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미스터리 게시판
 
작성일 : 17-04-20 09:50
[괴담/공포] [번역괴담][2ch괴담][849th]사라진 친구와 헌책방
 글쓴이 : 폭스2
조회 : 273  

선배와 둘이서 숙직하던 날, 선배가 들려준 이야기다.

선배 왈, [친구를 만날 수 없게 되었지 뭐냐.] 라는 것이었다.

처음에는 그냥 일이 바빠서 그런가 싶었는데, 아무래도 그런게 아닌 듯 했다.



사정을 들어보니 생각보다 긴 이야기였다.

이야기는 선배가 전문대를 다닐 무렵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어느날, 고등학교 시절부터 사이 좋던 친구에게 전화가 왔다.



[나 아르바이트 시작하기로 했어!]

그러면서 [괜찮은 일인데 너도 같이 안 할래?] 라며 선배에게 권유해왔다고 한다.

선배는 그 무렵 매일 과제에 치여살던 터였기에 일단 거절했다.



하지만 친구의 즐거운듯한 목소리에, 어떤 곳에서 일하는지 궁금해져 면접 보러가는 날 따라가기로 했다고 한다.

면접 당일, 친구와 만나 함께 아르바이트 장소로 향했단다.

익숙한 거리로 나아가다 몇군데 처음 보는 길로 들어서기도 했지만, 대략 어디쯤인지 머릿속에서 그림이 그려졌다.



20분 정도 걷자, 친구는 멈춰서서 [저 가게야!] 라고 앞을 가리켰다.

거기 있는 것은 눈에 띄지 않지만 아주 평범한 헌책방이었다.

친구가 [면접 보러 왔습니다.] 라며 가게 안으로 들어서는 걸 뒤로 하고, 선배는 가게 앞에 늘어서 있는 책장에 꽂힌 책들을 살피며 시간을 보냈다.



문득 가게 유리문에 시선을 돌리자, 아르바이트 모집 벽보가 있었다.

이런 가게에서도 벽보를 붙이고 모집하구나 싶었을 뿐, 그리 신경은 쓰지 않았단다.

그날은 그대로 친구와 함께 아르바이트에 관한 이야기를 나누며 돌아왔다고 한다.



며칠 뒤 쉬는날, 친구가 전화를 걸어왔다.

[아르바이트 합격해서 오늘부터 일한다! 뭐라도 하나 좀 팔아주라고.]

선배는 마침 할일도 없겠다, 지갑을 들고 길을 더듬어 헌책방으로 향했단다.



하지만 가게가 있던 곳에는 가정집만 있을 뿐이었다.

처음에는 길을 잘못 들었나 싶어 주변을 이리저리 돌아다니며 찾았지만 없었다.

선배는 큰맘먹고 헌책방이 있던 자리에 있는 집을 찾아가 주변에 서점은 없냐고 물었단다.



[이 주변에는 역 근처에나 있어요.]

그런 대답이 돌아왔다고 한다.

그 후로도 친구에게 전화는 걸려왔고, 평범하게 통화도 하고 연말이면 연하장도 날아왔단다.



하지만 어째서인지 얼굴을 본 적은 한번도 없다고 한다.

그러는 사이 관계도 소원해져, 지금은 전화를 걸어도 없는 번호라는 안내만 들려온다는 것이었다.

꽤 세월이 지나, 선배는 고등학교 동창회에 나갔다.



그리운 친구들도 만나고, 혹시 잃어버린 친구를 볼 수 있지 않을까 싶어 한달음에 나섰단다.

선배가 동창회장에 도착하자, 옛 친구들의 그리운 얼굴이 줄지어 있었다.

하지만 한눈에 슥 봐도 잃어버린 친구의 모습은 없었다.



동창회 간사였던 친구에게 [그 녀석은 안 왔냐?] 라고 물었더니, 놀라운 대답이 돌아왔다.

[뭐? 저기서 술 마시고 있잖아. 무슨 소리를 하는거냐, 넌.]

하지만 그가 가리키는 건 완전히 다른 친구녀석이었다고 한다.


출처: http://vkepitaph.tistory.com/1211 [괴담의 중심 - VK's Epitaph]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아날로그 17-04-20 11:16
 
 
 
Total 7,08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미스터리 게시판 개설 및 운영원칙 (22) 가생이 12-26 125307
7088 [괴담/공포] 왜관 터널 귀신 (txt) 도사님 22:35 19
7087 [음모론] 수십년동안 아무도 해독하지 못한 '보이니치 필사… (2) 레스토랑스 18:47 206
7086 [괴담/공포] 인터넷에 떠돌던 미궁의 동영상들 (1) 레스토랑스 18:46 105
7085 [초현실] '파라오의 저주'와 그 실체는? (1) 레스토랑스 18:45 53
7084 [괴담/공포] 미국의 역대급 미스테리 실종사건 '폴라로이드 살… (1) 레스토랑스 18:44 52
7083 [괴담/공포] 미국의 영구미제 사건 '블랙달리아 사건' - 일… (1) 레스토랑스 18:42 33
7082 [초고대문명] 16세기에 그려졌다는 미스테리한 지도 - 피리 레이스의… (1) 레스토랑스 18:41 57
7081 [괴담/공포] 귀신때문에 폐쇄된 일본 이누나키 터널 (1) 레스토랑스 18:40 43
7080 [음모론] 전세계 10대 일반인 출입금지구역 (1) 레스토랑스 18:38 42
7079 [괴담/공포] 이 사람을 본적있나요? "디스맨" (1) 레스토랑스 18:37 25
7078 [괴담/공포] 국내 방송에서 포착된 귀신들 TOP 6 (1) 레스토랑스 18:36 38
7077 [음모론] 2차세계대전당시 나치가 설치했던 가장 잔인한 시설 (5) 레스토랑스 08-20 790
7076 [괴담/공포] 역사상 가장 섬뜩한 실험들 (1) 레스토랑스 08-20 429
7075 [괴담/공포] DC인사이드에 올라왔던 소름돋는 '마귀굴' 이야… (1) 레스토랑스 08-20 391
7074 [괴담/공포] 쭉빵카페 역대급 소름이였던 '계곡녀'사건 총… (1) 레스토랑스 08-20 415
7073 [괴담/공포] 인터넷을 떠도는 실제 인신매매 은어들 - 청웅, 사타부… (1) 레스토랑스 08-20 226
7072 [괴물/희귀] 멕시코에서 촬영된 실제 괴물 "츄파카브라" (1) 레스토랑스 08-20 193
7071 [괴담/공포] 스타가 된 금수저 식인 살인마 "사가와 잇세이" (1) 레스토랑스 08-20 143
7070 [초현실] 전생을 생생히 기억하는 소년들 (1) 레스토랑스 08-20 144
7069 [전설] 저주받은 귀신의 섬 포베글리아 (1) 레스토랑스 08-20 126
7068 [자연현상] 닿기만하면 돌로 변하는 죽음의 호수 탄자니아 나트론… (2) 레스토랑스 08-20 147
7067 [초현실] 2017년 8월 17일 - 영국 에섹스 서턴 홀 크롭써클 (1) zone 08-20 159
7066 [괴담/공포] 숨겨진 비밀이 있는 미국의 지폐 괴담 (4) 레스토랑스 08-19 624
7065 [목격담] 누구든 들어가는 순간 살해당하는 죽음의섬 [노스센티… (2) 레스토랑스 08-19 407
7064 [괴담/공포] ※실화괴담※ 일본열도를 공포에 떨게한 일본쓰나미… (1) 레스토랑스 08-19 422
7063 [음모론] 전 세계를 놀라게한 맹인노파의 소름돋는 미래예언 [… (1) 레스토랑스 08-19 358
7062 [괴담/공포] 악령에 씌여 집단정신착란을 일으킨 페루 80명의 학생… (4) 레스토랑스 08-19 21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