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친목 게시판
 
작성일 : 12-01-27 21:56
테러당한 하라구 트윗을 보고 생각나서
 글쓴이 : 던킨스타
조회 : 889  

2008년 9월 30일, 최진실은 김재우 기자에게 다음과 같이 말했다.

사채설 유포자가 잡혔으니 이제는 사람들이 내 진실을 믿어줄 줄 알았어. 그런데 토론 게시판에서 내 이야기에 서로 찬반양론을 펼치는데, 아직도 내가 안재환을 죽음으로 몰고 간 악덕 사채업자로 그대로 묵인하는 사람들이 많더라. 나 너무 떨려. 이대로 가다간 정말 죽을 것 같아. 죽으면 내 진실을 믿어줄까. 내 이름은 ‘최진실’인데, 사람들은 나를 ‘최가식’이라고 부르네. 너무도 슬픈 일이지 않니? 환희, 준희에게는 미안하지만 세상 사람들의 손가락질을 받는 어머니보단 죽어서 진실이 밝혀진 어머니가 낫지 않을까.

경찰 조사 결과, 허위사실 유포의 근원지는 증권가 사설 정보지인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은 기술적인 문제로 최초 유포자는 찾아내지 못했다.

2008년 10월 8일, 해외에 서버를 두고 있는 사이트를 통해 백 모 씨의 신분이 노출되면서 백 모 씨의 미니홈피는 네티즌들로부터 공격을 받았다. 2008년 10월 13일, 백 모 씨는 증권회사를 사직했다.

2009년 6월 16일, 법원은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법상 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된 백 모 씨(여·25세)와 증권사 직원 백 모 씨(남·35세)에게 징역 10개월, 집행유예 2년, 사회봉사 120시간을 각각 선고하였다. 재판부는 "피고인들이 허위사실인지 몰랐고, 비방할 목적이 없었다고 주장하지만, 사건 당시 피고인들은 충분히 이 사건 내용이 허위사실임을 인지했고, 비방 목적으로 인터넷에 글을 올린 것으로 보인다"라고 밝혔다. 이에 징역형이 확정되면 해직 대상이 되는 백 모 씨(남·35세)는 항소를 하였다. 2009년 12월 10일, 법원은 백 모 씨(남·35세)에게 벌금 4천만 원을 선고하였다.

저에게는 두 아이가 있고 제 이름과도 같은 ‘진실’이 있습니다. 지금 당장은 아니더라도 그 진실은 제가 죽어서라도 세상 모든 사람들이 알아줄 것이라고 믿고, 이제는 당당히 세상과 맞서 열심히 살 것입니다  - 최진실


2008년 10월 2일에 그녀는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나 대한민국 사회에 큰 충격을 주었다.



최진실의 사망 후에도 최진실의 미니홈피는 열려있었다. 2010년 7월, 최진실의 딸 최준희가 최진실의 미니홈피에 "엄마 사랑하고 지켜봐"라는 일촌평을 남겼는데, 며칠 후 이것이 기사화되면서 하루 만에 30여 만 명이 최준희의 미니홈피를 방문하였고 3천여 명이 응원 메시지를 남겼다.

  • 허위사실 유포와 관련된 언급

루머에 적극적으로 대처하는 것이 좋은지 아니면 무대응으로 일관하는 것이 좋은지 모르겠다. 루머 당사자는 철창만 없을 뿐 감옥에 갇혀 있는 것과 같다. 근거 없는 루머는 그 사람대에서 끝나는 게 아니다. 자식들, 그 후손들에게까지 영향을 미친다. 루머와 악성 댓글은 신체적인 폭력만 없다 뿐, 마음에 엄청난 상처를 안긴다는 점에선 폭력의 수위가 결코 덜하지 않다. 사람들이 연예인을 너무 막 대하는 것 같아 슬프다.

(출처:위키백과)

속상해 하지마 하라야 , 네 팬들은 널 응원하니깐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걸그룹 다 좋아
잡덕 킹왕짱
청불팬 던킨스타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잭키콩나물 12-01-27 22:07
   
다 잡아 족쳐야 해!!
이 개쉬키들 허위정보로 개미들 등 쳐먹으려고 김정일이 몇번 죽이고 미사일도 수없이 쏘는 루머 날려서 선물 옵션쪽 참가자들 개쪽박 만든다.
하나의 루머로 자본금의 80%가 단 1분도 안 되어서 날아가면 진짜 달려가서 죽여버리고 싶을때가 한두번이 아님
암코양이 12-01-27 22:14
   
쪽발이보다 못한시키들...소각해야함...ㅠㅠ
포인트 12-01-27 22:28
   
@@;
모라고라 12-01-27 22:43
   
시간여행 12-02-01 07:24
   
@@.....
 
 
Total 50,25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친목게시판 유저에게 해당되는 제재 사항 (7) 객님 11-09 26853
공지 회원 간 자극하는 글은 삼가주십시오 (15) 관리A팀 03-05 99226
공지 <공지>비밀 글 자제 바랍니다. (20) 관리A팀 09-13 43694
공지 친목 게시판 이용수칙! (25) 관리A팀 08-22 45422
699 컴퓨터 게임에 프리셀 있잖아요.. (4) 짤방달방 01-30 849
698 컴터 두대를 네트워크로 연결할수 있나요?(나컴맹) (17) 땐왜박멸우 01-30 791
697 귀여운 뇨석들 (8) 홍초 01-30 732
696 점심시간~(브금有) (7) 아놔짜증나 01-30 657
695 왁! 저왔어요! (7) 짤방달방 01-30 612
694 좋은 아침입니다~(브금有) (6) 아놔짜증나 01-30 685
693 아침반은 제가 엽니다. (7) winteris 01-30 470
692 새벽반 마감합니당~ (3) 히카루사마 01-30 555
691 주사맞고 (26) 명품샤페이 01-30 574
690 새벽반 퇴근합니다. (2) 필립J프라… 01-30 531
689 아놔! 진짜! (39) 잇팩터 01-30 601
688 레이나님 어디 가셨나요? (12) 히카루사마 01-30 610
687 왔더니 다갔네요 ㅠ (77) 잇팩터 01-30 522
686 저도 자러 가요~ (4) 짤방달방 01-30 567
685 저도 이만 (3) R.A.B 01-30 583
684 저도 이만... 자러갑니다. (4) 모라고라 01-30 586
683 이만 자러갑니다. (11) 81mOP 01-30 613
682 나 삐졌음ㅡㅡ (15) 육식우 01-30 658
681 다들 뭐하세영??? (22) R.A.B 01-30 558
680 댓글달면 (5) Eternal 01-30 536
679 댓글 0개는 이럴때 하는거심 (6) 모라고라 01-30 640
678 이글 댓글 0개 도전합니다^^ (10) 육식우 01-30 581
677 굿 나잇~~~~~~~ (6) 사나운새벽 01-30 581
676 회원님들...여행지 추천좀 해주세요 (3) 땐왜박멸우 01-30 558
675 애정남 최효종 (15) 객님 01-30 653
 <  1981  1982  1983  1984  1985  1986  1987  1988  1989  199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