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미스터리 게시판
 
작성일 : 18-01-08 06:53
[괴담/공포] 야간 PC방 알바 하는 동안 겪은 소름끼쳤던 사건
 글쓴이 : 팜므파탈k
조회 : 3,227  



야간 pc방 알바를 하며 겪은 실화 하나 쓰겠습니다.


편의상 그리고 공게물 대세를 따라 반말로 적겠습니다.


일기 형식입니다....ㅎㅎㅎ



---------------------------------------------



난 24살 복학생 지방 대학교를 다니는 남학생이다.


정말 '애'같았던 20살 때보다 나이를 4년 더 쳐먹은 효과가 있는 건지...


부모님께 손 벌리기 싫어서 용돈벌이용으로 pc방 알바를 하고 있다.


평일엔 학교생활, 주말 야간엔 pc방 알바생의 신분으로 생활을 하고 있다.



근무시간은 다른 곳 보다는 평균치보다 조금 길다. 


밤10시 부터 다음날 오전 10시 총 12시간 근무를 하는데, 처음에도 그랬지만 지금도 힘들다;;


특히 새벽 5시부터 7시까지가  피크 타임.... 


졸음이 찾아올 때 바위 드는 거 보다 힘든 게 눈꺼풀 들어올리는 것... 가장 힘든 것 같다.



오늘은 금요일....알바를 하는 날이다.


다른 날보다는 힘들 것 같다. 


오늘로써 중간고사를 마쳤는데 전날 무리를 해서 잠이 부족했다. 만만치 않을 것이다.


도착하자마자 매장을 확인해 보니 손님은 그리 많진 않다. 그나마 다행? 이다.


전 타임 알바와 인수인계를 끝내고 본격적인 알바업무를 시작한다.


손님이 없으니 라면 끓이는 귀찮은 일 따위도 거의 없다. 편하다.


그렇게 시간이 흐르고.....손님이 하나 둘 씩 빠져나가고  매장 안은 6명 밖에 없다.


그때 시간은 새벽 3시.


원래 입질은 5시부터 시작되는데 아까도 말했다시피 중간고사의 여파로 내 몸은 피곤에 쩔어있었다. 


졸음의 공격이 시작될 무렵.....단골손님 중 친하게 지내는 한 분이 계산하겠다고 하시며 날 깨웠다.



'야 일어나...어제 잠 안 잤냐?'


'아 시험 때문에...미칠 것 같아요...'


'ㅋㅋㅋ고생이 많네 수고하고~'


'네 안녕히 가세요...'



그 손님이 가고 난 뒤에 너무 피곤한 나머지 손님이 나간 문을 나도 모르게 멍~~~하니 쳐다보았다.


몇 분이 지났을까....


이대로 안되겠다 싶어서 졸음을 쫓기 위해 매장 점검? 이라는 조금 거창한 목적으로
 한 바퀴 돌기로 마음먹었다. 



고작 50대 밖에 없으면서 쓸데없이 크다는 생각을 하며 1번 자리부터 걷는데,


평소 말은 없지만 매너는 좋은 30대 후반 단골 손님 한 분이 유난히 그 날따라 기침을 했다. 


분마다 한번 기침을 할 정도로 심했다. 


물론 전에는 기침을 한번 하는 모습조차 보지 못했다. 정말 이상했다. 


그런데 그 손님앞에 칸막이 너머로 연기가 솔솔 넘어오고 있었다.


가까이에서 맡아보니 지독한 담배연기였다. 


그 담배연기 때문에 평소 기침 한 번 않던 손님이 기침을 하는 것 같았다. 


그래서 누가 담배를 저렇게 어마어마한 연기를 뿜어내며 피워대나 궁금해서 건너편으로 가 봤다. 


확인하려고 그 건너편으로 가는 순간 또 하나의 의문점이 생겼다.



그 건너편에는 커플석이 있었다. 두 커플이 앉을 수 있는...


총 4 좌석이 있었는데 내가 알기로 근무를 시작한 시작부터 그때까지
손님 누구라도 단 한 사람이 앉은 적이 없다. 


육안으로도 확인했으며 매장관리 PC프로그램에도 손님이 없음을 누차 확인했었다. 


그런데 누가 나 모르게 그것도 담배를 피워가며 컴퓨터를 하고 있단 말인가???


그 커플석을 바라보니 처음 보는 남녀가 앉아 있었다. 


원래 야간에는 거의 대부분 단골들이 90%를 이룬다. 


그리고 새벽 3시가 넘어간 시간....100% 단골 손님만 남아있기 마련이다. 


뭐 새로온 사람이 있어선 안된다는 법은 없지만 최소한 내 2달 근무경력 상 그랬던 적은 없었다.


가까이서 관찰하기는 뭐해서 '담배 흡연을 자제해 주세요'라고 말할 핑계로 다가갔다. 


남녀는 굉장히 잘 생겼고, 누가 봐도 호감을 넘어서 좋아할 감정을 품게 생겼다. 


물론 난 게이는 아니다. 그런데 남자가 봐도 반할? 수준으로 잘생겼다. 


여자도 마찬가지....생각한 핑계거리를 들고 다가갔다.



나 : 손님, 죄송한데 담배연기가 좀 많이 나오시네요..^ ^;;; 앞에 손님이 조금 불편해 하시는데요...



그렇게 말꼬리를 일부러 흐렸다.


그런데 담배를 물고 있던 남자가 나를 보고 황당하다는 표정을 짓는 것이다. 


그래서 내심, 내가 말을 잘못 했구나...라는 생각으로 막 쫄아드는 느낌을 받을 때였다.


그때!!! 그 남자의 한마디 잊지 못한다...



남자 : 저기여...제가 보여요?


나 : 하하, 손님이 눈에 보이니까 말씀을 드리는 거 아닙니까??하하하


...


..


..


????!!!!



갑자기 온몸에 소름이 진동했다...그리고 마비증세같은 게 나타났다...


그리곤...


잠에서 깼다.



상황은 이랬다. 


친한 단골 손님 계산을 해 주고 나서 그 문을 멍하니 바라보는데 그대로 잠들고 말았던 것이다. 


한 마디로 그 후의 상황은 꿈속 내용이었다.


시간을 보니 대략 10분 정도 존 것 같다. 


정말 깜놀했다고 생각하며 매장안을 보는 순간 기분이 묘해졌다.


꿈 속에 손님들이 하고 있는 게임의 내용과 기침을 심하게 하던 아저씨....
바로 똑같이 내 눈앞에서 펼쳐지고 있는 것이다.


반사적으로 커플석을 바라보았다.


그곳에는 잘 정돈된 빈 좌석만 있었다.

기침을 심하게 하는 아저씨에게 다가가 물었다.



나 : 손님, 기침 좀 심하신 거 같아요...어디 편찮은세요??



손님 : 아뇨, 감기증세도 없고 아까 밥 잘 먹고 나왔는데 이상하네요.


         몸이 으스스하거나 그다지 피곤하지는 않는데...기침만  나오네요.




글쎄....내가 본 것은 뭘까??? 


살아있는 자들이 즐기는 컴퓨터에 흥미를 가져 폐인의 전형적인 모습 중 하나인 


담배를 픽픽 피워대며 컴퓨터를 하는 영혼들을 본 게 아닐까???


당분간 빈 커플석을 청소할 때면 의례히 긴장을 하게 될 것 같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토미에 18-01-09 10:57
 
써글 기침소리가 꿈에 들어와 소설을 쓴거지, 꿈에 기침소리가 나왔겠냐?
     
가난한서민 18-01-10 01:26
 
저의 경우에는 가끔 그래서 더 무서움.. 꿈에서도 밥먹으면 맛있고 맞으면 아프니까요 ㄷㄷ
가난한서민 18-01-10 01:25
 
무섭다.. 귀신은 안믿지만 괜히 집중해서 읽은듯ㅜㅜ 내가 경험했어도 무서웠겠다 ;
가쉽 18-01-15 13:38
 
음. 꿈속에서 아픈거는 솔직히 잘 모르겠고.
가위 눌리면 심하게 몸이 경직되는건 있음.
바로가기 18-01-22 22:46
 
잘나면 귀신이 되서도 커플이구나.. 써글
답따비 18-08-24 20:15
 
언제죽은 귀신이길래 피시방에 커플로와있어
 
 
Total 7,99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미스터리 게시판 개설 및 운영원칙 (23) 가생이 12-26 134169
7997 [전설] 아프리카의 신기한 존재들 (2) 위스퍼 00:09 400
7996 [초고대문명] 세계의 홍수 신화 (1) 위스퍼 12-15 424
7995 [음모론] 일가족을 살해한 뒤 범인이 한 엽기적인 행동들...세타… (1) 공포의겨 12-12 1870
7994 [괴담/공포] 10명의 아이를 임신한 것처럼 보이는 여인의 배에서 나… (7) 너구리다 12-10 3252
7993 [잡담] 2018 대한민국을 뒤흔든 사건 사고 TOP 5 공포의겨 12-07 2761
7992 [괴물/희귀] 너무 굶주려서 기괴하게 변한 노숙자 그리고 페이스북… 너구리다 12-05 3130
7991 [외계] 인류의 탄생과 종말을 지켜보는 외계인 TOP 5 (병맛주의 (1) 공포의겨 12-01 3857
7990 [괴담/공포] 아제르바이잔 조두순 사건 그리고 아버지의 복수 (2) 너구리다 11-29 3459
7989 [괴담/공포] 무속인과 귀신 메트릭스 1 (1) 이연74 11-28 2114
7988 [초현실] 투시로 방 고르기 SpeedHunter 11-25 2834
7987 [음모론] 일본 내에서도 잔혹하기로 손꼽히는 고베 연속 아동 … 공포의겨 11-25 4413
7986 [괴담/공포] 세계의 테러조직과 그들이 행한 악행 1탄 너구리다 11-23 2659
7985 [음모론] (실화) 후쿠시마 정화조 사건 공포의겨 11-21 5289
7984 [괴담/공포] 조상신과 풍수지리 이연74 11-20 2158
7983 [괴담/공포] LG가 만든 것 중 유일하게 좋았던 호러 스마트폰 광고. (3) 더퐁킹 11-20 3954
7982 [괴담/공포] 호저를 잘못 건드리면 생기는 현상 (5) 팜므파탈k 11-19 4212
7981 [괴담/공포] 무전여행 (1) 팜므파탈k 11-19 2281
7980 [초현실] 흉악범들의 마지막 정착지 팔열지옥 TOP 8 (2) 공포의겨 11-17 3920
7979 [초고대문명] 한국전쟁 당시 미국이 핵무기 사용을 안한 이유 (1) 선별2 11-16 4844
7978 [초고대문명] 프랑스혁명 원인 중하나인 미시시피회사 거품사건 (4) 선별2 11-16 2986
7977 [외계] 인류 역사상 가장 철학적인 천체사진 (2) 선별2 11-16 4448
7976 [초고대문명] 수도관을 이용해 뜨거운 물로 목욕했던 로마 병사들 (2) 선별2 11-16 3131
7975 [자연현상] 수평면에서 수직으로 세워진 땅 (1) 선별2 11-16 3209
7974 [괴담/공포] 밤길에 맞닥뜨린 사람이 아닌 것 (1) 선별2 11-16 2775
7973 [목격담] 인도 여행 중 생긴 일 선별2 11-16 3018
7972 [목격담] 사생팬에 의해 비극을 맞이한 여배우 선별2 11-16 3099
7971 [괴담/공포] 고시텔 할머니 이야기 선별2 11-16 221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