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미스터리 게시판
 
작성일 : 17-04-20 09:51
[괴담/공포] [번역괴담][2ch괴담][850th]불행을 부르는 자
 글쓴이 : 폭스2
조회 : 353  

어릴 적부터 나에게만 보이는, 가족에게 불행이 일어나기 전 나타나는 사람이 있다.

몇십년 전부터 계속 같은 모습이니 사람은 아니겠지만, 편의상 여기서는 사람이라고 쓰려 한다.

할머니가 돌아가시기 전이나, 할아버지가 돌아가시기 전, 그제껏 전혀 교류가 없었던 삼촌이 죽기 전에도 보았다.



사촌형의 형수 같이 혈연이 없어도 친척에게 불행한 일이 일어날 때면 늘 나타난다.

무엇을 하는 것은 아니다.

단지 거기 있을 뿐.



겉으로 보기에도 평범한 사람이다.

다만 평범하지 않다고 느낄 수 있는 부분은, 언제 어디라도 같은 얼굴에 같은 모습이라는 점이다.

게다가 내 눈에만 보인다.



성별은 알 수 없다.

남자로 보이기도 하고 여자로 보이기도 한다.

그저 무표정하게 시야에 겨우 들어올 정도 위치에 가만히 서 있을 뿐.



집안에서는 본 적이 없고, 밖에서만 마주쳤다.

대개 멍하니 있으면 어느새인가 시야에 들어와있다.

확실한 것은 그 사람을 보면 분명히 가족에게 불행한 일이 찾아온다는 것.



오랫동안 보지 않아 잊고 있었지만, 지난 봄 오랜만에 그 사람을 봤다.

일을 째고 편의점 앞에서 담배를 피우고 있었다.

도로를 사이에 두고 반대편 건물 앞에, 또다시 무표정하게 서 있었다.



아, 누군가 죽겠구나.

그렇게 멍하니 생각하고 있는 사이 그 사람은 사라졌다.

그리고 사흘쯤 지난 어느 늦은밤.



근처 편의점까지 쇼핑하러 가는데, 또 그 사람이 나타났다.

지금까지 불행이 일어나기 전에 연속으로 나타난 적은 없었다.

나는 깜짝 놀라 우뚝 멈춰섰다.



그 사람에게 정신을 빼앗기고 있는 사이 차에 치일 뻔 했다.

위기일발이었다.

그야말로 자전거 앞바퀴와 자동차 사이 간격이 몇cm 되지도 않는 수준이었다.



나도 멍하니 있던 잘못이 있었지만, 상대 운전자에게도 한마디 해야겠다 싶었다.

몇미터 앞에 멈춰있는 차로 다가가, 운전석을 들여다봤다.

그리고 나는 소름이 끼쳐 할말을 잊었다.



운전석에 앉아 있는 것은 지금까지 무표정하게 내 시선에 들어왔던 그 사람이었다.

[쯧...] 하고 혀를 차고는 그대로 차를 타고 떠나갔다.

그때까지, 나는 어느쪽일까 하면 아군이라고 생각했었다.



하지만 오히려 그 녀석이 가족에게 불행을 불러오고 있던 것이라는 걸, 그날 알아차렸다.

그날 이래 그 녀석은 보질 못했다.

가족 중 죽은 사람은 없다.



물론 나도 살아있다.

하지만 언젠가 그 자가 다시 나를 잡으러 오지 않을까, 지금도 걱정되서 견딜 수가 없다.


출처: http://vkepitaph.tistory.com/1212 [괴담의 중심 - VK's Epitaph]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아날로그 17-04-20 11:17
 
 
 
Total 7,58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미스터리 게시판 개설 및 운영원칙 (22) 가생이 12-26 128201
7581 [과학이론] 10명중 2명꼴로 가지고 있는 미스테리 증상 (1) 도르메르 13:40 362
7580 [괴담/공포] 공포만화 ㅡ 산장에서 팜므파탈k 12:04 161
7579 [괴담/공포] 괴담 모음 3 팜므파탈k 11:49 92
7578 [괴담/공포] 괴담 모음 2 팜므파탈k 11:34 75
7577 [괴담/공포] 괴담 모음. (약 스압) 팜므파탈k 11:16 118
7576 [잡담] 일본 의문의 실종사건 아따오지네 12-16 1282
7575 [초현실] 눈이 안 녹아 (3) gasengyi 12-16 1182
7574 [괴담/공포] 출산 직전 사라진 중국 아나운서 (5) 도르메르 12-15 2131
7573 [괴담/공포] 새로운 집에 이상한 일.. (2) 팜므파탈k 12-15 659
7572 [괴담/공포] 무서운 이야기 팜므파탈k 12-15 411
7571 [괴담/공포] 남편의 부탁 (2) 팜므파탈k 12-15 469
7570 [괴담/공포] 꿈에서 죽은 사람이 주는 음식은.... (2) 팜므파탈k 12-15 650
7569 [괴담/공포] 전 매춘부에요 (5) 팜므파탈k 12-13 2034
7568 [괴담/공포] 무서운이야기 '아버지의 고백'.jpg 팜므파탈k 12-13 832
7567 [괴담/공포] 판잣집 (1) 팜므파탈k 12-13 625
7566 [초현실] (실화/퇴마체험기) 손님 쫒는 야생마 (3) SpeedHunter 12-01 3461
7565 [과학이론] 미래에 관해 빗나간 예측들 (4) 도르메르 12-01 4192
7564 [괴물/희귀] 아쿠아리움에 백상아리가 없는 이유 (1) 도르메르 11-29 5164
7563 [괴물/희귀] 영화에 나올 법한 희귀 동물들 (2) 도르메르 11-28 3342
7562 [괴담/공포] [기묘한 이야기] 일제시대 사라진 우리나라 동물들 (2) 도르메르 11-27 2933
7561 [외계] UFO형 인터스텔라 소행성 (4) 다잇글힘 11-24 4290
7560 [괴담/공포] (창작) 시체신부2 | 100년된 미라와의 동침 '마강' 괴이박물관 11-21 2607
7559 [목격담] 호수 공원에서 여자 번호 따는 방법 (3) 레스토랑스 11-21 4626
7558 [자연현상] 일본을 공포에 떨게하는 초거대지진 난카이 트로프 (10) 늘푸르다 11-20 5302
7557 [괴담/공포] (충격!!!) 시체신부 1 / 죽은자와의 달콤한 동거생활을 … (1) 괴이박물관 11-19 3418
7556 [과학이론] 자전 속도 느려지면 지진 급증한다 (3) 다잇글힘 11-19 2522
7555 [외계] "생명체 가능성 있는 쌍둥이 지구 발견" (6) 블루하와이 11-18 363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