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미스터리 게시판
 
작성일 : 17-04-20 09:57
[괴담/공포] [번역괴담][2ch괴담][854th]호반의 까마귀
 글쓴이 : 폭스2
조회 : 700  

내가 아직 초등학생일 무렵 이야기다.

아마 3, 4학년쯤 일일 것이다.

현장학습이었는지, 그날은 버스를 타고 미술관으로 향했다.



미술관에서는 대충 정해진 루트를 돈 뒤, 지정된 시간까지 자유로이 관람하게 되었다.

나는 사이좋은 친구 서너명과 함께 미술관을 돌기로 했다.

처음에는 즐거웠지만 솔직히 나는 금세 질려서 [빨리 가자...] 라고 말하게 되었다.



다른 친구들도 대부분 비슷해서, 빨리 집에 가고 싶다고 이야기하고 있었다.

하지만 친구 중 한명, A 녀석은 혼자 진지하게 그림을 보고 있었다.

무슨 말을 건네도 미술관에서 나가려 하지 않아서, 어쩔 수 없이 다같이 A가 가고 싶은 곳을 따라다니게 되었다.



우리가 수다를 떨며 대수롭지 않게 그림을 보는데, 갑자기 A가 멈춰서서 움직이질 않았다.

그제까지는 멈춰서도 곧바로 다시 걷기 시작하고, 다른 그림을 향해 갔었는데.

그 그림 제목은 확실히 무슨 까마귀라는 것이었다.



까마귀라는 부분만 기억하고 있는 건, 당시 내가 烏라는 한자를 읽을 수 없었기 때문이었다.

친구 중 한 명이 읽는 법을 가르쳐주었고.

그리고 그 그림에는 까마귀가 그려져 있지 않다는 것 또한 인상적이었고.



그야 제목과 그림이 다른 건 어찌보면 당연한 일이다.

하지만 그 그림은 분명하게 이상했다.

풍경화처럼 호수와 그 주변 경치가 그려져있는데, 가장자리에 기묘한 것이 있었다.



나무 한그루에 끈 같은 것으로 매달려있는 검은 물체.

무엇인지 확실하지는 않았지만, 왠지 모르게 사람의 형태를 하고 있는 것처럼 보였다.

적어도 까마귀는 아니었다.



나는 어쩐지 기분 나쁜 그림이라고만 생각했고, 다른 친구들은 제대로 보지도 않았다.

A는 계속 움직이질 않았다.

말을 걸어봐도 대강대강 대답이 돌아올 뿐.



아무리 그림을 감상하지 않는다고 해도, 그냥 같은 자리에만 있는 건 너무 지루했다.

우리는 A에게 말을 해놓고, 다른 곳을 돌아보기로 했다.

한동안 돌아다니다 앉아 쉴 수 있는 곳이 있어서, 거기서 시간을 보냈다.



슬슬 집합시간이 다가오기에, 우리는 집합장소로 향했다.

도중 A의 모습이 보였다.

이럴수가, A는 아직도 그 그림을 보고 있었다.



헤어지고 나서 10분은 족히 넘었을 터였다.

A에게 이제 집합해야 된다고 말하자, 여전히 대강대강 대답할 뿐이었지만 그림 곁에서 떠나 함께 집합장소로 향했다.

그날은 그렇게 끝났다.



귀가하는 버스 안에서 A는 평소 그대로의 모습이었고, 나는 그리 신경쓰지 않았다.

현장학습이 끝난 다음날.

작문 용지가 나눠지고 어제 현장학습 소감문을 쓰게 되었다.



나는 정말 즐거웠다느니, 대충 적어냈다.

함께 미술관을 다녀온 친구들은 모두 제출했지만, A만은 시간 내에 쓰질 못해 집에서 숙제로 써오게 되었다.

다음날, 전날 소감문을 다 쓰지 못했던 사람들이 숙제를 제출했다.



A는 내지 않았다.

또 다음날, 이날이 마감일이었지만 A와 불성실한 놈들 서넛은 내지 않았다.

이 시점에서 나는 위화감을 느끼고 있었다.



A는 평상시부터 성실하고 숙제는 밀린 적 한번 없었다.

평소 태도도 이상했다.

어쩐지 멍해서 평소 A 같지가 않았다.



그런 상태가 일주일 정도 계속되었다.

그리고 그 와중에 A가 내게 상담을 해왔다.

그날 본 까마귀 그림이 머릿속에서 떠나질 않는다는 것이었다.



나는 솔직히 그런 그림 따위 까맣게 잊은지 오래였다.

하지만 A가 너무나 심각해보였기에, 어떻게 해야 좋을지 몰라 당황했다.

결국 그때 내가 A에게 무슨 말을 해줬는지는 기억나지 않는다.



진부한 말만 늘어놓았겠지.

그리고 또 며칠 지나 갈수록, A는 점점 이상해져갔다.

수업 중에 혼자 중얼중얼거리기도 하고, 양호실을 찾는 일도 잦아졌다.



나도, 친구들도 A와는 별로 놀지 않게 되었다.

그리고 어느날, 그 일이 일어났다.

수업 도중, A는 갑자기 넘어졌다.



의자에서 굴러 떨어져, 몸을 벌벌 떨었다.

교실이 웅성거리는 중, 나는 A와 시선이 마주쳤다.

그러자 A는 절규했다.



뭐라고 말하는지는 알아들을 수 없었다.

그 후, A는 선생님이 양호실로 옮겼다.

수업은 자습이 되었다.



잠시 뒤 학교에 구급차가 왔다.

창밖으로 보니, A 같은 사람이 들것에 실려가는 모습이 보였다.

그 뒤로 A는 학교에 오지 않았다.



병원에 입원했다고 들었지만, 자세한 것은 모른다.

학년이 바뀔 무렵, 선생님은 A의 전학을 알렸다.

그 후 내가 들은 소식은 아무 것도 없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아날로그 17-04-20 11:32
 
 
 
Total 7,58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미스터리 게시판 개설 및 운영원칙 (22) 가생이 12-26 128201
7581 [과학이론] 10명중 2명꼴로 가지고 있는 미스테리 증상 (1) 도르메르 13:40 362
7580 [괴담/공포] 공포만화 ㅡ 산장에서 팜므파탈k 12:04 161
7579 [괴담/공포] 괴담 모음 3 팜므파탈k 11:49 92
7578 [괴담/공포] 괴담 모음 2 팜므파탈k 11:34 75
7577 [괴담/공포] 괴담 모음. (약 스압) 팜므파탈k 11:16 118
7576 [잡담] 일본 의문의 실종사건 아따오지네 12-16 1282
7575 [초현실] 눈이 안 녹아 (3) gasengyi 12-16 1182
7574 [괴담/공포] 출산 직전 사라진 중국 아나운서 (5) 도르메르 12-15 2131
7573 [괴담/공포] 새로운 집에 이상한 일.. (2) 팜므파탈k 12-15 659
7572 [괴담/공포] 무서운 이야기 팜므파탈k 12-15 411
7571 [괴담/공포] 남편의 부탁 (2) 팜므파탈k 12-15 469
7570 [괴담/공포] 꿈에서 죽은 사람이 주는 음식은.... (2) 팜므파탈k 12-15 650
7569 [괴담/공포] 전 매춘부에요 (5) 팜므파탈k 12-13 2034
7568 [괴담/공포] 무서운이야기 '아버지의 고백'.jpg 팜므파탈k 12-13 832
7567 [괴담/공포] 판잣집 (1) 팜므파탈k 12-13 625
7566 [초현실] (실화/퇴마체험기) 손님 쫒는 야생마 (3) SpeedHunter 12-01 3461
7565 [과학이론] 미래에 관해 빗나간 예측들 (4) 도르메르 12-01 4192
7564 [괴물/희귀] 아쿠아리움에 백상아리가 없는 이유 (1) 도르메르 11-29 5164
7563 [괴물/희귀] 영화에 나올 법한 희귀 동물들 (2) 도르메르 11-28 3342
7562 [괴담/공포] [기묘한 이야기] 일제시대 사라진 우리나라 동물들 (2) 도르메르 11-27 2933
7561 [외계] UFO형 인터스텔라 소행성 (4) 다잇글힘 11-24 4290
7560 [괴담/공포] (창작) 시체신부2 | 100년된 미라와의 동침 '마강' 괴이박물관 11-21 2607
7559 [목격담] 호수 공원에서 여자 번호 따는 방법 (3) 레스토랑스 11-21 4626
7558 [자연현상] 일본을 공포에 떨게하는 초거대지진 난카이 트로프 (10) 늘푸르다 11-20 5302
7557 [괴담/공포] (충격!!!) 시체신부 1 / 죽은자와의 달콤한 동거생활을 … (1) 괴이박물관 11-19 3418
7556 [과학이론] 자전 속도 느려지면 지진 급증한다 (3) 다잇글힘 11-19 2522
7555 [외계] "생명체 가능성 있는 쌍둥이 지구 발견" (6) 블루하와이 11-18 363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