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미스터리 게시판
 
작성일 : 17-10-18 07:32
[괴담/공포] 거울 속 뒤편
 글쓴이 : 폭스2
조회 : 1,787  

거울 속 뒤편이 무서워.]

K가 갑자기 말을 꺼냈기에, 나는 깜짝 놀라 차를 쏟고 말았다.

[무섭다니, 뭐가 말이야?]



나는 반쯤 웃으면서 되물었다.

하지만 K는 진지한 얼굴로 대답했다.

[뒤편 말이야. 거울 속에 비치는 내 모습 뒤편에서, 뭔가 나올 것 같아 무섭다고.]



K는 중학교 동창으로, 고향에서 조금 떨어진 고등학교에 같이 다니게 되면서 친해졌다.

지금은 여자친구가 되어 사귄지도 1년이 좀 넘어간다.

운동은 못하지만, 머리가 좋고 성격도 밝아 친구도 많다.



그런 괴상한 말을 갑자기 꺼낼 이유는 전혀 없었다.

[무슨 일 있어?]

나는 목소리 톤을 바꿔, 진지하게 물었다.



[사흘 전쯤인가. 머리카락을 빗으려고 거울 앞에 앉았는데, 등 뒤에서 "무언가"의 기척을 느꼈어...]

그렇게 말하자마자, 입을 싹 다문다.

K 스스로도 자기가 말하는 게 이상하다는 걸 느낀거겠지.



[그 후로 계속? 그 "무언가"의 기척이 느껴진다는거야?]

이번에는 내가 말을 꺼낸다.

[응. 생각이 지나친 건지도 모르지만, 그렇게 생각하면 생각할 수록 무서워져서...]



나는 K의 뒤에 있는 거울을 봤다.

화장대에 달려있는 커다란 거울.

그 마음을 모르겠는것도 아니지만...



[거울을 한 장 더 놓아두면 어떨까?]

[...하지만 "무한거울"도 좋은 건 아니라고들 하고.]

거기서 나는 웃어버리고 말았다.



[아무리 그래도 너무 신경 쓰는거야, K 너. 분명 뒤에서 기척이 느껴진다는 것도 기분 탓이야.]

나는 격려하듯 밝게 말했다.

[응, 그렇겠지.]



K는 그렇게 말했지만, 어딘가 불안한 얼굴을 한 채로다.

[아무래도 불안하다 싶을 때는 아무 때나 전화해도 괜찮으니까.]

[고마워.] 하고 부끄러운 듯 대답한 뒤, K는 웃었다.



밤.

이를 닦으려 세면대에 가서 거울 속 자신을 바라보던 때였다.

슥하고 뒷골에 차가운 공기가 닿아, 나는 섬찟했다.



거울 속에 무언가의 기척이 느껴진다...

내 등뒤에 숨듯, "무언가" 가 있다.

엉겁결에 나는 돌아섰지만, 거기에는 아무 것도 없었다.



그저 위화감만이 등골에 찰싹 달라붙어 있는 느낌이었다.

K가 말한대로다.

나는 진정하라고 스스로에게 말하며, 벽에 몸을 기댔다.



과연, 이렇게 하니 등 뒤에 대한 공포가 잦아든다.

한숨 돌리고 이를 닦은 뒤, 입을 헹구려 세면대로 돌아간다.

"신경 쓰면 안돼."



그렇게 되뇌인 순간, 거울 앞에 선 내 등뒤에 갑작스레 "무언가"가 날아들었다.

놀라 나는 고개를 들었다.

순간 내 머리에 팔을 뻗으며 안기려 드는 "여자" 와 눈이 마주쳤다.



그날, 나는 잠도 못 자고 TV를 틀어둔 채 밤을 지샜다.

벽에 등을 딱 붙이고.

다음날, 학교에서 평소처럼 K를 만났지만, 어젯밤 일은 하나도 말하지 않았다.



K를 겁주고 싶지 않은 마음이 먼저였다.

전날 "너무 신경 쓴다" 고 말해놓은 주제에, 나도 같은 일을 겪었다고 말하기 부끄러운게 두번째 이유였고.

[어제는 괜찮았어?]



나는 슬쩍 물어보았다.

[응. 신경 안 쓰려고 했더니 괜찮았어. 미안해, 괜히 신경쓰게 해서.]

괜찮아, 라고 대답한 뒤, 나는 웃었다.



하지만 마음 속은 불안이 가득했다.

그녀에게 이야기하지 않았던 이유가 하나 더 있었으니까.

어째서인지 알 수 없지만, K의 눈동자는 어젯밤 순간 마주쳤던 "여자"의 그것과 무척 닮아있었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폭스2 17-10-18 07:32
 
 
 
Total 7,78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미스터리 게시판 개설 및 운영원칙 (22) 가생이 12-26 131557
7784 [괴담/공포] 중학교 선생님 팜므파탈k 06-17 782
7783 [괴담/공포] 포대기 팜므파탈k 06-17 370
7782 [괴담/공포] 이해하면 무서운 이야기 (2) 팜므파탈k 06-17 451
7781 [괴담/공포] 실화-저승가는길 (1) 팜므파탈k 06-17 416
7780 [괴담/공포] 호랑이.. 팜므파탈k 06-17 297
7779 [잡담] 이상한 죽음들 (1) 첫판부터 06-17 335
7778 [괴담/공포] (만화)공포 비행기 팜므파탈k 06-14 1353
7777 [괴담/공포] (만화) 천 륜 (2) 팜므파탈k 06-14 1087
7776 [괴담/공포] 공포영화 대회에서 1등한 작품 (2) 팜므파탈k 06-12 2286
7775 [잡담] 미래 예언 뻘글 (14) 스파게티 06-12 1841
7774 [괴담/공포] 실화-엄마 귀신 (5) 팜므파탈k 06-12 1118
7773 [괴담/공포] 낚시터 (3) 팜므파탈k 06-12 688
7772 [괴담/공포] (만화)구두 (1) 팜므파탈k 06-12 681
7771 [음모론] 사탄숭배자 서태지? (4) 안녕난 06-11 1379
7770 [외계] 달에 있는 이상한 돌 (4) 다잇글힘 06-10 2314
7769 [괴담/공포] 귀신이 집에 사는지 확인법(사진) (3) 팜므파탈k 06-09 2150
7768 [괴담/공포] 비오는 날의 흉가 (3) 팜므파탈k 06-09 1254
7767 [괴담/공포] 놀이터 (2) 팜므파탈k 06-09 687
7766 [괴담/공포] 코인 노래방 팜므파탈k 06-09 746
7765 [괴담/공포] 버스 팜므파탈k 06-09 493
7764 [괴담/공포] 집착(만화) 팜므파탈k 06-09 758
7763 [괴담/공포] 신촌 원룸에서.. 팜므파탈k 06-09 724
7762 [괴담/공포] 실화-마귀굴 팜므파탈k 06-09 659
7761 [괴담/공포] 실화-일행 팜므파탈k 06-09 475
7760 [괴담/공포] 번역괴담-여관 구인 (1) 팜므파탈k 06-09 541
7759 [음모론] 세계를 잠식하는 일루미나티 & 프리메이슨 (5) 안녕난 06-06 2443
7758 [괴담/공포] 외할머니 댁 (3) 팜므파탈k 06-06 140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