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미스터리 게시판
 
작성일 : 17-03-07 13:15
[괴담/공포] [번역괴담][2ch괴담][834th]기분 나쁜 곳
 글쓴이 : 폭스2
조회 : 893  

올 여름, 소꿉친구네 집으로 놀러가는 길에 겪은 이야기다.

친구네 집은 자전거 타고 15분 거리다.

우리 동네는 논이 많고 가로등은 적어서, 밤이 되면 엄청 어둡다.



가는 도중에는 신칸센 고가철도 밑을 지나게 되는데, 거기가 언제나 기분 나빴다.

근처에서는 귀신이 나온다는 말이 흉흉하게 돌아다녔고, 실제로 본 사람도 여럿 있다는 것 같다.

나는 어두운 게 무서울 뿐, 귀신은 믿지 않았기에, 이어폰을 꽂고 노래를 따라부르며 페달을 밟고 있었다.



그리고 가능한 한 빨리 고가철도 밑을 지나갔다.

조금 안심할 무렵, 앞을 보니 티셔츠에 청바지를 입은 사내아이가 가로등 근처에 서 있었다.

논을 바라보는 것 같았다.



나는 내가 부른 노래를 들었을까 부끄러워하며, 사내아이 오른편으로 지나갔다.

하지만 이상했다.

지나가는 순간, 내 왼편에는 논 배수로밖에 보이질 않았다.



사내아이는 바로 거기 있었는데...

나는 당황해 자전거를 세우고 뒤를 돌아봤다.

아무도 없다.



이상하다 싶어 다시 페달을 밟기 시작했다.

그러자 정확히 1m 정도 앞, 그러니까 바로 앞에.

아까 그 사내아이가 나를 보며 서 있었다.



부딪힌다는 생각에 나는 핸들을 확 꺾었고, 그대로 넘어졌다.

넘어지는 와중에 사내아이의 얼굴이 보였다.

그 얼굴을 지금도 잊을 수가 없다.



코가 없었다.

입술도 없었다.

정확히는 윗입술만.



위쪽 이만 드러나있는 정말로 괴상한 모습이었다.

눈을 비비고 다시보니, 거기에는 아무도 없었다.

어떻게든 도망쳐야겠다는 생각으로 자전거에 올라타니, 왼쪽 뒤편에서 [놀자.] 하고 목소리가 들려왔다.



다리가 까져서 피가 나고 있었지만, 죽을 각오로 페달을 밟았다.

노래나 부를 여유 따위 더는 없었다.

소꿉친구네 집으로 곧장 달려갔다.



도중에 묘하게 페달이 무거워지기도 했지만, 알고 있는 경문을 떠듬떠듬 읊으며, 반쯤 울면서 갔다.

소꿉친구네 집에서 소금을 뿌려줬고, 그 이후 딱히 별 일은 없었다.

그렇게 처음으로 체험한 심령사건과 함께, 나의 여름은 막을 내렸다.



출처: http://vkepitaph.tistory.com/1188 [괴담의 중심 - VK's Epitaph]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7,54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미스터리 게시판 개설 및 운영원칙 (22) 가생이 12-26 126820
7542 [괴담/공포] 펌글 산장의 초상화 (깜놀주의) (1) 댑댑이 13:15 237
7541 [과학이론] 영혼의 존재를 밝히려는 실험 (1) 레스토랑스 10-22 465
7540 [괴담/공포] 강 너머 전우 (3) 폭스2 10-22 407
7539 [괴담/공포] 믿거나말거나 괴담 <초능력> (1) 댑댑이 10-20 621
7538 [괴담/공포] 전라남도 고흥의 다리없고 얼굴없는 귀신이야기 레스토랑스 10-18 1452
7537 [괴담/공포] [번역괴담][2ch괴담]병원 화장실 레스토랑스 10-18 450
7536 [괴담/공포] 군대 고참의 공포실화 (1) 레스토랑스 10-18 624
7535 [괴담/공포] 귀신때문에 이사간썰 (1) 레스토랑스 10-18 496
7534 [괴담/공포] [번역괴담] 귀신 같은 얼굴 (1) 레스토랑스 10-18 290
7533 [괴담/공포] [실화괴담]구교사의 여자화장실 (1) 레스토랑스 10-18 344
7532 [괴담/공포] [체험실화] 귀신보는 이병|왓섭! 공포라디오 (1) 폭스2 10-18 373
7531 [괴담/공포] 거울 속 뒤편 (1) 폭스2 10-18 374
7530 [괴담/공포] 웃고 있던레스토랑 아버지 (2) 폭스2 10-18 431
7529 [전설] 조선에 나타난 좀비 (1) 레스토랑스 10-17 1091
7528 [잡담] 어렸을때 경험한 이상한 일 콩순이 10-17 557
7527 [괴담/공포] 시체닦이 아르바이트 괴담은 왜 생겨났을까? (2) 김패배 10-14 1650
7526 [괴담/공포] [체험실화] 집터의 중요성 (2) 레스토랑스 10-12 1311
7525 [괴담/공포] [체험실화] 직접 해본 저주 (1) 레스토랑스 10-12 579
7524 [괴담/공포] [체험실화] 우리부대 전통의 진실 (1) 레스토랑스 10-12 720
7523 [괴담/공포] 해꽃이 - 매야도의 숨은 이야기 (1) 레스토랑스 10-12 505
7522 [괴담/공포] 야간 도하훈련 (1) 레스토랑스 10-12 742
7521 [괴담/공포] 3년간의 암호해독 (1) 레스토랑스 10-12 854
7520 [괴담/공포] [2ch괴담] 사라진 나그네 (1) 레스토랑스 10-12 515
7519 [괴담/공포] [실화괴담] 오봉저수지 (1) 레스토랑스 10-12 550
7518 [초현실] 시베리아 초원 한 가운데 뚫린 거대한 구멍! 그 정체는 (2) 레스토랑스 10-12 1116
7517 [괴담/공포] 퇴마사 할아버지 (기묘한 이야기) (1) 레스토랑스 10-12 637
7516 [괴담/공포] 귀신을 불러온다던 분신사바경험 (1) 차랑꾼 10-12 63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