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반응
HOME > 해외반응 > 회원번역 참여
[FR] 프랑스 뉴스) 미국인 기자의 자가격리 후기
등록일 : 20-05-03 11:08  (조회 : 44,737) 글자확대/축소 확대 축소 | 프린트


1113.JPG


프랑스 영어 뉴스인 프랑스 24에서 미국인 기자가 한국의 자가격리를 겪고나서 경험을 이야기하는 뉴스가 있어 흥미로워서 번역을 해보았습니다. 한국 방역의 우수성과 타당성을 설명하고 있는데요, 다만 유럽에서 개인정보에 대한 논란이 아직도 있고 마지막 여성 패널을 보듯 실시간 추적에 대한 오해가 있어 네티즌들이 설명해주고 있습니다. 아직도 목숨보다 프라이버시를 중요하는 프랑스에 몇몇 네티즌은 답답함을 호소하고 또 몇몇의 네티즌들은 한국 방역에 대한 부러움을 나타냈는데요

아래는 프랑스 뉴스의 한국어 번역 영상입니다

영상 삭제


한국인으로 보이는 댓글은 최대한 배제하였습니다.



Kevin Song
"나이, 성별, 감염자가 갔던 장소가"
제공되는 유일한 정보 입니다.
그 사람의 이름과 구체적인 주소는 포함되지 않습니다.
여전히 모든 사람들이 몇 주 동안 집에 있어야 하는
도시의 전체에 갇혀있는 것보다 훨씬 더 나아요.

Mireille Davidson
우리 모두는 이미 다양한 애플리케이션과 프라이버시 이슈를 통해 꽤 많이 논의하고 있으며, 
프라이버시 이슈는 모든 사람들에게 가장 이익이 되는 것을 하지 않기로 선택한 것에 대한 받아들일 수 있는 변명이 되었어
이에 대한 가장 빠르고 편법적인 해결책은 한국 사람들과 대화해봐 

그들은 프라이버시 문제에 대한 정책을 포함하여 이 모든 것을 시행하고 있어. 
그들의 모든 작전은 전 세계가 볼 수 있도록 전시되어 있고
그걸 보면 우리가 우리의 엉덩이를 걷어찬다는 것을 알 수 있을거야. 
나는 한국인들이 어떤 나라에서든 도움을 요구하면 한국은 공유하고 돕는 것을 더 기뻐할 것이라는 것에 의심의 여지가 없어.

효율적이고 완전히 작동 가능한 바퀴가 있는데 왜 바퀴를 다시 발명하려고해? 
추적 기록이 입증되고 결함도 제로인데, 말 그대로 전화 한 통이면 가능한거야?
왜 우리는 추적 기록이 없고 결함이 있다고 보장되는 완전히 새로운 애플리케이션을 
설계해야 하는데? 모든 기준을 충족하지 못할 것이며, 몇 가지 알 수 없는 기만과 예측하지 못하거나
고려되지 않은 운영상의 문제를 가지고 있으며, 그것은 확실히 예상보다 훨씬 더 비용이 많이 들 것이고
늦게 전달될 것이야, 이 모든 것이 달성될 것은 왜 정부를 신뢰할 수 없는지에 대한 그들의 주장을 부채질할 뿐,
시민들을 짜증나게 하고, 좌절시키고, 분노하게 하고, 심각하게 화나게 하는 것이야.

한국 사람들에게 물어봐, 며칠 내로 연락하고 추적할 수 있을 거야.
 
이것은 오줌싸기 대회나 '누가 가장 좋은가' 쇼가 아니라, 우리가 스스로 똑같이 효율적인 도구를 만들 때까지 우리가 이용할 수 있는 모든 도구를 활용하여 일을 해야 돼

john Adams
네, 외국에서 입국할 때는 기본적으로
14일 동안 구속이 되고 이동이 제한되는 겁니다.
거꾸로 말하면 14일이 지나면 자유롭게 자기 사업을 하러 갈 수 있고
길에서 만나는 사람들이 코로나바이러스를 가지고 있을지 없을지 궁금할 필요가 없다는 것입니다. 
그것은 궁극적으로 여러분과 모두에게 이익이 돼요.

Humin Giskard
리포터에 설치된 앱이 콘택트 추적이 아닌 자체 검열 대상자를 위한 모니터링 앱이기 때문에 
이 동영상 제목이 오해의 소지가 있다고 생각해.
한국에서는 스마트폰에 설치된 어떤 앱으로도 콘택트 추적이 되지 않아. 
통신사와 카드사는 gps 포지션, 신용카드 거래 등 고객의 활동을 데이터베이스에 기록해.
한국의 법은 질병 발생 시 접촉 추적을 위해 임시적이고 독점적으로 KCDC에 접속할 수 있도록 허용하고 있어.
과거 경로와 연락처를 소급 추적하는 것이지 실시간 추적이 아니다. 그들은 또한 환자의 얼굴을 마주 보고 묻고 있고,
과거의 경로와 기억에서 나온 연락처를 재구성하고, 그러한 디지털 자료와 교차 확인하기도 하는거야.

cloud Topic Explorer
프랑스 정부는 어떻게 한국 정부가 그들의 개인정보를 다른 사람들에게 공개한다고 생각할 수 있을까?...
한국인들은 사생활 침해에 대해 매우 민감하다. 아무리 코로나에 관한 일이라 하더라도 개인정보가 
다른 시민에게 노출되면 온 국민이 강하게 항의할 것이다.
단지 공적인 목적으로만 나이와 그가 이동한 경로만 공개되고, 다른 침해는 절대 없다. 
그 환자는 이름과 주소가 아닌 "번호"라고 불린다.
이것은 다른 나라에서는 볼 수 없는 사회적 합의다. 다른 유럽 국가들은 이것에 대해 오해하고 있다.
나는 프랑스인들이 한국을 아시아 국가라고 무시한다고 생각하지만, 그들은 그들이 꽤 높은 민주적 
지수를 가지고 있고 이미 선진국이라는 것을 알아야 한다

peter johnson
전 세계 한국로부터 배워야만 한다. 즉시 한국에서 모든 의료 PPE/Test kits/mask를 모시고 와야 해

S K
음....한 사람의 목숨을 이웃에서 구할 수 있다면...나는 내가 어디에 있었는지에 대한 정보를 공유할 거야
이 추적은 대중에게 감염자가 방문하여 만진 곳을 피하도록 경고하기 위한 것이다. 
만약 너희들이 감염된 그룹이라면, 왜 다른 사람들이 알고 싶어하지 않겠어?
내가 생명을 구할 수 있다면...
하지만 이건 단지 삶에 관한게 아니라 아니라 더 많은 사람들이 살 수 있는 길이 될 거야

peter johnson
독일 / 프랑스 / 이탈리아는 한국의 앱을 수정하여 접촉 추적을하고 있어.
그렇게 하지 않으면 이 전염병은 마법처럼 사라지지 않을 것이야.


번역회원:
해외 네티즌 반응
가생이닷컴 www.gasengi.com
위 출처의 변형,삭제등은 절대 허용하지 않습니다.
또한 어떠한 형태로든 가생이닷컴 모든 번역물의 2차 가공,편집등은 절대 허용하지 않습니다.

*노골적인 인종차별성 댓글 및 부적절한 글은 통보없이 삭제 합니다.(또는 댓글 금지조치)
-운영팀-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Creative Commons License
번역기자 : 감자구미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