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미스터리 게시판
 
작성일 : 17-01-08 11:46
[괴담/공포] [실화괴담] 발소리
 글쓴이 : 폭스2
조회 : 746  

[실화괴담] 발소리
​전 15살 곧 중3이 되는 여학생입니다.

전 초등학교때 부터 신기(?)한일들을 쫌 자주 겪는 편이어서 친구들에게
자주 괴담 같은 제 실화를 자주 들려주곤 했었습니다.

그 많은 이야기를 다 쓸 수는 없을 것 같아
가장 최근 아니 요즘도 계속 들리는 발소리에 괸련된 이야기를 하려고 합니다.

그 발소리가 들리기 시작한 때는 처음 중학교를 입학하고
이사를 온지 6걔월이 거의 다 지나갈 때쯤 입니다.
전 초등학교때 계속 빌라에서 살고 있었기 때문에
이사를 오게된 아파트가 익숙하지 못했고,
원래 살던 지역에서 떠나게되어
솔직히 이사가 썩 맘에 들지는 않았습니다.
하지만 점차 시간이 지나자 점점 익숙해져 가던 어느 무더운 여름이었습니다.

이사를 하고 난 뒤로,
부모님이 바쁘셔서 전 여동생과 둘이서만 지내는 시간이 많아 졌고,
물론 잠을 자는 시간도 점점 늦어져
전 다른 날과 다름 없이 새벽 2시즈음 까지도 폰질을 하고 있었습니다.
시간도 늦었고 점점 잠이 몰려와 졸고있던 저는 깜깜한 거실 쪽에서
발소리가 들려오는 것을 느꼈고
잠에 취해 제대로 된 판단을 잘 하지못했던 전

'아...유리(동생가명)가 깼나?....’

라는 되도 않는 생각으로 대수롭지 않게 넘기고 다시 잠에 빠져들때 쯤,
그 발소리가 점점 선명하게 들리더니 어느덧 제 옆에서 발자국 소리가 들리는 겄입니다.
그때야 전 뭔가 상황이 이상함을 깨달았고,
숨을 죽이고 가만히 발소리를 듣고 있었습니다.
한 2~3분 정도 흘렀나?
전 조금이나마 정신을 차렸고 발소리가 뭔가 이상하다는 것을 알아냈습니다.

저희 집은 바닥이 울퉁불퉁 하고 약간 나무바닥(?) 느낌이라
발에 땀이 차도 사람이 걷는 소리가 잘 들리지 않습니다.
그런데 그때 들리던 발소리는 마치 진짜 발에 땀이 엄청났을때
그 식당에서 많이 쓰는 그 장판 위를

‘ 지–익...쩍..지–익..쩍...찌익–’

이런식 으로 천천히 걷는 소리가 나는 것입니다.
전 그때부터 그 발소리가 사람의 것이 아니겠구나..
하고 인지하게 되었고, 온몸이 얼어붙는 것 같았습니다..

그후 20분쯤 도저히 이대로는 편히 잠을 잘수도 누워있을수도 없겠다.
라고 판단한 저는 반쯤 미쳐서
그 발소리가 들리는 데도 벌떡 일어나 제 옆의 스위치를 눌러 불을 켰습니다.
그순간..
제 어깨를 누가 꾹 찌르는 느낌이 나는 동시에 불이 켜지고 그 소리도 뚝 멈췄습니다.

그후 가끔씩 그 소리가 들려오면 전 무시하고 잠에 들게 되었고,
딱히 그 후에 이상한 점도 없었기에 전 지금도 가끔씩 그 소리를 들으며 잠을 청합니다.
[실화괴담] 발소리
루리웹 괴게 - qhdud59님
[출처] [실화괴담] 발소리|작성자 핀치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7,58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미스터리 게시판 개설 및 운영원칙 (22) 가생이 12-26 128207
7581 [과학이론] 10명중 2명꼴로 가지고 있는 미스테리 증상 (1) 도르메르 12-18 558
7580 [괴담/공포] 공포만화 ㅡ 산장에서 팜므파탈k 12-18 231
7579 [괴담/공포] 괴담 모음 3 팜므파탈k 12-18 127
7578 [괴담/공포] 괴담 모음 2 팜므파탈k 12-18 107
7577 [괴담/공포] 괴담 모음. (약 스압) 팜므파탈k 12-18 154
7576 [잡담] 일본 의문의 실종사건 아따오지네 12-16 1317
7575 [초현실] 눈이 안 녹아 (3) gasengyi 12-16 1233
7574 [괴담/공포] 출산 직전 사라진 중국 아나운서 (5) 도르메르 12-15 2174
7573 [괴담/공포] 새로운 집에 이상한 일.. (2) 팜므파탈k 12-15 684
7572 [괴담/공포] 무서운 이야기 팜므파탈k 12-15 427
7571 [괴담/공포] 남편의 부탁 (2) 팜므파탈k 12-15 487
7570 [괴담/공포] 꿈에서 죽은 사람이 주는 음식은.... (2) 팜므파탈k 12-15 677
7569 [괴담/공포] 전 매춘부에요 (5) 팜므파탈k 12-13 2074
7568 [괴담/공포] 무서운이야기 '아버지의 고백'.jpg 팜므파탈k 12-13 849
7567 [괴담/공포] 판잣집 (1) 팜므파탈k 12-13 641
7566 [초현실] (실화/퇴마체험기) 손님 쫒는 야생마 (3) SpeedHunter 12-01 3481
7565 [과학이론] 미래에 관해 빗나간 예측들 (4) 도르메르 12-01 4223
7564 [괴물/희귀] 아쿠아리움에 백상아리가 없는 이유 (1) 도르메르 11-29 5190
7563 [괴물/희귀] 영화에 나올 법한 희귀 동물들 (2) 도르메르 11-28 3361
7562 [괴담/공포] [기묘한 이야기] 일제시대 사라진 우리나라 동물들 (2) 도르메르 11-27 2954
7561 [외계] UFO형 인터스텔라 소행성 (4) 다잇글힘 11-24 4314
7560 [괴담/공포] (창작) 시체신부2 | 100년된 미라와의 동침 '마강' 괴이박물관 11-21 2621
7559 [목격담] 호수 공원에서 여자 번호 따는 방법 (3) 레스토랑스 11-21 4647
7558 [자연현상] 일본을 공포에 떨게하는 초거대지진 난카이 트로프 (10) 늘푸르다 11-20 5327
7557 [괴담/공포] (충격!!!) 시체신부 1 / 죽은자와의 달콤한 동거생활을 … (1) 괴이박물관 11-19 3433
7556 [과학이론] 자전 속도 느려지면 지진 급증한다 (3) 다잇글힘 11-19 2536
7555 [외계] "생명체 가능성 있는 쌍둥이 지구 발견" (6) 블루하와이 11-18 365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