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미스터리 게시판
 
작성일 : 17-01-08 11:45
[괴담/공포] ​[실화괴담] 2년 전 모텔에서 겪은 기묘한 경험
 글쓴이 : 폭스2
조회 : 804  

[실화괴담] 2년 전 모텔에서 겪은 기묘한 경험
2년전 이맘때쯤 일터에서 각지부 관리팀 워크샵을 인제에서 5박 6일정도 했었습니다.

뭐.....말이 워크샵이지 사실상 원정술판이라 해도 할말이 없을정도로 술만 주구장창 마셔댔습니다.

심지어 본점 관리팀 총 부장도 소주병 따기 바뻤었죠....

3일쯤 지났을때 가장 친해졌던 노원지부 팀장 형이랑 부천지부 팀장형이랑
3명이서 도저히 못 버티겠다 싶어서

참 별의 별 해괴한 이유를 늘어놓아서 잠시 탈출하는데 성공했습니다.

씡나게 피방에서 3명이서 게임을 주구창장 해댔는데....

돌아갈때 차편을 생각하지 않고 했다가 버스편이 다 끊겼습니다.
(당시에 차를 끌고 나오지 않고 버스로 이동했었습니다. 다들 술을 가볍게 했었죠.)

하는 수 없이 근처 숙박시설에서 묶기로 하고 총 팀장님께 전화로 허락도 받았었습니다.

3명이서 들고 나온돈도 그리 많지 않아서 가장 싼곳을 찾았죠.

그러던 중 한곳에서 방 하나 안쓰는거 있는데 반값으로 해준다는겁니다.

옳다꾸나!!하고 거기 들어가서 다들 발만 닦고 잠에 들었었죠.

몇시간이 지났는지 모르겠는데....
갑자기 어디서 끄윽....끄흐윽....끄으으....하는 소리에 잠에서 깼습니다.
비몽사몽한 기운으로 누가 토약질 하나....하고 둘어봤는데....
아직도 기억에 남는게....일행이 들어간 방은 그리 큰 방도 아니고 말이 모텔이지 여인숙이나 다름없었습니다.

그런데 그 방 티비쪽 구석에 왠 사람 하나가 웅크리고 있었습니다.

그때 전 술을 조금이라도 오버해서 마시면 꼭 오바이트를 하시던 부천지부 팀장형인 줄 알고
하이고...저 형 또 시작이네 하고 노원지부 팀장형을 깨울려고 봤는데....

..............노원지부 형이랑 부천지부 형이 세상 모르고 자고 있는겁니다.

갑자기....잠이 확깨면서 순간 냉정해 지더군요

그러면서 온몸에 소름이 정말 확 들기 시작했습니다.

뭐지....뭐지....어안이 벙벙해지고 갑자기 공포감이 휩쓸더군요.

아 제발 꿈이길 빈다 일단 눕자 하고 누웠는데.....
누우니깐 끄윽거리는 소리가 갑자기 커지기 시작하더군요.

아까까진 그냥 조그맣게 들리던 소리가.....
귓가에 대고 하는것 처럼 커지니 정말 아 제발 시간아 빨리가라 란 생각만 들고 눈을 뜰 생각자체를 못 하겠더군요.

거의 그렇게 공포감으로 날을 샜던거 같습니다.

그런데 다른 팀장형들은 아무것도 모르더군요.

그때 진짜 부러웠죠.

전 하도 무서워서 눈감은채로 날 새다 싶이 했는데....ㅠㅠ

정말 그게 뭘까 하는 생각이 갑자기 드네요...
[실화괴담] 2년 전 모텔에서 겪은 기묘한 경험
출처: 루리웹 괴게 - 은하수여행가님​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5,51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미스터리 게시판 개설 및 운영원칙 (22) 가생이 12-26 86890
5515 [괴담/공포] 인도네시아의 원혼 뽀쫑 그 정체와 포착 장면 무섭수요 02:21 40
5514 [과학이론] 우주인들이 마시는 물의 정체 (2) 룰루파앙 01-17 256
5513 [과학이론] [TED]100 년 후에 인간은 어떻게 생겼을까요? 도편수 01-17 986
5512 [괴담/공포] 현대에 실제 행해지고 있는 엑소시즘의 기록 (3) 무섭수요 01-15 1587
5511 [괴물/희귀생물] 나도 몇 개는 처음 봤다-선사시대 희귀 생물 15종 (1) cerote 01-15 1152
5510 [괴담/공포] [2ch괴담][번역괴담] 폴더폰 카메라 (1) 폭스2 01-15 525
5509 [괴담/공포] [2ch괴담][번역괴담] 사냥꾼과 카미카쿠시 (1) 폭스2 01-15 340
5508 [괴담/공포] [2ch괴담][번역괴담] 케이블 철거 폭스2 01-15 290
5507 [괴담/공포] [2ch괴담][번역괴담] 바닷속 밀짚모자 폭스2 01-15 261
5506 [괴담/공포] [2ch괴담][번역괴담] 할아버지의 수첩 폭스2 01-15 212
5505 [괴담/공포] [번역괴담] 누나의 이변 (1) 폭스2 01-15 400
5504 [괴담/공포] [실화괴담] 569청바지 이야기 폭스2 01-15 217
5503 [괴담/공포] [실화괴담] 해병대 2사단 괴담 ​| (1) 폭스2 01-15 216
5502 [괴담/공포] [실화괴담] 2년 전 모텔에서 겪은 기묘한 경험 폭스2 01-15 203
5501 [괴담/공포] 매일 밤마다 아기를 괴롭히는 사악한 악령의 모습 (2) 무섭수요 01-15 678
5500 [괴담/공포] 한! 시대를 풍미했던 아이돌 스타들의 미스테리한 죽음 (1) 특급으로 01-13 1596
5499 [괴담/공포] 중동 한 폐교의 구석에서 찍힌 의문의 남자 (3) 무섭수요 01-12 2438
5498 [괴담/공포] 카메라에 담긴 흐느끼는 아이의 모습 무섭수요 01-12 829
5497 [잡담] 성부 하느님이 들려주는 공포 이야기 2탄 (8) 성부하느님 01-11 834
5496 [잡담] 성부 하느님이 들려주는 공포 이야기 1탄 (7) 성부하느님 01-11 960
5495 [괴담/공포] 역에서 마주친 악령에게 빙의당한 여자의 모습 (1) 무섭수요 01-11 1208
5494 [과학이론] 인간 VS 안드로이드 : 안드로이드로 인해 인류는 노예가 … (12) 사쿠라피쉬 01-09 2317
5493 [과학이론] 우리 태양계의 바다 [OCEAN WORLD] (2) cerote 01-09 2444
5492 [괴담/공포] [실화괴담] 가위 눌리면 생기는 일​ (2) 폭스2 01-08 1514
5491 [괴담/공포] [실화괴담] 아파트 주차장에 대한 무서운 기억 폭스2 01-08 921
5490 [괴담/공포] [실화괴담] 발소리 폭스2 01-08 473
5489 [괴담/공포] ​[실화괴담] 2년 전 모텔에서 겪은 기묘한 경험 폭스2 01-08 80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