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미스터리 게시판
 
작성일 : 17-04-20 09:52
[괴담/공포] [번역괴담][2ch괴담][851st]생령이 된 나
 글쓴이 : 폭스2
조회 : 318  

10년간 사귀고, 동거까지 했던 남자친구가 바람을 피웠습니다.

그가 다른 여자에게 향해, 집에 돌아오지도 않을 무렵 이야기입니다.

집에 오지도 않았던 게 확실한데도, 그는 [야근 때문에 일하고 있어. 네가 나간 다음에 집에 들어갔다가 네가 돌아오기 전에 다시 나왔다고.] 라며 거짓말을 치곤 했죠.



당시만 해도 집에 오지 않았다는 건 알았지만, 바람을 피우는지 확신하지는 못했습니다.

그저 나에게 질려서 헤어지려 하는 것인지, 아니면 다른 사람이 생긴 것인지 꽤 고민을 했죠.

밤에는 잠도 제대로 자지 못하고, 식욕도 떨어졌습니다.



뭘 할 기력도 없어, 회사에 다니는 것 말고는 그냥 누워 천장만 바라보는 나날을 2달 가량 보냈습니다.

그런 와중에도 회사에 꼬박꼬박 나간 건, 그 사람의 거짓말이 사실이라는 걸 알아차리고 싶지 않아서였습니다.

정말 그가 말한대로, 내가 없는 사이 돌아왔을지도 모른다고 믿고 싶었던 거죠.



그와 동시에, 싫으면 싫다고, 다른 사람이 생겼다면 생겼다고 말해줬으면 하는 마음도 생겼고요.

기분은 서서히 변해가, 내가 이렇게 괴로워하고 있는데도 즐겁게 살고 있을 그에 대한 원망과 증오가 쌓여갔습니다.

그러는 사이 이상하게 그와 함께 있는 여자의 존재가 분명하게 느껴졌습니다.



얼굴까지는 알 수 없었지만, 머리 모양이나 체형, 그리고 그와 둘이서 한 이불을 덮고 자고 있는 모습까지.

모든게 선명하게 머릿 속에 떠올랐습니다.

그렇게 되고나서 며칠 지났을까요.



그가 반쯤 울며 전화했습니다.

거짓말을 하고 있었다, 다른 여자의 집에서 자고 있었다, 집에는 돌아가지 않았었다, 미안하니 부디 용서해달라.

그런 내용이었습니다.



왜 갑자기 사실을 말했는지 나는 궁금했습니다.

그래서 끝까지 거짓말을 쳐서 다른 여자가 있다는 걸 숨기지 않은 이유를 물어봤죠.

그러자 그는 놀라운 말을 했습니다.



매일 낮과 밤을 가리지 않고 내 모습이 나타난다는 것이었습니다.

낮에는 시야 한편에 보인답니다.

놀라서 바라보면 어느새 사라져 있고.



잠을 잘 때면 어느새인가 곁에 나타나고 가위에 눌린다고 했습니다.

귓가에서 계속 [거짓말쟁이, 거짓말쟁이, 거짓말쟁이...] 라고 되뇌인다고 하더군요.

그러는 사이 거짓말이 들켰다는 것과, 더는 숨길 수 없다는 걸 깨달았다고 합니다.



[좋아하는 여자가 새로 생겼지만, 오래 사귄 너와 어떻게 헤어져야 할지 모르겠어서 이별을 말하지 못했던거야. 하지만 더는 네 곁으로 돌아갈 수 없어. 네가 너무 무서워. 모두 내 잘못이지만 무섭다고. 제발 용서해줘...]

그렇게 말하고 그는 울었습니다.

솔직히 그의 죄책감이 내 모습을 보게 한 건 아니었나 싶었습니다.



나를 생령 취급하며 몰아가는 것 같아 어떻게든 책임을 떠넘기려는 수작 같아 화가 났지만, 문득 무언가 궁금해졌습니다.

나는 내 머릿 속에 떠오르던 여자의 특징을 말해봤습니다.

밝은 갈색 단발머리, 155cm 정도 키에 살짝 통통한 체형.



쇄골 주변에 점이 두개 있고, 왼팔에 화상 흔적이.

그렇게 말하자, 그는 통곡하며 미안하다는 말을 되풀이 했습니다.

나는 그날로 이별을 결심했습니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아날로그 17-04-20 11:18
 
 
 
Total 7,56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미스터리 게시판 개설 및 운영원칙 (22) 가생이 12-26 127406
7560 [괴담/공포] (충격!!!) 시체신부 1 / 죽은자와의 달콤한 동거생활을 … (1) 괴이박물관 19:57 235
7559 [과학이론] 자전 속도 느려지면 지진 급증한다 (1) 다잇글힘 14:46 249
7558 [외계] "생명체 가능성 있는 쌍둥이 지구 발견" (4) 블루하와이 11-18 994
7557 [괴담/공포] (창작) 바다악어에 의해 1000명의 일본군이 몰살당한 �… 괴이박물관 11-17 705
7556 [괴담/공포] 안중근 의사 아들 안중생은 친일파였다? (6) 도르메르 11-17 913
7555 [괴담/공포] (창작)경악! 무려436명을 살해한'참파왓의 식인호랑… 괴이박물관 11-14 1756
7554 [괴담/공포] (창작)충격! 자신이 먹은 사람의 머리를 수집한 사자 &#… 괴이박물관 11-12 2346
7553 [괴담/공포] (창작)텐메이대기근#3, 괴담, 자신의 아이마저 먹은 … 괴이박물관 11-10 950
7552 [괴담/공포] 식인,살인이 난무했던 [텐메이 대기근] 괴담 '히라… (3) 괴이박물관 11-08 3532
7551 [괴담/공포] 스냅챗을 하다가 겪은 리얼 충격적인 공포실화 (1) 레스토랑스 11-07 2110
7550 [음모론] 페미니스트는 일루미나티다? (3) 인류제국 11-07 1433
7549 [잡담] 사이코패스 혹은 악마? (1) 차칸인간 11-04 2493
7548 [과학이론] 세슘을 물에 떨구면 생기는 일 (4) 크카모 11-03 4360
7547 [과학이론] 입자물리학으로 피라미드속 '비밀 공간' 찾았… 다잇글힘 11-03 1901
7546 [자연현상] 바다속 미스터리 (4) 레스토랑스 11-02 3563
7545 [자연현상] 태양계 밖 '외계에서 온 천체' 첫 포착 (7) 다잇글힘 10-29 5669
7544 [괴담/공포] 수원역 납치사건 (6) 크카모 10-28 5019
7543 [목격담] 천조국의 보물찾기 미제사건 (4) 레스토랑스 10-25 3899
7542 [괴담/공포] 펌글 산장의 초상화 (깜놀주의) (5) 댑댑이 10-23 3606
7541 [과학이론] 영혼의 존재를 밝히려는 실험 (9) 레스토랑스 10-22 3631
7540 [괴담/공포] 강 너머 전우 (19) 폭스2 10-22 2880
7539 [괴담/공포] 믿거나말거나 괴담 <초능력> (1) 댑댑이 10-20 2262
7538 [괴담/공포] 전라남도 고흥의 다리없고 얼굴없는 귀신이야기 레스토랑스 10-18 3069
7537 [괴담/공포] [번역괴담][2ch괴담]병원 화장실 레스토랑스 10-18 1587
7536 [괴담/공포] 군대 고참의 공포실화 (2) 레스토랑스 10-18 2102
7535 [괴담/공포] 귀신때문에 이사간썰 (1) 레스토랑스 10-18 1813
7534 [괴담/공포] [번역괴담] 귀신 같은 얼굴 (1) 레스토랑스 10-18 133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