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반응
HOME > 해외반응 > Etn.연예/영화 해외반응
[CN] 한중 합작 위안부 다큐멘터리 "22" 중국서 흥행 돌풍! 중국반응
등록일 : 17-08-24 10:33 (조회 : 29,210) 글자확대/축소 확대 축소 | 프린트

한중 합작 다큐멘터리 '22'에 대한 중국반응입니다.

이 다큐는 위안부 피해자에 관한 내용으로 한국에서는 지난 2015년 부산국제영화제 때 개봉이 되었습니다. 이어 모스크바 영화제에서 2016년 6월 25일에 개봉을 했으며, 중국 대륙에서는 2017년 8월 14일에 개봉했습니다.

중국 박스오피스(CBO)에 따르면, 다큐 '22'는 개봉 7일째인 20일 오전 기준으로 1억 999만 위안의 누적 수입을 기록 중입니다.
여름 성수기에 다큐멘터리 영화가 상위권에 랭크되어 있는 점이 주목되고 있습니다. 또한 위안부 피해자 소재 영화인 '소리굽쇠'를 제작한 한국의 엔터테인먼트에서 제작에 참여한 작품이기도 합니다. 

중국 광시, 하이난 등 지역에 거주하는 위안부 생존자 22명의 증언을 담았으며 이 가운데 3명은 한국인 피해자인 박차순, 이수단, 하상숙 할머니도 포함되어 있습니다.

중국에서 개봉이 늦어진 이유는 제작비 문제였다고 합니다. 2014년 제작돼 부산국제영화제 등에서 상영되었지만 상업성이 낮은 위안부 할머니 다큐멘터리에 투자하려는 투자자를 찾지 못했으나 2016년 10월부터 후반작업과 홍보비 마련을 위한 크라우드 펀딩을 진행해 목표액 100만 위안(약 1억700만원)을 모아 세계 일본군 위안부 기립일인 2017년 8월 14일 개봉했습니다.

네이버 영화 링크 : http://movie.naver.com/movie/bi/mi/basic.nhn?code=144504



001.jpg

002.jpg





<댓글>



王必興漢
젊은 감독이 이렇게 의미 깊은 일을 하다니 정말로 감탄스럽다! 
반대로 이 웃긴 나라는 첫번째 작품인 '32'를 국내에서 상영하지 못했어
(반대로 외국에선 상영함).
두번째 작품인 '22'가 드디어 8월이나 되어서야 상영하게 되다니 
도대체 이런 것도 검열을 해야한단 말인가!!!
* 다큐멘터리 '32' : '22'와 같은 위안부 소재의 다큐멘터리로 둘 다 
궈커 감독이 연출했다. 2012년 제작 당시 생존해 있던 위안부 할머니 숫자인 32명을 의미한다. 
43분 길이의 다큐로 2014년 3월 30일에 미국에서 상영되었다. 


草乙
아마도 할머니들을 기록한 마지막 영상이지 않을까 싶네요. 
기술적인 면을 떠나서, 이 다큐멘터리는 이 자체 의미로만 별 다섯개를 받을만 합니다.


尸口
'위안부 문제를 영상으로 찍어야 하나'에 관해서 얘기해보자면, 
기록이 없다면 결국엔 정말로 이런 일이 없었다고 하는 일이 벌어질지도 모름. 
기억한다는 건 상처를 가지고 가자는 게 아니라 절대로 잊어서는 안될것이다.


清鬼吟 
영화자본금도 부족했고 인터뷰할 사람도 적었으며, 
자료 또한 부족한 상태로 이걸 찍겠다는 거 자체가 이미 용기다. 
준비가 덜 됐다고 하는 사람들아! 준비가 다 되면 이미 할머니들은 다 이 세상에 안계신다고! 


俟河之清
'22'는 '32'보다 더 덤덤한 편이다. 하지만 원본은 오히려 '22'에 있다고 생각한다. 
이 두편의 다큐의 의미는 사람들에게 "원한만 갖게 하는 게 아니라 
그 순간을 잊지 말자"는 것. 
다큐 내에서 할머니가 "전에 기자들에 몇번이고 왔지만 
이렇게 까지 얘기한 적은 없었어", "고맙네 자네들" 이라고 말한 걸 보면 
궈커 감독에 대해 인정을 하시는 걸 볼 수 있음. 
할머니들에 대해 대중의 관심을 받게 하고 똑바른 시선으로 보게 만들어 준 
당신들에게 정말 감사하다는 말을 드리고 싶어요.


春山如笑
이 영화를 지탱하게 하는 의미는 영화 자체보다 더 크다


AilsonAir
다큐 보고 오히려 화남. 이렇게 신중해야 하는 소재를 그냥 막 만든 게 화남. 
실질 내용은 50여분 정도밖에 안되는데 두 시간으로 늘려서 너무 늘어진다는 느낌임. 
아무런 목적 없는 장면들은 원래 가슴을 울려야 할 소재임에도 불구하고 무력하게 변질되었음. 
주제도 명확하지 않고 편집 기술도 부족함. 촬영의 예술성은 영화제에서나 적합하지 다큐멘터리에서는 아님.


在你身体里冲刺
감독이 연출이 별로라고 평점 낮게 준 인간들은 뭐임 도대체? 
이 영화는 기술적인 면을 보라는 게 아니라 적나라한 역사를 보게 하는 건데. 
역사의 아픔과 이 영화를 만든 저 분들의 아픔에 대해 너희는 평점을 줄 자격이 있나? 


DONT_BOTHER 
할머니들에 대한 정확한 호칭은 이거다. '2차 세계대전에 핍박받은 "위안부" 피해자'


影志 
평생 고난을 다 겪어오신 분들인데 마지막엔 겨우 보잘것없는 묘비 하나만 남아있더라. 
2017년 본 것 중 가장 최고의 영화임.


할머니들이 웃을수록 난 더욱 슬퍼졌다. 
할머니들은 위안부가 아니라 위안부라고 불리는 피해자라고 불려져야 함.


陆支羽
평점 3점을 주겠음. 
1. '32'의 속내와 비교에서 이번 편은 더 역사적 사료 가치나 
개인의 생명 가치가 아니라 예전 위안부 단체에 대해 베끼는 데에 더 치우져 있다. 
2. 궈커의 촬영법은 당혹스럽고 화가 난다. 개인적으로 아직까지도 
그냥 도와줘야 한다는 식의 기록물로만 남아 있는 듯 하다.


Christine 
정말로 최소 한 분만이라도 정식 사과를 받을 수 있기를....


蘭 西
촬영한 사람과 이런 소재를 찍으려고 했다는 그 마음으로만 보면 완전 별 5개지. 이건 평점이 필요하지 않아. 
사회적으로 더욱더 많은 사람들이 할머니들에게 따뜻하고 깊은 관심을 보여야 한다고 생각해. 
난 궈커 감독에게 매우 감탄했어. 우리가 볼 수 있게끔 이렇게 찍어준 것에 매우 감사해. 
할머니들의 눈에 앞으로 좋은 것만 보고 미소지을 수 있으면 좋겠어. 


Scorpio|千寻
위안부 할머니 현재 여덟 분만 남았다고 함. 


懒猫戏花枝
이 다큐는 존재의 가치가 이 다큐 자체 내용의 가치보다 훨씬 큼


蒙眼客
"중국과 일본이 계속 잘 지내길 바라요. 다시는 전쟁하지 않았으면 해요. 
일단 전쟁이 나면 많은 사람이 죽게 되니까요."  
----- 
천린타오(산시성 생존 할머니)


大侠系着红领巾
감독이 웨이보에 올려놓은 짧은 편집 영상만 봤음. 아직 전편은 다 못 봤고. 
내가 사는 여긴 너무 작아서 상영하지 않는 것 같아. 


芒果酱
다큐를 보니까 할머니들이 받았던 피해가 너무 슬펐다. 또한 기뻤다. 
할머니들이 현재 잘 지내고 있는 거 같아서. 이런 다큐를 찍어준 것에 감사하다. 
우리가 더욱 할머니들에 가까워질 수 있어서. 


李芷逸
세 명의 할머니들이 계속에서 마오 주석을 사랑하고, 국가를 사랑한다고 말하더라. 
하지만 최소 다큐에 나온 할머니들의 삶에선 국가와 정부는 없어보였어. 
또 다른 몇몇 할머니 분들은 "떠올리고 싶지 않아. 더이상 말하기 싫어"라고 
말하시는 걸 보니 감독과 매체에 대해 조금 화가 나기도 했어. 
세계평화와 할머니들의 여생이 편안하길.


小黄鸭
이 영화는 처음부터 끝까지 조용했지만 마지막 자막이 다 올라가서야 
대부분의 사람들이 영화관을 나가더라. 이런 영화는 처음이었음. 
'22'는 좋고 나쁘고의 평가를 매길 수 없음. 그냥 아주 아픈 역사일 뿐이고 기억해야 할 내용들임. 


雷克雅未克
처음 부분부터 너무 많이 울어버렸음. 많은 사람들이 
이 영화 표를 사야 박스오피스 순위가 올라가는 걸 알지만 보러 갈 용기가 나지 않는다고 함. 
하지만 너희가 보기 어렵다는 그 내용을 할머니들은 직접 겪으신 거라고 생각해본 적 있음? 
난 이 영화는 꼭 영화관 가서 봐야한다고 생각함. 
32부터 22가 되었고 나중에 0으로 될때까지 사람들은 할머니들을 꼭 기억하길 바람. 
감독의 능력에 대해서는 확실히 한계가 보이긴 함. 편집이 너무 늘어졌음. 
하지만 할머니들의 영상자료만으로도 이 다큐는 5점이라고 생각함.


我不 
지루하다고 느끼는 이유는 아마도 이 다큐멘터리보다 재밌는 영화가 많아서이지 않을까. 


文泽尔
주제가 내용보다 크고 내용이 형식보다 크다


다큐멘터리 99분 동안 감독에 대해 이해하게 된 게 있음. 
할머니들의 아름다운 소원을 천천히 촬영한 건 아마도 더 오랫동안 
우리 기억에 남기고 싶어서 그랬지 않았을까. 
전체적으로 나에게 있어서는 매우 세밀하다고 느껴졌음. 


Nolan
궈커의 인터뷰를 보니 왜 이렇게 찍었는지 이해되는 듯. 
국가의 원한도 역사에 남겨진 아픔도 배제하고 그냥 덤덤하게 
이 할머니들의 마지막 노년 생활을 보여주고 싶었던 거임. 
할머니들은 다른 할머니들과 다른 게 전혀 없고 역사를 나가지 못하는 건 우리임. 
그래서 이 다큐를 찍었던 거 같음. 



自由极光
다큐 한번 보길 바람. 원한 보다는 삶의 따뜻함이 녹아 있음.


妄想气泡
할머니가 '아리랑'을 부르고, 군훈장을 자랑스럽게 보이고, 
친구들과 함께 얘기를 한다. 할머니는 아들과 손자들이 너무 잘해주고 행복하다고 말한다. 
또 이 세상은 너무 아름답고 이렇게 우리를 찾아와줘서 너무 기쁘다고 감사하다고도 말한다. 
박스오피스는 의미 없고 진심으로 다들 영화관 가서 보길 바란다. 할머니들에게 관심가지는 모든 사람들에게 감사한다.


萨库拉
다큐멘터리를 보자면 아직도 논의해야 할 것이 너무 많다. 
할머니는 한국어로 아리랑을 부르며 일본어로 어서요세요라고 말을 할 줄 안다. 
언어과 기억, 시간과 진상, 정보와 감정의 거대 바다는 당신에게 충격을 줄 것이다. 
이 다큐에서 내가 가장 슬펐고 가장 마음아팠던 장면은 할머니가 "이랏샤이마세, 도-조"라고 말하는 장면이다.


夏之轻寒
이런 영화는 '재밌다', '안재밌다'로 정의할 수 없음. 
다큐 내내 음악도 없고 스토리도 없고 할머니들의 얘기와 인터뷰, 중국 농촌의 모습들만 보여준다. 
영화 '귀향'을 본 사람이라면 한국인 할머니가 아리랑을 부르는 장면에서 눈물을 왈칵 쏟을 것이다.


天马星
다큐가 너무 빈 장면이 많아서 싫다는 사람이 있다. 
반대로 나는 오히려 이런 게 더 좋았다. 
괘종시계, 어둡고 외로운 등, 날아오르는 새들... 
이런 장면들은 다큐의 억눌린 감정들을 해소해주고 관중들로 하여금 많은 생각을 하게 만든다. 
이 다큐는 아프고 원한 감정이 깊은 작품이 아니라, 
할머니들의 삶을 조명한 것이다. 귀여우신 할머니들을 보면 
우리는 역사의 아픔을 더욱 더 가슴에 새기고 생평과 평화를 더욱 소중히 해야한다.



全都是风 
상영관은 단 한개였다. 열 몇명의 관중들이 있었는데 모두 다 여자였다. 
마치 no husband, no boyfriend 모임 같아보였다. 
영화는 큰 내용이 없고 혼란스럽지만 좋은 건 억지스러움이 없다는 것이다. 
할머니들이 마지막에 "말안해, 말안해"라고 하는데 할머니들이 
억지로 말을 꺼낸다면 그건 아니라고 생각한다.



Kinpon 
왜 일본은 한국 위안부에겐 사과하고 중국엔 사과 안 함?



  ->夏天
     한국에 사과한 게 잘된 거라고 생각하지 말길. 일본으로부터 
     10억엔을 받았지만 이걸로 한국은 더이상 이 문제를 얘기하면 안됨. 
     이 말은 만약 일본이 난징대학살에 사과한다고 해도 이후론 
     더이상 기념관이나 그런 걸 할 수 없다는 것과 비슷함. 
     중국은 저런 조건에 답하면 안됨.



  ->Cecilia 
     미국이 한미일 군사 동맹에 대한 압력을 가하는 거지. 
     중국은 일본에 다시는 소송할 수 없다는 조건을 받아들이지 않았음. 
     이건 일본이 감추려는 역사를 인정해준다는 의미임.



Kinpon
위안부에 관한 영화 또 뭐가 있어요?



  ->别在清晨里出走
    한국에서 찍은 게 좀 많음



  ->毁灭の破坏 
     한국 영화. 마지막 위안부(2013)



  ->大狗罗宾逊 
     지옥은 도대체 몇 층일까?


  ->莫名 
     '기억과 함께 산다'. 일본 다큐멘터리 감독 도이 도시쿠니(土井敏邦)가 
     한국 위안부 피해자를 촬영한 작품임. 도이 도시쿠니도 '22'를 추천함.


  ->Alex 
     귀향


Kinpon 
한국 영화 '귀향'과 비교하면 어때?


  ->lyubian 
    한국 영화 귀향은 화면, 음악의 충격이 영화에 나오는 
     일본군을 정말 죽이고 싶은 충동이 일게 함. '22'는 현재 일상생활을
     촬영한 것으로 따뜻한 분위기임. 이 세계가 평화롭다는 걸 보여줌


  ->伪减肥中的阿谦 
     귀향은 힘이 많이 들어가 있음. 할머니들은 이 역사가 모두에게 
     그렇게 보여지길 원하지 않음. 할머니들은 그 경험들을 
     얘기하고 싶지 않다고 하는데도 사실 굉장히 낙관적임. 


  ->cony
     다르지. 22는 다큐멘터리고 귀향은 사실을 기반으로 각색한 영화니까. 
     하지만 두편다 사실을 기록한 거임.


 ->1LIN12 
    귀향은 영화고 22는 다큐지. 하지만 둘다 완전 다른 건 아님. 
     어떻게 비교할 수 있겠음?


 ->面皮烧烤小火锅
    귀향은 그냥 보통이었음. 그렇게 좋은 지 모르겠음. 
     귀향의 서사방식이 싫었음


 ->可爱可爱死了 
    이 두편 다 위안부를 소재로 하고 있지만 비교할 수는 없음


Kinpon 
일본이랑 한국에서도 동시 상영임? 부산영화제에서는 했는데 도쿄영화제에서는? 


 ->cony
    일본은 현재까지 위안부를 인정하지 않고 있는데 어떻게 상영하겠냐? 


번역기자:nj608 
해외 네티즌 반응
가생이닷컴 www.gasengi.com
위 출처의 변형,삭제등은 절대 허용하지 않습니다.
또한 어떠한 형태로든 가생이닷컴 모든 번역물의 2차 가공,편집등은 절대 허용하지 않습니다.

*노골적인 인종차별성 댓글은 통보없이 삭제 합니다.
-운영팀-


Creative Commons License
번역기자 : nj608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이황이이no 17-08-24 10:47
 
근데 위안부 라는 단어도 바꿔써야 되는거 아닌가요?  정말 기분나쁜말인데..
     
슈퍼무대뽀 17-08-24 10:58
 
일본군위안부 보다 더 정확한 명칭은 없죠. 가해자가 누구고 그목적이 뭐였는지를 적시한 명칭이니까..성노예 성피해자 같은 단어는 피해자할머니들이 아주 싫어하심
          
G평선 17-08-24 11:00
 
그리 적을거라면. '강제'를 꼭 넣는게 좋을거같네요...

일본군위안부랑 일본군강제위안부는 느껴지는게 확 달라서...
               
슈퍼무대뽀 17-08-24 11:16
 
반드시 위안부피해자 할머니들 이라고 호칭해야죠
                    
다크고스트 17-08-25 09:26
 
일본이 사용했던 정신대 라는 표현보다는 위안부라는 표현이 맞고

강제라는 단어를 넣는 것도 나쁘지 않다는 생각이네요.
          
베지터1 17-08-24 11:06
 
슈퍼무대뽀 이사람 뭐지??
일본군위안부보다 더 정확한 명칭은 없다니 일본방숭이인가. 기가찬다. 요즘애들은 학교에서 반일교육안받나.
위로할 위, 편안 안정할 안.
이게 어떻게 강제로 성을 빼았은 정확한 명칭이란 말이냐. 너의 무지에 감탄스럽네
               
슈퍼무대뽀 17-08-24 11:12
 
대한민국 법령 자체가 일본군'위안부'가 정식명칭이고, 정작 할머니들께서 성노예라는 단어를 싫어하신다고요. 뭐 일본방숭이?? 정식명칭이 뻔히 있는데 당신생각이랑 다르면 쪽발이몰이입니까??
                    
베지터1 17-08-24 11:25
 
잘못한 놈이 더 화를 내지 참나 웃기네.
위안부가 정식명칭이지 당신이 말한거처럼 위안부 보다 더 정확한 명칭은 아니라는 거다. 이해 안되니?  당신이 말한 정확한 명칭을 꼬집는건데 왜 딴말이죠?
또 댓글중에 성노예니 하는 말은 당신이 후에 추가로 수정한거고.
                    
베지터1 17-08-24 11:28
 
가해자가 누구고 그목적이 뭐였는지를 적시한 명칭이니까??

뭐????????????? 위안부라는 단어 어디에 가해자와 그 목적이 있죠???
군악대조차도 위안부가 될수도 있는 단어인데!!
무식한건가 진짜 친일파라도 되나
                         
슈퍼무대뽀 17-08-24 11:39
 
네 알겠습니다. 저는 할머니들이 성노예라는 말을 싫어하시고, 나눔의집 갔을때 일본군'위안부'역사관 이라고 씌어있어서 일본군위안부가  제일 정확한 명칭이라고 생각했습니다. 할머니들은 일본군위안부피해자고요. 친일파 라는 말씀은 수정해주시죠
                         
베지터1 17-08-24 11:43
 
달린 댓글은 수정이 안되는군요. 친일파와 반말을 한 점 사과 드립니다.
거듭 말씀드리지만, 우리나라 내에서도 위안부라는 단어때문에 찬반논쟁이 많아요.
위안부 한자 뜻풀이만 보면 군을 편안하는 하는 곳이라서요.
                         
슈퍼무대뽀 17-08-24 11:45
 
네 감사합니다 배울수있었던 토론이었습니다
               
찰스짜르 17-08-25 05:02
 
위안부 교육이 반일교육인가요? 과연 일본에 반대하기 위해 위안부 역사를 배우는 건가요? 다시는 그런 전쟁범죄를 막기 위해 알아야 할 필요가 있기 때문에 배우는 겁니다.
     
HealingSong 17-08-24 11:04
 
그런데 정작 위안부 피해자들이 성노예라는 표현을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고 하더군요
우리나라에서도 수차례 위안부를 영어식 표현인 성노예(sex slave)로 바꾸자는 주장이 있었지만 가장 중요한 당사자인 위안부 피해자들의 의견을 수렴해 그냥 종전의 위안부라는 표현을 유지하기로 잠정 결론을 낸 상태임
하지만 어차피 위안부가 영어로 번역할때는 sex slave로 번역이 되기 때문에 외국인들은 다 성노예라는 표현으로 이해하게 됨
          
G평선 17-08-24 11:38
 
가장 명료한 표현인데, 우리말로 하면 좀 어감이 그렇긴하죠...
     
Jojo 17-08-24 20:59
 
일본의 잘못을 직관적으로 느끼게 하는 단어는 성노예 입니다.
미국도 위안부를 SEX SLAVE 라고 칭합니다.
     
01410 17-08-25 16:28
 
"강제위안부"라고 하는 게 맞습니다.
미국 하원 연방의회 결의안에서는 이 문제를 좀 더 명확하게 규정하고 있는데, 강제위안부 관련 결의안(2006.7.31 Resolution 121)에서 "이안푸(ianfu: 위안부의 일본어 발음), 혹은 위안부(comfort women)로 알려져 있는 강제 성노에(sexual slave)"라고 아주 못을 박아놨죠. 이 사람들은 일본이 주장하는 뉘앙스대로 위안부(=위안을 주는 창부)가 아니라 강제적으로 끌려와 성 노예로 혹사당한 민간인임을 용어에서 명시하고 있습니다. 구글에서 U.S. house of commons resolutions 121 로 검색하면 나옵니다.
     
내손안에 17-08-26 14:52
 
일본군정에서는 각각의 분야에서 왜왕과 일본에 대한 충성도를 보여주기 위해서 최고의 노력을 하는
단체들을 정신대라고 햇는데
그래서 얼마전까지만해도 위안부를 여자정신대로 불렷던적이 잇엇고 영화도 몇번 나왓엇지요
당시 사회분위기는 여자정신대를 마치 환향녀로 취급하던 시대엿으니깐
나도 위안부라는 말이 맘에 안들고 유엔에서 공식용어로 채택된 성노예라는 말도 불만인데요
속으로 생각하고잇는 용어가 잇지만 차마 공개적으로 말은 못하것네요
G평선 17-08-24 10:59
 
일본군과 정부가 조직적으로 자행한 강제성노예 괄호열고, 위안부 괄호닫고.
sunnylee 17-08-24 11:39
 
연합군이 독일 점령하고 처음한일이..  나찌스의 강제 수용소 시민견학이었죠.
연합군 승리의 정당성과 독일인들 스스로 참회하고 느끼게...
일본항복후  일본정부의 자국내 포로,징용수용소,기록을 말살한 치밀함과
유야무야 넘어간 미군정 당국의 처사가  아쉽군요...
폭스원 17-08-24 12:19
 
이문제를 심각하게 국제사회에서도 바라봐 줬으면 한다
일본은 아직 나치처럼 역사 단죄에서 벗어나있으니 그 민낯을 지속적으로 밝혀내야한다
보고있다 17-08-24 12:21
 
잘봤어요.
johnkang 17-08-24 12:37
 
힘없는 우리나라의 목소리에 귀기울일 나라가 별로 없으니 중국 애들이라도 더 자주 국제사회에서 이슈화 해 줬으면 좋겠네요...
     
직장인 17-08-24 12:55
 
예전에는 그래도 중화권에서 관심이상의 표현이나 행동을 보여주지 못했는데

작년과 올해는 그래도 대만 홍콩 중국에서도 시위및 위안부 동상 세우고

우리나라에 직접 방문해서 위안부 공부도 하니 많이 나아졌네요
직장인 17-08-24 12:52
 
번역 수고하셨어요

중국내에도 위안부 할머니들이 있는줄은 몰랐네요
영상을 안봐서 모르겠지만 다큐는 우리나라가 잘 만드는데..중국은 과연...
     
하늘나비야 17-08-24 16:11
 
한국의위안부 할머니들 중에 돌아 오지 못한 분들도 중국에 남아 계셨던 걸로 압니다 일본이 패망하면서 추악한 사실을 숨기려고 다 죽였는데 그걸 지켜 봤던 중국인이 살려줘서 한분도 있더군요  필리핀에도 위안부 할머니 있었고 또 덴마큰가? 백인 위안부할머니도 있었습니다 어휴 말하다 보니 일본 정말 싫네요
     
베지터1 17-08-24 16:34
 
이런 댓글보면 우리나라 교육현실을 탓해야 할지...참..
위안부는 아시아 전체적으로 성행했고 그중에서 우리나라 여성들이 제일 수가 많았죠.
멀리 네덜란드 여성들도 위안부가 있었고 일본군이 주둔하는 곳이라면 어디든지 위안소는 있었어요. 괌이나 하와이 등.
          
오오소리 17-08-24 19:02
 
일본이 하와이도 점령했었나요?
               
mymiky 17-08-24 20:01
 
하와이는 저분이 잘못 알고 있는거 같네요.

사이판, 괌, 남양군도 같은 곳에도 있었죠..

걍. 당시 일본군이 주둔했던 곳엔 다 있었음.

중국으로 간 할머니들은,
간혹 고향으로 돌아오는 경우도 있지만.

멀리 배타고 동남아나
멀리 태평양 섬으로 데려간 경우엔,
한국으로 못 오고, 걍 거기서 살다 죽거나,

비밀유지를 위해 패전후 일본군에게 살해 당하기도 했습니다.
테루카쿠케 17-08-24 13:08
 
맘이 아파서 위안부관련 영환 절때 못보겠어요 죄송합니다 ㅠㅠ
91choi 17-08-24 14:42
 
ㅠㅠ
kira2881 17-08-24 14:59
 
이럴땐 또 짱깨를 응원해야지
용접만8년 17-08-24 15:33
 
ㅡㅡ 제내들은 이리붙었다가 저리 붙었다가 참...
초이성 17-08-24 20:15
 
곱게 자란 자식 번역해서 출판하면 중국에서 잘 나갈까???
최순실 17-08-24 20:32
 
잘보고갑니다
가출한술래 17-08-24 20:38
 
잘 보고 갑니다 ...
자기자신 17-08-25 02:40
 
잘 봤네요
헝그리댄서 17-08-25 09:57
 
일본증오글은없네..영화로만 평가하고
레스토랑스 17-08-25 13:42
 
잘보고 갑니다
명불허전 17-08-27 19:21
 
역사적으로 의미있는 다큐멘터리 같네요 잘 봤습니다.
크다 17-08-28 16:17
 
글쿤
크다 17-08-28 16:17
 
잘봤씀
cuty33 17-09-09 12:37
 
당시 어린여자애를 강제로 성노예 시킨다고생각해봐  완전개소름 ~ 나쁜쪽바리시키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