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미스터리 게시판
 
작성일 : 18-01-27 06:40
[괴담/공포] 택시 번호판
 글쓴이 : 팜므파탈k
조회 : 3,572  


으이구! 술 좀 적당히 먹으라니까! 집에 가서 바로 씻고 자! "


늦은 밤. 여자친구를 택시에 태운 남자는 운전석을 향해 외치며 문을 닫았다.


" 화양사거리요! 택시기사님 잘 부탁합니다! "


택시가 출발하고, 핸드폰을 꺼내서 택시의 번호판을 찍는 남자.

택시 뒷좌석에서 멀어지던 남자를 돌아보던 여인은, 남자가 시야에서 사라지자

 마른세수를 하며 정신을 점검했다.


" 어우.. "


많이 마시긴 많이 마신 듯 비틀, 그래도 스마트폰을 할 정신은 남아 있었다.

그녀가 스마트폰을 빠르게 터치하고 있던 그때, 택시기사의 목소리가 들려왔다.


" 남자친군가 봐요? "

" 네? 아 네. "

" 남자친구가 걱정이 참 많은가 보네. 번호판까지 찍어두고 말이야.

하긴, 요즘 세상이 보통 흉흉해야지. "

" 아.. "


여인의 얼굴이 어색해졌다. 택시기사가 기분이 나빴을까?

택시기사는 백미러로 여인의 안색을 힐끔거렸다.


" 제가 건너건너 들은 이야기 하나 해드릴까요? "

" 예? "

" 택시기사 하나가 술에 취한 여자 손님을 태웠는데, 그 남자친구도 택시 번호판을 찍었더랍니다.

그런데 그게 소용이 없었다나요? 술에 취한 여자 손님이 쓰러지자마자,

택시기사가 몹쓸 짓을 해버린 거죠. "

" 아.. "


여인의 얼굴이 불편해졌다. 왜 갑자기 이런 이야기를 하는 걸까?


" 생각해보면 참 그렇습니다. 번호판을 찍어둔다고 해도, 벌어지는 일 자체를 막을 순 없지 않습니까? "

" ... "


여인은 뭐라고 대답할만한 말이 나오질 않았다. 사실, 그냥 이런 대화 자체를 이어가고 싶지 않았다. 

그러나 택시기사는 계속 말을 했다.


" 사실은 쓸모없는 짓이 아닌가 싶은 겁니다. 그렇게 걱정이 되면 같이 타고 가던가 말이죠. "

" ... "

" 번호판 찍어둔 걸 언제 써먹겠습니까? 결국, 일은 다 벌어지고 신고할 때나 써먹겠죠.

 당장은 전혀 쓸모가 없는 일 아닙니까. "


듣고만 있던 여인이 참지 못하고 입을 열었다.


" 혹시 기분 나쁘셨다면 죄송한데요, 근데 번호판 찍어둔다고 뭐 손해 보는 것도 아니지 않나요? "

" 그거야 그렇지만, 그래도 당장은 쓸모가 없다는- "

" 아뇨. 쓸모 있을 것 같은데요? 만약 범죄를 저지를 것 같은 사람이 번호판 찍은 걸 보게 된다면,

 부담돼서 참을지도 모르잖아요? 확실한 범죄예방효과가 있는 거죠! " 


그녀는 내친김에 톤을 높여 따졌다.


" 그리고 왜 자꾸 그런 얘기를 하시는 거예요? 솔직히 별로 기분 좋은 얘기 아니거든요? "


택시기사는 백미러로 여인의 눈을 힐끔 마주쳤다. 그는 사과 대신 다른 말을 꺼냈다.


" 아까 말했던 그 건너건너 들었다던 택시기사 말입니다. "

" ? "

" ㅈ살했습니다. "

" 네?? "


난데없는 이야기에 여인의 눈이 동그래졌다.


" 술에 취한 여자를 태운 건 맞는데, 사실 그는 아무 일도 저지르지 않았답니다.

 그런데 며칠 뒤에 고소장이 날아왔다더군요. 택시기사한테 성ㅍ행을 당했다고,

남자친구가 번호판을 찍어둬서 신고했다고 말입니다. "

" ... "

" 증거가 뭐였는지 아십니까? 그 여자가 택시에 타자마자 스마트폰을 켜서 녹음한 파일이랍니다.

그런데 그게 술에 취한 여자가 혼자 하는 주정인지,

아니면 정말로 성추행을 당하면서 낸 소리인지 확인할 수가 없다더군요.

 그런데도 그 택시기사는 계속 경찰서를 들락거려야 했고,

주변에 낙인까지 찍히며 고통을 겪어야 했답니다. 그러다 xx했지요.

거참, 생각해보면 그럴듯한 줄거리입니다. 안전을 생각해서 남자친구는 번호판을 찍어두고,

여자는 녹음기를 켰다. 이미 벌어진 일은 안타깝지만,

그래도 그런 똑똑한 행동으로 범죄자를 잡을 수 있었다... 줄거리가 좋죠. "


여인은 아연한 얼굴로 듣고 있다가, 미간을 잔뜩 찌푸리며 손에 든 스마트폰을 흔들었다.


" 뭐예요 지금?! 지금 저랑 제 남자친구가 사기 치려고 번호판을 찍고 했단 말이에요?! "


택시기사는 백미러를 보며 얼른 고개를 저었다. 


" 아니요 아니요. 저는 단지 예방하는 겁니다. 이렇게 이야기를 해드리면,

혹시라도 제가 그런 일을 겪을 상황은 예방할 수 있지 않겠습니까? 그래서 말씀드린 겁니다.

 손해 볼 건 없으니까요. "

" ... "


그녀는 무언가 말을 하려고 입을 열었다가, 점점 수긍했다. 


택시는, 서로 무사히 목적지에 도착했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7,73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미스터리 게시판 개설 및 운영원칙 (22) 가생이 12-26 131132
7733 [초현실] 사후세계는 있다! (2) 우리랑 05-19 2268
7732 [과학이론] 사후세계는 없다.avi (30) 화산1 05-13 5469
7731 [초고대문명] 땅 속에서 발견된 얼굴 조각상의 비밀 2 (3) 스파게티 05-05 6572
7730 [초고대문명] 땅 속에서 발견된 얼굴 조각상의 비밀 1 (3) 스파게티 05-05 4257
7729 [초고대문명] 스핑크스 비밀의 방 스파게티 05-05 2478
7728 [초고대문명] 피라미드보다 큰 지하 미궁 스파게티 05-01 4547
7727 [외계] 3차대전과 외계인 스파게티 05-01 3628
7726 [괴담/공포] 기도원 진지함 05-01 1594
7725 [초고대문명] 소련 KGB의 외계인 무덤 발굴 계획 스파게티 05-01 2609
7724 [음모론] 미래에 갔다온 사람 (14) 스파게티 04-28 5246
7723 [잡담] [개소리] 2018년 5월말에 외계인이 지구를 침략하는가 (1) 스파게티 04-28 2753
7722 [음모론] 60개의 예언 중, 55개가 적중된 추배도 남은것은? (2) 스파게티 04-27 3259
7721 [음모론] 루마니아 부케지산의 비밀 (1) 스파게티 04-27 2213
7720 [초고대문명] 그랜드캐년 협곡에서 발견된 고대 지하 도시 스파게티 04-27 2271
7719 [초고대문명] 이탈리아 바다에서 발견된 고대 도시 (1) 스파게티 04-27 1930
7718 [외계] 피라미드 에서 발견된 외계인 시체 스파게티 04-27 2527
7717 [초고대문명] 버뮤다 삼각지 해저에 피라미드 (1) 스파게티 04-27 1626
7716 [초고대문명] 바닷속에서 발견된 두 개의 피라미드 스파게티 04-26 1611
7715 [외계] 마이클 울프'의 51구역에 대한 폭로 스파게티 04-26 1485
7714 [초고대문명] 수메르와 인간이란 (1) 스파게티 04-26 1761
7713 [초고대문명] 피라미드를 만든자들 (1) 스파게티 04-26 1368
7712 [과학이론] 태평양에 떠있는 신대륙은 매일 거대해지고있다 (3) 응룡 04-24 3361
7711 [잡담] KFX AESA 레이더 개발에 관한 걱정 => 밀리터리로 이사 (9) WINKFX 04-19 4340
7710 [잡담] 도쿄전력 엘리트 여직원의 이중생활 (3) 고이왕 04-12 11211
7709 [자연현상] 지구를 가로지르는 이상한 구름 (6) LikeThis 04-11 6602
7708 [외계] 잘만든 화성 미성테리 (9) 도배시러 04-09 6652
7707 [초고대문명] 제국군의 군의들 밀크쉐이크 04-08 4487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