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미스터리 게시판
 
작성일 : 17-10-18 16:25
[괴담/공포] 전라남도 고흥의 다리없고 얼굴없는 귀신이야기
 글쓴이 : 레스토랑스
조회 : 4,086  

이번 이야기는 전라남도 고흥에 있었던 후임병의 이야기입니다. 

산과 고흥은 상당히 먼거리입니다만.. 신기하게도 앞에 나왔던 귀신과 비슷한 형태를 하고 있었다고 합니다. 

때는 1990년대 후반이었다고 합니다. 후임병이 중학생 때 였다고 하니 97~98년 쯤이겠군요.. 

지금은 돌아가신 후임병의 할머니께서 돌아가시기 얼마전 마을 저수지 둑 가에 있던 밭을 갈면서 경험하신 이야기라고 합니다. 

그 때, 후임병도 할머니 옆에 있었다고 하는군요... 

참고로 후임병이 살던 마을은 산과 산이 만나는 계곡을 등뒤로 두고 계곡에서 내려오는 물이 모여 생긴 저수지를 등지고 멀리 국도를 바라보는 마을이었다고 합니다. 

후임병의 아버지는 할머니께서 연세도 오래되시고 해서 집에서 편하게 쉬라고 극구 말리셨지만 

할머님은 항상 마을 가장 안쪽에 있는 저수지 앞 밭에서 소일거리를 하시면서 하루하루를 보내셨다고 합니다. 

어느 여름 날이었습니다. 

방학때문에 집에 있던 후임병이 할머니를 따라서 밭에 나와서 혼자놀고 있었는데.. 갑자기 마을 뒷쪽 산쪽에서 구름이 끼기 작하면서 날이 궂어졌다고 합니다. 

조금씩 빗방울이 떨어지자 후임병은 비를 피하기 위해 할머니께 달려갔다고 합니다. 

그런데 아무리 할머니를 불러도 할머님은 산쪽 저수지를 응시하시면서 우두커니 앉아서 오른손에 쥔 호미만 연신 아무것도 없는 

허공으로 치켜들면서 "가라 이년아! 가라 이년아!"라고 하셨다고 합니다. 

그 모습에 겁을 먹은 후임병은 할머니께 가서 할머니 왜그러냐 얼른 집에 가자고 제촉했다고 합니다. 

그러자 할머니께서 후임병에게 말씀을 하셨다고 합니다. 

저 이상하게 생긴 년(머리는 있는데 얼굴에 코도 눈도 입도 아무것도 없고 치마 아래 로 발이 없는 여자)이 저쪽 계곡에서 내려오더니

저수지를 따라 원을 돌면서 저수지 중간에서 한바퀴 돌더니 조금씩 밖으로 나오면서 저수지 주위를 한바뀌씩 돌면서 할머니쪽으로 다가 오더라는 말입니다. 

한마디로 여름에 쓰는 모기향 같이 코일을 돌면서 할머님께 다가 오더라는 말입니다. 

러면서 후임병에게 말씀하시길.. "세영아 저년이 이제는 둑위에서 내려오려고 한다.."  (후임병 이름은 x세영이었습니다.) 

순간 오싹한 느낌에 후임병은 자기도 모르게 몸을 떨고 있었다고 합니다. 

비도 상당히 거세져서 강하게 몰아쳤구요... 

그때 후임병의 아버지가 할머니가 걱정되서 차를 몰고 왔고 후임병은 아버지한테 달려가서 자초지종을 이야기 했다고 합니다. 

그러자 아버지는 차문을 활짝 열고 라디오에 나오는 음악소리를 크게 켜고 경적을 빵빵 거렸다고 합니다. 

그제서야 할머니는 호미를 놓고 안정을 찾으셨다고 합니다. 

귀신이 아까 내려왔던 방식과는 반대방향으로 저수지를 돌면서 산속으로 올라갔다고 합니다. 

그리고 그날 후임병은 새벽녁에 자다가 눈을 떴는데 주무시지않고 자신을 응시하던 할머님을 보고 놀랐다고 합니다. 

할머님은 말씀은 안하셨지만 공포로 인해서 잠을 못주무셨던 것입니다. 

그리고 한달쯤 있다가 세상을 뜨셨다고 합니다. 

사실 그 마을에는 몇년전에 대입시험때문에 저수지로 뛰어들어 xx한 여고생이 있었다고 합니다. 

혹시나 그 때 그 여고생의 귀신이 산속에 있다가 할머님을 보고 내려온 것이 아니었을까요??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쥐솁시뇰리 18-07-10 22:25
 
ㅎ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
쥐솁시뇰리 18-07-10 22:25
 
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
쥐솁시뇰리 18-07-10 22:25
 
ㄷㄷㄷㄷㄷㄷㄷㄷ
 
 
Total 7,90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미스터리 게시판 개설 및 운영원칙 (22) 가생이 12-26 132824
7904 [괴담/공포] 지하실...아래 공포의겨 18:45 60
7903 [과학이론] 수학난제 '리만가설' 마침내 증명?..세계 수학… (4) 다잇글힘 09-21 571
7902 [괴담/공포] 조선시대 괴담 - 사람의 머리를 으깨어 죽이는 요괴 두… 공포의겨 09-19 1000
7901 [외계] 미국 대통령들이 밝히는 외계인의 존재 (1) 위스퍼 09-18 1407
7900 [외계] 1952년 워싱턴 상공에 나타난 UFO의 진실 mintsoup 09-17 1458
7899 [자연현상] Nature of Nature, 자연(自然)의 속성 - Richard Feynman (1) 드라소울 09-17 525
7898 [잡담] 범인을 찾아보세요~ 문제적남자 09-17 666
7897 [괴담/공포] 훌륭하신...선생님 공포의겨 09-15 1152
7896 [외계] 한 때 큰 논란이 되었던 서울 상공에서 촬영된 UFO 영상… (2) mintsoup 09-14 1913
7895 [괴담/공포] 일본에서 촬영된 지하철 앞으로 뛰어내리는 여자귀신… (3) mintsoup 09-13 3558
7894 [괴담/공포] 참전 용사의 비극 ㅡ 유튜브 공포의겨 09-12 1130
7893 [외계] 전투기에게 쫓기자 바다 속으로 잠수한 UFO 영상? 아닙… (1) mintsoup 09-11 2754
7892 [괴담/공포] 유령차와 충돌하는 자동차들의 모습을 포착한 영상? … (3) mintsoup 09-08 2620
7891 [괴담/공포] 열지 말았어야 할 우물 공포의겨 09-08 1866
7890 [괴담/공포] 한 때 큰 화제를 모았던 싱가포르 엘리베이터 귀신 영… mintsoup 09-07 2165
7889 [괴담/공포] 밤 8시가 넘으면 따라오는 것 공포의겨 09-06 1586
7888 [잡담] 청나라의 멸망을 예견한 조열문(趙烈文) 송구리 09-05 2299
7887 [잡담] 일본은 전쟁에 지지 않았다고 믿었던 사람들, 카치구… 송구리 09-05 2027
7886 [괴담/공포] “우리가 자네 할아버지를 먹었네. 용서해주게.” 송구리 09-04 2267
7885 [괴담/공포] 심장이 오싹해지는 공포퀴즈 - 진짜 엄마는 누구일까? (1) 문제적남자 09-03 2153
7884 [초현실] 내 몸속에 있는 악마를 만나보세요 (1) 문제적남자 09-01 2921
7883 [잡담] 돼지에 대한 편견과 오해 (4) 도르메르 08-29 3987
7882 [과학이론] 암세포의 무서움 (3) 도르메르 08-24 7897
7881 [음모론] 남이섬에 대한 진실 (3) 도르메르 08-21 6090
7880 [잡담] 당나라를 공포에 떨게 한 거란족의 영웅, 이진충 (8) 송구리 08-20 6025
7879 [괴담/공포] 9만 명을 잡아먹은 식인마 군대 (6) 송구리 08-20 6712
7878 [괴물/희귀] 산속의 모인(毛人) (4) 송구리 08-20 266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