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미스터리 게시판
 
작성일 : 17-05-19 16:08
[괴담/공포] 사신의 속삭임
 글쓴이 : 폭스2
조회 : 663  

스가노 씨라는 사람의 이야기입니다. 이 분 자영업하는 분인데 말이죠. 중고년 때 어느 큰 병원에 검사를 받으러 입원했다고 합니다. 잠시 입원해서 렌트겐이나 혈액 검사 같은 걸 해서 온몸을 조사하는 거예요. 그 대병원에서 대기용 침대가 비었기에 아들 부부의 도움을 받아서 자기 병실로 갔지요. 그 병원 입구에서 자기 카드가 꽂혀 있었습니다. 또 하나, 사와구치 ○○라는 남자 이름이 적혀 있었습니다. 즉, 이 방은 이인실이지요. 

그 방에 들어가 보니 자기 침대 건너편에 있는 사람은 칸막이용 커튼을 닫고 있었지요. 아들도 옆에 있는 환자에게 인사하려고 했으나 커튼이 빈틈없이 닫혀 있었고 소리 하나 안 나는 겁니다. 아들이 자고 있으면 깨우기 미안하다 싶어 그날은 인사를 하지 않았지요. 이윽고 간호부장이 와서 입원 이야기를 하고 담당 의사 선생님도 와서 상담하고, 스가노 씨도 자기 몸이 어떤지 이야기를 했지요. 그러는 사이에 저녁도 먹고 병문안 온 사람은 돌아갈 시간이 되었지요. 아들도 내일 오겠다며 돌아갔습니다. 

그리고 얼마 지나지 않아 소등 시간이 되어서 방 불이 꺼졌습니다. 병동이 깜깜해졌지요. 어두운 밤이 되니 그 병동 전혀 소리가 안 납니다. 쥐 죽은 듯이 정적만이 감돌지요. 그 날 스가노 씨는 묘하게 잠자리에 들지 못했습니다. 스가노 씨 몸은 딱히 나쁜 건 아니었고 조사하러 입원한 데다 병원에 들어온 당일이니 기분도 고양되어 있겠지요. 그래서 좀처럼 잠이 안 오는 겁니다. 침대에서 눈을 감아도 왠지 진정되지 않고 잠이 안 와요.

'아무래도 잠이 안 오네. 큰일이네.'

그런 생각을 하고 있었어요. 그래도 계속 눈을 감고 있으니 겨우 잠이 오기 시작했지요. 

밤중 무슨 소리가 들려서 스가노 씨는 번쩍 눈을 떴습니다. 소리는 옆에 있는 침대에서 들렸어요. 커튼을 친 옆 쪽에서 중얼중얼 작은 소리로 말하는 게 들리는 겁니다. 아무래도 환자랑 병문안 온 손님이 얘기하는 것 같았지요. 

'어라, 이런 시간에 병문안 오는 사람이 있나? 이런 밤중에 오다니 이상하지 않나? 무슨 이야기를 하는 걸까?'

스가노 씨는 이상하게 여겼지요. 아무리 봐도 간호사랑 이야기하는 것 같지는 않았어요. 그렇다고 사람이 들어오는 기척도 없었고 병문안 온 손님이 계속 남아 있었던 것도 아니었지요. 

그런 생각을 하고 있으니 옆에서 이야기하던 소리가 쓱 사라지는 겁니다. 다시 병실은 정적이 찾아왔어요. 그때 갑자기 콜록콜록 괴로운 듯 기침 소리가 들립니다. 부스럭거리는 소리도 들렸어요. 

'옆에 사람이 있을 텐데 아무 말도 안 하는 건 이상한데?'

스가노 씨는 옆 사람에게 말을 걸었지요. 

"괜찮습니까. 괴로워 보이네요. 간호사를 부를까요?"

그러자 커튼 너머에서 다 스러져가는 괴로운 목소리로 남자가 작게 대답합니다.

"아, 아뇨, 괜찮습니다."

시중 드는 사람 같은 사람은 아무 말도 하지 않고 돌아갈 기미도 없습니다. 

"옆에 오게 된 스가노라고 합니다. 잘 부탁드려요."

커튼 너머로 말을 걸어 보았습니다.

"잘 부탁해요..."

남자 목소리만 들렸지요. 

'왠지 이상하네.'

그렇게 생각하면서 인사를 나눈 후, 스가노 씨도 어느새 다시 잠이 들었습니다. 

다음 날이 되어서 자기 부인이나 친척들이 병실에 병문안을 왔어요. 도란도란 이야기를 나누었지요. 하지만 옆에는 여전히 커튼을 단단히 쳐둔 겁니다. 어제랑 완전히 똑같아요. 소리 하나 나지 않지요.

스가노 씨는 그 날도 검사를 받기 위해 병실을 들락날락했지만 옆 사람은 어제랑 마찬가지로 커튼을 닫은 채로 꿈쩍도 하지 않는 겁니다. 스가노 씨는 이 사람 아는 사람이 없어서 외로운 사람인가 보다, 그렇게 생각했지요. 

이윽고 저녁을 먹고 병문안 온 사람들도 돌아갔습니다. 그리고 소등하게 되었지요. 스가노 씨는 완전히 잠에 빠져 있었어요. 그러자... 역시 밤중이 되니 커튼 너머로 이야기하는 소리가 중얼중얼 들리는 겁니다. 

'어라? 어느새 시중 들러 사람이 온 거지?'

스가노 씨가 입구와 가까이 있으니까 누가 들어온다면 분명히 깨달을 겁니다. 

'소리도 기척도 없었는데 이상한데?'

하지만 옆에서는 분명히 이야기 소리가 들리는 겁니다. 

'이런 한밤중에 대체 누가 온 걸까?'

스가노 씨는 묘하게 궁금해졌어요. 그러자 갑자기 이야기 소리가 딱 멈추는 겁니다. 그리고 다시 콜록콜록 괴로운 것 같은 기침 소리가 들렸지요. 어제랑 똑같이 스가노 씨는 "괜찮습니까? 간호사를 부를까요?"라고 말했고 옆에서 커튼 너머로 작은 목소리로 "아뇨, 괜찮습니다."라고 말했지요. 어제랑 똑같은 대화를 나눈 후, 스가노 씨는 잠이 들었어요. 

이렇게 검사를 받으러 입원한 동안, 매일 밤이 되면 이야기 소리랑 기침 소리가 나는 겁니다. 하지만 스가노 씨는 자기 앞을 지나서 옆 커튼 너머에 있는 환자를 만나러 가는 사람을 한 명도 본 적이 없어요. 

'어느새 와 있단 말이지. 시중 드는 사람.'

스가노 씨는 이상하게 생각하면서도 혼자서 책을 읽으면서 보냈지요.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아날로그 17-05-19 19:31
 
 
 
Total 7,56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미스터리 게시판 개설 및 운영원칙 (22) 가생이 12-26 128054
7566 [초현실] (실화/퇴마체험기) 손님 쫒는 야생마 (3) SpeedHunter 12-01 2794
7565 [과학이론] 미래에 관해 빗나간 예측들 (4) 도르메르 12-01 3382
7564 [괴물/희귀] 아쿠아리움에 백상아리가 없는 이유 (1) 도르메르 11-29 4366
7563 [괴물/희귀] 영화에 나올 법한 희귀 동물들 (2) 도르메르 11-28 2807
7562 [괴담/공포] [기묘한 이야기] 일제시대 사라진 우리나라 동물들 (1) 도르메르 11-27 2433
7561 [외계] UFO형 인터스텔라 소행성 (4) 다잇글힘 11-24 3746
7560 [괴담/공포] (창작) 시체신부2 | 100년된 미라와의 동침 '마강' 괴이박물관 11-21 2298
7559 [목격담] 호수 공원에서 여자 번호 따는 방법 (3) 레스토랑스 11-21 4082
7558 [자연현상] 일본을 공포에 떨게하는 초거대지진 난카이 트로프 (9) 늘푸르다 11-20 4768
7557 [괴담/공포] (충격!!!) 시체신부 1 / 죽은자와의 달콤한 동거생활을 … (1) 괴이박물관 11-19 3118
7556 [과학이론] 자전 속도 느려지면 지진 급증한다 (3) 다잇글힘 11-19 2228
7555 [외계] "생명체 가능성 있는 쌍둥이 지구 발견" (5) 블루하와이 11-18 3248
7554 [괴담/공포] (창작) 바다악어에 의해 1000명의 일본군이 몰살당한 �… (1) 괴이박물관 11-17 2580
7553 [괴담/공포] 안중근 의사 아들 안중생은 친일파였다? (7) 도르메르 11-17 2528
7552 [괴담/공포] (창작)경악! 무려436명을 살해한'참파왓의 식인호랑… 괴이박물관 11-14 3225
7551 [괴담/공포] (창작)충격! 자신이 먹은 사람의 머리를 수집한 사자 &#… 괴이박물관 11-12 3988
7550 [괴담/공포] (창작)텐메이대기근#3, 괴담, 자신의 아이마저 먹은 … 괴이박물관 11-10 1826
7549 [괴담/공포] 식인,살인이 난무했던 [텐메이 대기근] 괴담 '히라… (3) 괴이박물관 11-08 4898
7548 [괴담/공포] 스냅챗을 하다가 겪은 리얼 충격적인 공포실화 (1) 레스토랑스 11-07 3442
7547 [음모론] 페미니스트는 일루미나티다? (3) 인류제국 11-07 2477
7546 [잡담] 사이코패스 혹은 악마? (2) 차칸인간 11-04 3690
7545 [과학이론] 세슘을 물에 떨구면 생기는 일 (5) 크카모 11-03 6303
7544 [과학이론] 입자물리학으로 피라미드속 '비밀 공간' 찾았… 다잇글힘 11-03 2919
7543 [자연현상] 바다속 미스터리 (4) 레스토랑스 11-02 5175
7542 [자연현상] 태양계 밖 '외계에서 온 천체' 첫 포착 (7) 다잇글힘 10-29 7241
7541 [괴담/공포] 수원역 납치사건 (6) 크카모 10-28 6653
7540 [목격담] 천조국의 보물찾기 미제사건 (4) 레스토랑스 10-25 502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