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구)유머 게시판
HOME > 커뮤니티 > 유머 게시판
 
작성일 : 18-02-13 13:48
[기타] 1967년 춘천
 글쓴이 : 경계의저편
조회 : 7,326  

포맷변환_1.jpg

.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CowBoy 18-02-13 13:55
 
트라이 오비 맥주.....
흑룡야구 18-02-13 13:57
 
지금보다 낫다는 느낌이 드는 것은 왜일까요?^^;;
     
Joker 18-02-13 14:32
 
저도 그런 느낌
sunnylee 18-02-13 14:00
 
저째 호반에 땅좀 사두었음..진짜.
     
Joker 18-02-13 14:34
 
혹시 투자 수익을 노리시는 거라면 지금도 춘천에 막상 호반 근처에는 별 게 없던데요 ㅎㅎ
     
다크고스트 18-02-14 11:56
 
저때는 호반보다 서울 잠실 땅을 샀어야죠.
su수 18-02-13 14:07
 
사진 좋네요.
winston 18-02-13 14:22
 
다 시골이었구나~
Joker 18-02-13 14:33
 
저런 과거 사진들 보다 보면 드는 생각이 정말 저 당시 정부가 잘한 일 중 하나라고 생각드는 게
산림 녹화 사업..
이건 정말 아무리 생각해도 깔 이유 없이 잘했다는 생각이 듭니다.
     
운드르 18-02-13 18:08
 
그렇죠. 그것도 독재정권 아니면 할 엄두조차 못 낼 방법으로 해냈으니...
rhaxoddl 18-02-13 14:47
 
초가집은 머냐 ㅜ.ㅜ;눈물난다 진짜

보릿고개에 찢어지게 가난 했구나 ㅜ.ㅜ;
     
모니터회원 18-02-13 15:07
 
70년대 까지도 시골에는 초가집이 있었어요.

중간에 고기들이 걸려있는 사진이 있는데
당시에는 고기를 냉장고에 보관하지 않고(냉장고가 비싸서)
일반적으로 저렇게 팔았었죠.
주문하면 부위별로 잘라서 저울에 재고 신문지로 싸서줌.
          
뚱쓰뚱쓰 18-02-13 16:31
 
것도 그렇고..겨울엔 그냉 처마에 매달아 놔도 안상했다고 어머니가 그러더라구요..
어머니 어릴적에 집 응단질곳 처마에 돼지 뒷다리 두개 항상 매달아 놨다고 하더라구요 겨울에..그럼 살짝 얼어서 외증조할머니가 김치찌게나 돼지고기볶음 할때 칼로 썩썩 썰어서 썼다고  ㅋㅋㅋ강원도 횡성이라 춘천이랑 슷한 위치라 그럴수도 있겟다 싶음
          
나무아미타 18-02-14 12:38
 
초가집은 90년대 초반에도 있었어요. 근데 허름한 초가집이 아니라 멋진 초가집임.
     
다잇글힘 18-02-13 15:10
 
70년대가 아니라 80년대에도 시골에 일부 초가집이 있었습니다.
     
magnifique 18-02-13 15:16
 
그래도 70년대부터 새마을 운동으로 많이 달라졌죠

실적좋은 마을엔 지원도 더 해주고 이것저것 정비도 많이했고
     
마이크로 18-02-13 16:58
 
뭔 초가집으로 눈물까지.

김해평야에 수만평굴리던 할아버지도 존마난초가집에 살았구만요.
     
의사쌤 18-02-14 15:22
 
초가집에서 슬레이트로 바뀌었죠
아직도 깊은 시골집 가면 지붕만 바뀌었지
내부 구조는 초가집 당시랑 비슷한곳 많지요
입구와 천장이 낮은 오래된 집이요
다잇글힘 18-02-13 15:09
 
춘천이 고향인데 캠프 페이지와 소양교 부근을 제외하곤 다른곳은 사진만 가지고는 잘 모르겠네요. 반세기전이라 그런지 도심지도 제가 어린시절 살던때와 비교해서 많이 다르네요. 간간히 보이는 초가집 지역은 춘천시와 통폐합 되기 이전의 춘성군 지역인것 같고. 궤도 전차가 시내를 돌아다녔다는 사실은 저도 첨 알게되네요. 참고로 춘천은 인구가 30만도 안됩니다.
호드냥꾼 18-02-13 15:25
 
미군기지인 캠프 페이지주위사진, 의암댐, 소양정등은 저두 알겠고 일부 사진은 춘천이 아닌거 같습니다 춘천에는 전차[電車]가 없었습니다. 철로가 노여진 다리도 옛소양2교가 아닙니다.
닥터 18-02-13 15:35
 
뭔가 마음 한구석이 아련하네요..
TimeMaster 18-02-13 15:47
 
시골동네는 다 비슷했던것 같아요. 제가 살았던 70년대초중반 원주, 부여, 공주, 수원, 거제등도 사진이랑 다 비스무리 함.
에르샤 18-02-13 16:14
 
신기하네요.
핵이님 18-02-13 20:59
 
정말 민둥산 투성이네요 지금의 북한처럼
nuri 18-02-13 22:12
 
사진 고맙습니다. 잘봤네요.

옛날 사진에서 뛰어노는 아이들과 지나는 사람들의 모습을 보자면

지금쯤 저 아이들은 몇살이나 되었고 어디서 무엇하고 지내고 있을까

저 어른들은 지금은 이 세상 사람이 아니겠지 하는 생각에 종종 감개무량해집니다.
부분모델 18-02-13 23:03
 
저랬었군아 신기 ㅎ
영어탈피 18-02-14 06:22
 
북한 보는거 같당
다라지 18-02-14 18:19
 
80년대까지 초가집 흔했죠.본인이 살았었음
바늘구멍 18-02-14 23:45
 
1967 년 사진의 배경이 왠지 그렇게 낙후된 느낌이 안 드네요
뭐랄까 촌스런 건 아는데 마치 50 년 전쟁 직후 와 같은 느낌이 전혀 없고 오히려 편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