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미스터리 게시판
 
작성일 : 17-04-21 11:55
[괴담/공포] [번역괴담][2ch괴담][856th]간호학교의 담력시험
 글쓴이 : 폭스2
조회 : 417  



간호사로 일하고 있는 내가, 간호학교를 다닐 무렵 이야기입니다.

전원 기숙사 제도의 학교였기에, 뭐가 어찌되었든 선배 눈에 거슬리면 안되는 곳이었습니다.

매년 여름마다 2학년이 주최하고 1학년이 받게되는 담력시험이 있었습니다.



해부실과 표본실, 영안실을 순서대로 도는거죠.

각 방에는 미리 이름을 적은 종이를 놓아두기에, 그걸 가져와서 마지막 결승점에서 기다리는 선배들에게 보여주는 겁니다.

나도 1학년 때는 호되게 당했었죠.



해부실이나 영안실은 별로 무섭지 않았지만, 표본실은 진짜로 오싹했거든요.

오래된 병원이었기에 온몸이 통째로 포르말린 속에 담긴 남성과 여성이 한구씩 있었고, 기형아나 반으로 잘린 태아 시체도 있었습니다.

반쯤 울면서 도망쳐 나왔던 기억이 나네요.



아무튼 그 담력시험인데...

실은 매년 조금 눈에 띄는 1학년이 있으면, 그 한명만 이름이 적힌 종이를 만들지 않는 나쁜 전통이 있었습니다.

우리 학년에서는 머리도 좋고 얼굴도 예뻤던 K가 그 대상이 되었죠.



K는 아무것도 모른채 표본실에 들어가 이름이 적힌 종이를 찾았습니다.

하지만 찾을 수 있을리 없죠.

어쩔 수 없이 영안실에 갔다가, 2장만 들고 결승점으로 갔답니다.



당연히 선배들한테서는 온갖 잔소리가 쏟아졌죠.

끝내 화가 난 K는, 그 자리에서 종이를 북북 찢어버리고 자기 방으로 돌아가려 했습니다.

하지만 선배들이 앞을 막아섰고, 끝내 표본실에 갇혀버렸다고 합니다.



늦은밤 순찰을 돌던 경비 아저씨가 발견해 열어줬지만, 이 사건이 알려지면서 2학년들은 꾸지람을 받았죠.

그리고 2학년들은 그 꾸지람도 K 때문이라며, 오히려 K를 더 괴롭혀댔습니다.

결국 얼마 지나지 않아 K는 학교를 그만뒀습니다.



그런데 그 후, K를 눈엣가시처럼 여기던 선배 3명이 온몸에 발진이 나고 사고를 당하게 되었습니다.

가장 잘난척 하던 선배는 계단에서 떨어져 양 다리가 부러지는 지경에 이르렀고요.

1학년들 사이에서는 모두 K의 생령이 복수하고 있는 거라는 말이 자자하게 나돌았죠.



그런데 그 말이 장난이 아니었던 겁니다.

K와 가장 사이가 좋던 S가, 선배들의 머리카락이나 속옷을 K에게 건네주던 게 발각된거죠.

진짜로 선배들이 사고를 당하는 걸 보자, 무서워진 S가 사감과 상담하다 알려지게 됐습니다.



그래서 사감과 세 선배가 K네 집으로 사과를 하러 갔답니다.

하지만 K는 이전과는 달리 끔찍하게 야위어, 눈만 퀭하니 치켜뜨고 있었다고 합니다.

그 다음해부터 담력시험이 엄격하게 금지된 건 말할 것도 없죠.



전부 실화입니다.




출처: http://vkepitaph.tistory.com/1220 [괴담의 중심 - VK's Epitaph]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아날로그 17-04-21 17:33
 
어딜만져 17-04-23 10:54
 
옛날에 이런 비슥한 예기 들었던거 갇은데 ....도통 기어기 난 바보인가바
 
 
Total 7,09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미스터리 게시판 개설 및 운영원칙 (22) 가생이 12-26 125319
7098 [초현실] 사라진 100명의 사람들 로어노크 식민지 베니싱 사건 (1) 레스토랑스 13:04 57
7097 [괴담/공포] 스스로 움직이는 오시리스 조각상의 미스테리 (1) 레스토랑스 13:03 40
7096 [괴담/공포] 귀신에 대한 미신 23가지 (2) 레스토랑스 13:02 33
7095 [괴담/공포] '호기심천국'에서 개그맨 김현기씨가 '자살… (1) 레스토랑스 13:01 66
7094 [괴담/공포] [영구미제사건] 대구 개구리소년 실종사건 (1) 레스토랑스 13:00 27
7093 [외계] 외계인의 존재를 찾기위한 계획 'SETI 프로젝트' (1) 레스토랑스 12:58 20
7092 [괴담/공포] 호주의 유령 요트 미스테리 - 사람이 증발한 사건...? (1) 레스토랑스 12:57 14
7091 [괴담/공포] [영화 샤이닝의 실제배경] 실제 귀신이 나타나는 스탠… (1) 레스토랑스 12:55 26
7090 [초현실] 해적이 숨겨놨다는 오크섬의 보물 (1) 레스토랑스 12:54 25
7089 [초현실] 영원히 풀리지 않는 수수께끼 - 빌의 보물지도 (1) 레스토랑스 12:53 21
7088 [괴담/공포] 왜관 터널 귀신 (txt) 도사님 08-21 310
7087 [음모론] 수십년동안 아무도 해독하지 못한 '보이니치 필사… (2) 레스토랑스 08-21 469
7086 [괴담/공포] 인터넷에 떠돌던 미궁의 동영상들 (1) 레스토랑스 08-21 244
7085 [초현실] '파라오의 저주'와 그 실체는? (1) 레스토랑스 08-21 134
7084 [괴담/공포] 미국의 역대급 미스테리 실종사건 '폴라로이드 살… (1) 레스토랑스 08-21 131
7083 [괴담/공포] 미국의 영구미제 사건 '블랙달리아 사건' - 일… (1) 레스토랑스 08-21 92
7082 [초고대문명] 16세기에 그려졌다는 미스테리한 지도 - 피리 레이스의… (1) 레스토랑스 08-21 170
7081 [괴담/공포] 귀신때문에 폐쇄된 일본 이누나키 터널 (1) 레스토랑스 08-21 116
7080 [음모론] 전세계 10대 일반인 출입금지구역 (1) 레스토랑스 08-21 125
7079 [괴담/공포] 이 사람을 본적있나요? "디스맨" (1) 레스토랑스 08-21 86
7078 [괴담/공포] 국내 방송에서 포착된 귀신들 TOP 6 (1) 레스토랑스 08-21 125
7077 [음모론] 2차세계대전당시 나치가 설치했던 가장 잔인한 시설 (5) 레스토랑스 08-20 879
7076 [괴담/공포] 역사상 가장 섬뜩한 실험들 (1) 레스토랑스 08-20 474
7075 [괴담/공포] DC인사이드에 올라왔던 소름돋는 '마귀굴' 이야… (1) 레스토랑스 08-20 457
7074 [괴담/공포] 쭉빵카페 역대급 소름이였던 '계곡녀'사건 총… (1) 레스토랑스 08-20 487
7073 [괴담/공포] 인터넷을 떠도는 실제 인신매매 은어들 - 청웅, 사타부… (1) 레스토랑스 08-20 274
7072 [괴물/희귀] 멕시코에서 촬영된 실제 괴물 "츄파카브라" (1) 레스토랑스 08-20 23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