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미스터리 게시판
 
작성일 : 17-07-17 06:52
[괴담/공포] 교생 선생님
 글쓴이 : 폭스2
조회 : 385  

내가 고등학교 3학년때 교생이 왔는데
그 선생님이 아파트에 사는데 늦게 퇴근해서 돌아와서
엘리베이터를 타려고 딱 있었는데
어떤 여자애가 엘리베이터 같이타려는지 다가오고있었대.
보니까 좀 애가 창백하고 어디 아파보이고
눈빛도 좀 섬뜩하고 입은 옷차림도 꼭 죽은사람 같고,
이 늦은시간에 있는것도 이상하고....
너무 무서워서 그냥 계단으로 올라갈려고했대.
10층 넘은 층에 살고있어서 계속 계단을 올라가고 있는데
누가 밑에 따라오는 느낌이 들어서 보니까
아까 그 애가 따라오는거야.
어린아이치고 좀 빠른속도로 계단을 쿵쿵 올라오는데
너무 무서워서 속도를 높였는데 따라 높이는거야.
그래서 이 선생님이 진짜 무서워서 미친 듯 계단을 뛰어올라가서
아파트 복도를 막 뛰었대 집을 향해서.
그리고 집 앞에 딱 도착해서
열쇠로 문을 열려는데 왜 사람이 너무 급하면 막 실수많이하잖아
열쇠가 안들어가더래 그래서 진짜 막 울음은 터질라하고
열쇠는 안들어가고 저 복도 끝에는
아까 그 애가 계속 따라오고 있는거야.
이제 그 애가 거의 1.5m 정도? 가까이 왔을때
문이 진짜 기적적으로 열린거야
그래서 진짜 빠르게 문을 쾅 닫고 들어갔다?
그리고 그 애가 한동안 인기척이 없었어
그 선생님은 이제 갔나보다 싶어서 숨을 고르고 있었는데
갑자기 우유구멍 있잖아, 거기가 열리면서
애 팔이 하나 들어와서
막 미친듯이 휘젓더래 문 열라는 듯이
덜컥덜컥덜컥덜컥덜컥덜컥덜컥덜컥덜컥
선생님 막 울면서 비명지르고 전화기를 꺼내서
신고를 하려고 했대
그 선생님 전화기 찾는 도중에 그 팔이 조용히 사라지는거야
그래서 울다말고 그 문에 쪼끄만 구멍있잖아 바깥 내다보는거
그걸로 살펴보니까 애가 어디갔는지 없더래
갔나? 싶어서 가만히 있었는데
옆집 의 초인종 누르는 소리가 들렸대
그리고 곧 있어서 '누구세요' 한 다음에
옆집문열리는 소리가 들리고 또 문 닫히는 소리가 들렸대.
옆집에 애가 있었나? 옆집애가 장난친건가? 생각들어서
내일 아침에 그 집 찾아가서
그 애를 혼내주려고 마음먹고 그 선생님은 잠을 잤지. 그리고
그 다음날에
그 옆집엔 혼xx던 사람이 있었는데 죽었대
<iframe name="aswift_1" width="336" height="280" id="aswift_1" frameborder="0" marginwidth="0" marginheight="0" scrolling="no" style="left: 0px; top: 0px; width: 336px; height: 280px; position: absolute" allowtransparency="" allowfullscreen="true"></iframe>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아날로그 17-07-18 19:13
 
 
 
Total 7,71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미스터리 게시판 개설 및 운영원칙 (22) 가생이 12-26 130306
7712 [잡담] KFX AESA 레이더 개발에 관한 걱정 (6) WINKFX 04-19 1392
7711 [잡담] 도쿄전력 엘리트 여직원의 이중생활 (1) 고이왕 04-12 7156
7710 [자연현상] 지구를 가로지르는 이상한 구름 (5) LikeThis 04-11 3987
7709 [외계] 잘만든 화성 미성테리 (6) 도배시러 04-09 4274
7708 [초고대문명] 제국군의 군의들 밀크쉐이크 04-08 2683
7707 [외계] 아르헨티나에서 찍힌 UFO (1) 다라지 04-04 4696
7706 [괴담/공포] 2ch 괴담 - 10년만의 동창회 (2) Joker 04-03 2346
7705 [괴담/공포] 2ch 괴담 - 소녀원 Joker 04-03 1390
7704 [괴담/공포] 스스로 회전하는 디아이섬 (2) 도르메르 03-26 5279
7703 [질문] 천안함 함수의 표류는 정상일까? (19) 넷즌 03-25 4453
7702 [목격담] 9일간의우주여행 (34) 모름 03-17 7613
7701 [외계] 러시아 탄광에서 발견된 ‘티술스키 공주’… 8억년 … (5) 우디 03-17 9434
7700 [초현실] 만지는 물건마다 불을 붙게 만드는 베트남 소녀 ㅎㄷ… (1) 룰루파앙 03-16 6163
7699 [과학이론] 우리는 왜 혈액형을 가지게 되었을까 (2) 도르메르 03-16 3973
7698 [음모론] 인류의 기원 라서타의 인터뷰 (1) 인류제국 03-15 3532
7697 [외계] 인간은 다른 별에서 온 외계인이 만들었다? 인류제국 03-15 2717
7696 [외계] 미군에 포착된 UFO의 공통점 (3) 다라지 03-15 4656
7695 [초현실] 사업을 도와주는 영혼 SpeedHunter 03-13 3001
7694 [초현실] 우리가 죽기 일보직전 벌어질 상황 (6) 도르메르 03-07 9274
7693 [과학이론] 아랫글 보고 그냥 저냥 (1) 어리버리쏜 02-25 4112
7692 [과학이론] 잘 못 설계된 인간의 눈 (69) 도르메르 02-08 16304
7691 [괴담/공포] 우리나라에만 있는 미신들 (7) 도르메르 02-07 8538
7690 [잡담] 바다의 로또 용연향 (6) 도르메르 02-06 10001
7689 [음모론] 상위 0 1%만 구입 할 수 있는 초호화 벙커 (2) 도르메르 02-06 8356
7688 [잡담] 전장의 판도를 바꿔버린 무기들 (1) 도르메르 02-06 6499
7687 [괴담/공포] 번여쾨담ㅡ 아이들의 무서운 말 (1) 팜므파탈k 02-01 4178
7686 [괴담/공포] 여학생 이야기 (1) 팜므파탈k 02-01 404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