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미스터리 게시판
 
작성일 : 17-03-09 10:20
[괴담/공포] [번역괴담][2ch괴담][836th]홋샤돈
 글쓴이 : 폭스2
조회 : 862  

아버지는 빙의 체질이라, 매일 저녁마다 가위에 눌려 끙끙 앓곤 했다.

다행히 어머니는 대대로 주술사 집안이라, 그런 걸 없애는데 능했다.

아버지가 신음하기 시작하면, 곧바로 어머니가 가슴 근처를 꾹 눌러 멈추게 한다.



큰 비가 계속 되던 가을.

어느 밤부터, 아버지가 이상하다 싶을 정도로 심한 신음소리를 내게 되었다.

가위에 눌리면 집안 전체에 울릴 정도로 큰 신음소리를 내는 것이다.



그렇게 보름 정도 지날 무렵, 아버지는 보고 말았단다.

가위에 눌려있을 때 문득 옆을 봤는데, 소복을 입은 노파가 저편을 향해 누워있더란다.

아버지는 나날이 여위어갔다.



어느 밤.

어마어마한 신음소리가 아버지 방에서 들려왔다.

일어나있던 나는 침실 문을 열까 했지만, 머릿속에서 마치 경보가 울리듯 "그러면 안된다!" 는 소리가 들렸다.



나는 당황해서 욕실에 있던 어머니를 부르러 갔다.

어머니는 곧바로 나와 침실 문을 열었다.

그 순간, 나는 "보면 안된다!" 는 머릿속 소리와 함께 반사적으로 고개를 돌렸다.



아버지는 흰눈을 치켜뜨고 괴로워하고 있었단다.

어머니가 뺨을 때리자, 새파란 얼굴로 겨우 정신을 차렸다.

이튿날 아침, 아버지는 [침실 옷장 유리문으로 그 노파가 천천히 들어오는 꿈을 꿨어...] 라고 떨면서 말했다.



당시 나는 강시에 푹 빠져있었다.

그래서 혹시나 하는 마음으로, 부적에 악령퇴산이라는 글자를 염원을 담아 쓰고, 옷장 유리문과 창문 쪽에 붙였다.

다음날 아버지는 오랜만에 신음소리를 내지 않고 잘 잤다.



그러나 그 다음날, 가장 큰 공포가 찾아왔다.

아버지는 자면서도 집안 전체의 모습이 보였다고 한다.

침실 밖에서 노파가 들어오려 하고 있었다.



하지만 창문에는 부적이 붙어있다.

옷장 유리문도 마찬가지다.

노파는 잠시 머뭇거리다, 화장실 쪽 창문을 불쑥 빠져나가 무서운 스피드로 침실 문을 지나 아버지에게...



곧이어 끔찍한 아버지의 절규가 울려퍼졌다.

아무래도 이대로는 큰일나겠다 싶어, 어머니는 뭐든지 보인다는 용한 영능력자를 찾아갔다.

이 지방 말로 "홋샤돈" 이라고 부르는 사람이다.



그 사람은 확실히 아버지에게 노파가 씌어있다며, 그 노파의 이름을 말했다.

아버지는 그 이름을 알고 있었다.

옛날 근처에 살던 아줌마였다.



어린 시절 아버지를 귀여워해서 잘 돌봐주던 분이었단다.

홋샤돈이 말하길, [당신에게 도움을 원하고 있소. 무덤을 찾아가 보시오.]

다음날, 아버지는 그 아줌마의 친척에게 양해를 구하고 무덤에 찾아갔다.



무덤 속 유골은 납골 항아리에 들어있지도 않았고, 여기저기 흩뿌려진데다 장마 때문인지 물에 잠겨있었다.

왜 그런 상태였을까?

노파에게는 아이도, 남편도 없었다.



그래서 죽었을 때 가장 가까운 친척 T가 장례를 도맡았다.

하지만 T는 납골 항아리마저 아까워하는 수전노였다.

죽은 노파의 재산은 전부 가져간 주제에, 화장한 뼛가루를 담을 항아리 하나 구해주지 않은 것이다.



아버지는 무덤 수습을 다른 친척에게 부탁했다.

그리고 돌아오는 길에 어머니와 함께 T의 집 근처에 들렀다.

[저를 원망하셔도 제가 해드릴 수 있는 게 없습니다. 찾아가려면 T한테 찾아가주세요.]



다음날부터 아버지가 겪던 심령현상은 싹 사라졌다.

몇달 뒤, T는 뇌일혈로 쓰러져 반신불수가 됐다가 곧 세산을 떠났다.

우리 가족은 인과응보의 무서움을 곱씹으며, 길었던 공포가 겨우 끝났다는 것에 안도했다.



후에 듣기로는, 아버지가 영감이 강한 탓에 그런 고초를 겪은 것이라 한다.




출처: http://vkepitaph.tistory.com/1190 [괴담의 중심 - VK's Epitaph]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5,75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미스터리 게시판 개설 및 운영원칙 (22) 가생이 12-26 105659
5758 [괴담/공포] 펌) 외할아버지가 들려준 무서운이야기 (8) 타바코 03-25 1391
5757 [괴담/공포] 조선시대 흔행이고개의 전설 (2) 폭스2 03-24 1418
5756 [초현실] 드디어 풀린 세계 10대 미스테리 (1) 폭스2 03-24 2258
5755 [괴담/공포] [번역괴담][2ch괴담][842nd]째려보는 친척들 폭스2 03-24 457
5754 [괴담/공포] [왓섭! 체험실화] 저주....인과응보 (괴담/귀신/미스테리/… 폭스2 03-24 298
5753 [잡담] 누군가의 설명이 필요한 미궁 속 미스테리한 사진 10가지 폭스2 03-24 596
5752 [괴담/공포] 왓섭! 체험실화] 이건 너만 보여 (괴담/귀신/미스테리/무… 폭스2 03-24 190
5751 [초현실] CCTV와 핸드폰에 우연히 잡힌,보고도 믿기지 않는 놀라운 … 신세계가자 03-24 923
5750 [과학이론] 우주의 탄생 빅뱅이론 믿지 못하겠습니다. (4) 견룡 03-23 989
5749 [괴담/공포] [회색문/왓섭] 새벽 5시 도사님 03-23 511
5748 [괴담/공포] [회색문] 폐병원의 고양이 (2) 도사님 03-23 582
5747 [괴담/공포] 시체와 성관계를 가진 사람들 (10) 숭늉 03-20 5160
5746 [괴담/공포] 내 남자친구는 제3세계로 여행하는걸 좋아한다 (7) 팜므파탈k 03-19 2914
5745 [괴담/공포] 눈 앞의 여자 (5) 팜므파탈k 03-19 2438
5744 [괴담/공포] 당신이 잠든 사이에 일어나는 일 (1) 무섭수요 03-18 1778
5743 [초고대문명] 고고학자들 멘붕중 (7) 인류제국 03-17 4886
5742 [잡담] 미스터리 게시판에 다양한 메뉴가 올라왔으면 좋겠습니… (10) 아날로그 03-15 1092
5741 [잡담] 그것이 알고싶다 최순실편 3분만에보기 뚜룰룰루 03-14 2034
5740 [과학이론] 인간의 아이로 길러진 침팬지 '님'의 비극적 이야… (4) 호날도 03-11 3635
5739 [목격담] 해외 인기 유튜버들의 흉가체험 도중 일어난 소름 쫘악 … (3) 특급으로 03-10 2706
5738 [괴담/공포] 신문 배달 폭스2 03-10 1397
5737 [괴담/공포] [왓섭! 체험실화] 정말 실화입니다. (괴담/귀신/미스테리/… 폭스2 03-10 1153
5736 [괴담/공포] [쌈무이-공포라디오 단편] 소름실화 롤러코스터 장난감 (… 폭스2 03-10 686
5735 [초현실] 하늘을 날아가는 사람이라고 하네요 (3) 머찐강태풍 03-09 4103
5734 [괴담/공포] [왓섭! 체험실화] 미국 여름캠프에서 겪은 실화 (괴담/귀… 폭스2 03-09 1076
5733 [괴담/공포] [번역괴담][2ch괴담][836th]홋샤돈 폭스2 03-09 863
5732 [괴담/공포] [번역괴담][2ch괴담][835th]아름다운 폭포 폭스2 03-09 84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