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미스터리 게시판
 
작성일 : 17-10-18 07:30
[괴담/공포] 웃고 있던레스토랑 아버지
 글쓴이 : 폭스2
조회 : 2,032  

초등학교 4학년 무렵 이야기.

당시 나는 아버지와 둘이서 지내고 있었다.

아버지는 매일 아침 여섯시, 아침 식사를 차려놓고는 작업복 차림으로 분주하고 출근하곤 하셨다.



나는 조금 있다 일어나, 밥을 먹고 학교로 향하곤 했다.

하지만 그날따라 머리가 아팠다.

대단한 건 아니었지만, 하루쯤은 괜찮겠거니 싶어 학교를 쉬기로 했다.



집에서 혼자 탱자탱자 놀면서 굴러다니고 있었다.

아버지는 어차피 밤 늦게서야 돌아오실테니 들키지 않을거라는 생각이었다.

하지만 그날은 이상하게 낮 무렵에 아버지가 돌아오셨다.



분명 혼이 날 거라는 생각에 열심히 변명을 하고 있는데, 왠지 아버지는 싱글벙글 웃고 있었다.

[산책을 나가자.]

혼나지 않으면 뭐든 괜찮다 싶어, 생각도 않고 나는 아버지를 따라 나섰다.



근처 강둑에서 아버지와 손을 잡고 걸었다.

그동안 무슨 대화를 했는지는 기억나지 않는다.

딸과 손을 잡고 웃으며 산책할 사람은 아니었지만, 즐거웠기에 이상하다고는 생각하지 않았다.



한동안 걷고 있던 도중, 갑자기 잡고 있는 손이 아플 정도로 힘이 가해지기 시작했다.

[아파.] 하고 말해봤지만, 아버지는 싱글벙글 웃으며 내 손을 잡을 뿐.

손을 잡아당기며, 둑 아래로 내려간다.



평소에는 그 정도로 울 내가 아니지만, 그때는 뼈가 부러지도록 꽉 잡힌 손이 아픈데다 아버지의 미소가 부자연스럽게 느껴졌기에, 큰 소리로 울음을 터트리고 말았다.

아버지는 깜짝 놀란듯, 손을 뗐다.

아버지의 얼굴을 바라볼 수 없어서, 그대로 주저앉아 엉엉 울었다.



한참을 울고 있는데, 모르는 아주머니가 내 어깨를 두드리며 말을 걸어왔다.

고개를 들자 아버지는 없었다.

두고갔나 싶어 더욱 슬퍼져 나는 계속 울었다.



아주머니는 그런 나를 근처 파출소에 데려다 주셨다.

미아로 처리되어, 당시 살고 있던 아파트 집 주인에게 연락이 갔다.

우리 집에는 그 무렵까지도 전화가 없었거든.



잠시 뒤, 집주인한테 연락을 받은 아버지가 얼굴이 새하얘져서 달려왔다.

그제야 처음 깨달은 사실이 있었다.

앞서 언급했듯, 아버지는 늘 작업복 차림으로 출근하곤 했다.



당연히 퇴근하고 집에 돌아올 때도 작업복을 입고 있기 마련이다.

하지만 그날 나와 강둑을 산책했던 아버지는, 그제까지 본 적 없는 폴로 셔츠와 정장바지 차림이었다.

아버지는 일하던 도중 집주인의 전화를 받았다고 했다.



기묘하게도 집주인은 내가 수수께끼의 아버지와 외출하는 모습을 지켜보고 있었단다.

그래서 경찰에게 전화가 왔을 때는, 오히려 집주인이 더 기겁했다는 것이었다.

결국 경찰에서는 집주인이 사람을 잘못 봤고, 내가 모르는 사람을 멍청하게 따라갔다는 걸로 사건을 마무리했다.



파출소에서 돌아오는 길, 나는 아버지에게 된통 혼이 났다.

평소대로의 아버지였다.

하지만 몇시간 전, 함께 있었던 것도 분명히 아버지였을 터다.



도대체 무슨 일이었던걸까?

집주인도, 아버지도 고인이 된 지금, 내 가슴 속에만 남아있는 수수께끼 같은 추억이다.


<form action="https://www.paypal.com/cgi-bin/webscr" method="post" target="_top"></form>

<iframe class="daum_like_button" id="daum_like_button_1283" src="http://vkepitaph.tistory.com/like/?uid=466103_1283&sc=101%2CblogId_466103&url=http%3A%2F%2Fvkepitaph.tistory.com%2F1283&published=1506091518" frameborder="0" scrolling="no" style="margin: 10px auto; width: 100%; height: 44px" allowtransparency="true"></iframe>


출처: http://vkepitaph.tistory.com/1283 [괴담의 중심 - VK's Epitaph]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레스토랑스 17-10-18 14:46
 
잘보고 갑니다 ^^
Joker 17-10-18 15:27
 
잘 보고 갑니다.
이 게시판에서는 동영상보다 텍스트가 훨씬 더 이 효과가 있는 것 같습니다.
캣타워번지 17-11-01 18:48
 
동영상 좀 못올리게 했으면... 그런거야 걍 유튭에서 찾아보면 되는데...
텍스트보려고 들어와보면 죄다 유튜브... 말머리라도 좀 바꿔줬음 싶네요.
 
 
Total 7,69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미스터리 게시판 개설 및 운영원칙 (22) 가생이 12-26 129494
7693 [과학이론] 아랫글 보고 그냥 저냥 어리버리쏜 01:52 132
7692 [과학이론] 잘 못 설계된 인간의 눈 (58) 도르메르 02-08 9126
7691 [괴담/공포] 우리나라에만 있는 미신들 (5) 도르메르 02-07 4084
7690 [잡담] 바다의 로또 용연향 (5) 도르메르 02-06 5222
7689 [음모론] 상위 0 1%만 구입 할 수 있는 초호화 벙커 (2) 도르메르 02-06 4220
7688 [잡담] 전장의 판도를 바꿔버린 무기들 (1) 도르메르 02-06 2814
7687 [괴담/공포] 번여쾨담ㅡ 아이들의 무서운 말 팜므파탈k 02-01 1859
7686 [괴담/공포] 여학생 이야기 팜므파탈k 02-01 1725
7685 [목격담] 황금이 포함된 북한의 항암치료제 도배시러 02-01 2520
7684 [괴담/공포] 휴대폰 분실 하고 겪은일,,, (2) 팜므파탈k 01-31 2852
7683 [잡담] 발매만 됐다면 쩔었을 거 같은 호러 게임...(짤 주의) (2) 팜므파탈k 01-31 2866
7682 [괴담/공포] 마리 이야기 팜므파탈k 01-31 1323
7681 [괴담/공포] 박지선 오빠가 겪은일 (2) 팜므파탈k 01-31 2854
7680 [괴담/공포] 비명 팜므파탈k 01-31 1097
7679 [괴담/공포] 내 머리가 자취방이냐? 2 팜므파탈k 01-31 1192
7678 [괴담/공포] 내 머리가 자취방이냐? 팜므파탈k 01-31 1248
7677 [괴담/공포] 비닐하우스 팜므파탈k 01-31 1113
7676 [음모론] 영국 유명 '예언가'가 공개한 2018년 (2) 팜므파탈k 01-31 3396
7675 [괴담/공포] 콩쥐 팥쥐 팜므파탈k 01-30 1398
7674 [괴담/공포] 공포 비행기 팜므파탈k 01-30 1446
7673 [괴담/공포] 택시 번호판 팜므파탈k 01-27 2418
7672 [괴담/공포] 영화 곡성 심령 에피소드 팜므파탈k 01-27 2366
7671 [괴담/공포] 공포의 자전거(후) 팜므파탈k 01-27 1575
7670 [괴담/공포] 남편의 3가지비밀 (1) 팜므파탈k 01-27 2175
7669 [괴담/공포] 술에 취할때마다 보이는것 팜므파탈k 01-27 1754
7668 [괴담/공포] 마녀 팜므파탈k 01-27 1379
7667 [괴담/공포] 공포의 자전거(전) 팜므파탈k 01-27 125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