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미스터리 게시판
 
작성일 : 17-10-18 16:25
[괴담/공포] 전라남도 고흥의 다리없고 얼굴없는 귀신이야기
 글쓴이 : 레스토랑스
조회 : 3,865  

이번 이야기는 전라남도 고흥에 있었던 후임병의 이야기입니다. 

산과 고흥은 상당히 먼거리입니다만.. 신기하게도 앞에 나왔던 귀신과 비슷한 형태를 하고 있었다고 합니다. 

때는 1990년대 후반이었다고 합니다. 후임병이 중학생 때 였다고 하니 97~98년 쯤이겠군요.. 

지금은 돌아가신 후임병의 할머니께서 돌아가시기 얼마전 마을 저수지 둑 가에 있던 밭을 갈면서 경험하신 이야기라고 합니다. 

그 때, 후임병도 할머니 옆에 있었다고 하는군요... 

참고로 후임병이 살던 마을은 산과 산이 만나는 계곡을 등뒤로 두고 계곡에서 내려오는 물이 모여 생긴 저수지를 등지고 멀리 국도를 바라보는 마을이었다고 합니다. 

후임병의 아버지는 할머니께서 연세도 오래되시고 해서 집에서 편하게 쉬라고 극구 말리셨지만 

할머님은 항상 마을 가장 안쪽에 있는 저수지 앞 밭에서 소일거리를 하시면서 하루하루를 보내셨다고 합니다. 

어느 여름 날이었습니다. 

방학때문에 집에 있던 후임병이 할머니를 따라서 밭에 나와서 혼자놀고 있었는데.. 갑자기 마을 뒷쪽 산쪽에서 구름이 끼기 작하면서 날이 궂어졌다고 합니다. 

조금씩 빗방울이 떨어지자 후임병은 비를 피하기 위해 할머니께 달려갔다고 합니다. 

그런데 아무리 할머니를 불러도 할머님은 산쪽 저수지를 응시하시면서 우두커니 앉아서 오른손에 쥔 호미만 연신 아무것도 없는 

허공으로 치켜들면서 "가라 이년아! 가라 이년아!"라고 하셨다고 합니다. 

그 모습에 겁을 먹은 후임병은 할머니께 가서 할머니 왜그러냐 얼른 집에 가자고 제촉했다고 합니다. 

그러자 할머니께서 후임병에게 말씀을 하셨다고 합니다. 

저 이상하게 생긴 년(머리는 있는데 얼굴에 코도 눈도 입도 아무것도 없고 치마 아래 로 발이 없는 여자)이 저쪽 계곡에서 내려오더니

저수지를 따라 원을 돌면서 저수지 중간에서 한바퀴 돌더니 조금씩 밖으로 나오면서 저수지 주위를 한바뀌씩 돌면서 할머니쪽으로 다가 오더라는 말입니다. 

한마디로 여름에 쓰는 모기향 같이 코일을 돌면서 할머님께 다가 오더라는 말입니다. 

러면서 후임병에게 말씀하시길.. "세영아 저년이 이제는 둑위에서 내려오려고 한다.."  (후임병 이름은 x세영이었습니다.) 

순간 오싹한 느낌에 후임병은 자기도 모르게 몸을 떨고 있었다고 합니다. 

비도 상당히 거세져서 강하게 몰아쳤구요... 

그때 후임병의 아버지가 할머니가 걱정되서 차를 몰고 왔고 후임병은 아버지한테 달려가서 자초지종을 이야기 했다고 합니다. 

그러자 아버지는 차문을 활짝 열고 라디오에 나오는 음악소리를 크게 켜고 경적을 빵빵 거렸다고 합니다. 

그제서야 할머니는 호미를 놓고 안정을 찾으셨다고 합니다. 

귀신이 아까 내려왔던 방식과는 반대방향으로 저수지를 돌면서 산속으로 올라갔다고 합니다. 

그리고 그날 후임병은 새벽녁에 자다가 눈을 떴는데 주무시지않고 자신을 응시하던 할머님을 보고 놀랐다고 합니다. 

할머님은 말씀은 안하셨지만 공포로 인해서 잠을 못주무셨던 것입니다. 

그리고 한달쯤 있다가 세상을 뜨셨다고 합니다. 

사실 그 마을에는 몇년전에 대입시험때문에 저수지로 뛰어들어 xx한 여고생이 있었다고 합니다. 

혹시나 그 때 그 여고생의 귀신이 산속에 있다가 할머님을 보고 내려온 것이 아니었을까요??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7,69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미스터리 게시판 개설 및 운영원칙 (22) 가생이 12-26 129494
7693 [과학이론] 아랫글 보고 그냥 저냥 어리버리쏜 01:52 132
7692 [과학이론] 잘 못 설계된 인간의 눈 (58) 도르메르 02-08 9126
7691 [괴담/공포] 우리나라에만 있는 미신들 (5) 도르메르 02-07 4084
7690 [잡담] 바다의 로또 용연향 (5) 도르메르 02-06 5222
7689 [음모론] 상위 0 1%만 구입 할 수 있는 초호화 벙커 (2) 도르메르 02-06 4220
7688 [잡담] 전장의 판도를 바꿔버린 무기들 (1) 도르메르 02-06 2814
7687 [괴담/공포] 번여쾨담ㅡ 아이들의 무서운 말 팜므파탈k 02-01 1859
7686 [괴담/공포] 여학생 이야기 팜므파탈k 02-01 1725
7685 [목격담] 황금이 포함된 북한의 항암치료제 도배시러 02-01 2520
7684 [괴담/공포] 휴대폰 분실 하고 겪은일,,, (2) 팜므파탈k 01-31 2852
7683 [잡담] 발매만 됐다면 쩔었을 거 같은 호러 게임...(짤 주의) (2) 팜므파탈k 01-31 2866
7682 [괴담/공포] 마리 이야기 팜므파탈k 01-31 1323
7681 [괴담/공포] 박지선 오빠가 겪은일 (2) 팜므파탈k 01-31 2854
7680 [괴담/공포] 비명 팜므파탈k 01-31 1097
7679 [괴담/공포] 내 머리가 자취방이냐? 2 팜므파탈k 01-31 1192
7678 [괴담/공포] 내 머리가 자취방이냐? 팜므파탈k 01-31 1248
7677 [괴담/공포] 비닐하우스 팜므파탈k 01-31 1113
7676 [음모론] 영국 유명 '예언가'가 공개한 2018년 (2) 팜므파탈k 01-31 3396
7675 [괴담/공포] 콩쥐 팥쥐 팜므파탈k 01-30 1398
7674 [괴담/공포] 공포 비행기 팜므파탈k 01-30 1446
7673 [괴담/공포] 택시 번호판 팜므파탈k 01-27 2418
7672 [괴담/공포] 영화 곡성 심령 에피소드 팜므파탈k 01-27 2366
7671 [괴담/공포] 공포의 자전거(후) 팜므파탈k 01-27 1575
7670 [괴담/공포] 남편의 3가지비밀 (1) 팜므파탈k 01-27 2175
7669 [괴담/공포] 술에 취할때마다 보이는것 팜므파탈k 01-27 1754
7668 [괴담/공포] 마녀 팜므파탈k 01-27 1379
7667 [괴담/공포] 공포의 자전거(전) 팜므파탈k 01-27 125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