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미스터리 게시판
 
작성일 : 17-03-07 13:15
[괴담/공포] [번역괴담][2ch괴담][834th]기분 나쁜 곳
 글쓴이 : 폭스2
조회 : 923  

올 여름, 소꿉친구네 집으로 놀러가는 길에 겪은 이야기다.

친구네 집은 자전거 타고 15분 거리다.

우리 동네는 논이 많고 가로등은 적어서, 밤이 되면 엄청 어둡다.



가는 도중에는 신칸센 고가철도 밑을 지나게 되는데, 거기가 언제나 기분 나빴다.

근처에서는 귀신이 나온다는 말이 흉흉하게 돌아다녔고, 실제로 본 사람도 여럿 있다는 것 같다.

나는 어두운 게 무서울 뿐, 귀신은 믿지 않았기에, 이어폰을 꽂고 노래를 따라부르며 페달을 밟고 있었다.



그리고 가능한 한 빨리 고가철도 밑을 지나갔다.

조금 안심할 무렵, 앞을 보니 티셔츠에 청바지를 입은 사내아이가 가로등 근처에 서 있었다.

논을 바라보는 것 같았다.



나는 내가 부른 노래를 들었을까 부끄러워하며, 사내아이 오른편으로 지나갔다.

하지만 이상했다.

지나가는 순간, 내 왼편에는 논 배수로밖에 보이질 않았다.



사내아이는 바로 거기 있었는데...

나는 당황해 자전거를 세우고 뒤를 돌아봤다.

아무도 없다.



이상하다 싶어 다시 페달을 밟기 시작했다.

그러자 정확히 1m 정도 앞, 그러니까 바로 앞에.

아까 그 사내아이가 나를 보며 서 있었다.



부딪힌다는 생각에 나는 핸들을 확 꺾었고, 그대로 넘어졌다.

넘어지는 와중에 사내아이의 얼굴이 보였다.

그 얼굴을 지금도 잊을 수가 없다.



코가 없었다.

입술도 없었다.

정확히는 윗입술만.



위쪽 이만 드러나있는 정말로 괴상한 모습이었다.

눈을 비비고 다시보니, 거기에는 아무도 없었다.

어떻게든 도망쳐야겠다는 생각으로 자전거에 올라타니, 왼쪽 뒤편에서 [놀자.] 하고 목소리가 들려왔다.



다리가 까져서 피가 나고 있었지만, 죽을 각오로 페달을 밟았다.

노래나 부를 여유 따위 더는 없었다.

소꿉친구네 집으로 곧장 달려갔다.



도중에 묘하게 페달이 무거워지기도 했지만, 알고 있는 경문을 떠듬떠듬 읊으며, 반쯤 울면서 갔다.

소꿉친구네 집에서 소금을 뿌려줬고, 그 이후 딱히 별 일은 없었다.

그렇게 처음으로 체험한 심령사건과 함께, 나의 여름은 막을 내렸다.



출처: http://vkepitaph.tistory.com/1188 [괴담의 중심 - VK's Epitaph]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7,63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미스터리 게시판 개설 및 운영원칙 (22) 가생이 12-26 128827
7639 [괴담/공포] 번역괴담 - 저주대행 아르바이트 팜므파탈k 05:45 143
7638 [괴담/공포] 악몽뒤 집을 찾아온 사람 (1) 팜므파탈k 01-12 1224
7637 [괴담/공포] 아빠에게 길을 알려준 아이 (1) 팜므파탈k 01-12 1017
7636 [괴담/공포] 원룸 (1) 팜므파탈k 01-12 890
7635 [괴담/공포] 12년 전, 귀신과 대화 팜므파탈k 01-12 811
7634 [괴담/공포] '똑같이 생긴 귀신 (마지막화') 팜므파탈k 01-10 703
7633 [괴담/공포] '똑같이 생긴 귀신 2 팜므파탈k 01-10 433
7632 [괴담/공포] '똑같이 생긴 귀신 1 팜므파탈k 01-10 789
7631 [괴담/공포] 저녁 먹으러 간 사이 팜므파탈k 01-10 572
7630 [괴담/공포] 나를 구해준 저승사자 팜므파탈k 01-10 598
7629 [괴담/공포] 반복돼는 내 꿈과 내 전생 팜므파탈k 01-10 469
7628 [괴담/공포] 바다에 빠진 넋 2 팜므파탈k 01-10 311
7627 [괴담/공포] 바다에 빠진 넋 1 팜므파탈k 01-10 422
7626 [괴담/공포] 산속 에서의 불침번 (2) 팜므파탈k 01-08 1500
7625 [괴담/공포] 소름돋는 우리집 (2) 팜므파탈k 01-08 1204
7624 [괴담/공포] 줄초상 (2) 팜므파탈k 01-08 785
7623 [괴담/공포] 야간 PC방 알바 하는 동안 겪은 소름끼쳤던 사건 (4) 팜므파탈k 01-08 1534
7622 [괴담/공포] 귀신 붙은 차 (1) 팜므파탈k 01-08 670
7621 [괴담/공포] 숨바꼭질 (2) 팜므파탈k 01-07 568
7620 [괴담/공포] 도움을 요청 한 아저씨 팜므파탈k 01-07 646
7619 [괴담/공포] 할아버지. 팜므파탈k 01-07 503
7618 [괴담/공포] 아버지의 장례식ᆢ (1) 팜므파탈k 01-07 583
7617 [질문] 질문이 맞는 지 몰겠지만 추리영화 추천 좀... (2) 디저 01-07 557
7616 [괴담/공포] 이상한 타로카드 집 (1) 팜므파탈k 01-06 840
7615 [잡담] 어느 블로거의 일기 팜므파탈k 01-06 833
7614 [괴담/공포] 수맥이 흐르는 방 팜므파탈k 01-06 777
7613 [괴담/공포] 이해하기 힘든 사건.정명석 (1) 팜므파탈k 01-06 97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