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미스터리 게시판
 
작성일 : 17-03-07 13:15
[괴담/공포] [번역괴담][2ch괴담][834th]기분 나쁜 곳
 글쓴이 : 폭스2
조회 : 940  

올 여름, 소꿉친구네 집으로 놀러가는 길에 겪은 이야기다.

친구네 집은 자전거 타고 15분 거리다.

우리 동네는 논이 많고 가로등은 적어서, 밤이 되면 엄청 어둡다.



가는 도중에는 신칸센 고가철도 밑을 지나게 되는데, 거기가 언제나 기분 나빴다.

근처에서는 귀신이 나온다는 말이 흉흉하게 돌아다녔고, 실제로 본 사람도 여럿 있다는 것 같다.

나는 어두운 게 무서울 뿐, 귀신은 믿지 않았기에, 이어폰을 꽂고 노래를 따라부르며 페달을 밟고 있었다.



그리고 가능한 한 빨리 고가철도 밑을 지나갔다.

조금 안심할 무렵, 앞을 보니 티셔츠에 청바지를 입은 사내아이가 가로등 근처에 서 있었다.

논을 바라보는 것 같았다.



나는 내가 부른 노래를 들었을까 부끄러워하며, 사내아이 오른편으로 지나갔다.

하지만 이상했다.

지나가는 순간, 내 왼편에는 논 배수로밖에 보이질 않았다.



사내아이는 바로 거기 있었는데...

나는 당황해 자전거를 세우고 뒤를 돌아봤다.

아무도 없다.



이상하다 싶어 다시 페달을 밟기 시작했다.

그러자 정확히 1m 정도 앞, 그러니까 바로 앞에.

아까 그 사내아이가 나를 보며 서 있었다.



부딪힌다는 생각에 나는 핸들을 확 꺾었고, 그대로 넘어졌다.

넘어지는 와중에 사내아이의 얼굴이 보였다.

그 얼굴을 지금도 잊을 수가 없다.



코가 없었다.

입술도 없었다.

정확히는 윗입술만.



위쪽 이만 드러나있는 정말로 괴상한 모습이었다.

눈을 비비고 다시보니, 거기에는 아무도 없었다.

어떻게든 도망쳐야겠다는 생각으로 자전거에 올라타니, 왼쪽 뒤편에서 [놀자.] 하고 목소리가 들려왔다.



다리가 까져서 피가 나고 있었지만, 죽을 각오로 페달을 밟았다.

노래나 부를 여유 따위 더는 없었다.

소꿉친구네 집으로 곧장 달려갔다.



도중에 묘하게 페달이 무거워지기도 했지만, 알고 있는 경문을 떠듬떠듬 읊으며, 반쯤 울면서 갔다.

소꿉친구네 집에서 소금을 뿌려줬고, 그 이후 딱히 별 일은 없었다.

그렇게 처음으로 체험한 심령사건과 함께, 나의 여름은 막을 내렸다.



출처: http://vkepitaph.tistory.com/1188 [괴담의 중심 - VK's Epitaph]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7,73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미스터리 게시판 개설 및 운영원칙 (22) 가생이 12-26 131132
7733 [초현실] 사후세계는 있다! (2) 우리랑 05-19 2236
7732 [과학이론] 사후세계는 없다.avi (30) 화산1 05-13 5448
7731 [초고대문명] 땅 속에서 발견된 얼굴 조각상의 비밀 2 (3) 스파게티 05-05 6563
7730 [초고대문명] 땅 속에서 발견된 얼굴 조각상의 비밀 1 (3) 스파게티 05-05 4250
7729 [초고대문명] 스핑크스 비밀의 방 스파게티 05-05 2472
7728 [초고대문명] 피라미드보다 큰 지하 미궁 스파게티 05-01 4542
7727 [외계] 3차대전과 외계인 스파게티 05-01 3620
7726 [괴담/공포] 기도원 진지함 05-01 1591
7725 [초고대문명] 소련 KGB의 외계인 무덤 발굴 계획 스파게티 05-01 2606
7724 [음모론] 미래에 갔다온 사람 (14) 스파게티 04-28 5237
7723 [잡담] [개소리] 2018년 5월말에 외계인이 지구를 침략하는가 (1) 스파게티 04-28 2749
7722 [음모론] 60개의 예언 중, 55개가 적중된 추배도 남은것은? (2) 스파게티 04-27 3252
7721 [음모론] 루마니아 부케지산의 비밀 (1) 스파게티 04-27 2206
7720 [초고대문명] 그랜드캐년 협곡에서 발견된 고대 지하 도시 스파게티 04-27 2267
7719 [초고대문명] 이탈리아 바다에서 발견된 고대 도시 (1) 스파게티 04-27 1923
7718 [외계] 피라미드 에서 발견된 외계인 시체 스파게티 04-27 2524
7717 [초고대문명] 버뮤다 삼각지 해저에 피라미드 (1) 스파게티 04-27 1621
7716 [초고대문명] 바닷속에서 발견된 두 개의 피라미드 스파게티 04-26 1609
7715 [외계] 마이클 울프'의 51구역에 대한 폭로 스파게티 04-26 1483
7714 [초고대문명] 수메르와 인간이란 (1) 스파게티 04-26 1756
7713 [초고대문명] 피라미드를 만든자들 (1) 스파게티 04-26 1365
7712 [과학이론] 태평양에 떠있는 신대륙은 매일 거대해지고있다 (3) 응룡 04-24 3355
7711 [잡담] KFX AESA 레이더 개발에 관한 걱정 => 밀리터리로 이사 (9) WINKFX 04-19 4338
7710 [잡담] 도쿄전력 엘리트 여직원의 이중생활 (3) 고이왕 04-12 11204
7709 [자연현상] 지구를 가로지르는 이상한 구름 (6) LikeThis 04-11 6596
7708 [외계] 잘만든 화성 미성테리 (9) 도배시러 04-09 6649
7707 [초고대문명] 제국군의 군의들 밀크쉐이크 04-08 448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