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미스터리 게시판
 
작성일 : 17-04-20 09:51
[괴담/공포] [번역괴담][2ch괴담][850th]불행을 부르는 자
 글쓴이 : 폭스2
조회 : 350  

어릴 적부터 나에게만 보이는, 가족에게 불행이 일어나기 전 나타나는 사람이 있다.

몇십년 전부터 계속 같은 모습이니 사람은 아니겠지만, 편의상 여기서는 사람이라고 쓰려 한다.

할머니가 돌아가시기 전이나, 할아버지가 돌아가시기 전, 그제껏 전혀 교류가 없었던 삼촌이 죽기 전에도 보았다.



사촌형의 형수 같이 혈연이 없어도 친척에게 불행한 일이 일어날 때면 늘 나타난다.

무엇을 하는 것은 아니다.

단지 거기 있을 뿐.



겉으로 보기에도 평범한 사람이다.

다만 평범하지 않다고 느낄 수 있는 부분은, 언제 어디라도 같은 얼굴에 같은 모습이라는 점이다.

게다가 내 눈에만 보인다.



성별은 알 수 없다.

남자로 보이기도 하고 여자로 보이기도 한다.

그저 무표정하게 시야에 겨우 들어올 정도 위치에 가만히 서 있을 뿐.



집안에서는 본 적이 없고, 밖에서만 마주쳤다.

대개 멍하니 있으면 어느새인가 시야에 들어와있다.

확실한 것은 그 사람을 보면 분명히 가족에게 불행한 일이 찾아온다는 것.



오랫동안 보지 않아 잊고 있었지만, 지난 봄 오랜만에 그 사람을 봤다.

일을 째고 편의점 앞에서 담배를 피우고 있었다.

도로를 사이에 두고 반대편 건물 앞에, 또다시 무표정하게 서 있었다.



아, 누군가 죽겠구나.

그렇게 멍하니 생각하고 있는 사이 그 사람은 사라졌다.

그리고 사흘쯤 지난 어느 늦은밤.



근처 편의점까지 쇼핑하러 가는데, 또 그 사람이 나타났다.

지금까지 불행이 일어나기 전에 연속으로 나타난 적은 없었다.

나는 깜짝 놀라 우뚝 멈춰섰다.



그 사람에게 정신을 빼앗기고 있는 사이 차에 치일 뻔 했다.

위기일발이었다.

그야말로 자전거 앞바퀴와 자동차 사이 간격이 몇cm 되지도 않는 수준이었다.



나도 멍하니 있던 잘못이 있었지만, 상대 운전자에게도 한마디 해야겠다 싶었다.

몇미터 앞에 멈춰있는 차로 다가가, 운전석을 들여다봤다.

그리고 나는 소름이 끼쳐 할말을 잊었다.



운전석에 앉아 있는 것은 지금까지 무표정하게 내 시선에 들어왔던 그 사람이었다.

[쯧...] 하고 혀를 차고는 그대로 차를 타고 떠나갔다.

그때까지, 나는 어느쪽일까 하면 아군이라고 생각했었다.



하지만 오히려 그 녀석이 가족에게 불행을 불러오고 있던 것이라는 걸, 그날 알아차렸다.

그날 이래 그 녀석은 보질 못했다.

가족 중 죽은 사람은 없다.



물론 나도 살아있다.

하지만 언젠가 그 자가 다시 나를 잡으러 오지 않을까, 지금도 걱정되서 견딜 수가 없다.


출처: http://vkepitaph.tistory.com/1212 [괴담의 중심 - VK's Epitaph]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아날로그 17-04-20 11:17
 
 
 
Total 7,53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미스터리 게시판 개설 및 운영원칙 (22) 가생이 12-26 126711
7538 [괴담/공포] 전라남도 고흥의 다리없고 얼굴없는 귀신이야기 레스토랑스 10-18 332
7537 [괴담/공포] [번역괴담][2ch괴담]병원 화장실 레스토랑스 10-18 86
7536 [괴담/공포] 군대 고참의 공포실화 (1) 레스토랑스 10-18 122
7535 [괴담/공포] 귀신때문에 이사간썰 (1) 레스토랑스 10-18 97
7534 [괴담/공포] [번역괴담] 귀신 같은 얼굴 (1) 레스토랑스 10-18 57
7533 [괴담/공포] [실화괴담]구교사의 여자화장실 (1) 레스토랑스 10-18 64
7532 [괴담/공포] [체험실화] 귀신보는 이병|왓섭! 공포라디오 (1) 폭스2 10-18 157
7531 [괴담/공포] 거울 속 뒤편 (1) 폭스2 10-18 132
7530 [괴담/공포] 웃고 있던레스토랑 아버지 (2) 폭스2 10-18 161
7529 [전설] 조선에 나타난 좀비 (1) 레스토랑스 10-17 628
7528 [잡담] 어렸을때 경험한 이상한 일 콩순이 10-17 348
7527 [괴담/공포] 시체닦이 아르바이트 괴담은 왜 생겨났을까? (2) 김패배 10-14 1404
7526 [괴담/공포] [체험실화] 집터의 중요성 (2) 레스토랑스 10-12 1065
7525 [괴담/공포] [체험실화] 직접 해본 저주 (1) 레스토랑스 10-12 412
7524 [괴담/공포] [체험실화] 우리부대 전통의 진실 (1) 레스토랑스 10-12 531
7523 [괴담/공포] 해꽃이 - 매야도의 숨은 이야기 (1) 레스토랑스 10-12 351
7522 [괴담/공포] 야간 도하훈련 (1) 레스토랑스 10-12 538
7521 [괴담/공포] 3년간의 암호해독 (1) 레스토랑스 10-12 612
7520 [괴담/공포] [2ch괴담] 사라진 나그네 (1) 레스토랑스 10-12 342
7519 [괴담/공포] [실화괴담] 오봉저수지 (1) 레스토랑스 10-12 364
7518 [초현실] 시베리아 초원 한 가운데 뚫린 거대한 구멍! 그 정체는 (1) 레스토랑스 10-12 805
7517 [괴담/공포] 퇴마사 할아버지 (기묘한 이야기) (1) 레스토랑스 10-12 420
7516 [괴담/공포] 귀신을 불러온다던 분신사바경험 (1) 차랑꾼 10-12 467
7515 [괴담/공포] [체험실화] A초소 괴담 (1) 레스토랑스 10-11 417
7514 [괴담/공포] [체험실화] 지금 내가 사는 원룸에서는 (1) 레스토랑스 10-11 396
7513 [괴담/공포] [체험실화] 내가 본 저승사자 (1) 레스토랑스 10-11 393
7512 [괴담/공포] [체험실화] 군대에서 죽을뻔한 일 (1) 레스토랑스 10-11 31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