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미스터리 게시판
 
작성일 : 17-03-09 10:19
[괴담/공포] [번역괴담][2ch괴담][835th]아름다운 폭포
 글쓴이 : 폭스2
조회 : 1,102  

10년쯤 전 이야기다.

친구가 권해서, 같이 산속 계곡에 낚시를 하러 갔다.

나는 낚시는 영 서투른 편이지만, 친구는 낚시의 베테랑이었다.



친구의 안내를 따라, 계곡을 거슬러 올라갔다.

아름다운 강 풍경에 신이 나서 상류로 올라가자, 이윽고 10m 정도 높이의 폭포에 다다랐다.

폭포 또한 무척 아름다워서, 나도 친구도 낚시를 까맣게 잊고 한동안 그 폭포를 우러러보고 있었다.



멍하니 폭포를 보고 있는데... 이럴수가.

폭포 위에서 물과 함께 벌거벗은 사람이 떨어지기 시작했다.

그 사람은 떨어지는 도중 바위에 부딪혀, 둔탁한 소리를 내며 아래로 떨어졌다.



바위에 부딪힐 때마다 손발이 이상한 방향으로 뒤틀리고 있었으니, 아마 의식은 없었을 것이다.

당연한 것인지도 모르지만, 아래로 떨어지고 나서도 아무 미동이 없었다.

이미 죽은 시체가 떨어진 것일까, 아니면 떨어지다가 부딪혀 죽은 것일까...



어찌되었든 기괴한 광경에, 나와 친구는 무얼 어찌해야 할지 사고가 정지해버렸다.

일단 안부를 확인하려 그 사람에게 다가가려던 와중이었다.

친구가 [또 온다!] 라고 소리쳤다.



위를 올려다보니, 또 벌거벗은 사람이 폭포에서 떨어지고 있었다.

이 폭포 위는 어떻게 되어있는 것인지, 황망해하고 있는 사이, 잇달아 벌거벗은 사람들이 떨어져내리기 시작했다.

뭐라 말해야할까, 마치 나가시소멘[각주:1]처럼 벌거벗은 사람들이 하나둘 흘러와 떨어진다.



떨어진 사람들은 모두 20대 내지는 30대로 보였다.

남자도 있고 여자도 있었다.

망가진 인형처럼 바위 위로 내던져지며 떨어져, 폭포 아래에 하나둘씩 쌓여갔다.



빨리 경찰에 신고해야겠다 싶어, 나는 친구와 계곡을 벗어나 차를 타고 수십분 거슬러갔다.

겨우 전화가 연결되는 곳을 찾아 신고했다.

[사람이 열명 넘게 죽어있어요!]



인원도 많고, 장소도 구급차가 진입하기 힘들었던 탓에 헬기가 출동했다.

한동안 기다리자 경찰차도 도착했기에, 경찰관에게 사정을 설명했다.

하지만 잠시 뒤, 헬기에서 [대량의 시체 같은 건 보이지 않습니다.] 라는 보고가 들어왔다.



그럴리 없다며 나는 친구와 함께 걸어서 계곡을 올라갔지만, 시체는 커녕 폭포도 발견할 수 없었다.

그 후 나와 친구는 종종 그때처럼 수많은 사람이 죽어있는 환상을 보게되었다.

둘이 함께 있을 때는 같이 보는 일도 있지만, 각각 따로 볼 때도 있었다.




출처: http://vkepitaph.tistory.com/1189 [괴담의 중심 - VK's Epitaph]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7,73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미스터리 게시판 개설 및 운영원칙 (22) 가생이 12-26 131132
7733 [초현실] 사후세계는 있다! (2) 우리랑 05-19 2235
7732 [과학이론] 사후세계는 없다.avi (30) 화산1 05-13 5448
7731 [초고대문명] 땅 속에서 발견된 얼굴 조각상의 비밀 2 (3) 스파게티 05-05 6562
7730 [초고대문명] 땅 속에서 발견된 얼굴 조각상의 비밀 1 (3) 스파게티 05-05 4250
7729 [초고대문명] 스핑크스 비밀의 방 스파게티 05-05 2471
7728 [초고대문명] 피라미드보다 큰 지하 미궁 스파게티 05-01 4541
7727 [외계] 3차대전과 외계인 스파게티 05-01 3620
7726 [괴담/공포] 기도원 진지함 05-01 1591
7725 [초고대문명] 소련 KGB의 외계인 무덤 발굴 계획 스파게티 05-01 2606
7724 [음모론] 미래에 갔다온 사람 (14) 스파게티 04-28 5237
7723 [잡담] [개소리] 2018년 5월말에 외계인이 지구를 침략하는가 (1) 스파게티 04-28 2749
7722 [음모론] 60개의 예언 중, 55개가 적중된 추배도 남은것은? (2) 스파게티 04-27 3252
7721 [음모론] 루마니아 부케지산의 비밀 (1) 스파게티 04-27 2206
7720 [초고대문명] 그랜드캐년 협곡에서 발견된 고대 지하 도시 스파게티 04-27 2267
7719 [초고대문명] 이탈리아 바다에서 발견된 고대 도시 (1) 스파게티 04-27 1923
7718 [외계] 피라미드 에서 발견된 외계인 시체 스파게티 04-27 2524
7717 [초고대문명] 버뮤다 삼각지 해저에 피라미드 (1) 스파게티 04-27 1621
7716 [초고대문명] 바닷속에서 발견된 두 개의 피라미드 스파게티 04-26 1609
7715 [외계] 마이클 울프'의 51구역에 대한 폭로 스파게티 04-26 1483
7714 [초고대문명] 수메르와 인간이란 (1) 스파게티 04-26 1756
7713 [초고대문명] 피라미드를 만든자들 (1) 스파게티 04-26 1365
7712 [과학이론] 태평양에 떠있는 신대륙은 매일 거대해지고있다 (3) 응룡 04-24 3355
7711 [잡담] KFX AESA 레이더 개발에 관한 걱정 => 밀리터리로 이사 (9) WINKFX 04-19 4338
7710 [잡담] 도쿄전력 엘리트 여직원의 이중생활 (3) 고이왕 04-12 11204
7709 [자연현상] 지구를 가로지르는 이상한 구름 (6) LikeThis 04-11 6596
7708 [외계] 잘만든 화성 미성테리 (9) 도배시러 04-09 6649
7707 [초고대문명] 제국군의 군의들 밀크쉐이크 04-08 448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