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미스터리 게시판
 
작성일 : 17-03-19 07:06
[괴담/공포] 내 남자친구는 제3세계로 여행하는걸 좋아한다
 글쓴이 : 팜므파탈k
조회 : 4,115  

우리는 한 번 남미의 시골에 여행을 떠났다.
왜 있잖아, 사람들이 경운기는 갖고 있는데 대체 거기 넣을 기름은
 어디서 사는지 모르겠는 촌동네.
 
꽤 괜찮은 동네였다. 사람들이 하나같이 순진하고 단순해서,
 우리는 정년 후에 이런 시골에 와서 살면 어떨까 반쯤 진지하게 이야기 나누기도 했다.
 
숙소 집주인도 순진하고 늙은 남자였는데,
 내가 살면서 본 사람들 중 가장 친절하게 미소짓는 사람이었다.
그는 미트볼을 손수 요리해서는 우리 할머니처럼 내 그릇을 계속 계속 그득그득 채워주었다.
 
식사를 마친 후, 그 남자의 아들이 마을을 둘러 보여주었다.
 참 평화롭고 작은 시골이었다.
옥수수 농장, 양계장, 보리농장, 사탕수수-아마도?-농장...
아들은 에스파냐어밖에 할 줄 몰랐기 때문에 그가 하는 말의 반 정도밖에 알아듣지 못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집 옆의 작은 돼지농장을 보여주었다.
이 동네 전통 목축업같은 것 같았다. 마을의 모든 집들이 하나씩 이런 헛간을 가지고있었다.
 
헛간의 돼지들은 내가 한 번도 본 적 없는 품종이었다.
 돼지들은 더럽고, 못생기고, 이상하게 긴 목과 꽥꽥거리는 목소리를 가지고 있었다.
진흙에 뒤덮인 얼굴은 평범한 납작한 코의 돼지보다는 뭔가에 얼굴이 잘린 것 같이 보였다.
 
"거 참 기분나쁘게 생긴 돼지네."
나는 영어로 혼잣말 했다.
 
바로 그 순간, 한 돼지가 우리에게 달려-달린다기보다 무릎과 팔꿈치로 기는 것 같아 보였다-왔다.
그리곤 돼지가 꿀꿀거렸다.
 
 
"신이시여, 당신 영어 할 줄 알아요?"
 
 
 
sunnyCA5S6LU6.jpg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아날로그 17-03-19 08:53
 
음.....이거...유머로 분류해야 되는건지....흐~~
우주정복자 17-03-19 13:08
 
이게 무슨... ㅋ
Joker 17-03-20 18:15
 
방문한 외지인들을 팔다리 절단하고 저런 식으로 돼지처럼 키워왔다는 얘기로 보이는데요.
내용을 제대로 이해하셨다면 유머스러운 부분은 없다고 보여집니다.
     
아날로그 17-03-20 22:19
 
음...다시 읽어보니 그렇군요....
번역의 한계인가요?...
저걸..영상으로 연출했다면...순간 섬뜩! 했을거 같습니다.
          
Joker 17-03-21 15:57
 
그러게 말입니다.
저런 내용이 실제라는 상상을 하는 것만으로도 대단히 정신 에너지를 많이 갉아먹게 하네요.
똥개 17-03-22 00:28
 
흠~
어이순실 17-03-22 01:47
 
외지인들을 저렇게 만든 주인이 굳이 저기를 구경시켜줬다는건 영어를 할줄 안다고 대답하는 찰나에 뒤통수에 둔기 어택 들어올 각
 
 
Total 7,73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미스터리 게시판 개설 및 운영원칙 (22) 가생이 12-26 130854
7733 [초현실] 사후세계는 있다! 우리랑 05-19 1272
7732 [과학이론] 사후세계는 없다.avi (26) 화산1 05-13 4663
7731 [초고대문명] 땅 속에서 발견된 얼굴 조각상의 비밀 2 (3) 스파게티 05-05 6002
7730 [초고대문명] 땅 속에서 발견된 얼굴 조각상의 비밀 1 (3) 스파게티 05-05 3789
7729 [초고대문명] 스핑크스 비밀의 방 스파게티 05-05 2250
7728 [초고대문명] 피라미드보다 큰 지하 미궁 스파게티 05-01 4253
7727 [외계] 3차대전과 외계인 스파게티 05-01 3272
7726 [괴담/공포] 기도원 진지함 05-01 1424
7725 [초고대문명] 소련 KGB의 외계인 무덤 발굴 계획 스파게티 05-01 2372
7724 [음모론] 미래에 갔다온 사람 (14) 스파게티 04-28 4890
7723 [잡담] [개소리] 2018년 5월말에 외계인이 지구를 침략하는가 (1) 스파게티 04-28 2561
7722 [음모론] 60개의 예언 중, 55개가 적중된 추배도 남은것은? (2) 스파게티 04-27 2983
7721 [음모론] 루마니아 부케지산의 비밀 (1) 스파게티 04-27 2006
7720 [초고대문명] 그랜드캐년 협곡에서 발견된 고대 지하 도시 스파게티 04-27 2047
7719 [초고대문명] 이탈리아 바다에서 발견된 고대 도시 (1) 스파게티 04-27 1745
7718 [외계] 피라미드 에서 발견된 외계인 시체 스파게티 04-27 2346
7717 [초고대문명] 버뮤다 삼각지 해저에 피라미드 (1) 스파게티 04-27 1461
7716 [초고대문명] 바닷속에서 발견된 두 개의 피라미드 스파게티 04-26 1466
7715 [외계] 마이클 울프'의 51구역에 대한 폭로 스파게티 04-26 1337
7714 [초고대문명] 수메르와 인간이란 (1) 스파게티 04-26 1572
7713 [초고대문명] 피라미드를 만든자들 (1) 스파게티 04-26 1220
7712 [과학이론] 태평양에 떠있는 신대륙은 매일 거대해지고있다 (3) 응룡 04-24 3166
7711 [잡담] KFX AESA 레이더 개발에 관한 걱정 => 밀리터리로 이사 (9) WINKFX 04-19 4182
7710 [잡담] 도쿄전력 엘리트 여직원의 이중생활 (3) 고이왕 04-12 10962
7709 [자연현상] 지구를 가로지르는 이상한 구름 (6) LikeThis 04-11 6409
7708 [외계] 잘만든 화성 미성테리 (9) 도배시러 04-09 6456
7707 [초고대문명] 제국군의 군의들 밀크쉐이크 04-08 432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