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미스터리 게시판
 
작성일 : 17-03-10 12:33
[괴담/공포] 신문 배달
 글쓴이 : 폭스2
조회 : 1,695  

방금 전 신문 배달을 하다 겪은 무서운 이야기이다.

내 배달 구역 중에는 8층짜리 현관 자동 잠금 장치가 달린 건물이 하나 있다.

언제나 휴대폰 시계로 4시 32분이면 문이 열리기 때문에 그 때 안에 신문을 배달하고 나오곤 한다.



그런데 오늘은 문이 열리는 시간 전인 4시 19분에 다른 구역 배달을 다 끝낸 것이다.

그래서 조금 이른 시간에 그 건물 배달만을 남겨놓게 되었다.

어쩔 수 없이 나는 문 앞에 서서 휴대폰을 만지작거리며 가만히 기다리고 있었다.



그런데 언제부터인지, 문득 정신을 차리니 어린 아이의 목소리가 복도에서 울려퍼지고 있었다.

문 너머에서 목소리가 나와 복도에 퍼지고 있는 것 같았다.

제법 목소리가 큰 것으로 보아 아마 문에서 가장 가까운 방인 듯 했다.



무슨 소리인가 싶어 귀를 기울여 보았다.

그러자 [반성해. 네가 나쁜거야.] 라는 사내 아이의 목소리가 들려왔다.

그리고 뒤를 이어 여자 아이의 [없어지는 것은 싫어.] 라는 말이 들렸다.



여자 아이는 계속 그 말을 되풀이 하고 있었다.

시간이 시간이다보니 조금 이상하다 싶어진 나는 문 앞에서 조금 물러서서 1층에 불이 켜진 방이 있는지 확인했다.

하지만 어느 방에도 불은 켜 있지 않았다.



문에서 멀어지자 목소리 역시 들리지 않았다.

시간은 어느새 4시 29분.

슬슬 문이 열릴 때가 가까워져 문으로 다가가는 순간, 아무도 없는 안 쪽에서 자동문이 스르륵 열렸다.



자동문까지의 거리는 5걸음 정도 떨어져 있어서 평소라면 결코 반응하지 않을 거리였다.

깜짝 놀란 나는 몸이 굳어서 가만히 서 있다 자동문이 닫히고 나서야 다가갔다.

문은 다시 열리지 않았다.



잠시 시간이 지난 후 그대로 배달을 마치고 지금 막 돌아왔다.

정말로 그 건물에는 무엇인가 있었던 것일까?

마지막에 건물을 나설 때도 여자 아이의 목소리는 울리고 있었다.

출처: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7,09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미스터리 게시판 개설 및 운영원칙 (22) 가생이 12-26 125319
7098 [초현실] 사라진 100명의 사람들 로어노크 식민지 베니싱 사건 (1) 레스토랑스 13:04 61
7097 [괴담/공포] 스스로 움직이는 오시리스 조각상의 미스테리 (1) 레스토랑스 13:03 42
7096 [괴담/공포] 귀신에 대한 미신 23가지 (2) 레스토랑스 13:02 35
7095 [괴담/공포] '호기심천국'에서 개그맨 김현기씨가 '자살… (1) 레스토랑스 13:01 70
7094 [괴담/공포] [영구미제사건] 대구 개구리소년 실종사건 (1) 레스토랑스 13:00 30
7093 [외계] 외계인의 존재를 찾기위한 계획 'SETI 프로젝트' (1) 레스토랑스 12:58 23
7092 [괴담/공포] 호주의 유령 요트 미스테리 - 사람이 증발한 사건...? (1) 레스토랑스 12:57 16
7091 [괴담/공포] [영화 샤이닝의 실제배경] 실제 귀신이 나타나는 스탠… (1) 레스토랑스 12:55 30
7090 [초현실] 해적이 숨겨놨다는 오크섬의 보물 (1) 레스토랑스 12:54 27
7089 [초현실] 영원히 풀리지 않는 수수께끼 - 빌의 보물지도 (1) 레스토랑스 12:53 23
7088 [괴담/공포] 왜관 터널 귀신 (txt) 도사님 08-21 310
7087 [음모론] 수십년동안 아무도 해독하지 못한 '보이니치 필사… (2) 레스토랑스 08-21 469
7086 [괴담/공포] 인터넷에 떠돌던 미궁의 동영상들 (1) 레스토랑스 08-21 244
7085 [초현실] '파라오의 저주'와 그 실체는? (1) 레스토랑스 08-21 134
7084 [괴담/공포] 미국의 역대급 미스테리 실종사건 '폴라로이드 살… (1) 레스토랑스 08-21 131
7083 [괴담/공포] 미국의 영구미제 사건 '블랙달리아 사건' - 일… (1) 레스토랑스 08-21 93
7082 [초고대문명] 16세기에 그려졌다는 미스테리한 지도 - 피리 레이스의… (1) 레스토랑스 08-21 170
7081 [괴담/공포] 귀신때문에 폐쇄된 일본 이누나키 터널 (1) 레스토랑스 08-21 116
7080 [음모론] 전세계 10대 일반인 출입금지구역 (1) 레스토랑스 08-21 126
7079 [괴담/공포] 이 사람을 본적있나요? "디스맨" (1) 레스토랑스 08-21 86
7078 [괴담/공포] 국내 방송에서 포착된 귀신들 TOP 6 (1) 레스토랑스 08-21 125
7077 [음모론] 2차세계대전당시 나치가 설치했던 가장 잔인한 시설 (5) 레스토랑스 08-20 879
7076 [괴담/공포] 역사상 가장 섬뜩한 실험들 (1) 레스토랑스 08-20 474
7075 [괴담/공포] DC인사이드에 올라왔던 소름돋는 '마귀굴' 이야… (1) 레스토랑스 08-20 458
7074 [괴담/공포] 쭉빵카페 역대급 소름이였던 '계곡녀'사건 총… (1) 레스토랑스 08-20 487
7073 [괴담/공포] 인터넷을 떠도는 실제 인신매매 은어들 - 청웅, 사타부… (1) 레스토랑스 08-20 274
7072 [괴물/희귀] 멕시코에서 촬영된 실제 괴물 "츄파카브라" (1) 레스토랑스 08-20 24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