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밀리터리 게시판
 
작성일 : 17-07-16 15:37
[전략] 러시아 재래전력에 대한 일반적 선입견과 다른 미군 대응
 글쓴이 : 뮤직클럽
조회 : 1,507  

 러시아 재래전력은 91년, 2003년 이라크전외에는 어느정도라도 파악할 
수 있는 기회가 없었습니다.

 그나마도, 91년, 2003년 두 시기 다 이라크군 주력은 MiG-21, MiG-23
전투기와 T-55 전차 같은 구소련 장비들이 대부분이었죠.

 MiG-21은 50년대, MiG-23은 60년대 제작된 장비입니다.

 더욱이, 미국은 러시아와 직접 교전은 최대한 피하려 하기 때문에
러시아 재래전력은 아래 같은 분쟁 사례들로 살펴볼 수 밖에 없습니다.

 2008년 부시 시절 체니가 러시아와 재래국지전을 하려 했던 건 국내 
군사매니아들도 잘 모르는 일이죠.

 헌데, 체니만 하려 했고 부시도 안보보좌관도 다 반대했습니다.

 그루지야전쟁은 서방에서도 러시아가 먼저 공격받았다고 한 명분을
인정했기도 하니 명분상으로도 반대했다 할 수 있긴 합니다.

 한편, 시리아 내전은 러시아의 명분이 다소 부족하고 오바마는
러시아에 공격적인 편이었는데도 시리아 상공 충돌방지 양해각서를
러시아와 체결했죠.

 미국이 러시아 전투기와 방공부대가 상대가 안 된다고 여겼다면
러시아가 미국 항공세력을 공격할 경우 다 쳐부수는식으로 했을 
텐데 양해각서 체결했단 건 그리 만만한 상대가 아니라 봤다고
할만 한 거죠.



 체니 전 부통령 , 러시아와 한 판 붙으려고 했다

 

 2010-02-20 09:30

 

 지난달 말 출판된 세상을 놀라게 한 작은 전쟁이라는 저서에서 저자 로널드 아스머스는
 남오세티아 전쟁 당시 러시아가 그루지아에 군대를 투입해 패전의 조짐이 역력할 당시 

체니는 그루지아의 편을 들어 러시아군과 맞대응하는 방안에 대해 심도있게 고려했던 

것으로 기술했다.

 그는 "러시아의 공격은 당시 백악관 고위 인사들이 러시아와 적어도 일정 

한계내에서나마 군사적으로 대응하는 것을 심각하게 고려하게 했다. 이 같은 

대안과 관련해 논의된 메모에는 융단폭격을 통한 로키 터널의 봉쇄와 

그루지아 정부를 압박하는 러시아 군대에 대한 외과수술처럼 정교한 폭격을 

포함하고 있었다"고 폭로했다.


 당시 스티븐 해들리 국가안보보좌관은 만일 군사적으로 미국이 러시아와 

제한된 전쟁이라도 해서 충돌했을 경우에는 분명히 미러 간 대대적인 전쟁이 

될 것이라는 점을 상기시키면서 체니의 군사작전을 강력히 말린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체니는 당시 대통령인 조지 W.부시에게도 자신의 의견을 제안했으나 

부시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던 것으로 저서에서 묘사됐다.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003&aid=0003098874



 "시리아 상공 충돌방지" 미·러 항공안전 MOU


 2015.10.21


 피터 쿡 미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미국과 러시아가 

양해각서에 서명했다"고 밝혔다. 양해각서에는 양측이 사용할 교신용 

주파수나 안전규정·핫라인 수립, 다른 현안 논의를 위한 양국 간 

실무협의기구 구성 관련 내용이 포함돼 있다고 쿡 대변인은 설명했다.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011&aid=0002752507


 



그루지야.jpg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sunnylee 17-07-16 16:11
 
러시아 재래식 군사전력이 위협적이고,기술이 결코 낮지 않다는점에선
무시는 못하지만.
거론하신 내용은 군사력충돌에 따른  미국내 반대여론  따른,  정치적 부담감 
측면에서 봐야 할것 같습니다.
이라크전 개전으로 대량학살무기 파괴라는 명분도 거짓으로 밝혀지기 시작,
부시정부는 이미 도덕적이미지 타격도 입은상태에서,또다시
 전쟁개입을 위한 명분이 당시에는 없었어요.이미 이라크 제압후에도
반군에 의한 인명피해로 국내여론에서도 철수요구가 대되되기 시작한 시점에선...

또한,전쟁을 통해 미국이 얻는 이익보다는,
당시 유럽연합의 가스,에너지 수입에따른  러시아영향력 공급가격 결정에 압력해소 차원이 더크고.
남오세티아,그루지야 지역은 전통적 소련연방 영토에서 부분적 자치권획득 ,독립이라
전통적으로 미국입장에서 우방국지원 이라는 명분도 세울수가 없었죠..
즉, 미국영토,미국민이 피해를 직접 보지 않는한,  남의 전쟁에 피흘릴 명분이 없는거죠..

단순 제래식 군사력측면에서
전통적 군사강국들 상위 4-5개국을 다합쳐도
 미국 전체군사력,경제력을 압도할수있다.. 자신있게  말할수 없는게  현실입니다.
 
그와 동시에  같은 핵보유국 입장에서 ..  직접적인 재래식 군사력 충돌, 반대이유가.
 재래식 군사기술 수준을  판단할 근거는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뮤직클럽 17-07-16 16:27
 
제가 그래서 시리아 내전 사례도 말씀드린 것입니다.

재작년 미러 상공충돌방지 각서도 그렇지만 한 달 전엔 러시아가 미국의
시리아 전투기 격추에 반발해 연합군측 군용기 격추 위협하자 호주가
항공작전 수행을 중단하기도 했었죠.

그리고, 제 말씀 요지는 재래국지전에선 러시아가 미국에 심하게
밀리지 않을 걸로 볼 수 있겠다 싶단 것입니다.

미국이야 하이급 장비 수도 타국 비해 워낙 많아서 그렇지 제한적 수로
국지전 할 경우는 달라진단 거죠.
          
sunnylee 17-07-16 16:40
 
개인적 의견은...
미,러시아 간의  직접적인 국지전 조차도 안 일어나길 바랄뿐 입니다.
전쟁이란  서로 상대국에  감정소모적 위신세우기로 넘어가면
그 다음 단계부턴 불똥이 어디로 튈지 모르기 때문에.....
특히 미국,러시아 자신들이 더 잘알겠죠...
               
뮤직클럽 17-07-16 17:02
 
물론, 그래야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