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친목 게시판
 
작성일 : 21-01-03 04:40
숨바꼭질 다방구 비석치기 ...(삽입곡 : 해오라기의 숨바꼭질)
 글쓴이 : 날으는황웅
조회 : 402  

한여름 방학이 시작되면 동네 골목길에 
아이들이 하나둘 모이고 놀이가 시작된다.
숨바꼭질로 시작된 놀이는 시간이 지나 
땅거미가 내려앉아 선선한 바람이 불기 시작하면 
다방구로 온동네방네를 사정없이 뛰어놀다보면 
어김없이 저멀리 들리는 엄마의 목소리.
이제 그만놀고 밥먹어라!

이소리를 신호삼아 하나둘씩 흩어져 집으로간다.
북적이고 시끄럽던 골목길은 휑하니 
아이들이 갖고 놀던 비석치기용 돌맹이만 덩그라니
내일을 기약하며 다시올 아이들을 기다리며 밤을 지샌다.

집집마다 아이들이 한둘은 있었고 
꼬질꼬질해진 애들은 땀으로 얼룩진 
땟국물을 씻어내고 
저녁식사 시간이면 도란도란 모여서 
재잘재잘 쫑알거리다가 할배한테 혼나
삐죽 나온 입으로 눈치를 본다. 







숨바꼭질

    
작사. 작곡 조우헌   
노래 해오라기

우리둘이 숨바꼭질 할까요 아하 그래 두눈을 감아요 저기저기 풀잎속에 숨었나 흘러가는 구름속에 숨었나 아니야 뒤에 있잖아 다시 한번 너를 찾아서 아니야 뒤에 있잖아 다시 한번 너를 찾아서 아니야 뒤에 있잖아 다시 한번 너를 찾아서 아니야 뒤에 있잖아 다시 한번 너를 찾아서 아니야 뒤에 있잖아 다시 한번 너를 찾아서 아니야 뒤에 있잖아 다시 한번 너를 찾아서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토왜들의 흔적을 지워내자.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진빠 21-01-03 09:46
   
ㅎㅎ 너무 오랜 추억의 파편이 떠오르삼.

구슬치기도 오징어도 테니스공으로 하던 짱뽕도...

글고 보니 해오라기라는 새는 한번도 못봤네요..

설서 자라서 그런지.
     
치즈랑 21-01-03 16:45
   
시골에서 자랐어도 해오라기는 못밨삼.
     
날으는황웅 21-01-04 01:43
   
후후 진빠님도 추억에 젖었나요?
놀이가 참많았죠
아이유짱 21-01-03 12:16
   
울 시절 동네의 흔한 모습이었쥬
뭔 노래지? 하고 들어보니 아는 노래네요 ㅎㅎ
     
날으는황웅 21-01-04 01:44
   
아재들은 다 아는 얘기죠
어머니께서 누구야 밥먹어라~!!
치즈랑 21-01-03 16:45
   
학교 갔다오면
하루종일 놀고 밥 먹고 저녁에 나가서 또 놀았는데요.
     
날으는황웅 21-01-04 01:45
   
맞아요 당시는 그리 초딩들에게는 과한부담이 적었죠
지금애들은 불쌍하죠
 
 
Total 51,79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친목게시판 유저에게 해당되는 제재 사항 (10) 객님 11-09 51366
공지 회원 간 자극하는 글은 삼가주십시오 (15) 관리A팀 03-05 114082
공지 <공지>비밀 글 자제 바랍니다. (20) 관리A팀 09-13 59297
공지 친목 게시판 이용수칙! (26) 관리A팀 08-22 60775
51639 컴백홈!!! (12) 신의한숨 02-08 479
51638 새벽에 노래한곡~167 (7) 촌팅이 02-08 279
51637 무제4 (4) 바람가람 02-08 281
51636 올드팝 I'd Love You To Want Me (1972) - LOBO (14) 아이유짱 02-07 296
51635 작은 할머님 이야기 (8) 치즈랑 02-07 326
51634 작은 할아버지 이야기` (8) 치즈랑 02-07 272
51633 작은 아버지 이야기` (23) 치즈랑 02-07 341
51632 영상) 1982년 한일축구정기전 (8) 날으는황웅 02-07 384
51631 울아들 졸업 합니다 (27) 물망초 02-06 487
51630 합격사진... (29) 치즈랑 02-05 1213
51629 합격 축하해주세요 (34) 치즈랑 02-05 932
51628 오늘은 이거닷. - 새우&스노우피 (26) 진빠 02-05 368
51627 갑자기 잡게 글 쓰지 못하게 된거임~` (26) 치즈랑 02-03 590
51626 새벽에 노래한곡~166 (8) 촌팅이 02-03 360
51625 소소한 질문인데 하나 여쭤 볼께요.2 (8) 인왕 02-03 350
51624 게시판 정화송 (12) 촌팅이 02-02 445
51623 개그맨 김학래가 말하는.......창업 성공 노하우....... (3) 러키가이 02-01 1437
51622 우리 쉰 영화음악 00001010 - 티파니에서 아침을 (8) 진빠 02-01 294
51621 리젠용뻘글) 영감님 생각나는 노래 (3) 헬로가생 02-01 340
51620 금방 죽을 뻔...ㅇ.ㅇ (16) 치즈랑 01-31 690
51619 여친 생겼어요 :) (22) 역적모의 01-31 864
51618 어떤 일이든 서로 도우면 금방 끝나는거 같네유.. (8) 오늘비와 01-31 324
51617 친목은 서로 친하여 뜻이 맞고 정다운 것이라고 합니다. (4) 인왕 01-31 275
51616 제가 총대를 매겠습니다.` (1) 치즈랑 01-31 320
51615 친게님들 우리 청소 좀 합시다~ (1) 아이유짱 01-31 277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