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미스터리 게시판
 
작성일 : 18-01-27 05:49
[괴담/공포] 손님
 글쓴이 : 팜므파탈k
조회 : 969  




배고픈데 먹을게 음스므로 음슴체.
 
때는 스마트폰도 나오기 한참전...

지금은 안보는 애가 하나 있는데,

걔가 당시 여친과 동거중이었음.

화자는 그 여친임.
 
둘은 당시 서울 모처에 있는 개발 되기 전의

허름한 주공 아파트에 살았음.

추석때인가 암튼 명절때였는데,

여친 본가가 지방인데 사정이 있어서 본가에 못가고,

집에서 쉬고 있었음.
 
남자는 집이 멀지 않은 곳이라 본가에 갔다가,

저녁에 친구만나서 한잔하고 드간다고 여친에게

허락맡고 나감.그래서 여친은 집에 혼자 있다가,

저녁이 되서 가볍게 맥주 한캔 마시고 잤다고 함.

얘가 평소에 주량이 상당한 애라 그거마시고 취하고

그런건 아님.

근데 자다보니 문 두드리는 소리가 들려서

(문에 벨이 있어서 평소엔 그거 누른다고 함)

여자애가 혼자 무섭기도 하고 하니까 "누구세요?"

하고 두세번을 물어봤는데 아무 대답이 없자,

현관문 가까이 가서 일단 문 잠긴것을 확인하고

문구멍으로 바깥을 내다 봤다고 함.

근데 자기 남친이 서있었는데 평소보다

(걔가 원래 밀가루 반죽마냥 허옇고 이쁘장하게 생긴 

꽃미남 스타일인데다 눈썹까지 진해서 평소에도 하얗

게 보임) 더 하얀...아니 창백하다 싶을 정도 얼굴에

무표정으로 서 있었다고 함.

이 여자애는 살짝 무섭긴 해도 자기 남친이니

별생각 없이 "오빠야?왜 벨도 안누르고 말도 안하고

멀뚱히 서있어?친구랑 무슨 화나는 일 있었어?"

라는 식의 말을 하며 문을 열어줬다고 함.

근데 잠금쇠를 다 풀고 문고리를 잡고 돌려서

문을 열어 젖히자 마자 문고리를 놓을 새도 없이 

얼굴조차 마주하기 힘든 빠른 속도로 남자애가 

여자애 옆을 스치고 집안으로 걸어 들어와서 안방으로 

직행 했다고 함. 그래서 여자애는 현관문 문고리를

잡은채로 벙쪄서 "오빠 왜그래?화났어?"라고

얘기하면서 서둘러 현관문을 닫고 자물쇠를 채운후

왠지 싸한 기분(오늘 싸울지도 모르겠다는)으로 

마음을 다잡고 안방으로 걸어 들어갔다고 함.

근데....분명히 안방문이 닫히는것 까지 

눈으로 확인 했건만...안방에 아무도 없는거임.

너무 무서워서 마루로 다시 나왔는데...

현관에 신발이 자기꺼 밖에 없었다고 함.

너무 놀라고 무서워서 그대로 신발 신고 나가면서

남친한테 전화를 했다고 함.

근데 남친은 아무일 없다는 듯 전화 받았고,

여자애는 오빠 지금 어디냐고 물었는데,

집에서 택시 타고 10~20분 거리에 있는 

유흥가거리 술집에 친구랑 아직 같이 있다고 

얘기했다고 함. 여자애 울면서 바로 택시 잡아타고

남친 있는데로 갔다고 함.만나서 자초지종을

얘기 했는데 남친은 쭉 친구랑 술집에 있었다고 함.

도대체.......그럼 현관문을 두드리고 집안에 들어간

그 존재는 무슨.................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7,69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미스터리 게시판 개설 및 운영원칙 (22) 가생이 12-26 129395
7692 [과학이론] 잘 못 설계된 인간의 눈 (47) 도르메르 02-08 6606
7691 [괴담/공포] 우리나라에만 있는 미신들 (4) 도르메르 02-07 3001
7690 [잡담] 바다의 로또 용연향 (4) 도르메르 02-06 4072
7689 [음모론] 상위 0 1%만 구입 할 수 있는 초호화 벙커 (2) 도르메르 02-06 3193
7688 [잡담] 전장의 판도를 바꿔버린 무기들 (1) 도르메르 02-06 2178
7687 [괴담/공포] 번여쾨담ㅡ 아이들의 무서운 말 팜므파탈k 02-01 1543
7686 [괴담/공포] 여학생 이야기 팜므파탈k 02-01 1438
7685 [목격담] 황금이 포함된 북한의 항암치료제 도배시러 02-01 2183
7684 [괴담/공포] 휴대폰 분실 하고 겪은일,,, (2) 팜므파탈k 01-31 2435
7683 [잡담] 발매만 됐다면 쩔었을 거 같은 호러 게임...(짤 주의) (2) 팜므파탈k 01-31 2424
7682 [괴담/공포] 마리 이야기 팜므파탈k 01-31 1070
7681 [괴담/공포] 박지선 오빠가 겪은일 (2) 팜므파탈k 01-31 2396
7680 [괴담/공포] 비명 팜므파탈k 01-31 892
7679 [괴담/공포] 내 머리가 자취방이냐? 2 팜므파탈k 01-31 969
7678 [괴담/공포] 내 머리가 자취방이냐? 팜므파탈k 01-31 1022
7677 [괴담/공포] 비닐하우스 팜므파탈k 01-31 900
7676 [음모론] 영국 유명 '예언가'가 공개한 2018년 (2) 팜므파탈k 01-31 2772
7675 [괴담/공포] 콩쥐 팥쥐 팜므파탈k 01-30 1177
7674 [괴담/공포] 공포 비행기 팜므파탈k 01-30 1201
7673 [괴담/공포] 택시 번호판 팜므파탈k 01-27 2179
7672 [괴담/공포] 영화 곡성 심령 에피소드 팜므파탈k 01-27 2093
7671 [괴담/공포] 공포의 자전거(후) 팜므파탈k 01-27 1358
7670 [괴담/공포] 남편의 3가지비밀 (1) 팜므파탈k 01-27 1844
7669 [괴담/공포] 술에 취할때마다 보이는것 팜므파탈k 01-27 1489
7668 [괴담/공포] 마녀 팜므파탈k 01-27 1162
7667 [괴담/공포] 공포의 자전거(전) 팜므파탈k 01-27 1033
7666 [괴담/공포] 손님 팜므파탈k 01-27 97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