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미스터리 게시판
 
작성일 : 17-09-12 17:40
[외계] 중국 공항을 폐쇄한 UFO의 정체는 무엇!?
 글쓴이 : 레스토랑스
조회 : 733  

.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레스토랑스 17-09-12 17:40
 
토미에 17-09-13 20:23
 
외계인이 있다고 믿는다는 말과 목격담 납치체험 등 전혀 진의를 확인 할 수 없는 이야기들만 수두룩한 이유가 뭘까?
그것은 정말 존재 할지도 아닐지도 모르지만, 정말 존재한다면 그들에게도 이 우주는 너무 넓은 것이다.
즉, 여기까지 올 수가 없다는 이야기지.
외계라고 하면 지구가 속한 태양계 그 태양계가 속한 우리의 은하.
우리 은하에서 가장 가까운 은하이며, 외계라고 할 수 있는 안드로메다는 우리에게서 250만 광년이라는 시간의 거리가 있다.
250년도 인간의 삶이 짧게는 세네번이 시작하고 끝나는 시간이다.
하지만 250만년이다.
도대체 저 시간안에선 몇 번의 삶이 시작되고 죽게 되는 건가?
그런 시간을 광속으로 쉬지않고 달려야 겨우 지구에 도착하게 되는 것이다.
워프니 타임머신이니 하는 만화같은 이야기는 집어치우자.
소규모 비행선으로 워프 즉 공간이동을 할 수 있을 만큼의 에너지를 어떻게 다룰 것이라 생각하는가?
집채만한 비행선에 블랙홀의 에너지를 제어 할 기술은 어떻게 탑재되어 있을까?
시간여행도 분명 같은 문제에 골치를 썩게 될 것이다.
우리가 사는 이 우주 시간이 포함된 4차원의 삶에서, 광속까지 가속하는 비행체를 건조한 기술력을 가진 자들에겐 그 내부의 생명체 보존 상태 라는 문제는 크게 문제가 되지 않는다 쳐도 문제는 시간이다.
광속가속으로 인해 상대적 시간이 느려지긴 해도, 수백만년 이라는 시간은 너무나도 터무니 없다.
나의 시간은 느려지지만 그들에게도 남아있는 누군가가 이미 죽어 사라졌을 텐데 그런 모든 것들을 다 각오하고 이 지구까지 올 가치가 있겠는가?
느려졌어도 250만 광년이다.
냉동 수면이 있다쳐도 250만년 동안 광속을 유지할 에너지원은 무엇으로 할 것인지.
초과학 이니 하는 이야긴 그만 두자.
외계인의 확실한 존재 증거나 대규모 목격담이 없는 이유는 딱 하나다.
그들에게도 이 지구까지의 거리는 너무나 먼 거리이기 때문이다.
버튼 하나 누르면 지구까지 슝~ 하고 날아와 인간 관찰하고 생체 실험 하고 하는게 아니다.
그 과학력으로 뭐한다고 여기까지 와서 개구리 해부 하고 앉았겠는가?
 
 
Total 7,65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미스터리 게시판 개설 및 운영원칙 (22) 가생이 12-26 128937
7656 [괴담/공포] 어머니의 실화 팜므파탈k 01-21 517
7655 [괴담/공포] 용미리 묘지를 아시나요 팜므파탈k 01-21 533
7654 [괴담/공포] 버스타고 집에 가는길에 (2) 팜므파탈k 01-20 633
7653 [괴담/공포] 대구 계명대 사건 (3) 팜므파탈k 01-20 1177
7652 [괴담/공포] 미래를 본 가위눌림 (1) 팜므파탈k 01-20 383
7651 [괴담/공포] 배 위에서 생긴 일 팜므파탈k 01-20 285
7650 [괴담/공포] 번역괴담 - 비와 노부부 팜므파탈k 01-20 211
7649 [괴담/공포] 고향 공공기관 터 팜므파탈k 01-20 218
7648 [괴담/공포] 같은 시간에 오토바이로 귀가 팜므파탈k 01-20 183
7647 [괴담/공포] 우연히 목격한 오토바이 사고 현장 팜므파탈k 01-20 273
7646 [괴담/공포] 필리핀에 공부하러 갔다가 귀신소동 일어난 이야기 팜므파탈k 01-20 250
7645 [괴담/공포] 우리 엄마가 아니야 팜므파탈k 01-20 228
7644 [괴담/공포] 편의점에서 오던길 (1) 팜므파탈k 01-20 198
7643 [괴담/공포] 악마를 믿습니까? 팜므파탈k 01-20 218
7642 [초고대문명] 남아프리카 마푸토 베이, 20만년전 ? 도배시러 01-19 552
7641 [괴담/공포] 아버지의 꿈 (1) 팜므파탈k 01-18 691
7640 [괴담/공포] 고3시절에 살던 집 (3) 팜므파탈k 01-18 832
7639 [괴담/공포] 번역괴담 - 저주대행 아르바이트 (1) 팜므파탈k 01-16 729
7638 [괴담/공포] 악몽뒤 집을 찾아온 사람 (1) 팜므파탈k 01-12 1659
7637 [괴담/공포] 아빠에게 길을 알려준 아이 (2) 팜므파탈k 01-12 1448
7636 [괴담/공포] 원룸 (1) 팜므파탈k 01-12 1332
7635 [괴담/공포] 12년 전, 귀신과 대화 팜므파탈k 01-12 1199
7634 [괴담/공포] '똑같이 생긴 귀신 (마지막화') 팜므파탈k 01-10 933
7633 [괴담/공포] '똑같이 생긴 귀신 2 팜므파탈k 01-10 644
7632 [괴담/공포] '똑같이 생긴 귀신 1 팜므파탈k 01-10 1082
7631 [괴담/공포] 저녁 먹으러 간 사이 팜므파탈k 01-10 803
7630 [괴담/공포] 나를 구해준 저승사자 팜므파탈k 01-10 88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