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미스터리 게시판
 
작성일 : 17-04-20 09:54
[괴담/공포] [번역괴담][2ch괴담][852nd]목욕탕을 훔쳐보다
 글쓴이 : 폭스2
조회 : 274  

한밤 중 친구들과 드라이브를 나섰다.

행선지는 어느 온천마을.

그곳은 한편은 산으로 둘러쳐 있고, 반대편은 벼랑이 되어 아래 강이 흐르고 있다.



벼랑 높이는 30m 정도 될 것이다.

그 벼랑 아래, 강이 흐르는 계곡에 온천 호텔이 줄지어 서있다.

도로와 온천의 거리는 100m 정도.



욕탕은 벼랑의 경관을 올려다보게 지어져있기에, 벼랑 위 도로에서는 아래 온천 모습이 훤히 보인다.

30m 아래에 있는데다 거리도 좀 있으니 확실하게 보이는 건 아니지만, 밤이 되면 노천탕 불빛 때문에 얼굴은 못 알아봐도 보기 쉬워진다.

딱히 엿볼 목적으로 간 것은 아니었다.



그 근처에 있는 폭포에 담력시험을 하러 갈 셈이었으니.

하지만 뒷좌석에 타고 있다보니 아무래도 시선은 노천탕 쪽으로 향한다.

자세히 보니 여자가 벼랑 쪽을 향해 목욕탕 가장자리에 무릎을 꿇은 채 몸을 치켜세우고 있었다.



다리를 어깨 정도 폭으로 벌리고, 양손은 고간에 대고 있다.

하지만 아무래도 숨기는 게 아닌 것 같았다.

벌린 다이 사이로 손을 넣어 무언가를 하고 있었다.



나는 노출광인 여자가 자위라도 하는건가 싶었다.

그래서 운전하던 친구에게 말을 해 차를 세우고, 몰래 훔쳐보기로 했다.

그리하여 지켜보게 되었지만, 아무래도 성적 매력이 느껴지질 않았다.



오히려 으스스한 느낌이랄까.

여자는 고개를 숙이고 있어 머리카락 때문에 얼굴은 보이지 않았다.

몸매를 보아하니 젊은 것 같았다.



거리 때문에 무언가 하고있는 것 같았지만, 무얼 하는지는 알 수 없었다.

별로 재미도 없었기에 슬슬 출발하자고 말하려던 찰나.

[야, 저거... 뭐가 나오고 있지 않냐?]



친구의 말에 자세히 보니, 고간에 있던 손이 무언가를 잡아 끌고 있었다.

여자의 몸이 앞으로 구부러진다.

손이 무언가를 잡은채 앞으로 나왔다.



[...아이를 낳고 있는거야?]

그 자리에 있던 모든 이가 출산이라고 인식해 패닉에 빠졌다.

하지만 여자의 배는 임신부처럼 보이지는 않았다.



게다가 출산을 하는데 출혈도 없다고?

아니, 애시당초에 저렇게 낳을 수가 있는건가?

다들 머릿속에 떠오른 의문을 입에 담으면서도, 눈을 떼지는 못했다.



아마 10분 정도 걸렸을까, 여자는 출산을 마쳤다.

하지만 어머니가 아이를 대하는 모습이 아니었다.

양손으로 아이의 머리를 단단히 잡고, 가슴 높이로 들어올렸다.



여자는 한쪽 손으로 공이라도 다루듯 갓난아기의 머리를 잡아올렸다.

그리고 다른 한손을 크게 휘둘러, 그대로 던져버렸다.

아기는 벼랑 아래, 어둠 속으로 빨려들어갔다.



여자는 아무 일 없었던 것처럼 노천탕 안으로 들어가, 그대로 걸어가 보이지 않게 되었다.

한명이 기괴한 비명을 지르자, 운전대를 잡은 친구 녀석이 정신을 차렸다.

그대로 차를 유턴시켜 왔던 길을 죽어라 돌아왔다.



더 이상 담력시험 따위 할 기분이 아니었으니까.

그게 무엇이었는지, 여자가 살아있는 사람인지는 모를 일이다.

다만 함께 본 친구들이 있는 덕에, 꿈이나 환각은 아니었다고 확신할 뿐.



출처: http://vkepitaph.tistory.com/1216 [괴담의 중심 - VK's Epitaph]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아날로그 17-04-20 11:31
 
 
 
Total 5,92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미스터리 게시판 개설 및 운영원칙 (22) 가생이 12-26 112460
5926 [초현실] 어제 원주에 또다시 리본구름.. (2) FS6780 16:25 238
5925 [잡담] 저는 제 실제 경험담 한 번 써보려 합니다. ( 1 ) (2) 아날로그 16:13 124
5924 [괴담/공포] [ 엑스파일 ] 네이트판 괴담 시끄러운 아랫집 (1) 폭스2 12:16 199
5923 [괴담/공포] [허울-괴담단편]봉인 (1) 폭스2 11:34 67
5922 [괴담/공포] [왓섭! 실화시리즈] 상주할머니 외전 #08 - 할머니와 산신 (1) 폭스2 11:31 69
5921 [괴담/공포] [왓섭! 번역괴담] 사과의 편지 - 그림자 인간 (1) 폭스2 11:25 46
5920 [괴담/공포] [쌈무이-공포라디오 단편] 어느 병사의 이야기 (괴담/무… (1) 폭스2 11:18 48
5919 [괴담/공포] 악의가 담긴 한마디 (1) 폭스2 11:17 84
5918 [괴담/공포] [쌈무이-공포라디오 단편] 장미정원, 나의 사후세계 체험… (1) 폭스2 11:15 39
5917 [괴담/공포] [쌈무이-공포라디오 시리즈] 1998년 미술실에서의 분신사… (1) 폭스2 11:14 32
5916 [괴담/공포] [쌈무이-공포라디오 시리즈] 1998년 미술실에서의 분신사… (1) 폭스2 11:12 49
5915 [괴담/공포] [쌈무이-공포라디오 단편] 5년간의 공백-일본번역괴담 (… (1) 폭스2 11:11 38
5914 [괴담/공포] [글+동영상] 비행기추락 10초 전 뜬다는 공포의 소리(+블… (1) Den1 03:50 206
5913 [괴담/공포] [미스테리범죄]구로동 샛별룸살롱 살인사건 - 합리화 (1) 폭스2 04-23 422
5912 [괴담/공포] [왓섭! 체험실화] 뚝뚝뚝 - 허리춤에 떨어지던 액체의 정… (1) 폭스2 04-23 239
5911 [괴담/공포] 영화같은 방법으로 살인범을 검거한 실화 [자막제공] (1) 폭스2 04-23 259
5910 [괴담/공포] [글+동영상] '네크로필리아' 시체성애자를 아시나… (2) Den1 04-23 277
5909 [괴담/공포] 이누나키 바위 (1) 폭스2 04-23 346
5908 [괴담/공포] [번역괴담][2ch괴담][858th]후쿠시마의 해안도로 (1) 폭스2 04-23 191
5907 [괴담/공포] [번역괴담][2ch괴담][857th]낡은 집의 해체공사 (1) 폭스2 04-23 136
5906 [잡담] 당신이 천재일지도 모른다는 증거 (3) 라이크 04-22 929
5905 [과학이론] [글+동영상] 말도 안되는 반전의 반전 '로널드 오퍼스… (2) Den1 04-22 460
5904 [음모론] 지식인 소름 레전드 TOP9 ㄷㄷ 라이크 04-21 1255
5903 [괴담/공포] 공포실화 무서운이야기 번역괴담 - 동화이야기 (1) 폭스2 04-21 334
5902 [괴담/공포] [쌈무이-공포라디오 단편] 충주 가는 길 (괴담/무서운이… (1) 폭스2 04-21 224
5901 [괴담/공포] 공포실화 무서운이야기 번역괴담 - 송정 민박집 (1) 폭스2 04-21 278
5900 [괴담/공포] 여동생이 살해당했다. (1) 폭스2 04-21 55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