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미스터리 게시판
 
작성일 : 17-04-21 08:30
[괴담/공포] [글+동영상] 초등여아가 커터칼로 친구를 난도질하여 죽인 어이없는 이유
 글쓴이 : Den1
조회 : 541  

<영상으로 보기>


 

<글로 보기>

 

초등여아가 커터칼로 친구를 난도질하여 죽인 어이없는 이유


2004년 6월 1일 오후


일본 나가사키 현 사세보 시의 한 초등학교에서

6학년 여자아이가 동급생 여자아이를

커터칼로 살해한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당시 학교를 무대로한 초등여아의 살인사건으로

세간에 커다란 파문을 일으켰습니다


사건은 피해여아인 사토미가 한 웹사이트에서

가해여아인 나츠미의 신체적 특징을 비방하는

내용을 쓰면서 시작되었습니다


별 문제될 것 없는 평범한 글이었지만 당시

피해여아와 사이가 나빳던 가해여아는

앙심을 품고 6월 1일에 범행을 저지릅니다


나츠미는 사건당일 점심시간에

아무도 없는 교실로 사토미를 불러내었습니다


그리고 창문을 커튼으로 가린 후

바닥에 앉힌 다음 손으로 눈을 가린 후

뒤에서 목과 손목을 커터칼로 난도질 하였습니다


피해자의 목 상처 길이는 약 10cm,

왼쪽 손목 상처 길이도 약 10cm로

뼈가 보일 정도로 깊은 상처가 있었다고 합니다


사건을 저지른 나츠미는

15분동안 교실에 머물렀다고 합니다


살인을 저지르고 피를 흘리고 죽어가는

친구를 보고 충격과 공포를 느꼈던 걸까요?


소름끼치게도 나츠미는 사토미가 확실하게

죽은걸 확인하기 위해 사토미를 발로 차거나

짓밟으면서 생사를 확인했다고 합니다


계획적이였지만 치밀하지 못했던

나츠미는 사건 발생 후 바로 경찰에게 붙잡혔고


경찰 수색 결과, 나츠미의 컴퓨터에서 잔혹하고

잔인한 그림과 동영상이 다수 발견되었다고 합니다


또한 나츠미는 언니의 렌탈카드를 사용하여

영화 '배틀로얄'을 대여하여 여러번 시청하였고

배틀로얄의 동인소설을 직접 쓰고 있었습니다


그 동인소설의 설정은 같은 반 38명의 친구들이

서로 살인을 하는 스토리로 각 캐릭터의 이름이

동급생과 비슷하거나 같았다고 합니다


충격적인것은 처음으로 죽게되는 피해자의

이름이 살해당한 미타라이 사토미 였던 것입니다


충동적인 살인이 아닌 계획적이고 잔혹한 살인으로

많은 이들에게 충격을 선사했지만

그 반대의 사람들도 있었습니다...


이 사건은 일명 네바다땅 사건이라고 불리었는데

미성년범죄자 신상공개를 제한하는 법이 있어


사람들은 나츠미의 티셔츠에 써있는 네바다를

따와 뒤에 모에계열의 호칭인 땅을 붙여

네바다땅이라고 부르게 된 것입니다


이 사건의 가장 소름끼치는 일은

나츠미의 귀여운 외모로 인해 팬클럽이

결성되었다는 겁니다..


그녀의 팬아트, 팬픽이 작성되었고 가해자가 입고있던

네바다 티셔츠가 매진사태를 보였으며


네바다땅 코스프레를 하는 사람도 있었습니다


나이가 어리고 귀엽다지만 한 생명을 잔혹하고

계획적으로 살인하였는데 팬카페가 만들어진

사회적으로 기이한 현상이 벌어진 것입니다


이후 가해여아인 츠지 나츠미는 일시 수감되었다가

2004년 9월 16일 도치기 현으로 이감되었고


2013년까지 복역하여 현재는 출소한 상황이라고 합니다


현 근황을 알아보려고 했지만 인터넷에 정보가

별로없는 관계로 영상에 포함 시키진 않았습니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아날로그 17-04-21 17:41
 
비정상의 나라...비정상의 국민성....
coooolgu 17-04-23 04:30
 
별로 신뢰가 안가는게 2004년에 동영상이라니요? 그것도 고어동영상이라니...그것도 일본에서?(일본의 pc보급률은 상상을 초월할 정도로 낮습니다..게다가 일본의 인터넷은 익스플로러가 아닌 넷스케이프가 퍼져서 영상이 아닌 문자위주의 문화가 발달했죠 2ch의 아스키 그림이 좋은예..게임은 게임기의 나라니..) 즉 웬만한 능력자들이 아닌이상 그것을 접하고 싶어도 접할 방법이 없다는 말입니다....초등학생을 살인범으로 기소했다는 말도 별로 신뢰는 안가는데 이건 살인이니 그럴 수 있다 쳐도...
 
 
Total 7,73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미스터리 게시판 개설 및 운영원칙 (22) 가생이 12-26 130838
7733 [초현실] 사후세계는 있다! 우리랑 05-19 1079
7732 [과학이론] 사후세계는 없다.avi (26) 화산1 05-13 4493
7731 [초고대문명] 땅 속에서 발견된 얼굴 조각상의 비밀 2 (3) 스파게티 05-05 5903
7730 [초고대문명] 땅 속에서 발견된 얼굴 조각상의 비밀 1 (3) 스파게티 05-05 3697
7729 [초고대문명] 스핑크스 비밀의 방 스파게티 05-05 2208
7728 [초고대문명] 피라미드보다 큰 지하 미궁 스파게티 05-01 4206
7727 [외계] 3차대전과 외계인 스파게티 05-01 3218
7726 [괴담/공포] 기도원 진지함 05-01 1399
7725 [초고대문명] 소련 KGB의 외계인 무덤 발굴 계획 스파게티 05-01 2338
7724 [음모론] 미래에 갔다온 사람 (14) 스파게티 04-28 4821
7723 [잡담] [개소리] 2018년 5월말에 외계인이 지구를 침략하는가 (1) 스파게티 04-28 2532
7722 [음모론] 60개의 예언 중, 55개가 적중된 추배도 남은것은? (2) 스파게티 04-27 2939
7721 [음모론] 루마니아 부케지산의 비밀 (1) 스파게티 04-27 1973
7720 [초고대문명] 그랜드캐년 협곡에서 발견된 고대 지하 도시 스파게티 04-27 2012
7719 [초고대문명] 이탈리아 바다에서 발견된 고대 도시 (1) 스파게티 04-27 1718
7718 [외계] 피라미드 에서 발견된 외계인 시체 스파게티 04-27 2321
7717 [초고대문명] 버뮤다 삼각지 해저에 피라미드 (1) 스파게티 04-27 1433
7716 [초고대문명] 바닷속에서 발견된 두 개의 피라미드 스파게티 04-26 1441
7715 [외계] 마이클 울프'의 51구역에 대한 폭로 스파게티 04-26 1310
7714 [초고대문명] 수메르와 인간이란 (1) 스파게티 04-26 1547
7713 [초고대문명] 피라미드를 만든자들 (1) 스파게티 04-26 1194
7712 [과학이론] 태평양에 떠있는 신대륙은 매일 거대해지고있다 (3) 응룡 04-24 3133
7711 [잡담] KFX AESA 레이더 개발에 관한 걱정 => 밀리터리로 이사 (9) WINKFX 04-19 4155
7710 [잡담] 도쿄전력 엘리트 여직원의 이중생활 (3) 고이왕 04-12 10916
7709 [자연현상] 지구를 가로지르는 이상한 구름 (6) LikeThis 04-11 6376
7708 [외계] 잘만든 화성 미성테리 (9) 도배시러 04-09 6422
7707 [초고대문명] 제국군의 군의들 밀크쉐이크 04-08 4298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