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미스터리 게시판
 
작성일 : 18-01-10 10:13
[괴담/공포] '똑같이 생긴 귀신 1
 글쓴이 : 팜므파탈k
조회 : 821  


이건 내가 중학생때 겪은 신기한 일이다.

무섭지도 그렇다고 재밌지 않은 이야기 지금은 애들한테 웃으면서 이야기 하지만 아주 가끔
 그 얼굴이 떠오르면 소름끼치는 일 ...



중학생때 어느 중학교나 두발 자유가 아닌 칼단발이었던 그때, 나 역시 착실한 학생이어서
칼단발을 하고 다니던 때 이다


나에게는 두살 많은 언니가 있다 똑부러지고 당찬 언니는 한가지 단점이 있다면
가위도 잘 눌리고 귀신도 참으로 잘 본다는 것이다



그날도 나는 1층침대 언니는 2층 침대에서 꿀잠을 자던중에 언니는 화장실이 가고 싶어서 일어났다고 한다

잠자는 방에서 화장실을 가려면 거실을 가로질러 두개의 방을 지나쳐야 하는 구조였는데

언니는 그렇게 졸린눈을 하고 화장실을 갈때 순간적으로 옷방을 살짝 봤다고 한다

그리고 옷 방에서는 나를 봤다고 한다

긴 머리를 가지런히 묶고 있던 분홍색 폴로 카라티를 입고 있는 나를


언니는 대수롭지 않게
'저년은 새벽부터 꽃단장하고 x랄이네' 라는 생각으로 볼일을 보고 나오는 순간

언니가 일어날때 1층 침대에서 세상 모르고 자고 있던 내가 생각 났다고 한다

'그럼 옷방에 있던 애는 누구였을까 칼 단발이던 동생의 모습을 다시금 생각하며

긴머리의 옷방에 있던 동생은 분명히 사람이 아니다 '
라는 생각과 함께 후다닥 뛰어 들어와서 내 곁에서 잠이 들었다고 한다


아침에 일어나 옆에서 낑겨 자던 언니를 발로 밀쳐 낼때 까지는
나한테 일어날 일들에 대해 아무 생각도 없었을것이다


물론 아침밥을 먹으며 언니가 했던 그 이야기도 믿지 않았지만....



그렇게 나와 똑같은 모습을 하고 있던 귀신의 이야기를 잊혀져 갈때 쯤이다.


이날도 어김없이 안방에서 엄마와 침대에 자석처럼 누워 과자를 입에 구겨 넣으며
그때 당시 엄청난 인기를 누리던 드라마를 보며 깔깔 거리고 있을때였다


안방에서 고개를 살짝돌리면 주방과 주방에 있는 빨래걸이가 딱 보인다

그렇게 드라마를 보다가 싸한 느낌이 들어서 고개를 휙하니 돌리니 빨래걸이 뒤에 서있던 내가 보였다

순간이지만 어깨 너머까지 오는 긴머리에 내가 아끼는
 분홍색 폴로 카라티를 입고 있는 내가 서있었다 나랑 똑같이 생긴 그냥 내가 서있어ㅛ다


표정은 무표정과 약간 화가난 듯한 표정 나를 노려보고 있는 모습 그리고 귓가를 맴도는듯한 말

'너가 거기 왜 있어 거긴 내 자리야'

어렴풋이 맴도는 말 그러니깐 들린게 아니라 저 말이 보였다 라고 하는게 더 맞다

너무 놀래서 드라마를 보던 엄마를 살짝 돌아보며 급하게 ' 엄마 저기봐봐 내가 있어' 라고 하고

다시 빨래걸이 뒷쪽을 보니 거긴 아무도 없었고 드라마 방해 하지 말라고 잔소리를 듣고 나서야
 나는 멍한 기분에서 벗어날수있었다


그날 학원에서 돌아온 언니한테 오늘 본것을 말했고 언니는 안되겠다 당분간 몸 조심해 라고 말했다

진지함이라곤 없던 언니가 그렇게 진지하게 이야기 하니깐 더욱더 무서워지기 시작했지만

참 사람이라는게 학업에 치이니 일주일만 에 잊어버렸다


-----------------------------------

집에서 탄 쓰려고 하면 자꾸 거실에서 사람 발 끄는 소리가 들려서 몇일동안 못 썻어요 ㅠㅠㅠ 진짜 요 몇일 고양이가 계속 허공 보면서 울다가 뭔가를 보는듯이 이리저리 고개돌리고 마지막엔 침대밑으로 고개를 돌리고선 저를 빤히 쳐다보고 ㅎㅎ죽을만큼 무서웠습니다

그래서 출근해서 써요 호호호

눈에 안보이면 그렇게 무섭진 않지만 ....

오랜만에 가위 눌리면 동공이 확대된 여자 눈이 제 코앞까지 와서 저와자꾸 아이컨텍 하네용





계속...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7,63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미스터리 게시판 개설 및 운영원칙 (22) 가생이 12-26 128836
7639 [괴담/공포] 번역괴담 - 저주대행 아르바이트 (1) 팜므파탈k 01-16 289
7638 [괴담/공포] 악몽뒤 집을 찾아온 사람 (1) 팜므파탈k 01-12 1303
7637 [괴담/공포] 아빠에게 길을 알려준 아이 (1) 팜므파탈k 01-12 1097
7636 [괴담/공포] 원룸 (1) 팜므파탈k 01-12 964
7635 [괴담/공포] 12년 전, 귀신과 대화 팜므파탈k 01-12 867
7634 [괴담/공포] '똑같이 생긴 귀신 (마지막화') 팜므파탈k 01-10 726
7633 [괴담/공포] '똑같이 생긴 귀신 2 팜므파탈k 01-10 453
7632 [괴담/공포] '똑같이 생긴 귀신 1 팜므파탈k 01-10 822
7631 [괴담/공포] 저녁 먹으러 간 사이 팜므파탈k 01-10 603
7630 [괴담/공포] 나를 구해준 저승사자 팜므파탈k 01-10 638
7629 [괴담/공포] 반복돼는 내 꿈과 내 전생 팜므파탈k 01-10 505
7628 [괴담/공포] 바다에 빠진 넋 2 팜므파탈k 01-10 337
7627 [괴담/공포] 바다에 빠진 넋 1 팜므파탈k 01-10 449
7626 [괴담/공포] 산속 에서의 불침번 (2) 팜므파탈k 01-08 1532
7625 [괴담/공포] 소름돋는 우리집 (2) 팜므파탈k 01-08 1242
7624 [괴담/공포] 줄초상 (2) 팜므파탈k 01-08 816
7623 [괴담/공포] 야간 PC방 알바 하는 동안 겪은 소름끼쳤던 사건 (4) 팜므파탈k 01-08 1589
7622 [괴담/공포] 귀신 붙은 차 (1) 팜므파탈k 01-08 699
7621 [괴담/공포] 숨바꼭질 (2) 팜므파탈k 01-07 597
7620 [괴담/공포] 도움을 요청 한 아저씨 팜므파탈k 01-07 677
7619 [괴담/공포] 할아버지. 팜므파탈k 01-07 529
7618 [괴담/공포] 아버지의 장례식ᆢ (1) 팜므파탈k 01-07 612
7617 [질문] 질문이 맞는 지 몰겠지만 추리영화 추천 좀... (2) 디저 01-07 579
7616 [괴담/공포] 이상한 타로카드 집 (1) 팜므파탈k 01-06 870
7615 [잡담] 어느 블로거의 일기 팜므파탈k 01-06 868
7614 [괴담/공포] 수맥이 흐르는 방 팜므파탈k 01-06 809
7613 [괴담/공포] 이해하기 힘든 사건.정명석 (1) 팜므파탈k 01-06 102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