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미스터리 게시판
 
작성일 : 18-01-27 05:49
[괴담/공포] 손님
 글쓴이 : 팜므파탈k
조회 : 1,514  




배고픈데 먹을게 음스므로 음슴체.
 
때는 스마트폰도 나오기 한참전...

지금은 안보는 애가 하나 있는데,

걔가 당시 여친과 동거중이었음.

화자는 그 여친임.
 
둘은 당시 서울 모처에 있는 개발 되기 전의

허름한 주공 아파트에 살았음.

추석때인가 암튼 명절때였는데,

여친 본가가 지방인데 사정이 있어서 본가에 못가고,

집에서 쉬고 있었음.
 
남자는 집이 멀지 않은 곳이라 본가에 갔다가,

저녁에 친구만나서 한잔하고 드간다고 여친에게

허락맡고 나감.그래서 여친은 집에 혼자 있다가,

저녁이 되서 가볍게 맥주 한캔 마시고 잤다고 함.

얘가 평소에 주량이 상당한 애라 그거마시고 취하고

그런건 아님.

근데 자다보니 문 두드리는 소리가 들려서

(문에 벨이 있어서 평소엔 그거 누른다고 함)

여자애가 혼자 무섭기도 하고 하니까 "누구세요?"

하고 두세번을 물어봤는데 아무 대답이 없자,

현관문 가까이 가서 일단 문 잠긴것을 확인하고

문구멍으로 바깥을 내다 봤다고 함.

근데 자기 남친이 서있었는데 평소보다

(걔가 원래 밀가루 반죽마냥 허옇고 이쁘장하게 생긴 

꽃미남 스타일인데다 눈썹까지 진해서 평소에도 하얗

게 보임) 더 하얀...아니 창백하다 싶을 정도 얼굴에

무표정으로 서 있었다고 함.

이 여자애는 살짝 무섭긴 해도 자기 남친이니

별생각 없이 "오빠야?왜 벨도 안누르고 말도 안하고

멀뚱히 서있어?친구랑 무슨 화나는 일 있었어?"

라는 식의 말을 하며 문을 열어줬다고 함.

근데 잠금쇠를 다 풀고 문고리를 잡고 돌려서

문을 열어 젖히자 마자 문고리를 놓을 새도 없이 

얼굴조차 마주하기 힘든 빠른 속도로 남자애가 

여자애 옆을 스치고 집안으로 걸어 들어와서 안방으로 

직행 했다고 함. 그래서 여자애는 현관문 문고리를

잡은채로 벙쪄서 "오빠 왜그래?화났어?"라고

얘기하면서 서둘러 현관문을 닫고 자물쇠를 채운후

왠지 싸한 기분(오늘 싸울지도 모르겠다는)으로 

마음을 다잡고 안방으로 걸어 들어갔다고 함.

근데....분명히 안방문이 닫히는것 까지 

눈으로 확인 했건만...안방에 아무도 없는거임.

너무 무서워서 마루로 다시 나왔는데...

현관에 신발이 자기꺼 밖에 없었다고 함.

너무 놀라고 무서워서 그대로 신발 신고 나가면서

남친한테 전화를 했다고 함.

근데 남친은 아무일 없다는 듯 전화 받았고,

여자애는 오빠 지금 어디냐고 물었는데,

집에서 택시 타고 10~20분 거리에 있는 

유흥가거리 술집에 친구랑 아직 같이 있다고 

얘기했다고 함. 여자애 울면서 바로 택시 잡아타고

남친 있는데로 갔다고 함.만나서 자초지종을

얘기 했는데 남친은 쭉 친구랑 술집에 있었다고 함.

도대체.......그럼 현관문을 두드리고 집안에 들어간

그 존재는 무슨.................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7,98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미스터리 게시판 개설 및 운영원칙 (22) 가생이 12-26 133789
7986 [괴담/공포] 조상신과 풍수지리 이연74 11-20 143
7985 [괴담/공포] LG가 만든 것 중 유일하게 좋았던 호러 스마트폰 광고. 더퐁킹 11-20 372
7984 [괴담/공포] 호저를 잘못 건드리면 생기는 현상 (3) 팜므파탈k 11-19 1329
7983 [괴담/공포] 무전여행 팜므파탈k 11-19 604
7982 [초현실] 흉악범들의 마지막 정착지 팔열지옥 TOP 8 (2) 공포의겨 11-17 1685
7981 [초고대문명] 한국전쟁 당시 미국이 핵무기 사용을 안한 이유 (1) 선별2 11-16 1995
7980 [초고대문명] 프랑스혁명 원인 중하나인 미시시피회사 거품사건 (2) 선별2 11-16 1103
7979 [외계] 인류 역사상 가장 철학적인 천체사진 (2) 선별2 11-16 1529
7978 [초고대문명] 수도관을 이용해 뜨거운 물로 목욕했던 로마 병사들 (1) 선별2 11-16 1071
7977 [자연현상] 수평면에서 수직으로 세워진 땅 (1) 선별2 11-16 1077
7976 [괴담/공포] 밤길에 맞닥뜨린 사람이 아닌 것 (1) 선별2 11-16 884
7975 [목격담] 인도 여행 중 생긴 일 선별2 11-16 970
7974 [목격담] 사생팬에 의해 비극을 맞이한 여배우 선별2 11-16 1034
7973 [괴담/공포] 고시텔 할머니 이야기 선별2 11-16 704
7972 [괴담/공포] 이름을 지어서도 불러서도 존재하지도 않아야 할 것 (6) 선별2 11-16 804
7971 [괴담/공포] 사람이 살 수 없는 집 (1) 선별2 11-16 677
7970 [괴담/공포] 실화 매일밤 나를 업고 가는 여자 선별2 11-16 582
7969 [자연현상] 사실 2012년에 온 세계가 무정부상태가 될 뻔했던 지구 (2) 선별2 11-16 845
7968 [괴담/공포] 처음 자1살 현장에 갔을때의 실수 선별2 11-16 695
7967 [괴담/공포] 예전에 어르신들의 말씀이나 책을보면 이런이야기가… (1) 선별2 11-16 542
7966 [괴담/공포] 영물 (2) 선별2 11-16 627
7965 [] 악령이 된 꿈 선별2 11-16 466
7964 [음모론] 과학자들이 말하는 RH 마이너스 혈액형 선별2 11-16 496
7963 [목격담] 일본기업의 신박한 직원학대 선별2 11-16 516
7962 [초고대문명] 킬로그램 원기 (1) 선별2 11-16 338
7961 [괴담/공포] 재수없는 날을 보내는 방법 (1) 선별2 11-16 259
7960 [외계] 무려 14년동안이나 화성을 돌아다닌 어느 탐사선 (1) 선별2 11-16 538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