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미스터리 게시판
 
작성일 : 17-01-08 11:46
[괴담/공포] [실화괴담] 발소리
 글쓴이 : 폭스2
조회 : 603  

[실화괴담] 발소리
​전 15살 곧 중3이 되는 여학생입니다.

전 초등학교때 부터 신기(?)한일들을 쫌 자주 겪는 편이어서 친구들에게
자주 괴담 같은 제 실화를 자주 들려주곤 했었습니다.

그 많은 이야기를 다 쓸 수는 없을 것 같아
가장 최근 아니 요즘도 계속 들리는 발소리에 괸련된 이야기를 하려고 합니다.

그 발소리가 들리기 시작한 때는 처음 중학교를 입학하고
이사를 온지 6걔월이 거의 다 지나갈 때쯤 입니다.
전 초등학교때 계속 빌라에서 살고 있었기 때문에
이사를 오게된 아파트가 익숙하지 못했고,
원래 살던 지역에서 떠나게되어
솔직히 이사가 썩 맘에 들지는 않았습니다.
하지만 점차 시간이 지나자 점점 익숙해져 가던 어느 무더운 여름이었습니다.

이사를 하고 난 뒤로,
부모님이 바쁘셔서 전 여동생과 둘이서만 지내는 시간이 많아 졌고,
물론 잠을 자는 시간도 점점 늦어져
전 다른 날과 다름 없이 새벽 2시즈음 까지도 폰질을 하고 있었습니다.
시간도 늦었고 점점 잠이 몰려와 졸고있던 저는 깜깜한 거실 쪽에서
발소리가 들려오는 것을 느꼈고
잠에 취해 제대로 된 판단을 잘 하지못했던 전

'아...유리(동생가명)가 깼나?....’

라는 되도 않는 생각으로 대수롭지 않게 넘기고 다시 잠에 빠져들때 쯤,
그 발소리가 점점 선명하게 들리더니 어느덧 제 옆에서 발자국 소리가 들리는 겄입니다.
그때야 전 뭔가 상황이 이상함을 깨달았고,
숨을 죽이고 가만히 발소리를 듣고 있었습니다.
한 2~3분 정도 흘렀나?
전 조금이나마 정신을 차렸고 발소리가 뭔가 이상하다는 것을 알아냈습니다.

저희 집은 바닥이 울퉁불퉁 하고 약간 나무바닥(?) 느낌이라
발에 땀이 차도 사람이 걷는 소리가 잘 들리지 않습니다.
그런데 그때 들리던 발소리는 마치 진짜 발에 땀이 엄청났을때
그 식당에서 많이 쓰는 그 장판 위를

‘ 지–익...쩍..지–익..쩍...찌익–’

이런식 으로 천천히 걷는 소리가 나는 것입니다.
전 그때부터 그 발소리가 사람의 것이 아니겠구나..
하고 인지하게 되었고, 온몸이 얼어붙는 것 같았습니다..

그후 20분쯤 도저히 이대로는 편히 잠을 잘수도 누워있을수도 없겠다.
라고 판단한 저는 반쯤 미쳐서
그 발소리가 들리는 데도 벌떡 일어나 제 옆의 스위치를 눌러 불을 켰습니다.
그순간..
제 어깨를 누가 꾹 찌르는 느낌이 나는 동시에 불이 켜지고 그 소리도 뚝 멈췄습니다.

그후 가끔씩 그 소리가 들려오면 전 무시하고 잠에 들게 되었고,
딱히 그 후에 이상한 점도 없었기에 전 지금도 가끔씩 그 소리를 들으며 잠을 청합니다.
[실화괴담] 발소리
루리웹 괴게 - qhdud59님
[출처] [실화괴담] 발소리|작성자 핀치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5,77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미스터리 게시판 개설 및 운영원칙 (22) 가생이 12-26 106219
5772 [괴담/공포] 가게 주인 아저씨 (이해하면 무서운이야기) 폭스2 03-30 460
5771 [괴담/공포] 아마존강 공포의 육식물고기 폭스2 03-30 679
5770 [괴담/공포] 한밤중 부대 안에 있던 여자 폭스2 03-30 321
5769 [괴담/공포] 여자 혼자 사는 자취방에서 일어났던 일 폭스2 03-30 286
5768 [괴담/공포] [왓섭! 체험실화] 자살 목격 - 충격적인 트라우마 폭스2 03-30 136
5767 [괴담/공포] [왓섭! 2ch괴담] 윗집 아이들 - 그들이 남긴 메세지 폭스2 03-30 88
5766 [괴담/공포] [쌈무이-공포라디오 단편] 빨간휴지줄까?파란휴지줄까?… 폭스2 03-30 51
5765 [괴담/공포] [쌈무이-공포라디오 단편] 어릴적 저승사자 목격담 (괴담… 폭스2 03-30 62
5764 [괴담/공포] [쌈무이-공포라디오 단편] 포스터의 뒤-일본번역괴담 (괴… 폭스2 03-30 55
5763 [괴담/공포] [실화괴담][91st]계속되는 가위눌림 (1) 도사님 03-30 166
5762 [외계] 인류는 우주의 너머 를 갈수 있을까 ? 프렐류드 03-30 407
5761 [괴담/공포] 노루고기 (2) 인류제국 03-29 553
5760 [괴담/공포] 요정 (크리피파스타 번역) - 왓섭 도사님 03-28 577
5759 [괴담/공포] 사람이 살 수 없는 집 - 쌈무이 도사님 03-28 627
5758 [괴담/공포] 펌) 외할아버지가 들려준 무서운이야기 (8) 타바코 03-25 2009
5757 [괴담/공포] 조선시대 흔행이고개의 전설 (2) 폭스2 03-24 1859
5756 [초현실] 드디어 풀린 세계 10대 미스테리 (1) 폭스2 03-24 3015
5755 [괴담/공포] [번역괴담][2ch괴담][842nd]째려보는 친척들 폭스2 03-24 665
5754 [괴담/공포] [왓섭! 체험실화] 저주....인과응보 (괴담/귀신/미스테리/… 폭스2 03-24 425
5753 [잡담] 누군가의 설명이 필요한 미궁 속 미스테리한 사진 10가지 폭스2 03-24 876
5752 [괴담/공포] 왓섭! 체험실화] 이건 너만 보여 (괴담/귀신/미스테리/무… 폭스2 03-24 304
5751 [초현실] CCTV와 핸드폰에 우연히 잡힌,보고도 믿기지 않는 놀라운 … (1) 신세계가자 03-24 1252
5750 [과학이론] 우주의 탄생 빅뱅이론 믿지 못하겠습니다. (5) 견룡 03-23 1277
5749 [괴담/공포] [회색문/왓섭] 새벽 5시 도사님 03-23 636
5748 [괴담/공포] [회색문] 폐병원의 고양이 (2) 도사님 03-23 722
5747 [괴담/공포] 시체와 성관계를 가진 사람들 (10) 숭늉 03-20 5598
5746 [괴담/공포] 내 남자친구는 제3세계로 여행하는걸 좋아한다 (7) 팜므파탈k 03-19 328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