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미스터리 게시판
 
작성일 : 17-01-08 11:46
[괴담/공포] [실화괴담] 발소리
 글쓴이 : 폭스2
조회 : 736  

[실화괴담] 발소리
​전 15살 곧 중3이 되는 여학생입니다.

전 초등학교때 부터 신기(?)한일들을 쫌 자주 겪는 편이어서 친구들에게
자주 괴담 같은 제 실화를 자주 들려주곤 했었습니다.

그 많은 이야기를 다 쓸 수는 없을 것 같아
가장 최근 아니 요즘도 계속 들리는 발소리에 괸련된 이야기를 하려고 합니다.

그 발소리가 들리기 시작한 때는 처음 중학교를 입학하고
이사를 온지 6걔월이 거의 다 지나갈 때쯤 입니다.
전 초등학교때 계속 빌라에서 살고 있었기 때문에
이사를 오게된 아파트가 익숙하지 못했고,
원래 살던 지역에서 떠나게되어
솔직히 이사가 썩 맘에 들지는 않았습니다.
하지만 점차 시간이 지나자 점점 익숙해져 가던 어느 무더운 여름이었습니다.

이사를 하고 난 뒤로,
부모님이 바쁘셔서 전 여동생과 둘이서만 지내는 시간이 많아 졌고,
물론 잠을 자는 시간도 점점 늦어져
전 다른 날과 다름 없이 새벽 2시즈음 까지도 폰질을 하고 있었습니다.
시간도 늦었고 점점 잠이 몰려와 졸고있던 저는 깜깜한 거실 쪽에서
발소리가 들려오는 것을 느꼈고
잠에 취해 제대로 된 판단을 잘 하지못했던 전

'아...유리(동생가명)가 깼나?....’

라는 되도 않는 생각으로 대수롭지 않게 넘기고 다시 잠에 빠져들때 쯤,
그 발소리가 점점 선명하게 들리더니 어느덧 제 옆에서 발자국 소리가 들리는 겄입니다.
그때야 전 뭔가 상황이 이상함을 깨달았고,
숨을 죽이고 가만히 발소리를 듣고 있었습니다.
한 2~3분 정도 흘렀나?
전 조금이나마 정신을 차렸고 발소리가 뭔가 이상하다는 것을 알아냈습니다.

저희 집은 바닥이 울퉁불퉁 하고 약간 나무바닥(?) 느낌이라
발에 땀이 차도 사람이 걷는 소리가 잘 들리지 않습니다.
그런데 그때 들리던 발소리는 마치 진짜 발에 땀이 엄청났을때
그 식당에서 많이 쓰는 그 장판 위를

‘ 지–익...쩍..지–익..쩍...찌익–’

이런식 으로 천천히 걷는 소리가 나는 것입니다.
전 그때부터 그 발소리가 사람의 것이 아니겠구나..
하고 인지하게 되었고, 온몸이 얼어붙는 것 같았습니다..

그후 20분쯤 도저히 이대로는 편히 잠을 잘수도 누워있을수도 없겠다.
라고 판단한 저는 반쯤 미쳐서
그 발소리가 들리는 데도 벌떡 일어나 제 옆의 스위치를 눌러 불을 켰습니다.
그순간..
제 어깨를 누가 꾹 찌르는 느낌이 나는 동시에 불이 켜지고 그 소리도 뚝 멈췄습니다.

그후 가끔씩 그 소리가 들려오면 전 무시하고 잠에 들게 되었고,
딱히 그 후에 이상한 점도 없었기에 전 지금도 가끔씩 그 소리를 들으며 잠을 청합니다.
[실화괴담] 발소리
루리웹 괴게 - qhdud59님
[출처] [실화괴담] 발소리|작성자 핀치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7,54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미스터리 게시판 개설 및 운영원칙 (22) 가생이 12-26 126800
7541 [과학이론] 영혼의 존재를 밝히려는 실험 레스토랑스 10-22 191
7540 [괴담/공포] 강 너머 전우 (1) 폭스2 10-22 238
7539 [괴담/공포] 믿거나말거나 괴담 <초능력> 댑댑이 10-20 510
7538 [괴담/공포] 전라남도 고흥의 다리없고 얼굴없는 귀신이야기 레스토랑스 10-18 1362
7537 [괴담/공포] [번역괴담][2ch괴담]병원 화장실 레스토랑스 10-18 394
7536 [괴담/공포] 군대 고참의 공포실화 (1) 레스토랑스 10-18 552
7535 [괴담/공포] 귀신때문에 이사간썰 (1) 레스토랑스 10-18 428
7534 [괴담/공포] [번역괴담] 귀신 같은 얼굴 (1) 레스토랑스 10-18 255
7533 [괴담/공포] [실화괴담]구교사의 여자화장실 (1) 레스토랑스 10-18 300
7532 [괴담/공포] [체험실화] 귀신보는 이병|왓섭! 공포라디오 (1) 폭스2 10-18 342
7531 [괴담/공포] 거울 속 뒤편 (1) 폭스2 10-18 327
7530 [괴담/공포] 웃고 있던레스토랑 아버지 (2) 폭스2 10-18 378
7529 [전설] 조선에 나타난 좀비 (1) 레스토랑스 10-17 1016
7528 [잡담] 어렸을때 경험한 이상한 일 콩순이 10-17 522
7527 [괴담/공포] 시체닦이 아르바이트 괴담은 왜 생겨났을까? (2) 김패배 10-14 1607
7526 [괴담/공포] [체험실화] 집터의 중요성 (2) 레스토랑스 10-12 1271
7525 [괴담/공포] [체험실화] 직접 해본 저주 (1) 레스토랑스 10-12 548
7524 [괴담/공포] [체험실화] 우리부대 전통의 진실 (1) 레스토랑스 10-12 686
7523 [괴담/공포] 해꽃이 - 매야도의 숨은 이야기 (1) 레스토랑스 10-12 478
7522 [괴담/공포] 야간 도하훈련 (1) 레스토랑스 10-12 704
7521 [괴담/공포] 3년간의 암호해독 (1) 레스토랑스 10-12 819
7520 [괴담/공포] [2ch괴담] 사라진 나그네 (1) 레스토랑스 10-12 482
7519 [괴담/공포] [실화괴담] 오봉저수지 (1) 레스토랑스 10-12 513
7518 [초현실] 시베리아 초원 한 가운데 뚫린 거대한 구멍! 그 정체는 (1) 레스토랑스 10-12 1069
7517 [괴담/공포] 퇴마사 할아버지 (기묘한 이야기) (1) 레스토랑스 10-12 601
7516 [괴담/공포] 귀신을 불러온다던 분신사바경험 (1) 차랑꾼 10-12 605
7515 [괴담/공포] [체험실화] A초소 괴담 (1) 레스토랑스 10-11 55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