
넹~~ㅎㅎ

이제 백신도 치료제도 나온다고 하니 쫌만 기다리셔요^^

올 한해 넘 고생 많으셨죠?~ 건강하셔서 다행이에요^^
                    
진빠 20-11-27 02:31
   
넵 나무님도 건강 잘챙기삼~~!

괜히 겸손부린건데...

박찬호처럼 다시 설명한느낌이 드는건 기분탓인가? ㅎㅎ;;
                         
하늘나무 20-11-27 08:49
   
아니에용~그럴리가요~ㅎㅎ

일땜에 항상 피곤하긴한데~ 그래두 예전에비해 음식을 건강히 먹는 편이라 셀프 칭찬중이에요~ㅋㅋㅋ

친게분들 모두 건강건강하세요~^^
치즈랑 20-11-26 20:21
   
언제 출발하나요?
4인 가족 할인 없나요.
     
진빠 20-11-27 01:36
   
메텔누나 영입하면 구체적인 날짜가 나올듯~! ㅋㅋ
          
치즈랑 20-11-27 02:35
   
계속 이딴 식이면 안갈수도 있어요

.
저번에는 우주선 바닥재가 결정안났다더니
이번에는 매달 누나 찾다니...
               
진빠 20-11-27 02:57
   
고갱님 사랑합니다~  뿅~~!
러키가이 20-11-26 20:52
   
오옷 수성을 모티브로 했다는 발상이 기발하삼

-0- 화성 금성 모두 실패 햇다니 ㄷㄷㄷ
     
진빠 20-11-27 01:36
   
ㅋㅋ 땡큐베리고맙삼~!
아이유짱 20-11-26 22:56
   
중간에 우동 먹으러 내리면 우찌 되나욤?
     
진빠 20-11-27 01:38
   
내리는거 없삼 ㅎㅎ;;

우동은 겨울에 먹어야 맛나니..

잠시 속도를 늦춰드립니다.. ㅋㅋ
헬로가생 20-11-26 22:58
   
메텔만 있으면 침대칸 티켓 끊음.
     
진빠 20-11-27 01:39
   
영입듕 영입듕 영입듕 영입듕 영입듕

아.. 안되겠삼.. 헬가님이 영입바람 ㅋㅋ
미우 20-11-27 01:16
   
1시간쯤 달렸을까
레일이 치즈가 되었네?
나는 통구이가 되었네~
     
진빠 20-11-27 01:39
   
사장님 여기서 이러시면

공정거래위원회에 제소합니당.
          
미우 20-11-27 03:49
   
치즈랑 구이랑~
물망초 20-11-27 11:16
   
수성에 말뚝 박아놓고 있음
자전으로 계속 돌아가는거 아닌가요?
열차타야 하나요?
     
진빠 20-11-27 14:12
   
ㅋㅋ 그럼 뭐 그래도 되죠..

최저 -183℃, 최고 +427℃를 맛보는거죠 ㅎㅎ;;
 
 
Total 51,57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친목게시판 유저에게 해당되는 제재 사항 (8) 객님 11-09 46622
공지 회원 간 자극하는 글은 삼가주십시오 (15) 관리A팀 03-05 109768
공지 <공지>비밀 글 자제 바랍니다. (20) 관리A팀 09-13 54712
공지 친목 게시판 이용수칙! (26) 관리A팀 08-22 56350
51570 오늘의 쉰곡 076: 어반자카파 - inevitability (1) 헬로가생 11:47 42
51569 라쇼몽(1950) - 구로사와 아키라 (4) Drake 05:21 116
51568 올드팝 Michael Buble - Quando Quando (4) 아이유짱 00:35 53
51567 올드팝 Love's Strange Ways (4) 아이유짱 00:32 59
51566 우리 아들 칭찬해 (11) 신의한숨 01-25 193
51565 Civil(11) 야화 - 비치가 서쪽으로 간 까닭은... 1 (11) 진빠 01-25 106
51564 람바다의 소년이 21년전 그 소녀를 만나다? (14) 인왕 01-25 301
51563 친목으로 잡게 정지먹음 ㅠㅠ (16) 아이유짱 01-24 286
51562 정말 간만에 듣는 2 곡. (1) Schwabing 01-24 84
51561 갑자기 , 이 음악이 무척이나 듣고 싶었어요 (2) Schwabing 01-24 62
51560 Civil(11) 야화 - 더 비기닝 (욕아님 주의, 야한얘기 아님주의) (30) 진빠 01-24 130
51559 원곡과 리메이크곡 (1) 백전백패 01-23 233
51558 전설의 11나라의 실체가 밝혀졌삼. (52) 진빠 01-22 1009
51557 짱나누나. (4) 곰굴이 01-22 594
51556 새벽에 노래한곡~164 (2) 촌팅이 01-22 124
51555 겨울비가 내리네요 (삽입곡 김종서의 겨울비) (2) 날으는황웅 01-22 124
51554 당대에 가장 날린 해외 무비스타 3인방 ( 삽입곡: 피비 케이츠 파… (1) 날으는황웅 01-22 128
51553 오늘의 쉰곡 075: 나오미 - 콜링 (4) 헬로가생 01-21 105
51552 우리 쉰 영화음악 00001001 - 접속 (15) 진빠 01-20 152
51551 뿔댕댕이 물에빠진건가? 휴가 간건가? (6) 연산한주먹 01-17 628
51550 띵곡 추천~!! 오스트리아 01-16 200
51549 괜찮아! 잘될거야! (5) Dionysos 01-16 264
51548 올드팝 Chris Norman & Suzi Quatro - Stumblin' (4) 아이유짱 01-16 213
51547 올드팝 don mclean - vincent (12) 아이유짱 01-16 206
51546 오늘비와의 금일의 추천곡 ㅎㅎ (7) 오늘비와 01-13 30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