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미스터리 게시판
 
작성일 : 17-03-09 10:19
[괴담/공포] [번역괴담][2ch괴담][835th]아름다운 폭포
 글쓴이 : 폭스2
조회 : 949  

10년쯤 전 이야기다.

친구가 권해서, 같이 산속 계곡에 낚시를 하러 갔다.

나는 낚시는 영 서투른 편이지만, 친구는 낚시의 베테랑이었다.



친구의 안내를 따라, 계곡을 거슬러 올라갔다.

아름다운 강 풍경에 신이 나서 상류로 올라가자, 이윽고 10m 정도 높이의 폭포에 다다랐다.

폭포 또한 무척 아름다워서, 나도 친구도 낚시를 까맣게 잊고 한동안 그 폭포를 우러러보고 있었다.



멍하니 폭포를 보고 있는데... 이럴수가.

폭포 위에서 물과 함께 벌거벗은 사람이 떨어지기 시작했다.

그 사람은 떨어지는 도중 바위에 부딪혀, 둔탁한 소리를 내며 아래로 떨어졌다.



바위에 부딪힐 때마다 손발이 이상한 방향으로 뒤틀리고 있었으니, 아마 의식은 없었을 것이다.

당연한 것인지도 모르지만, 아래로 떨어지고 나서도 아무 미동이 없었다.

이미 죽은 시체가 떨어진 것일까, 아니면 떨어지다가 부딪혀 죽은 것일까...



어찌되었든 기괴한 광경에, 나와 친구는 무얼 어찌해야 할지 사고가 정지해버렸다.

일단 안부를 확인하려 그 사람에게 다가가려던 와중이었다.

친구가 [또 온다!] 라고 소리쳤다.



위를 올려다보니, 또 벌거벗은 사람이 폭포에서 떨어지고 있었다.

이 폭포 위는 어떻게 되어있는 것인지, 황망해하고 있는 사이, 잇달아 벌거벗은 사람들이 떨어져내리기 시작했다.

뭐라 말해야할까, 마치 나가시소멘[각주:1]처럼 벌거벗은 사람들이 하나둘 흘러와 떨어진다.



떨어진 사람들은 모두 20대 내지는 30대로 보였다.

남자도 있고 여자도 있었다.

망가진 인형처럼 바위 위로 내던져지며 떨어져, 폭포 아래에 하나둘씩 쌓여갔다.



빨리 경찰에 신고해야겠다 싶어, 나는 친구와 계곡을 벗어나 차를 타고 수십분 거슬러갔다.

겨우 전화가 연결되는 곳을 찾아 신고했다.

[사람이 열명 넘게 죽어있어요!]



인원도 많고, 장소도 구급차가 진입하기 힘들었던 탓에 헬기가 출동했다.

한동안 기다리자 경찰차도 도착했기에, 경찰관에게 사정을 설명했다.

하지만 잠시 뒤, 헬기에서 [대량의 시체 같은 건 보이지 않습니다.] 라는 보고가 들어왔다.



그럴리 없다며 나는 친구와 함께 걸어서 계곡을 올라갔지만, 시체는 커녕 폭포도 발견할 수 없었다.

그 후 나와 친구는 종종 그때처럼 수많은 사람이 죽어있는 환상을 보게되었다.

둘이 함께 있을 때는 같이 보는 일도 있지만, 각각 따로 볼 때도 있었다.




출처: http://vkepitaph.tistory.com/1189 [괴담의 중심 - VK's Epitaph]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5,95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미스터리 게시판 개설 및 운영원칙 (22) 가생이 12-26 113550
5954 [괴담/공포]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 속 숨겨진 충격적인 의미 7가지 (2) 라이크 04-27 522
5953 [괴담/공포] [번역괴담][2ch괴담][860th]겨울산의 괴물 (1) 폭스2 04-27 212
5952 [괴담/공포] [왓섭!공포단편] 한밤중의 열차 (재더빙) (1) 폭스2 04-27 99
5951 [괴담/공포] [쌈무이-공포라디오 단편] 방울소리의 정체 (괴담/무서운… (1) 폭스2 04-27 81
5950 [괴담/공포] [쌈무이-공포라디오 단편] 니가 밉다-일본번역괴담 (괴담… (1) 폭스2 04-27 60
5949 [괴담/공포] [쌈무이-공포라디오 단편] 방울소리의 정체 (괴담/무서운… (1) 폭스2 04-27 73
5948 [괴담/공포] 일본 후쿠시마 정화조에서 일어난 미스터리 사건 (1) Den1 04-27 347
5947 [잡담] (동영상) 외국인에게 한국이 헬조선이 아닌 이유 라이크 04-26 556
5946 [괴담/공포] [실화괴담][투고괴담] 영안(귀신보는눈) (1) 폭스2 04-26 255
5945 [괴담/공포] [쌈무이-공포라디오 단편] 고속도로에서 생긴일 (괴담/무… (1) 폭스2 04-26 143
5944 [괴담/공포] 장산범 목격담 (3) 폭스2 04-26 427
5943 [괴담/공포] [쌈무이-공포라디오 시리즈] 부대로 복귀하는 길-2편 (괴… (1) 폭스2 04-26 102
5942 [괴담/공포] [쌈무이-공포라디오 시리즈] 부대로 복귀하는 길-1편 (괴… (1) 폭스2 04-26 111
5941 [괴담/공포] [쌈무이-공포라디오 단편] 국군병원 의무병 소름실화 (괴… (1) 폭스2 04-26 114
5940 [초현실] 우연히 찍혀버린 미스테리한 충격적인 존재 [소름] (1) 폭스2 04-26 460
5939 [괴담/공포] [왓섭! 2ch괴담] 쿠네쿠네 - 구불구불 (1) 폭스2 04-26 143
5938 [괴담/공포] [번역괴담][2ch괴담][859th]과자를 주는 아줌마 (1) 폭스2 04-26 128
5937 [괴담/공포] 악의가 담긴 한마디 (1) 폭스2 04-26 238
5936 [괴담/공포] [쌈무이-공포라디오 단편] 섬 with 묘송이 (괴담/무서운이… (1) 폭스2 04-26 88
5935 [괴담/공포] [쌈무이-공포라디오 단편] 타임캡슐-일본번역괴담 (괴담/… (1) 폭스2 04-26 79
5934 [잡담] 지구 최초의 남극 인류 600 million years ago (1) 도배시러 04-26 473
5933 [목격담] 2017년 4월 15일 후쿠시마 현 방사능 측정 결과 (2) 숭늉 04-25 914
5932 [괴담/공포] [허울-괴담단편]삼촌과 귀신 (1) 폭스2 04-25 345
5931 [괴담/공포] [허울-괴담단편]내 아들의 단짝 (1) 폭스2 04-25 152
5930 [괴담/공포] [왓섭! 체험실화] 고우(故友) - 멀리 떠난 친구 (1) 폭스2 04-25 188
5929 [괴담/공포] [쌈무이-공포인터뷰] 26화 - 일본택배기사의 기묘한 경험… (1) 폭스2 04-25 202
5928 [괴담/공포] [쌈무이-공포라디오 단편] 경북 L마트 공포실화 (괴담/무… (1) 폭스2 04-25 16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