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미스터리 게시판
 
작성일 : 17-04-21 11:55
[괴담/공포] [번역괴담][2ch괴담][856th]간호학교의 담력시험
 글쓴이 : 폭스2
조회 : 431  



간호사로 일하고 있는 내가, 간호학교를 다닐 무렵 이야기입니다.

전원 기숙사 제도의 학교였기에, 뭐가 어찌되었든 선배 눈에 거슬리면 안되는 곳이었습니다.

매년 여름마다 2학년이 주최하고 1학년이 받게되는 담력시험이 있었습니다.



해부실과 표본실, 영안실을 순서대로 도는거죠.

각 방에는 미리 이름을 적은 종이를 놓아두기에, 그걸 가져와서 마지막 결승점에서 기다리는 선배들에게 보여주는 겁니다.

나도 1학년 때는 호되게 당했었죠.



해부실이나 영안실은 별로 무섭지 않았지만, 표본실은 진짜로 오싹했거든요.

오래된 병원이었기에 온몸이 통째로 포르말린 속에 담긴 남성과 여성이 한구씩 있었고, 기형아나 반으로 잘린 태아 시체도 있었습니다.

반쯤 울면서 도망쳐 나왔던 기억이 나네요.



아무튼 그 담력시험인데...

실은 매년 조금 눈에 띄는 1학년이 있으면, 그 한명만 이름이 적힌 종이를 만들지 않는 나쁜 전통이 있었습니다.

우리 학년에서는 머리도 좋고 얼굴도 예뻤던 K가 그 대상이 되었죠.



K는 아무것도 모른채 표본실에 들어가 이름이 적힌 종이를 찾았습니다.

하지만 찾을 수 있을리 없죠.

어쩔 수 없이 영안실에 갔다가, 2장만 들고 결승점으로 갔답니다.



당연히 선배들한테서는 온갖 잔소리가 쏟아졌죠.

끝내 화가 난 K는, 그 자리에서 종이를 북북 찢어버리고 자기 방으로 돌아가려 했습니다.

하지만 선배들이 앞을 막아섰고, 끝내 표본실에 갇혀버렸다고 합니다.



늦은밤 순찰을 돌던 경비 아저씨가 발견해 열어줬지만, 이 사건이 알려지면서 2학년들은 꾸지람을 받았죠.

그리고 2학년들은 그 꾸지람도 K 때문이라며, 오히려 K를 더 괴롭혀댔습니다.

결국 얼마 지나지 않아 K는 학교를 그만뒀습니다.



그런데 그 후, K를 눈엣가시처럼 여기던 선배 3명이 온몸에 발진이 나고 사고를 당하게 되었습니다.

가장 잘난척 하던 선배는 계단에서 떨어져 양 다리가 부러지는 지경에 이르렀고요.

1학년들 사이에서는 모두 K의 생령이 복수하고 있는 거라는 말이 자자하게 나돌았죠.



그런데 그 말이 장난이 아니었던 겁니다.

K와 가장 사이가 좋던 S가, 선배들의 머리카락이나 속옷을 K에게 건네주던 게 발각된거죠.

진짜로 선배들이 사고를 당하는 걸 보자, 무서워진 S가 사감과 상담하다 알려지게 됐습니다.



그래서 사감과 세 선배가 K네 집으로 사과를 하러 갔답니다.

하지만 K는 이전과는 달리 끔찍하게 야위어, 눈만 퀭하니 치켜뜨고 있었다고 합니다.

그 다음해부터 담력시험이 엄격하게 금지된 건 말할 것도 없죠.



전부 실화입니다.




출처: http://vkepitaph.tistory.com/1220 [괴담의 중심 - VK's Epitaph]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아날로그 17-04-21 17:33
 
어딜만져 17-04-23 10:54
 
옛날에 이런 비슥한 예기 들었던거 갇은데 ....도통 기어기 난 바보인가바
 
 
Total 7,58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미스터리 게시판 개설 및 운영원칙 (22) 가생이 12-26 128202
7581 [과학이론] 10명중 2명꼴로 가지고 있는 미스테리 증상 (1) 도르메르 13:40 364
7580 [괴담/공포] 공포만화 ㅡ 산장에서 팜므파탈k 12:04 163
7579 [괴담/공포] 괴담 모음 3 팜므파탈k 11:49 93
7578 [괴담/공포] 괴담 모음 2 팜므파탈k 11:34 77
7577 [괴담/공포] 괴담 모음. (약 스압) 팜므파탈k 11:16 118
7576 [잡담] 일본 의문의 실종사건 아따오지네 12-16 1282
7575 [초현실] 눈이 안 녹아 (3) gasengyi 12-16 1182
7574 [괴담/공포] 출산 직전 사라진 중국 아나운서 (5) 도르메르 12-15 2131
7573 [괴담/공포] 새로운 집에 이상한 일.. (2) 팜므파탈k 12-15 659
7572 [괴담/공포] 무서운 이야기 팜므파탈k 12-15 411
7571 [괴담/공포] 남편의 부탁 (2) 팜므파탈k 12-15 471
7570 [괴담/공포] 꿈에서 죽은 사람이 주는 음식은.... (2) 팜므파탈k 12-15 650
7569 [괴담/공포] 전 매춘부에요 (5) 팜므파탈k 12-13 2034
7568 [괴담/공포] 무서운이야기 '아버지의 고백'.jpg 팜므파탈k 12-13 832
7567 [괴담/공포] 판잣집 (1) 팜므파탈k 12-13 625
7566 [초현실] (실화/퇴마체험기) 손님 쫒는 야생마 (3) SpeedHunter 12-01 3462
7565 [과학이론] 미래에 관해 빗나간 예측들 (4) 도르메르 12-01 4192
7564 [괴물/희귀] 아쿠아리움에 백상아리가 없는 이유 (1) 도르메르 11-29 5164
7563 [괴물/희귀] 영화에 나올 법한 희귀 동물들 (2) 도르메르 11-28 3342
7562 [괴담/공포] [기묘한 이야기] 일제시대 사라진 우리나라 동물들 (2) 도르메르 11-27 2933
7561 [외계] UFO형 인터스텔라 소행성 (4) 다잇글힘 11-24 4290
7560 [괴담/공포] (창작) 시체신부2 | 100년된 미라와의 동침 '마강' 괴이박물관 11-21 2607
7559 [목격담] 호수 공원에서 여자 번호 따는 방법 (3) 레스토랑스 11-21 4626
7558 [자연현상] 일본을 공포에 떨게하는 초거대지진 난카이 트로프 (10) 늘푸르다 11-20 5302
7557 [괴담/공포] (충격!!!) 시체신부 1 / 죽은자와의 달콤한 동거생활을 … (1) 괴이박물관 11-19 3418
7556 [과학이론] 자전 속도 느려지면 지진 급증한다 (3) 다잇글힘 11-19 2522
7555 [외계] "생명체 가능성 있는 쌍둥이 지구 발견" (6) 블루하와이 11-18 363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