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미스터리 게시판
 
작성일 : 18-01-10 09:05
[괴담/공포] 바다에 빠진 넋 1
 글쓴이 : 팜므파탈k
조회 : 830  

스트라익 투라고 심판이 외치는 소리가 들렸다.

 

스트라익 하나면 경기를 끝내고 집에 갈수 있다.

 

땡볕아래 치르는 경기 탓에 포수 마스크 안으로 땀이 비오듯 쏟아 졌다.

 

나는 철완이 에게 공을 던졌고 녀석도 귀찮다는 듯 파리 쫓듯이 공을 받았다.

 

경기 중반이 지나면서 녀석은 노골적으로 빨리 경기를 끝내고 싶어 했다.

 

치든 말든 알아서 해라라는 심산으로 존 안으로 마구잡이 피칭을 해댔는데, 상대 팀 타자들은 뭐에 홀린 것 마냥 허공을 휘둘러 댔다.

 

하나 정도는 유인구로 흘려 보내자는 싸인을 냈지만 철완이 녀석은 마운드 에서 고개를 절래절래 흔들었다.

 

커브 한가운데.

 

녀석은 일분일초라도 경기를 빨리 끝내고 싶은게 분명하다.


그러던지 말던지.

 

나는 미트를 질을 하며 관중석을 무의식적으로 한번 스윽 바라봤다.

 

그런데,

 

관중석에 좀 전까지 보이지 않던 낮익은 얼굴이 눈에 띄었다.

 

지훈이다.

 

억, 하고 외마디 비명이 흘러 나왔다. 저 녀석이 왜?

 

지훈이 옆에는 누군가가 앉아 있었고 그 ‘누군가’는 웃는 얼굴로 미소 띈채로 나를 바라 봤다.

 

마치 ‘그동안 잘 있었지?’ 라는 듯한 표정으로.

 

 

나는 얼어 붙었다.


공이 이미 철완이의 손을 떠난 것을 느낀 것은 그때였다.

 

나는 반사적으로 미트를 내밀었다.

 

 ‘퍼억’하고 타격음이 들린다음 내 사타구니 쪽으로 둔중한 통증이 밀려 왔다.

 

아……참, 녀석이 커브를 던진다 그랬었지.

 

나는 희미한 의식을 느낀체 쓰러 졌고, 내가 도대체 뭘 잘못 본거지? 

 

머리속이 헝클어 졌고 쓰러진 나를 보며 어쩐일인지 심판은 웃고 있었다.


인천으로 향하게 된 것은 순전히 지훈이 때문 이었다.

 

철완이 녀석과 나는 지옥 같은 전지훈련에서 돌아와 몇일이 됐던 집에서

 뒹굴며 잠을 자고 싶었지만 지훈이 녀석은 우리와 달랐다.

 

녀석은 우리가 전지훈련을 다녀 오는 내내 집에서 책과 씨름을 했으므로

응당 바람을 씌어 줘야 한다고 했고,

우리 지친 심신도 바다 바람을 맡고 오면 한결 나아 질것이라고 했다.

 

인천이면 코 앞이고 또한 군대를 막 제대한 지훈이 삼촌이 있는 곳이므로

우리가 가면 술도 거하게 한잔 쏠수 있을 것 이라 했다.

 

어려서부터 운동부 였던 철완이나 나와는 다르게 지훈이 녀석은 작고 약했다.

 

작고 허약한 지훈이 녀석이 학교에서 무시 당하지 않고 제법 큰 목소리를 내고 다닐수 있었던 것은

 순전히 나와 철완이 셋이 삼총사 처럼 뭉쳐 다녔기 때문이다.  

 

철완이와 나는 체육 특기생으로 애당초 Y대학으로 결정나 있었지만 녀석은 분명

우리가 가기로한 대학보다 더 좋은 대학도 너끈할 정도의 좋은 성적이기 때문에

 우리는 입시에 그다지 큰 신경을 쓰지 않았다.


그날 철완이 녀석까지 인천에 가서 놀다 오자고 부추기게 된건 지훈이 녀석이 날린 달콤한 사탕 발림 때문 이었다.

 

“야, 우리 삼촌이 우리 가면 쌈박한 나이트 데려가서 여자 하나씩 붙여 준대” 라는 말에 철완이 녀석까지 덩달아 춤을 췄다.



우리는 용산 시외버스 터미널에서 버스를 타고 인천으로 향했다.

 

지훈이 녀석 외할머니 집에 짐을 풀었고, “니네 자연산 조개랑 먹어 봤냐?” 라는 지훈이 삼촌 말에 홀려 각자 호미를 챙겨들고 뻘로 향했다.

 

피조개에 개불에 온갖 듣도 보도 못한 해산물들을 잡아 넣으며 낄낄거리며 장난을 쳐 댔다.

 

그렇게 시간 가는줄 모르고 뻘에서 장난을 치다 보니 어느새 바닷물이 점점 발목에 찰랑 거리기 시작 했다.

 

‘너무 멀리 왔나?’ 라고 생각하며 우리가 걸어온 육지를 바라보니.


그게 아니다.

 

 

 

너무 멀리 온게 아니라 밀물이 급격하게 들어 차기 시작 한 것이었다.

 

분명 우리는 뻘에서 놀고 있었는데 들어찬 물을 보니 어느덧 우리는 바다 한가운데 서 있었다.

 

“삼촌 밀물 들어 오기 시작 했는데 빨리 나가야 하는거 아녜요?” 

 

나는 걱정 스러운 목소리로 지훈이 삼촌에게 물었다.

 

“어? 그러네. 물이 언제 이만큼 찼냐? 이제 슬슬 나가자.”

 

지훈이 삼촌은 별 것 아니라는 듯이 말했다.

 

해는 어느새 저만치 갔는지 사위가 어두워 지기 시작했고, 나는 조급한 마음에 첨벙

거리기 시작 했다.

 

‘바닷물이 이렇게 순식간에 불어 나나?’ 아차 하는 순간 물은 이미 정강이 까지 차올랐고 우리 마음은 급해 지기 시작 했다.

 

어쩐일인지 육지는 우리가 그 쪽을 향해 가는 속도 보다 훨씬 더 빠른 속도로 멀어졌다.

 

발목까지 찬물은 정강이로, 정강이에서 무릎으로, 왜인지 지훈이 삼촌까지 허둥 대기 시작 했다.

 

“야야, 이거 내가 길을 잘못 돌아 가나 보다. 가려는 길마다 더 깊어 지네” 별것아니라는 듯 웃으며 말을 하고 있지만 지훈이 삼촌은 당황 하고 있었다.

 

 

철완이 녀석과 나는 제법 쓸만한 수영 실력을 지니고 있었다.

 

녀석과 나는 어릴 때부터 같이 수영을 다녔으니까, 여차하면 배영으로 라도 쉬엄쉬엄 가다 보면

육지에 닿겠지.  하지만 지훈이는 수영을 전혀 할줄 몰랐다.


물이 허리께 까지 차오르자 지훈이 녀석은 겁을 먹기 시작 했다.

 

“어..어…삼촌 나 웬지 발이 안움직여. 움직일때마다 발이 뻘에 박혀서 발 빼는게 너무 힘들어”

 

녀석은 겁에 찬듯 하다.  녀석은 원래 키가 작고 왜소하다.

 

철완이와 나는 허리께 물이 오지만 지훈이에게는 어느새 가슴팍까지 물이 찼다.

 

“어? 이 자식 사내 자식이 겁은 많아서. 이리와 임마 삼촌 목마 타고 가”

 

삼촌이 물속으로 몸을 쑥 담구자 지훈이 녀석은 삼촌의 목으로 냉큼 올라 탔다.

 

“야, 물길은 위험 하니까 니네도 내가 가는 뒤로만 따라와”

 

삼촌은 지훈이를 목마 태우고 앞장서 걸어 가며 그렇게 말했다.

 

내가 “네” 라고 대답 하는 그 순간,


그 순간.

 

 

 

나는 그 순간을 영원히 잊지 못할 것이다.

 

몇 걸음 앞서 가던 삼촌은 바다속으로 쑤욱.

 

마치 영화에서 사람이 사라지듯 바다속으로 쑤욱 꺼져 버렸다.

 

철완과 나는 얼어 붙었다.


그렇게 철완이 삼촌은 순식간에 바다속으로 사라져서 올라 오지 않았다.

 

그때 갑자기 내 뒤에 있던 철완이 녀석이 소리 쳤다.

 

“야 헤엄쳐”


녀석은 갑자기 첨벙 거리며 육지쪽으로 헤엄을 치기 시작 했고 나는 녀석을 뒤따랐다.

 

얼마간을 헤엄쳐 가자 녀석이 우뚝 서기에 나도 뒤따라 그 자리에 섰다.

 

몇초의 시간이 억겁의 시간처럼 느껴 지는데 갑자기 지훈이가 물속에서 쑤욱 솟아 올랐다.

 

“사…사…사람 살려”







계속...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7,99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미스터리 게시판 개설 및 운영원칙 (23) 가생이 12-26 134169
7997 [전설] 아프리카의 신기한 존재들 (2) 위스퍼 00:09 399
7996 [초고대문명] 세계의 홍수 신화 (1) 위스퍼 12-15 423
7995 [음모론] 일가족을 살해한 뒤 범인이 한 엽기적인 행동들...세타… (1) 공포의겨 12-12 1869
7994 [괴담/공포] 10명의 아이를 임신한 것처럼 보이는 여인의 배에서 나… (7) 너구리다 12-10 3252
7993 [잡담] 2018 대한민국을 뒤흔든 사건 사고 TOP 5 공포의겨 12-07 2761
7992 [괴물/희귀] 너무 굶주려서 기괴하게 변한 노숙자 그리고 페이스북… 너구리다 12-05 3130
7991 [외계] 인류의 탄생과 종말을 지켜보는 외계인 TOP 5 (병맛주의 (1) 공포의겨 12-01 3857
7990 [괴담/공포] 아제르바이잔 조두순 사건 그리고 아버지의 복수 (2) 너구리다 11-29 3459
7989 [괴담/공포] 무속인과 귀신 메트릭스 1 (1) 이연74 11-28 2114
7988 [초현실] 투시로 방 고르기 SpeedHunter 11-25 2834
7987 [음모론] 일본 내에서도 잔혹하기로 손꼽히는 고베 연속 아동 … 공포의겨 11-25 4413
7986 [괴담/공포] 세계의 테러조직과 그들이 행한 악행 1탄 너구리다 11-23 2659
7985 [음모론] (실화) 후쿠시마 정화조 사건 공포의겨 11-21 5289
7984 [괴담/공포] 조상신과 풍수지리 이연74 11-20 2158
7983 [괴담/공포] LG가 만든 것 중 유일하게 좋았던 호러 스마트폰 광고. (3) 더퐁킹 11-20 3954
7982 [괴담/공포] 호저를 잘못 건드리면 생기는 현상 (5) 팜므파탈k 11-19 4212
7981 [괴담/공포] 무전여행 (1) 팜므파탈k 11-19 2281
7980 [초현실] 흉악범들의 마지막 정착지 팔열지옥 TOP 8 (2) 공포의겨 11-17 3920
7979 [초고대문명] 한국전쟁 당시 미국이 핵무기 사용을 안한 이유 (1) 선별2 11-16 4844
7978 [초고대문명] 프랑스혁명 원인 중하나인 미시시피회사 거품사건 (4) 선별2 11-16 2986
7977 [외계] 인류 역사상 가장 철학적인 천체사진 (2) 선별2 11-16 4448
7976 [초고대문명] 수도관을 이용해 뜨거운 물로 목욕했던 로마 병사들 (2) 선별2 11-16 3131
7975 [자연현상] 수평면에서 수직으로 세워진 땅 (1) 선별2 11-16 3209
7974 [괴담/공포] 밤길에 맞닥뜨린 사람이 아닌 것 (1) 선별2 11-16 2775
7973 [목격담] 인도 여행 중 생긴 일 선별2 11-16 3018
7972 [목격담] 사생팬에 의해 비극을 맞이한 여배우 선별2 11-16 3099
7971 [괴담/공포] 고시텔 할머니 이야기 선별2 11-16 221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