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미스터리 게시판
 
작성일 : 17-04-20 09:50
[괴담/공포] [번역괴담][2ch괴담][849th]사라진 친구와 헌책방
 글쓴이 : 폭스2
조회 : 236  

선배와 둘이서 숙직하던 날, 선배가 들려준 이야기다.

선배 왈, [친구를 만날 수 없게 되었지 뭐냐.] 라는 것이었다.

처음에는 그냥 일이 바빠서 그런가 싶었는데, 아무래도 그런게 아닌 듯 했다.



사정을 들어보니 생각보다 긴 이야기였다.

이야기는 선배가 전문대를 다닐 무렵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어느날, 고등학교 시절부터 사이 좋던 친구에게 전화가 왔다.



[나 아르바이트 시작하기로 했어!]

그러면서 [괜찮은 일인데 너도 같이 안 할래?] 라며 선배에게 권유해왔다고 한다.

선배는 그 무렵 매일 과제에 치여살던 터였기에 일단 거절했다.



하지만 친구의 즐거운듯한 목소리에, 어떤 곳에서 일하는지 궁금해져 면접 보러가는 날 따라가기로 했다고 한다.

면접 당일, 친구와 만나 함께 아르바이트 장소로 향했단다.

익숙한 거리로 나아가다 몇군데 처음 보는 길로 들어서기도 했지만, 대략 어디쯤인지 머릿속에서 그림이 그려졌다.



20분 정도 걷자, 친구는 멈춰서서 [저 가게야!] 라고 앞을 가리켰다.

거기 있는 것은 눈에 띄지 않지만 아주 평범한 헌책방이었다.

친구가 [면접 보러 왔습니다.] 라며 가게 안으로 들어서는 걸 뒤로 하고, 선배는 가게 앞에 늘어서 있는 책장에 꽂힌 책들을 살피며 시간을 보냈다.



문득 가게 유리문에 시선을 돌리자, 아르바이트 모집 벽보가 있었다.

이런 가게에서도 벽보를 붙이고 모집하구나 싶었을 뿐, 그리 신경은 쓰지 않았단다.

그날은 그대로 친구와 함께 아르바이트에 관한 이야기를 나누며 돌아왔다고 한다.



며칠 뒤 쉬는날, 친구가 전화를 걸어왔다.

[아르바이트 합격해서 오늘부터 일한다! 뭐라도 하나 좀 팔아주라고.]

선배는 마침 할일도 없겠다, 지갑을 들고 길을 더듬어 헌책방으로 향했단다.



하지만 가게가 있던 곳에는 가정집만 있을 뿐이었다.

처음에는 길을 잘못 들었나 싶어 주변을 이리저리 돌아다니며 찾았지만 없었다.

선배는 큰맘먹고 헌책방이 있던 자리에 있는 집을 찾아가 주변에 서점은 없냐고 물었단다.



[이 주변에는 역 근처에나 있어요.]

그런 대답이 돌아왔다고 한다.

그 후로도 친구에게 전화는 걸려왔고, 평범하게 통화도 하고 연말이면 연하장도 날아왔단다.



하지만 어째서인지 얼굴을 본 적은 한번도 없다고 한다.

그러는 사이 관계도 소원해져, 지금은 전화를 걸어도 없는 번호라는 안내만 들려온다는 것이었다.

꽤 세월이 지나, 선배는 고등학교 동창회에 나갔다.



그리운 친구들도 만나고, 혹시 잃어버린 친구를 볼 수 있지 않을까 싶어 한달음에 나섰단다.

선배가 동창회장에 도착하자, 옛 친구들의 그리운 얼굴이 줄지어 있었다.

하지만 한눈에 슥 봐도 잃어버린 친구의 모습은 없었다.



동창회 간사였던 친구에게 [그 녀석은 안 왔냐?] 라고 물었더니, 놀라운 대답이 돌아왔다.

[뭐? 저기서 술 마시고 있잖아. 무슨 소리를 하는거냐, 넌.]

하지만 그가 가리키는 건 완전히 다른 친구녀석이었다고 한다.


출처: http://vkepitaph.tistory.com/1211 [괴담의 중심 - VK's Epitaph]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아날로그 17-04-20 11:16
 
 
 
Total 6,35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미스터리 게시판 개설 및 운영원칙 (22) 가생이 12-26 122184
6351 [괴담/공포] [체험실화] 2검문소 괴담 |왓섭! 공포라디오 폭스2 00:49 122
6350 [괴담/공포] [쌈무이-공포라디오 단편] 공포의 모든것은 내경험 안에 … 폭스2 00:47 52
6349 [괴담/공포] [쌈무이-공포라디오 단편] 이상한 신을 모시는 엄마 (괴… 폭스2 00:45 68
6348 [잡담] 믿기어려운 부적절한 관계를 가진 가족 (1) 알라쿵 00:10 377
6347 [잡담] 의외로 엄청버는 고수익 직업 알라쿵 06-27 894
6346 [자연현상] 기린은 왜 혀가 길까? 알라쿵 06-27 268
6345 [괴담/공포] 예수의 탈을 쓴 악마 : 친딸,조카,고아,구직자 X간 (2) 알라쿵 06-27 627
6344 [잡담] [진실] 타임머신 논란 이걸로 종결 피씨타임 06-27 735
6343 [괴담/공포] [쌈무이-공포라디오 단편] 용인 Y리조트에서 겪은 소름실… 폭스2 06-27 140
6342 [괴담/공포] [쌈무이-공포라디오 단편] 예전에 살았던 그집 (괴담/무… 폭스2 06-27 87
6341 [괴담/공포] 대한민국 역대최악의 목사 성범죄 사건 알라쿵 06-26 386
6340 [자연현상] 여자이기에 섹스를 여러번 할 수있다 (남자는 못함) (3) 알라쿵 06-26 1934
6339 [괴담/공포] 사무실에서 겪은 무서운일 폭스2 06-26 495
6338 [괴담/공포] 기저귀를 차고 봐야만하는 무시무시한 공포의 동영상 10… 폭스2 06-26 492
6337 [괴담/공포] [쌈무이-공포라디오 단편] 이상한 일들이 많이 있었던 기… 폭스2 06-26 149
6336 [잡담] [진실] 미스테리 TOP 10 천사가 실제 카메라에 찍혔다고??? (1) 피씨타임 06-25 391
6335 [잡담] 남성들이 놀랄 여성만 가능한 X 알라쿵 06-25 739
6334 [음모론] 미스터리게시판? (1) 점빵알바 06-25 300
6333 [잡담] 가지고 싶은 동물들의 능력 : 당신이 동물들의 특별한 능… 프렐류드 06-25 316
6332 [잡담] 호치민 조금 무서운 아파트카페와 섹시여가수 (1) 카페스어다 06-25 608
6331 [잡담] 마크 저커버그와 빈 디젤은 그렇고 그런 사이? _상식을 … 알라쿵 06-25 365
6330 [괴담/공포] [SCP괴담] 변신하는 인간형 생물체, SCP-953|왓섭! 공포라… 폭스2 06-25 374
6329 [괴담/공포] [왓섭! 미제사건] 캐나다 세일리시해 잘린발 미스테리 - … (1) 폭스2 06-25 323
6328 [괴담/공포] [사건사고] 작전명 147 - 인천상륙작전을 가능케한 또 다… 폭스2 06-25 266
6327 [괴담/공포] [SCP괴담] 부끄럼쟁이 SCP-096|왓섭! 공포라디오 폭스2 06-25 160
6326 [괴담/공포] 수진이의 일기 폭스2 06-24 351
6325 [괴담/공포] 잊을수 없는 기억 폭스2 06-24 22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