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반응
HOME > 해외반응 > 회원번역 참여
[WD] '언론이 만들어낸 괴물' 나카타 현역시절 기사번역
등록일 : 19-04-21 15:31 (조회 : 18,737) 글자확대/축소 확대 축소 | 프린트

as로마시절 기사들-


**카타 복수 불발로 로마 0-0 

AS 로마 MF 나카타 히데토시 (23)의 복수는 불발로 끝났다. 세리에 A 32 라운드 원정에서 3 경기 만에 출전 해 누적 경고로 출전 정지 MF 프란체스코 토티 (23) 

를 대신해 사령탑을 맡은 나카타는 발리의 수비 망을 찢어 못한 채 후반 34 분에 도중 교대. 0-0 무승부로 끝났다. 다음 시즌을 향해 존재 의의를 어필하지 못하고, 로마 도 유럽 챔피언스 리그 출전이 걸릴 4 위권이 위태롭게되었다.3 경기 만에 섰다 세리에 A의 피치. 누적 경고로 출전 정지되었다 MF 토티 에 대신 나카타가 AS 로마 의 사령탑으로 군림했다. 일본 대표 로 그리고 페루자 에서 익숙한 "본직」라고도 말할 위치. 그러나 세리에 A 잔류에 필사적 인 발리는 MF 벨라를 마크 역에 지명. "자객"를 풍기는 나카타을 동봉에 걸렸다.결과가 무엇보다 승리가 요구 일전이었다. 벤치를 따뜻하게하는 동안 "60 % 이상의 경기 출전 의무를 계약에 담고 있었다"고 이탈리아 각지가 보도했다. "전대 미문"이라고 규탄하고 있지만 아이러니하게도 연일 시즌 이적 시장에서는 명성을 떨치고 있었다. 4 월 28 일에는 나카타가 회견에서 이례적으로 잔류 성명을 발표했다. 발리 전에 스스로의 존재 의의를 걸어 임했다.1 월의 로마 이적 후 보란 치 와의 이도류에 도전 해 왔지만 --중략--.


**유니폼 판매 8 억엔 관전 투어와 방영권도 

"임에 나서는 차례는 극히 적지 만, 나카타는 로마 를 오르는 나라의 시장을 이끌었다"-. 이탈리아 최대의 경제 일간지 '일 솔레 24 오레'는 축구 의 세리에 A 선두의 로마 소속 나카타 선수의 " 경제 효과 "를 분석하는 기사를 게재했다

이 문서는 일본에서 2002 년 월드컵 개최와 함께 가라하고 축구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데다가, "1998 년 여름에 나카타를 획득 한 페루자 는 유니폼 판매 등으로 150 억 리라 (약 여덟 억 네 줄기 만엔)의 이익을 올렸다 "고 소개했다. 또한 작년 1 월에 로마 로 이적 한 후에도 3 개월간 일본에서 유니폼 판매는 오 5 억 리라 (약 2800 만엔)을 기록하고 로마 가 여행사 등과 제휴 해 경기와 연습장의 관전 투어를 기획하고있는 것도 지적했다. 

"나카타의 잠재적 인 상업적 가치는 때로 우리를 놀라게 뿐이다"고 팀 정상의 코멘트도 인용했다. 

특히 ' 로마 의 진정한 금광 관련 이벤트의 중계권 판매 "이라며"2001 - 02 년 시즌 종료 후는 

단발의 이벤트마다 방영권을 팔아 넘기고하고 높은 수익을 올리고 싶다 "는 로마 측의" 영업 전략' 까지 선보였다..


[번 호] 4080 / 4089 [등록일] 2000년 04월 22일 13:21 Page : 1 

/ 3 

[등록자] 히라세 [조 회] 11 건 

[제 목] [샤츠키흐] 나카타 후보 명단에서도 제외되다. 

─────────────────────────────────────── 




나카타]아아..나카타, 이제는 선발명단에서도 제외되다..!!! 



나카타선수가 드디어는 후보명단에서도 제외되었다!! 


지난19일자의 이탈리아 유수의 스포츠잡지인 [가제타 델로 

스포루토]지의 보도에 따르면, 오는22일의 파르마전의 예상 

선발멤버에, AS로마의 나카타선수는 베스트11은 물론이고, 

18명의 후보선수명단에서도 제외된 것이다! 


나카타선수가 18명의 후보선수 명단에서 제외된 것은 이탈 

리아 진출후 처음있는 일로, 최근의 나카타선수의 부진에 

대한 주위의 험악한 분위기를 읽을 수 있는 것이다! 


단지 한 잡지의 예상포진도에 신빙성이 있겠느냐는 의문이 

생기지만, [가제타 델로 스포루토]지가 예상한 포진도에 문 

제가 있었던 적이 한번도 없었던 것으로, 부상선수라든지, 


출전정지 선수들의 명단이 자세하게 수록되는 이태리 최대 

의 스포츠지로서의 명성을 자랑하는 [스포루토]지의 정확도 

는 100%다! 


파르마전의 사령탑은 도티가 거의 결정난 상태이며, 수비형 

미드필더로도, 아슨손과 쟈네티, 그리고 토마지등의 선수들 

이 유력하므로, 사실 나카타가 들어갈 자리는 없는 것! 


지난18일의 시합후에 이러한 사실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로마팀의 에이스 스트라이커, 몬테라선수는, "위대한 선수 

이지만, 시합에 나가건 안나가건 상관없다. 축구는 11명이 

하는 것이니까.. 다음시즌에도 (나카타가)있어준다면 턴오 

버(같은팀을 두개만드는 것, 즉 2군)도 가능하고.."라면서 

팀메이트에게 미묘한 여운을 남기는 비난을... 


아무튼, 최근 부진한 경기속에 이탈리아 선수들에게 "왕따" 

를 당하는 것처럼도 보이고 있는 나카타 히데토시선수! 과 


연 이러한 난관을 어떻게 뚫고나갈 것인가...??? 


 



**출처:스포츠조선>이탈리아 세리에A에서 뛰고 있는 '일본축구의 자존심' 나카타 히데토시(24ㆍ사진)가 방출위기에 처했다.지난시즌 페루자에서 AS로마로 이적한 이후 바티스투타 등 세계적인 스타들의 그늘에 가려 관중석이나 벤치에서 대부분의 시간을 보내온 그가 구단측의 '또다른 보석의 영입'에 의해 점점 더 벼랑끝으로 내몰리고 있다.AS로마는 지난 5일 '이탈리아의 보석'으로 불리는 U-21 대표팀의 주전 공격수 안토니오 카사노(19)와 이적료 2900만달러(약 370억원), 연봉총액 1700만달러(약 210억원)에 5년 계약을 체결, 그렇잖아도 설 자리를 잃고 헤매고 있는 나카타의 등에 또 한번 비수를 꽂았다.특히 카사노의 역할이 나카타와 같은 플레이메이커이라는 점이 나카타의 숨통을 더욱 옥죄고 있다. 이에 따라 나카타가  1부리그 게임에 나설 확률은 거의 '제로'에 가까울 것으로 전망된다. "나카타는 절대로 팔지 않겠다"고 단언했던 AS로마의 센시 회장이 최근 그의 임대 가능성을 시사하는 등 태도에 변화를 일으키고 있다는 점에서도 '나카타 방출' 분위기를 읽을 수 있다.  한편, 일본의 유력 스포츠전문지들은 7일 앞다퉈 '나카타 위기설'을 보도했다. 스포츠닛폰은 1면 머릿기사로 나카타를 다루면서 '나카타 방출'이라는 제목아래 '로마가 끝내 나카타의 방출을 결단했다'며 조만간 그의 거취가 결정될 것임을 전했다. 이밖의 교도통신, 스포츠호치, 주니치스포츠 등도 각각 AS로마의 카사노 영입 소식과 나카타가 빠진 상황에서 로마가 6연승을 달리고 있다는 사실을 부각시키며 '나카타의 위기'를 보도했다



--파르마 시절 --


**파르마, 나카타를 사용하여 팔마 쥐의 음식을 꼭 일본 진출시키는 재팬 머니Add Star

3 년 넘게 연인 · 나카타 히데토시 를 획득 한 팔마 에있어서, 앞으로는 "나카타 효과"를 

최대한 활용하는 일대 프로젝트를 시작하는 것이, 뜻밖의 오산이 부상했다

현장 수준에서는 전혀 문제 없어. 4 년 계약에 연봉 2 억 8000 만엔, 그리고 에이스 번호 10 번을 

"꼭 붙여 달라"는 파르마측에 요구를 붙이게되었다.  팔마 는 1986 년부터 유제품을 중심으로 한 이탈리아 굴지의 종합 식품 그룹의 팔마 쥐 가 소유자 회사가 자력을 붙여왔다. 리그의 역사가 100 년 이상 이탈리아 에게는 신흥 팀에서 "2 대째"스테파노 탄테 차 회장이 그것을 분할.  이미 '나카타를 사용하여 팔마 쥐 의 음식을 꼭 일본 진출시킬 것 "을 목표로 3 년 넘게 러브 콜을 보내 계속 이번 로마 에 30 억엔을 넘는 이적료 를 지불 염원 나카타 획득되었다. 그런데이다. 정작 나카타는 파스타 요리는 좋아이지만, 유제품은 큰 골칫거리 그룹의 주력 제품인 우유는 마시지 않는다고한다. 탄테 차 회장은 염원이었던 아시아 진출의 첫번째로 중국 에서의 제품 수출에 성공했던 바로 직후. 팔마 쥐 에게 비원이기도하다 일본 진출에 절대적 나카타가 필요했던 것이다. 30 억엔 이상의 큰 돈을 투자 한 '나카타에서 수백억 엔의 이익을 추구하는 사업으로 당연한 일 " 이라고 탄테 차 회장은 만면의 미소를 짓고 있었다.


**감독인터뷰 중

 - (중반) 나카타에 왜 집착하는지 미쿠는 기용하지 않는가. 

우리비에리 "그것은 클럽 측 (회장?)도 상담하지 않으면 안된다. 나만의 판단으로 결정할 수 없다"

  -나카타는 어떻습니까?

우리비에리 ".... 나카타의 것은 듣지 말아 줘" 

나카타가 팀의 질을 떨어뜨리고 있는 것은 아닌지? 

우리비에리 "탄쯔ィ(회장)의 생각은 이해할 수 없다. 나는 이제 인내의 한계이다" 


**후임감독 인터뷰 중

0-0으로 끝난 13 일 키에보 전 대한 기자와 토론 지휘관은 "미쿠의 상태가 좋지 않았다 때문에 다른 선수 

를 넣으면 다행 아닌가"라고 추궁 당하면 약간 뺨을 부풀렸다. "그럼, 누가 절대로 좋았 

거야!?" 그리고 "회사 (전면)의 목적에 따라 나카타를 기용후 떠났다 감독 (우리비에리)도 있었다 잖아!"이라고 적어 

에게 반격되면 이제 얼굴은 무민 처럼 커지고 있었다. 


**「가젯 타 · 드 파르마 '기자 

  -'미쿠는 좋지 않았다. 왜 나카타을 넣어 않았는가? " 

"모두는 큰 착각을하고있다. 

나카타는 볼을 가졌을 때에 다음 어떻게하면 좋을까요? 

드리블할지 통과 인지 결단력이 없다. 

플레이도 스피드 감 이 없다. 

한편, 미쿠는 매우 느린 보일지 모르지만, 

실제로는 속도가 플레이도 머리 회전도 유 히데이야. 


**나카타,벤치에 앉아 있는 게 어때요?”이탈리아 세리에A에서 활약하고 있는 일본의 축구영웅 나카타 히데토시(24·파르마)가 지역팬들이 쏟아놓는 냉담한 평가에 속앓이를 하고 있다. 23일(한국시간) 발표된 한 지역TV의 여론조사에 따르면 파르마의 축구팬 10명 중6∼7명은 나카타가 불만족스러운 플레이를 펼치고 있다고 지적하며 선발출장보다는 오히려 벤치에서 교체멤버로 나서는 게 좋을 것이라는 의견을 내놓았다.


나카타도 24일 이 같은 여론조사를 확인하면서 최근의 팀성적 부진과 함께자신의 플레이에 문제가 있었음을 일정부분 시인했다. 이례적으로 지역신문인 ‘가제타 디 파르마’를 통해 “최근 세리에A 경기에서 원래 포지션과 다른 자리에 기용돼 제 구실을 하지 못했다. 아울러 육체적으로나 정신적으로컨디션이 좋지 않았을 뿐”이라고 변을 내놓기도 했다. 


**일본의 축구스타 나카타 히데토시(24ㆍ이탈리아 파르마)가 2군 추락의 위기에 내몰렸다.

파르마 이적 이후 극도의 부진을 거듭하며 이탈리아 언론들로부터 혹독한 비난을 받아 온 그가 급기야 구단장으로부터 '휴양 권고'까지 받는 치욕을 당했다. 다시 말해 2군으로 가라는 얘기다.파르마의 루카 바라루디 단장은 28일(현지시간) 베로나와의 경기(2대2)가 끝난 뒤 긴급 수뇌회의를 소집, 나카타를 엔트리에서 제외, 벤치에 조차 앉지 못하게 할 계획임을 시사했다. 게다가 다음달 4일 페루자전 결과에 따라 울리비에리 감독의 해임여부도 결정하기로 했다. 결국 올시즌 파르마의 부진에 대한 책임을 감독과 함께 플레이메이커인 나카타에게 묻겠다는 것이다.     -스포츠조선 -


**

http://www.ocn.ne.jp/sports/soccer/tpx/sc_0117.html 

"밀착 마크에 완전히 봉쇄되었다. 볼 터치도 마음대로되지 않는 상태에서 간혹 볼을 가지고도 패스 미스 를하는 

등 최소한의 게임을했다 " 

"낙담 한 팀에서 떠 있다는 인상을 받게 수밖에 없다 " 

" 팀의 싸우는 방법에 맞지 않는 가혹한 레귤러 분쟁의 연속이다 ' 

모두 나카타 대한 이탈리아 의 미디어 의 따끔한 비판하지만, 사실 처음에는 나카타가 파르마 로 이적 한 01-02 시즌 

의 것. 다음은 02-03 시즌의 것. 마지막은 올 시즌 03-04 시즌의 것. 즉,이 3 시즌 나카타는 매년 같은 어려움 

에 직면하고 같은 비판을 받고있는 셈이다. -중략-


**세리에 전체 워스트 7 위의 나카타 선수Add Star

http://www.yomiuri.co.jp/hochi/soccer/may/o20020508_10.htm 

> [ 파르마 ( 이탈리아 ) 8 일 = 미야케 아츠시] 나카타의 이번 시즌은 전체 최악선수 7위이었다. 

> 8 일자 이탈리아 유력 일간지 ' 코리 에레 · 데로 스포 르트 '는 올 시즌 각 선수의 평점 (10 점 만점) 평균 점수를 기록했다. 

> 팔마 MF 나카타 히데토시 (25)는 5 · 58 점으로 전체 선수의 최악 부문 7 위에 랭크됐다. 

> 평가는 ' 가제 타 델로 스포 르트 '등 이탈리아 용지 3 종이의 총 평균에 의한 것으로 전체 경기의 3 분의 1에 해당하는 1200 분 출전 규정.


**력언론 평가 시즌 세리에 전체 선수중 최악의 선수 7위,,그러나 팬투표에서는 압도적 mvp?

http://webcache.googleusercontent.com/search?q=cache:_2qWcuSM8x8J:logsoku.com/thread/live2.2ch.net/news/1041665365/ 파르마 MF 나카타 히데토시 (25)가 팀의 MVP에 선정됐다. 클럽의 공식 홈페이지 에서 진행된 '팀 최우수 선수 투표 "에서 8000 표를 가운데 40 · 8 %의 표를 받아 2 위 FW 무투 (18.3 %)를 크게 따돌리고의 선출이 했다. 투표는 지난해 12 월 중순에 시작하여 크리스마스 까지 나카타와 무투 가 거의 동수했지만 마감 12 월 31 일 직전에 단번에 나카타 표가 모였다. 팀은 3 일 팔마 출발 합숙을 위해 스페인 들어간다. http://www.nikkansports.com/news/soccer/p-sc-tp0-030104-09.html


--피오렌티나 시절--

**

일본 대표 에 히데는 필요 없다! ( 주간 플레이 보이5 월 24 일 발매) 


나카타? 그런 놈, 몰라! 등번호 10을주고 후이 코스타 나 바조 같은 활약을 기대했던 우리들이 바보 거야 ... (쓴웃음) " (지역 라디오 방송국 DJ) "일본에서는 하나님처럼 인기있는 것이지만 · · · ·. 중 사이트의 게시판 아니 보로쿠소에 쓰여져있다. 조금 불쌍할 정도 이야. 일본 대표 ? 나쁜 말하지 않는다. 더 컨디션이 좋은 선수를 사용해야한다고 생각 해요. " (서포터 사이트" 피오렌티나 · 뿐토잇토 "운영 인) "나카타가 경기에 나올 수없는 이유는 간단 야. 좋은 플레이를 보여 않기 때문이다. 시즌 도중에 실력을 증명할 기회는 얼마든지 있었는데 실수 만 기대를 배반 해왔다. 지금의 감독으로 바뀌고 나서 아무 경기 또는 출전했지만 결과 를 남길 수 없었다. 아무리 고장이 치유되었다고는해도 팀의 잔류가 결정되지 않은 상황에서 그를 사용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까? 지쿠 가 일본 대표 로 그를 기용하고 싶어하는 마음도 모르게 아니지만, 나는 나카무라 좋습니다 둔다. " (코리 에레 기자) "최근 연습도 이전에는 볼 수 없었던 트랩 실수, 패스 미스 가 눈에 띄고, 슈팅을 쏘아 올리기도 많다. " (상동) http : // www .fiorentina.it / notizia.asp? IDNotizia = 82238 현지 이탈리아 사람의 고마운 말들 w ↓ 나카타보다 모리모토 쪽이 상당히 마시 meglio morimoto di nakata !!! 나카타가 뭔가 한 것을 본 적이있다? 플레이 수 있나요? nakata ma chi la mai visto? e capace a giocare? a si a biglie forse 나카타라고 똥 것? (※ 나카타는 현역 시절 똥라는 별명을 달고 다녔다) NAKATA LA KAKATA?!?! ???? て유카 나카타가 100? ? cusate ma io mi cito ... kubik ??? poi nakata ??? oliveira ??? tra i primi 100 !!! 똥 (나카타)가 베루토니, 아드리아누 , 에지문도 이전에있다! ! 바보있어! nakakata prima di bertoni, adriano e edmundooooooooooooooo !!! Ridicola !! 나카타 아드리아누 , 베루토니, 에지문도 앞에있어? 응? Nakata davanti a Adriano, Bertoni ed Edmundo? mah 나카타 따위보다 베루토니, 아드리아누 , 에지문도 쪽이 위로 뻔 하잖아! Bella classifica Nakata meglio di Bertoni, Adriano, Edmundo !!!!! 나카타가 베루토니 앞에있는 ... 바보 스러움 Nakata prima di Bertoni ... si come no 나카타가 에지문도 앞에있는 하하하 보는 눈이 전혀없는 · NAKATA MEGLIO DI EDMUNDO AH AH AH AH, SONO DEI VERI INTENDITORI ...


**서울=연합뉴스) 이영호기자= 일본 축구의 '자존심' 나카타 히데토시(28.피오렌티나)의 이탈리아 프로축구 세리에A 방출설이 부각되고 있다. 일본 스포츠신문 '스포츠호치'는 18일 이탈리아 신문인 '라 나트오네'지를 인용해 "나카타가 피오렌티나에서 방출될 것"이라며 "나카타의 '천적'으로 여겨지는 플랜 델리 감독이 나카타를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지 않다"고 보도했다. '라 나트오네'에 따르면 나카타의 이적처는 카타르의 '알 아라비' 클럽이 유력하다. 알 아라비는 지난 3월까지 전(前) 아르헨티나 축구대표팀의 스트라이커 바티스투타가 활약했던 클럽. 이에 대해 '라 나트오네'지는 나카타의 이적에 필요한 금액이 이적료 250만유로(약 33억원)에 연봉 200만유로(약 27억원) 등 고액이라고 지적했지만 "오일머니가 있는 카타르라면 상관없다"고 설명했다.



---볼튼시절--


**

본대표 MF 나카타 히데토시(28)를 영입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볼튼의 샘 알라디스 감독이 올여름 전력보강에 강한 불만을 토로했다. 일본의 스포츠전문지 '스포츠닛폰'은 22일 '나카타 등 2명을 영입한 알라디스 감독이 구단에 단단히 화가났다'고 보도했다. 

알라디스 감독은 "나의 감독경력에서 올여름 보강이 최악이다. 쓸만한 선수가 없다"고 밝혔다. 볼튼은 올여름 멕시코대표 보르헷티와 나카타 등 2명을 영입했지만 주전 미드필더 2명이 이적을 앞두고 있다. 나카타의 경우 부상등으로 세리에A 피오렌티나에서도 벤치멤버였다. 알라디스 감독의 입장에선 즉시전력으로 평가하기엔 무리가 있다. 나카타 역시 기분좋을 리 없는 코멘트다. 


**  일본인 '프리미어리거' 나카타 히데토시(28ㆍ볼턴)가 소속팀 감독으로부터 신랄한 비난을 받았다. 일

본의 스포츠전문지 '스포츠닛폰'은 19일(이하 한국시간) '샘 앨러다이스 볼턴 감독이 나카타에게 매우

엄한 평가를 내렸다'고 전했다.

 

앨러다이스 감독은 최근 기자회견서 "나카타는 다른 리그에서 온 선수들과 마찬가지로 잉글랜드 프리

미어리그의 엄청난 스피드에 당황하고 있다. 결정적으로 그는 스피드가 부족하다"고 꼬집었다. 지난 16

일 첼시전에서 나카타는 램파드와 에시앙같은 최고의 미드필더와 맞대결했는데 앨러다이스 감독은 이

에 대해 "그들(램파드, 에시앙)은 훌륭한 선수들이다. 나카타는 체력적으로 좀 더 강해져야 한다"고 지적

했다.


**나카타의 볼튼에서의 실적 wAdd Star 


관록의 유력지역 신문볼튼 시즌 최악의 선수 1위.. 불명예

볼튼 연간 최저 선수 연간 평가 4 http://www.manchestereveningnews.co.uk/sport/football/bolton_wanderers/s/212/212935_bolton_season_player_ratings.html HIDETOSHI NAKATA : After a scintillating debut, the Fiorentina loan man has failed to make an impact and his Bolton days are over 나카타 시즌 평점4점,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Creative Commons License
번역기자 : 꿀꿀같은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