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미스터리 게시판
 
작성일 : 17-04-21 12:08
[괴담/공포] [실화] 지리산 계곡에서...
 글쓴이 : 폭스2
조회 : 706  

제가 20살 때의 일입니다.


처음 성인이 되어 부모님 없이 친구들과 떠나는 저한테는 뜻 깊은 여행이었습니다.

'그 일'이 일어나기 전까지 말이죠.


저와 친구들이 살고 있는 곳은 부산이었기에 거기서 멀지않은 지리산 계곡으로 여행을 떠나게 되었습니다. 



정확히 말하면 지리산 올라가기 전에 있는 마을에 위치한 계곡이었습니다.


친구들과 저는 여행의 기쁨에 취해 너무나 흥겨웠습니다.


저희는 일단 계곡 근처에 텐트를 치고, 물놀이 하기 좋은 곳을 찾아보기 위해 계곡을 둘러 보고있었습니다.


활동적이고, 재빠른 친구 녀석이 앞장서 가고 나머지는 따라 올라가고 있었습니다.


그 때 앞장서 가던 친구녀석의 고함소리가 들렸습니다.


놀라서 달려 올라가보니 그 동네 주민분처럼 보이시는 분과 싸우고 있었습니다.


저희는 당연히 친구편을 들며 왜그러시냐고 함께 언성을 높혔습니다.


그러자 그 분은 한사코 여기는 노는데가 아니라고 딴데 가라하더군요.


저희도 사실 여기가 피서지가 아니라, 그냥 마을 옆에 흐르는 계곡이란 것 정도는 알고 온 것이었고 
젊은 혈기에 그 분에게 되려 화내면서 노는곳, 안노는곳이 어디 정해져있냐며 우리는 오늘 여기서 놀꺼라고했습니다.

(인터넷 블로그인가? 여튼 그런걸 통해서 알고 가게됐음.)


그렇게 실랑이를 벌이다 그 분은 그럼 위험하게 놀지말고... 계곡 옆은 위험하니까 잠은 민박집같은 곳에서 자라고 하시고는 그냥 가시더라구요.


또 철도 안들었던 우리들은 이상한 승리감에 빠져 한동안 그 얘기를 되풀이하며 다시 텐트로 돌아 왔습니다.


저희는 옷을 갈아 입고 신명나게 물놀이하고 난뒤 돌아와서 고기를 구워먹기 시작했습니다.
그렇게 술도 먹고 즐겁게 놀았습니다.






그렇게 시간이 흘러 점차 어두워져가고, 하나둘 술이 되어갔습니다. 저 또한 예외는 아니었습니다. 


술을 많이 먹어서인지 소변이 급해지더군요ㅋ


친구들 옆에서 해결하기엔 민망해서 어디 괜찮은 곳 없나 하면서 계곡 조금 아래로 내려와 볼일을 보고 있었습니다.


슬 마무리 되어 갈때 쯤 여자들이 놀고있는 소리가 들리더군요.


저는 본능적으로? 와~ 잘됐다 저애들 꼬셔서 같이 놀아볼까? 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ㅋ


그래서 옷을 정리하고, 소리가 들리는 쪽으로 조금내려가니 여자4명이서 깔깔대며 계곡 가운데 돌 위에 앉아있더군요






와~ 얘네들 꼬셔가서 애들한테 영웅이 되어보자 싶었던 나는 술기운을 빌려 말을 걸었습니다.




저: 여기 놀러 오셨나봐요~


여자들: ??? ....(급 분위기 다운) 아니요. 이 동네 살아요.


저: 아, 그래요? 저희 여기 놀러왔는데ㅋㅋ사람수도 맞는거 같은데 같이 노실래요?


여자들: 친구들은 어때요?


저: 아주 킹왕짱들이죠ㅎㅎ(이 때 한참 뜨던? 유행어였음)


여자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GETZ 17-04-21 13:47
 
??????
아날로그 17-04-21 17:33
 
GETZ 17-04-22 01:41
 
여자들:?????????????

아, 근데 이 여자들 이 말을 못알아 듣는 것임.
 
옷도 무슨 저희 어머니세대나 입을 듯한 땡땡이 원피스같은거 입고있고...
 

저는 시골애들이라 그런가라고 생각하고 이해하기로했어요 ㅋㅋ 이뻤거든요ㅋㅋ
 
(참고로 시골을 욕하는거 아님)
 
 
 

그렇게 얘기 좀해서 동의를 얻었습니다. ㅋ
무지 기쁘더군요ㅎ
 

근데 그 여자 분들이 물이 너무 차가워서 밖으로 못나가겠다는 거에요.
흐르는 계곡물 가운데 자리잡은 평평한 돌 위에 앉아들 있었거든요.
 
 
 

그래서 저는 술기운에 아 그럼 내가 들어서 옴겨드리겠다고 했죠.
 

그래서 몸이 해롱해롱거리는데 물로 들어가 여자들이 있는 곳으로 걸어갔죠ㅋ
 

물이 허리정도까지 밖에 안왔거든요.
 

그래서 한 명을 안아서 물 밖으로 옴기는데 너무 가벼운거에요ㅋ
 

저는 그 당시에 여행을 위해서 헬스를 엄청 했었거든요.
 
 
 
그래서 힘이 많이 쎄졌나? 하면서 네 명을 차례로 옴기고 물밖으로 나왔어요ㅎ
 

그래서 친구들 위에 있으니까 조금만 올라가자고 하니까, 자기네들 텐트가 밑에 있다면서 필요한거 들고 가겠다는 거에요.
 

그래서 같이 내려가고 있는데 자꾸 자기네들끼리 할 말이 있다면서 앞장서 가라는거에요.
 

그래서 앞장서서 가고있는데 한참을 가도 무슨 말을 안하는거에요.
 

그래서 제가 아직이냐고 물으니까 거의 다왔다고 조금만 더가자고 그러더라구요.
 

다시 앞을 보고 가고있으니까 또 지들끼리 깔깔 거리는거에요.
 

근데 그 때 점점 술이 깨던건지... 갑자기 그런 느낌이 직감적으로 들더라구요.
 
 
 
이것들.................... 사람이 아니구나.
 
 
 
 
 

참, 술기운 때문에 별이상한 생각다하네 하면서도 계속 뒤통수가 싸늘한거에요.
 

그래도 참고 내려가다가 돌에 미끄러져 넘어졌다가 저는 어떤 냄새를 맡고 심장이 내려 앉았습니다.
 

바로 오줌냄새...
 
 
 
아까 내가 볼일 보던 곳이었던거죠.
 
나는 계속 내려오기만 했는데, 거기보다 위였던곳에 있었으니...
 

저는 그제서야 내 직감이 틀린게 아니었구나란 판단이 서면서 뒤도 안돌아보고 미친듯이 뛰어 내려갔습니다.
 

거기서 벗어나고 보자라는 심정으로 뛰어 내려갔습니다.
 

그나마 달이 밝은 날이어서 밤인데도 잘보이더군요.
 

그렇게 마구 뛰어 내려가고 있는데... 여자들 깔깔대는 소리가 멀어지기는 커녕 계속 가까워지더니
이젠 귀 옆에서 들리는 겁니다.
 

저는 아~ 포기할때인가라는 생각이 듦과 동시에 불현듯 물이 차갑다던 여자들 말이 생각나더군요.
 

참, 사람이 죽을고비에 빠지면 두뇌가 엄청나지나봐요.
 

저는 1초의 망설임도 없이 바로 계곡물로 들어갔습니다.
 
 
 
 
 

그러자... 그 여자들이 왜그러냐며 나오라고 자꾸 손짓하더군요.
 

저는 정말 머리끝까지 쭈뼛서고...
 
 
 

그렇게 버티는데... 그 여자들 그냥 앉아서 저만 보고있더군요.
 

그렇게 안전하다는 걸 느낀 저는 점차 공포는 가라앉고 내 몸이 많이 차갑다는게 느껴지더라구요.
 

정말 못버틸만큼 추운데도 절대 나갈 수 없었습니다.
 

한시간정도 지났을까.... 멀리서 친구 한 놈 목소리가 들리더군요.
 

아~ 어찌나 반갑던지... 저는 목청껏 살려달라고 외쳤어요.
 

그렇게 친구들이 가까워지자 여자들은 갑자기 물로 들어오려 하더라구요.
 

아... 그 생각만하면... 글 쓰는 지금도 너무 무섭내요.
 

갑자기 네발로 기기 시작하더니.. 무슨 사자처럼 물로 돌진하더군요.

근데 물에 닿기만하면 몸이 축처져버리더라구요.
그리곤 무슨 밀물 때 떠다니는 스티로폼처럼 물 밖으로 밀려나더라구요.
 

근데... 4명이서 계속 물로 기어 들어오려는거에요
 
 
 

아~ 그렇게 필사적이던 여자들이 친구들이 가까워지자 황급히 떠나고, 친구들이 와 여기서 뭐하는거냐고 한참 찾았다며 화를 내는겁니다.
 

저는 눈물 콧물 다흘리면서 못나가겠다고 꺼내달라고 살려달라고 애원했어요.
 

친구들은 이 자식 술 그렇게 먹을 때 알아봤다며 다들 웃으며 꺼내주더군요.
 

그렇게 친구들의 부축을 받아가며 다시돌아갔습니다.
 

근데 더 웃긴건 내가 그렇게 내려가고 내려가고 했는데 우리가 놀던데가 불과 10M도 안되는 곳에 있더군요.

저는 그 얘기를 친구들에게 했지만 술이 떡이 됐던 친구들은 헛소리 하지말라며 하나 둘 자는 겁니다.
 

근데 저는 잘 수가 없었죠.
 
 
 
 
 
 
 

그렇게 친구 둘은 모래바닥에 그냥 잠들어 버리고, 친구하나랑, 저랑은 텐트 안에 들어와 있었습니다.
 

그렇게 친구 하나도 이내 잠들고 저는 텐트 지퍼를 다 잠그고 혼자 앉아 뜬눈으로 지새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점점 몸도 녹고 친구들과 함께라는 사실에 이내 점차 잠이오더군요.
 

그렇게 거의 반쯤 잠든 상태가 됏을때, 저는 나지막히 들려오는 소리에 반쯤 잠이 든 상태에서도 소름이 돋더군요.
 
 
 
 
 
 
 

"....이노아니데.... 이노마닌데... 이놈아닌데..."
 

아까 그 여자들이 절 찾아 온거죠.
 
 
 

밖에 있는애들보고 하는말인지, 이놈아닌데 이말만 계속 반복하고 있더군요.
 

거의 정신줄을 놓아 버릴것 같더군요.
 

저는 ***처럼 같이자던 친구놈을 있는 힘껏 꼬집으면 조용조용히 일어나라고 했지만, 술이 떡이 된 친구는 깨어나질 못하더군요.
 

그렇게 떨고있는데... 텐트를 건드리는지 천이 스치는 듯한소리가 계속 나더군요
 
 
 
 
 
스윽.....스윽....
 
 
 

그러더니
 
 
 
"자니?.....자?....."
 
 
 

라고 밖에 자던 친구들이 말하더군요.
 

저는 조금 안심하고 아니라고 대답했죠.
 

그러자...
 
 
 
 
 
 
 
 
 
 
 
이힉 키히히히힣 크흙흐흐흙
 
 
 
하며 숨넘어 갈듯 웃어대는 여자목소리가 들리더군요.
 

그리곤 다시 친구가
 
 
 
"나와서 놀자 재밌어. 얘네들 사람이야."
 
 
 
이러는거에요.
 
 
 

왜 하필 사람이라고 굳이 찝어 말하나하며 이거 지금 친구가 내는 목소리가 아니구나라고 생각했죠.
 

그렇게 자기내들 하하호호 깔깔대며 재밌게 노는 소리가 계속들리더라구요.
 

하지만 전 절대 안나갔죠. 지금 이건 날 나오게 하려는 속셈이라고 생각했거든요.
 

그렇게 아침이 오고 여자들 소리는 사라지고 같이 자던 친구놈이 깼습니다.
 

그래서 해도 떳겠다, 친구랑 같이 나가기로 마음먹고 나갔습니다.
 

다행히 그 여자들은 없더군요. 그리고 모래에서 자던 녀석들도 그대로 자고있더라구요.
 
 
 
 
 

그래서 깨워서 어제 밤에 여자들이랑 놀았냐고 물어봤더니, 무슨 헛소리냐고... ㅡㅡ
 

또 그렇게 전 친구들한테 그 얘기를 했지만 꿈 한 번 거창하게 꾼다며 저희는 짐을 챙겼죠.
 

저는 한시라도 빨리 이곳을 벗어나고 싶어, 아침은 사주겠다며 일단 여기서 나가자고 했고, 그렇게 저희는 마을로 들어가 밥을 사먹었습니다.
 

그제야 저는 안심이 되더군요.
 

그렇게 다시 터미널로 돌아가서 버스시간을 기다리고있는데, 웬 거지가 저를 뚫어져라 쳐다보는 겁니다.
 

저희 친구들이 거지한테 뭘보냐고 했더니 거지가
 
 
 
"누구야?누구야? "
 
 
 
계속 이러는 겁니다.
 
 
 

그래서 친구가 저능아네... 이러면서 그냥 가려는데, 저는 그 사건때문인지 그 거지한테
 
 
 
"내가 누구냐구?"
 
 
 
라고 다시 말을 걸었더니, 그 거지가
 
 
 
"아니, 사람말구..."
 
 
 
이러는 겁니다.
 

아놔... 그래서 무슨 소리냐구 했더니 그 거지가 저더러 위험하답니다.
 

순간 또 너무 무섭더라구요.
 
 
 
 
 
 
 

그래서 저는 지금 당신이 무슨 얘기하는지 알겠다고 어떻게 하면되냐고 했더니
 

"물은 몰라 물...몰라.."
 
 
 
이러고 계속 뭔가 말하려하는데, 완성되지 않은 말로 물&%*&^&^...물$%^%^&
 
 
 
라고 계속하더군요.
 

오싹하더군요.
 
 
 
 
 
 
 

이런 사람 TV에서 볼 땐, 그런게 어딨냐고 다 거짓이라고 욕 해댔는데, 진짜 신기(神氣)란게 있기는 한가 봅니다. 저능아임에도 불구하고...
 

저는 그 얘기를 듣고 물을 이용하면 걔네들은 나를 못알아 볼꺼라고 말하려고 한다고 이해하고, 곧장 화장실로 가서 아무 망설임없이 온몸에 물을 적셨습니다.
 

너무 무서워서 눈에 뵈는게 없었음.
 

그러자 친구들이 미쳤냐고 욕해 대며 옷갈아입으라고 했지만, 저는 집에 도착할때까지... 집에 도착해서도 한참 동안 옷을 갈아입지않았습니다.
 

뭐, 그 이후로는 별일 없었구요.
 

지금도 여행지로 계곡은 꺼려합니다.
 

그렇게까지 했으니 이제 친구들도 제 얘기를 믿더군요.
 
 
 
 
 

하~ 나 너무무섭다. 어케 자지.
 

글이 긴데도 불구하고 다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출처 루리웹
http://밤놀.com/?mid=gongpo&category=54843&d0cument_srl=123550
밤놀닷컴 공포괴담 - [실화] 2년동안 계곡으로 가지 못한 이유.txt
 
 
Total 7,09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미스터리 게시판 개설 및 운영원칙 (22) 가생이 12-26 125326
7098 [초현실] 사라진 100명의 사람들 로어노크 식민지 베니싱 사건 (1) 레스토랑스 13:04 305
7097 [괴담/공포] 스스로 움직이는 오시리스 조각상의 미스테리 (1) 레스토랑스 13:03 196
7096 [괴담/공포] 귀신에 대한 미신 23가지 (2) 레스토랑스 13:02 147
7095 [괴담/공포] '호기심천국'에서 개그맨 김현기씨가 '자살… (1) 레스토랑스 13:01 331
7094 [괴담/공포] [영구미제사건] 대구 개구리소년 실종사건 (1) 레스토랑스 13:00 105
7093 [외계] 외계인의 존재를 찾기위한 계획 'SETI 프로젝트' (1) 레스토랑스 12:58 90
7092 [괴담/공포] 호주의 유령 요트 미스테리 - 사람이 증발한 사건...? (1) 레스토랑스 12:57 57
7091 [괴담/공포] [영화 샤이닝의 실제배경] 실제 귀신이 나타나는 스탠… (1) 레스토랑스 12:55 88
7090 [초현실] 해적이 숨겨놨다는 오크섬의 보물 (1) 레스토랑스 12:54 72
7089 [초현실] 영원히 풀리지 않는 수수께끼 - 빌의 보물지도 (1) 레스토랑스 12:53 61
7088 [괴담/공포] 왜관 터널 귀신 (txt) 도사님 08-21 367
7087 [음모론] 수십년동안 아무도 해독하지 못한 '보이니치 필사… (2) 레스토랑스 08-21 522
7086 [괴담/공포] 인터넷에 떠돌던 미궁의 동영상들 (1) 레스토랑스 08-21 284
7085 [초현실] '파라오의 저주'와 그 실체는? (1) 레스토랑스 08-21 159
7084 [괴담/공포] 미국의 역대급 미스테리 실종사건 '폴라로이드 살… (1) 레스토랑스 08-21 163
7083 [괴담/공포] 미국의 영구미제 사건 '블랙달리아 사건' - 일… (1) 레스토랑스 08-21 115
7082 [초고대문명] 16세기에 그려졌다는 미스테리한 지도 - 피리 레이스의… (1) 레스토랑스 08-21 210
7081 [괴담/공포] 귀신때문에 폐쇄된 일본 이누나키 터널 (1) 레스토랑스 08-21 144
7080 [음모론] 전세계 10대 일반인 출입금지구역 (1) 레스토랑스 08-21 163
7079 [괴담/공포] 이 사람을 본적있나요? "디스맨" (1) 레스토랑스 08-21 112
7078 [괴담/공포] 국내 방송에서 포착된 귀신들 TOP 6 (1) 레스토랑스 08-21 160
7077 [음모론] 2차세계대전당시 나치가 설치했던 가장 잔인한 시설 (5) 레스토랑스 08-20 917
7076 [괴담/공포] 역사상 가장 섬뜩한 실험들 (1) 레스토랑스 08-20 494
7075 [괴담/공포] DC인사이드에 올라왔던 소름돋는 '마귀굴' 이야… (1) 레스토랑스 08-20 492
7074 [괴담/공포] 쭉빵카페 역대급 소름이였던 '계곡녀'사건 총… (1) 레스토랑스 08-20 522
7073 [괴담/공포] 인터넷을 떠도는 실제 인신매매 은어들 - 청웅, 사타부… (1) 레스토랑스 08-20 305
7072 [괴물/희귀] 멕시코에서 촬영된 실제 괴물 "츄파카브라" (1) 레스토랑스 08-20 27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