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미스터리 게시판
 
작성일 : 17-01-08 11:45
[괴담/공포] ​[실화괴담] 2년 전 모텔에서 겪은 기묘한 경험
 글쓴이 : 폭스2
조회 : 1,001  

[실화괴담] 2년 전 모텔에서 겪은 기묘한 경험
2년전 이맘때쯤 일터에서 각지부 관리팀 워크샵을 인제에서 5박 6일정도 했었습니다.

뭐.....말이 워크샵이지 사실상 원정술판이라 해도 할말이 없을정도로 술만 주구장창 마셔댔습니다.

심지어 본점 관리팀 총 부장도 소주병 따기 바뻤었죠....

3일쯤 지났을때 가장 친해졌던 노원지부 팀장 형이랑 부천지부 팀장형이랑
3명이서 도저히 못 버티겠다 싶어서

참 별의 별 해괴한 이유를 늘어놓아서 잠시 탈출하는데 성공했습니다.

씡나게 피방에서 3명이서 게임을 주구창장 해댔는데....

돌아갈때 차편을 생각하지 않고 했다가 버스편이 다 끊겼습니다.
(당시에 차를 끌고 나오지 않고 버스로 이동했었습니다. 다들 술을 가볍게 했었죠.)

하는 수 없이 근처 숙박시설에서 묶기로 하고 총 팀장님께 전화로 허락도 받았었습니다.

3명이서 들고 나온돈도 그리 많지 않아서 가장 싼곳을 찾았죠.

그러던 중 한곳에서 방 하나 안쓰는거 있는데 반값으로 해준다는겁니다.

옳다꾸나!!하고 거기 들어가서 다들 발만 닦고 잠에 들었었죠.

몇시간이 지났는지 모르겠는데....
갑자기 어디서 끄윽....끄흐윽....끄으으....하는 소리에 잠에서 깼습니다.
비몽사몽한 기운으로 누가 토약질 하나....하고 둘어봤는데....
아직도 기억에 남는게....일행이 들어간 방은 그리 큰 방도 아니고 말이 모텔이지 여인숙이나 다름없었습니다.

그런데 그 방 티비쪽 구석에 왠 사람 하나가 웅크리고 있었습니다.

그때 전 술을 조금이라도 오버해서 마시면 꼭 오바이트를 하시던 부천지부 팀장형인 줄 알고
하이고...저 형 또 시작이네 하고 노원지부 팀장형을 깨울려고 봤는데....

..............노원지부 형이랑 부천지부 형이 세상 모르고 자고 있는겁니다.

갑자기....잠이 확깨면서 순간 냉정해 지더군요

그러면서 온몸에 소름이 정말 확 들기 시작했습니다.

뭐지....뭐지....어안이 벙벙해지고 갑자기 공포감이 휩쓸더군요.

아 제발 꿈이길 빈다 일단 눕자 하고 누웠는데.....
누우니깐 끄윽거리는 소리가 갑자기 커지기 시작하더군요.

아까까진 그냥 조그맣게 들리던 소리가.....
귓가에 대고 하는것 처럼 커지니 정말 아 제발 시간아 빨리가라 란 생각만 들고 눈을 뜰 생각자체를 못 하겠더군요.

거의 그렇게 공포감으로 날을 샜던거 같습니다.

그런데 다른 팀장형들은 아무것도 모르더군요.

그때 진짜 부러웠죠.

전 하도 무서워서 눈감은채로 날 새다 싶이 했는데....ㅠㅠ

정말 그게 뭘까 하는 생각이 갑자기 드네요...
[실화괴담] 2년 전 모텔에서 겪은 기묘한 경험
출처: 루리웹 괴게 - 은하수여행가님​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5,93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미스터리 게시판 개설 및 운영원칙 (22) 가생이 12-26 112718
5933 [목격담] 2017년 4월 15일 후쿠시마 현 방사능 측정 결과 (1) 숭늉 13:08 136
5932 [괴담/공포] [허울-괴담단편]삼촌과 귀신 (1) 폭스2 11:07 62
5931 [괴담/공포] [허울-괴담단편]내 아들의 단짝 (1) 폭스2 11:02 34
5930 [괴담/공포] [왓섭! 체험실화] 고우(故友) - 멀리 떠난 친구 (1) 폭스2 10:57 42
5929 [괴담/공포] [쌈무이-공포인터뷰] 26화 - 일본택배기사의 기묘한 경험… (1) 폭스2 10:55 44
5928 [괴담/공포] [쌈무이-공포라디오 단편] 경북 L마트 공포실화 (괴담/무… (1) 폭스2 10:53 35
5927 [괴담/공포] [쌈무이-공포라디오 단편] 중국 서커스단 소름실화 (괴담… (1) 폭스2 10:51 34
5926 [잡담] 수생 유인원 이론(aquatic ape theory, AAT) (2) abcd2014 04-24 351
5925 [초현실] 어제 원주에 또다시 리본구름.. (2) FS6780 04-24 702
5924 [잡담] 저는 제 실제 경험담 한 번 써보려 합니다. ( 1 ) (3) 아날로그 04-24 333
5923 [괴담/공포] [ 엑스파일 ] 네이트판 괴담 시끄러운 아랫집 (1) 폭스2 04-24 369
5922 [괴담/공포] [허울-괴담단편]봉인 (1) 폭스2 04-24 114
5921 [괴담/공포] [왓섭! 실화시리즈] 상주할머니 외전 #08 - 할머니와 산신 (1) 폭스2 04-24 129
5920 [괴담/공포] [왓섭! 번역괴담] 사과의 편지 - 그림자 인간 (1) 폭스2 04-24 82
5919 [괴담/공포] [쌈무이-공포라디오 단편] 어느 병사의 이야기 (괴담/무… (1) 폭스2 04-24 85
5918 [괴담/공포] 악의가 담긴 한마디 (1) 폭스2 04-24 171
5917 [괴담/공포] [쌈무이-공포라디오 단편] 장미정원, 나의 사후세계 체험… (1) 폭스2 04-24 71
5916 [괴담/공포] [쌈무이-공포라디오 시리즈] 1998년 미술실에서의 분신사… (1) 폭스2 04-24 58
5915 [괴담/공포] [쌈무이-공포라디오 시리즈] 1998년 미술실에서의 분신사… (1) 폭스2 04-24 105
5914 [괴담/공포] [쌈무이-공포라디오 단편] 5년간의 공백-일본번역괴담 (… (1) 폭스2 04-24 63
5913 [괴담/공포] [글+동영상] 비행기추락 10초 전 뜬다는 공포의 소리(+블… (1) Den1 04-24 291
5912 [괴담/공포] [미스테리범죄]구로동 샛별룸살롱 살인사건 - 합리화 (1) 폭스2 04-23 475
5911 [괴담/공포] [왓섭! 체험실화] 뚝뚝뚝 - 허리춤에 떨어지던 액체의 정… (1) 폭스2 04-23 273
5910 [괴담/공포] 영화같은 방법으로 살인범을 검거한 실화 [자막제공] (1) 폭스2 04-23 301
5909 [괴담/공포] [글+동영상] '네크로필리아' 시체성애자를 아시나… (2) Den1 04-23 339
5908 [괴담/공포] 이누나키 바위 (1) 폭스2 04-23 436
5907 [괴담/공포] [번역괴담][2ch괴담][858th]후쿠시마의 해안도로 (1) 폭스2 04-23 24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