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미스터리 게시판
 
작성일 : 17-04-21 08:30
[괴담/공포] [글+동영상] 초등여아가 커터칼로 친구를 난도질하여 죽인 어이없는 이유
 글쓴이 : Den1
조회 : 417  

<영상으로 보기>


 

<글로 보기>

 

초등여아가 커터칼로 친구를 난도질하여 죽인 어이없는 이유


2004년 6월 1일 오후


일본 나가사키 현 사세보 시의 한 초등학교에서

6학년 여자아이가 동급생 여자아이를

커터칼로 살해한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당시 학교를 무대로한 초등여아의 살인사건으로

세간에 커다란 파문을 일으켰습니다


사건은 피해여아인 사토미가 한 웹사이트에서

가해여아인 나츠미의 신체적 특징을 비방하는

내용을 쓰면서 시작되었습니다


별 문제될 것 없는 평범한 글이었지만 당시

피해여아와 사이가 나빳던 가해여아는

앙심을 품고 6월 1일에 범행을 저지릅니다


나츠미는 사건당일 점심시간에

아무도 없는 교실로 사토미를 불러내었습니다


그리고 창문을 커튼으로 가린 후

바닥에 앉힌 다음 손으로 눈을 가린 후

뒤에서 목과 손목을 커터칼로 난도질 하였습니다


피해자의 목 상처 길이는 약 10cm,

왼쪽 손목 상처 길이도 약 10cm로

뼈가 보일 정도로 깊은 상처가 있었다고 합니다


사건을 저지른 나츠미는

15분동안 교실에 머물렀다고 합니다


살인을 저지르고 피를 흘리고 죽어가는

친구를 보고 충격과 공포를 느꼈던 걸까요?


소름끼치게도 나츠미는 사토미가 확실하게

죽은걸 확인하기 위해 사토미를 발로 차거나

짓밟으면서 생사를 확인했다고 합니다


계획적이였지만 치밀하지 못했던

나츠미는 사건 발생 후 바로 경찰에게 붙잡혔고


경찰 수색 결과, 나츠미의 컴퓨터에서 잔혹하고

잔인한 그림과 동영상이 다수 발견되었다고 합니다


또한 나츠미는 언니의 렌탈카드를 사용하여

영화 '배틀로얄'을 대여하여 여러번 시청하였고

배틀로얄의 동인소설을 직접 쓰고 있었습니다


그 동인소설의 설정은 같은 반 38명의 친구들이

서로 살인을 하는 스토리로 각 캐릭터의 이름이

동급생과 비슷하거나 같았다고 합니다


충격적인것은 처음으로 죽게되는 피해자의

이름이 살해당한 미타라이 사토미 였던 것입니다


충동적인 살인이 아닌 계획적이고 잔혹한 살인으로

많은 이들에게 충격을 선사했지만

그 반대의 사람들도 있었습니다...


이 사건은 일명 네바다땅 사건이라고 불리었는데

미성년범죄자 신상공개를 제한하는 법이 있어


사람들은 나츠미의 티셔츠에 써있는 네바다를

따와 뒤에 모에계열의 호칭인 땅을 붙여

네바다땅이라고 부르게 된 것입니다


이 사건의 가장 소름끼치는 일은

나츠미의 귀여운 외모로 인해 팬클럽이

결성되었다는 겁니다..


그녀의 팬아트, 팬픽이 작성되었고 가해자가 입고있던

네바다 티셔츠가 매진사태를 보였으며


네바다땅 코스프레를 하는 사람도 있었습니다


나이가 어리고 귀엽다지만 한 생명을 잔혹하고

계획적으로 살인하였는데 팬카페가 만들어진

사회적으로 기이한 현상이 벌어진 것입니다


이후 가해여아인 츠지 나츠미는 일시 수감되었다가

2004년 9월 16일 도치기 현으로 이감되었고


2013년까지 복역하여 현재는 출소한 상황이라고 합니다


현 근황을 알아보려고 했지만 인터넷에 정보가

별로없는 관계로 영상에 포함 시키진 않았습니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아날로그 17-04-21 17:41
 
비정상의 나라...비정상의 국민성....
coooolgu 17-04-23 04:30
 
별로 신뢰가 안가는게 2004년에 동영상이라니요? 그것도 고어동영상이라니...그것도 일본에서?(일본의 pc보급률은 상상을 초월할 정도로 낮습니다..게다가 일본의 인터넷은 익스플로러가 아닌 넷스케이프가 퍼져서 영상이 아닌 문자위주의 문화가 발달했죠 2ch의 아스키 그림이 좋은예..게임은 게임기의 나라니..) 즉 웬만한 능력자들이 아닌이상 그것을 접하고 싶어도 접할 방법이 없다는 말입니다....초등학생을 살인범으로 기소했다는 말도 별로 신뢰는 안가는데 이건 살인이니 그럴 수 있다 쳐도...
 
 
Total 6,35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미스터리 게시판 개설 및 운영원칙 (22) 가생이 12-26 122184
6351 [괴담/공포] [체험실화] 2검문소 괴담 |왓섭! 공포라디오 폭스2 00:49 123
6350 [괴담/공포] [쌈무이-공포라디오 단편] 공포의 모든것은 내경험 안에 … 폭스2 00:47 52
6349 [괴담/공포] [쌈무이-공포라디오 단편] 이상한 신을 모시는 엄마 (괴… 폭스2 00:45 69
6348 [잡담] 믿기어려운 부적절한 관계를 가진 가족 (1) 알라쿵 00:10 377
6347 [잡담] 의외로 엄청버는 고수익 직업 알라쿵 06-27 894
6346 [자연현상] 기린은 왜 혀가 길까? 알라쿵 06-27 268
6345 [괴담/공포] 예수의 탈을 쓴 악마 : 친딸,조카,고아,구직자 X간 (2) 알라쿵 06-27 627
6344 [잡담] [진실] 타임머신 논란 이걸로 종결 피씨타임 06-27 735
6343 [괴담/공포] [쌈무이-공포라디오 단편] 용인 Y리조트에서 겪은 소름실… 폭스2 06-27 140
6342 [괴담/공포] [쌈무이-공포라디오 단편] 예전에 살았던 그집 (괴담/무… 폭스2 06-27 87
6341 [괴담/공포] 대한민국 역대최악의 목사 성범죄 사건 알라쿵 06-26 386
6340 [자연현상] 여자이기에 섹스를 여러번 할 수있다 (남자는 못함) (3) 알라쿵 06-26 1934
6339 [괴담/공포] 사무실에서 겪은 무서운일 폭스2 06-26 495
6338 [괴담/공포] 기저귀를 차고 봐야만하는 무시무시한 공포의 동영상 10… 폭스2 06-26 492
6337 [괴담/공포] [쌈무이-공포라디오 단편] 이상한 일들이 많이 있었던 기… 폭스2 06-26 149
6336 [잡담] [진실] 미스테리 TOP 10 천사가 실제 카메라에 찍혔다고??? (1) 피씨타임 06-25 391
6335 [잡담] 남성들이 놀랄 여성만 가능한 X 알라쿵 06-25 739
6334 [음모론] 미스터리게시판? (1) 점빵알바 06-25 300
6333 [잡담] 가지고 싶은 동물들의 능력 : 당신이 동물들의 특별한 능… 프렐류드 06-25 316
6332 [잡담] 호치민 조금 무서운 아파트카페와 섹시여가수 (1) 카페스어다 06-25 608
6331 [잡담] 마크 저커버그와 빈 디젤은 그렇고 그런 사이? _상식을 … 알라쿵 06-25 365
6330 [괴담/공포] [SCP괴담] 변신하는 인간형 생물체, SCP-953|왓섭! 공포라… 폭스2 06-25 374
6329 [괴담/공포] [왓섭! 미제사건] 캐나다 세일리시해 잘린발 미스테리 - … (1) 폭스2 06-25 323
6328 [괴담/공포] [사건사고] 작전명 147 - 인천상륙작전을 가능케한 또 다… 폭스2 06-25 266
6327 [괴담/공포] [SCP괴담] 부끄럼쟁이 SCP-096|왓섭! 공포라디오 폭스2 06-25 160
6326 [괴담/공포] 수진이의 일기 폭스2 06-24 351
6325 [괴담/공포] 잊을수 없는 기억 폭스2 06-24 22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