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미스터리 게시판
 
작성일 : 17-04-20 09:48
[괴담/공포] [번역괴담][2ch괴담][848th]분향
 글쓴이 : 폭스2
조회 : 307  

어느 장마철, 와병생활을 이어가던 노파가 홀로 세상을 떠났다.

사인은 심부전.

의심스러운 점이 없는 건 아니었지만, 시골 마을이라 경찰도 별 신경을 쓰지 않았다.



범죄는 아닐 것이라고 빠르게 판단하고 검시 없이 장례식을 허가해줬단다.

장례식 당일, 80명 가까운 사람들이 참석했고, 식은 무사히 치뤄졌다.

스님이 경을 읊고, 상주부터 분향을 하게 되었다.



친족들과 지인들이 쭉 늘어서, 고인을 그리워하며 향을 올렸다.

그러던 도중, 어느 친족이 분향줄에 섰다.

고인의 조카뻘 되는 중년의 남자였다.



그 순간, 단상의 초가 전부 격렬히 타올라 불꽃이 흔들리기 시작했다.

돌풍인가 싶어 창문을 바라봤지만, 창문은 굳게 닫혀있다.

다들 웅성거리는 사이, 조카뻘 되는 남자가 영정 앞에 서서 향을 들고 이마까지 들어올렸다.



그와 동시에 모든 초가 훅 꺼져버렸다.

모두 당황해서 단상을 바라봤다.

스님은 신경쓰지 않고 경을 계속 읊고 있었다.



그러자 왼쪽에 걸려있던 무거운 놋쇠 촛대가 꺼진 초를 꽂은 채 힘차게 날아가더란다.

마치 누군가 온 힘을 다해 던진 것처럼, 낮게 깔린 채.

순식간에 장례식장 분위기는 얼어붙었다.



조카뻘 되는 남자는 뭐라 말도 못하고 신음소리를 내며 우물댔고, 다른 사람들은 웅성거렸다.

하지만 스님은 조금도 당황하지 않고, 한층 더 큰소리로, 하지만 부드러운 어조로 독경을 이어갔다.

조카뻘 되는 남자는 스님의 독경소리에 정신을 차렸는지, 허둥지둥 분향만 마치고 도망치듯 사라졌다.



눈앞에서 일어난 괴현상에, 장례식장은 뭐라 말할 수 없는 분위기였단다.

상주인 장남은 스님에게 [무슨 일이 일어난건가요?] 라고 물었다.

하지만 스님은 [제가 직접 말씀드리기는 힘들 것 같습니다. 뭐, 한달 정도 지나면 알게 되실 겁니다.] 라고 대답할 뿐이었다.



곧 조카뻘 되는 남자가 경찰에 체포됐다는 소식이 들려왔다.

노파의 통장과 인감, 집문서를 마음대로 유용하던게 들키는 바람에 살인에까지 이르게 된 것이었다.

장례식이 있고 한달 가량 지난 뒤 일이었다.



그 스님은 그제껏 인사치레에 서툴러 시주하는 이들에게 영 인기가 없었다고 한다.

하지만 이 사건을 계기로 평가가 확 높아져 지금은 노인들이 자주 찾아오는 큰 절이 되었다.


<iframe class="daum_like_button" id="daum_like_button_1209" src="http://vkepitaph.tistory.com/like/?uid=466103_1209&sc=101%2CblogId_466103&url=http%3A%2F%2Fvkepitaph.tistory.com%2F1209&published=1491317144" frameborder="0" scrolling="no" style="margin: 10px auto; width: 100%; height: 44px" allowtransparency="true"></iframe>


출처: http://vkepitaph.tistory.com/1209 [괴담의 중심 - VK's Epitaph]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아날로그 17-04-20 11:16
 
 
 
Total 7,73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미스터리 게시판 개설 및 운영원칙 (22) 가생이 12-26 130875
7733 [초현실] 사후세계는 있다! 우리랑 05-19 1611
7732 [과학이론] 사후세계는 없다.avi (27) 화산1 05-13 4955
7731 [초고대문명] 땅 속에서 발견된 얼굴 조각상의 비밀 2 (3) 스파게티 05-05 6179
7730 [초고대문명] 땅 속에서 발견된 얼굴 조각상의 비밀 1 (3) 스파게티 05-05 3953
7729 [초고대문명] 스핑크스 비밀의 방 스파게티 05-05 2330
7728 [초고대문명] 피라미드보다 큰 지하 미궁 스파게티 05-01 4337
7727 [외계] 3차대전과 외계인 스파게티 05-01 3376
7726 [괴담/공포] 기도원 진지함 05-01 1478
7725 [초고대문명] 소련 KGB의 외계인 무덤 발굴 계획 스파게티 05-01 2443
7724 [음모론] 미래에 갔다온 사람 (14) 스파게티 04-28 5007
7723 [잡담] [개소리] 2018년 5월말에 외계인이 지구를 침략하는가 (1) 스파게티 04-28 2623
7722 [음모론] 60개의 예언 중, 55개가 적중된 추배도 남은것은? (2) 스파게티 04-27 3068
7721 [음모론] 루마니아 부케지산의 비밀 (1) 스파게티 04-27 2070
7720 [초고대문명] 그랜드캐년 협곡에서 발견된 고대 지하 도시 스파게티 04-27 2127
7719 [초고대문명] 이탈리아 바다에서 발견된 고대 도시 (1) 스파게티 04-27 1800
7718 [외계] 피라미드 에서 발견된 외계인 시체 스파게티 04-27 2396
7717 [초고대문명] 버뮤다 삼각지 해저에 피라미드 (1) 스파게티 04-27 1507
7716 [초고대문명] 바닷속에서 발견된 두 개의 피라미드 스파게티 04-26 1511
7715 [외계] 마이클 울프'의 51구역에 대한 폭로 스파게티 04-26 1382
7714 [초고대문명] 수메르와 인간이란 (1) 스파게티 04-26 1630
7713 [초고대문명] 피라미드를 만든자들 (1) 스파게티 04-26 1264
7712 [과학이론] 태평양에 떠있는 신대륙은 매일 거대해지고있다 (3) 응룡 04-24 3225
7711 [잡담] KFX AESA 레이더 개발에 관한 걱정 => 밀리터리로 이사 (9) WINKFX 04-19 4230
7710 [잡담] 도쿄전력 엘리트 여직원의 이중생활 (3) 고이왕 04-12 11036
7709 [자연현상] 지구를 가로지르는 이상한 구름 (6) LikeThis 04-11 6478
7708 [외계] 잘만든 화성 미성테리 (9) 도배시러 04-09 6515
7707 [초고대문명] 제국군의 군의들 밀크쉐이크 04-08 4368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