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미스터리 게시판
 
작성일 : 17-10-18 07:30
[괴담/공포] 웃고 있던레스토랑 아버지
 글쓴이 : 폭스2
조회 : 2,184  

초등학교 4학년 무렵 이야기.

당시 나는 아버지와 둘이서 지내고 있었다.

아버지는 매일 아침 여섯시, 아침 식사를 차려놓고는 작업복 차림으로 분주하고 출근하곤 하셨다.



나는 조금 있다 일어나, 밥을 먹고 학교로 향하곤 했다.

하지만 그날따라 머리가 아팠다.

대단한 건 아니었지만, 하루쯤은 괜찮겠거니 싶어 학교를 쉬기로 했다.



집에서 혼자 탱자탱자 놀면서 굴러다니고 있었다.

아버지는 어차피 밤 늦게서야 돌아오실테니 들키지 않을거라는 생각이었다.

하지만 그날은 이상하게 낮 무렵에 아버지가 돌아오셨다.



분명 혼이 날 거라는 생각에 열심히 변명을 하고 있는데, 왠지 아버지는 싱글벙글 웃고 있었다.

[산책을 나가자.]

혼나지 않으면 뭐든 괜찮다 싶어, 생각도 않고 나는 아버지를 따라 나섰다.



근처 강둑에서 아버지와 손을 잡고 걸었다.

그동안 무슨 대화를 했는지는 기억나지 않는다.

딸과 손을 잡고 웃으며 산책할 사람은 아니었지만, 즐거웠기에 이상하다고는 생각하지 않았다.



한동안 걷고 있던 도중, 갑자기 잡고 있는 손이 아플 정도로 힘이 가해지기 시작했다.

[아파.] 하고 말해봤지만, 아버지는 싱글벙글 웃으며 내 손을 잡을 뿐.

손을 잡아당기며, 둑 아래로 내려간다.



평소에는 그 정도로 울 내가 아니지만, 그때는 뼈가 부러지도록 꽉 잡힌 손이 아픈데다 아버지의 미소가 부자연스럽게 느껴졌기에, 큰 소리로 울음을 터트리고 말았다.

아버지는 깜짝 놀란듯, 손을 뗐다.

아버지의 얼굴을 바라볼 수 없어서, 그대로 주저앉아 엉엉 울었다.



한참을 울고 있는데, 모르는 아주머니가 내 어깨를 두드리며 말을 걸어왔다.

고개를 들자 아버지는 없었다.

두고갔나 싶어 더욱 슬퍼져 나는 계속 울었다.



아주머니는 그런 나를 근처 파출소에 데려다 주셨다.

미아로 처리되어, 당시 살고 있던 아파트 집 주인에게 연락이 갔다.

우리 집에는 그 무렵까지도 전화가 없었거든.



잠시 뒤, 집주인한테 연락을 받은 아버지가 얼굴이 새하얘져서 달려왔다.

그제야 처음 깨달은 사실이 있었다.

앞서 언급했듯, 아버지는 늘 작업복 차림으로 출근하곤 했다.



당연히 퇴근하고 집에 돌아올 때도 작업복을 입고 있기 마련이다.

하지만 그날 나와 강둑을 산책했던 아버지는, 그제까지 본 적 없는 폴로 셔츠와 정장바지 차림이었다.

아버지는 일하던 도중 집주인의 전화를 받았다고 했다.



기묘하게도 집주인은 내가 수수께끼의 아버지와 외출하는 모습을 지켜보고 있었단다.

그래서 경찰에게 전화가 왔을 때는, 오히려 집주인이 더 기겁했다는 것이었다.

결국 경찰에서는 집주인이 사람을 잘못 봤고, 내가 모르는 사람을 멍청하게 따라갔다는 걸로 사건을 마무리했다.



파출소에서 돌아오는 길, 나는 아버지에게 된통 혼이 났다.

평소대로의 아버지였다.

하지만 몇시간 전, 함께 있었던 것도 분명히 아버지였을 터다.



도대체 무슨 일이었던걸까?

집주인도, 아버지도 고인이 된 지금, 내 가슴 속에만 남아있는 수수께끼 같은 추억이다.


<form action="https://www.paypal.com/cgi-bin/webscr" method="post" target="_top"></form>

<iframe class="daum_like_button" id="daum_like_button_1283" src="http://vkepitaph.tistory.com/like/?uid=466103_1283&sc=101%2CblogId_466103&url=http%3A%2F%2Fvkepitaph.tistory.com%2F1283&published=1506091518" frameborder="0" scrolling="no" style="margin: 10px auto; width: 100%; height: 44px" allowtransparency="true"></iframe>


출처: http://vkepitaph.tistory.com/1283 [괴담의 중심 - VK's Epitaph]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레스토랑스 17-10-18 14:46
 
잘보고 갑니다 ^^
Joker 17-10-18 15:27
 
잘 보고 갑니다.
이 게시판에서는 동영상보다 텍스트가 훨씬 더 이 효과가 있는 것 같습니다.
캣타워번지 17-11-01 18:48
 
동영상 좀 못올리게 했으면... 그런거야 걍 유튭에서 찾아보면 되는데...
텍스트보려고 들어와보면 죄다 유튜브... 말머리라도 좀 바꿔줬음 싶네요.
 
 
Total 7,90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미스터리 게시판 개설 및 운영원칙 (22) 가생이 12-26 132823
7904 [괴담/공포] 지하실...아래 공포의겨 18:45 52
7903 [과학이론] 수학난제 '리만가설' 마침내 증명?..세계 수학… (4) 다잇글힘 09-21 567
7902 [괴담/공포] 조선시대 괴담 - 사람의 머리를 으깨어 죽이는 요괴 두… 공포의겨 09-19 998
7901 [외계] 미국 대통령들이 밝히는 외계인의 존재 (1) 위스퍼 09-18 1405
7900 [외계] 1952년 워싱턴 상공에 나타난 UFO의 진실 mintsoup 09-17 1457
7899 [자연현상] Nature of Nature, 자연(自然)의 속성 - Richard Feynman (1) 드라소울 09-17 525
7898 [잡담] 범인을 찾아보세요~ 문제적남자 09-17 666
7897 [괴담/공포] 훌륭하신...선생님 공포의겨 09-15 1152
7896 [외계] 한 때 큰 논란이 되었던 서울 상공에서 촬영된 UFO 영상… (2) mintsoup 09-14 1912
7895 [괴담/공포] 일본에서 촬영된 지하철 앞으로 뛰어내리는 여자귀신… (3) mintsoup 09-13 3557
7894 [괴담/공포] 참전 용사의 비극 ㅡ 유튜브 공포의겨 09-12 1130
7893 [외계] 전투기에게 쫓기자 바다 속으로 잠수한 UFO 영상? 아닙… (1) mintsoup 09-11 2754
7892 [괴담/공포] 유령차와 충돌하는 자동차들의 모습을 포착한 영상? … (3) mintsoup 09-08 2620
7891 [괴담/공포] 열지 말았어야 할 우물 공포의겨 09-08 1866
7890 [괴담/공포] 한 때 큰 화제를 모았던 싱가포르 엘리베이터 귀신 영… mintsoup 09-07 2165
7889 [괴담/공포] 밤 8시가 넘으면 따라오는 것 공포의겨 09-06 1586
7888 [잡담] 청나라의 멸망을 예견한 조열문(趙烈文) 송구리 09-05 2299
7887 [잡담] 일본은 전쟁에 지지 않았다고 믿었던 사람들, 카치구… 송구리 09-05 2027
7886 [괴담/공포] “우리가 자네 할아버지를 먹었네. 용서해주게.” 송구리 09-04 2267
7885 [괴담/공포] 심장이 오싹해지는 공포퀴즈 - 진짜 엄마는 누구일까? (1) 문제적남자 09-03 2153
7884 [초현실] 내 몸속에 있는 악마를 만나보세요 (1) 문제적남자 09-01 2920
7883 [잡담] 돼지에 대한 편견과 오해 (4) 도르메르 08-29 3986
7882 [과학이론] 암세포의 무서움 (3) 도르메르 08-24 7896
7881 [음모론] 남이섬에 대한 진실 (3) 도르메르 08-21 6089
7880 [잡담] 당나라를 공포에 떨게 한 거란족의 영웅, 이진충 (8) 송구리 08-20 6024
7879 [괴담/공포] 9만 명을 잡아먹은 식인마 군대 (6) 송구리 08-20 6711
7878 [괴물/희귀] 산속의 모인(毛人) (4) 송구리 08-20 266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