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미스터리 게시판
 
작성일 : 18-01-31 06:01
[괴담/공포] 내 머리가 자취방이냐? 2
 글쓴이 : 팜므파탈k
조회 : 2,645  




1998, 7월 17일.


아침에 기절했다...


복통으로 인해.. 너무나 배가 아파서.... 실려 가게 된 것이다.


포항 선린병원으로 실려간 나는.. 얼굴이 노래지고 환청이 들렸다...


병원 응급실에서 의식을 찾은 나는.. 갑자기 목에 하고 있는 목걸이가 싫어졌다. 이거 하고 있다가 내가 배가 갑자기 아파진 거라 생각하고 목걸이를 집어 던져버렸다. (지금 생각하면 내가 왜 그랬는지 이해를 못 하겟다.)


당황한 엄마는 목걸이를 챙기셨고 의사가 하는 말이,


"아무런 증세가 없는데 이상하네요."


정말 아파서 기절까지 했는데 아무런 증세가 없는 것일까..




1998, 8월 3일.


할아버지가 그렇게 돌아가셨기 떄문에 원래 굿을 안 믿는 집이지만, 답답한 마음에 외갓집에서 굿을 지냈다...


무당굿까지 하면서..


별꼴이다...


그런거나 하고....




1998, 8월 4일.


서울에 계신 엄마한테 전화가 왔다.


"xx야...너 초록색 바지 있니 ..? 그리고 분홍색 곰돌이 티셔츠랑"


"어 있잖아.그거 작년 여름에 많이 입었잖아. 그 때 바캉스 갔을 때 입었던 건데 지금은 커서 안 입어.. 왜?"


"...... 그거 챙겨두고 있어.."


이상했다.


내 초록색 반바지는 그 당시 힙합 바지 초록색을 내가 가위로 잘라 버렸기 때문에 흔히 볼 수 있는 (-_-;;) 바지가 아니었다, 솔직히 분홍색 곰돌이는 촌시려웠다.


근데 엄마가 왜 그걸 물었는지 이해를 못 했다.




1998, 8월 5일.


다시 전화가 온 엄마.


"xx야 .손톱이랑.. 머리카락이랑... 그 옷들 준비하고 있어.

 엄마 지금 비행기타고 내려갈께."


"무슨 일이야? 무슨 일인데??"


"가서 얘기하자.."


ㅡㅡ;; 이상했다..


좌우지간 2시간 뒤에 엄마가 오셨고 자초지종을 설명해 주셨다.


할아버지 굿을 하면서 내 점도 무당한테 한 번 물어 봤다는 얘기였다.


그냥 내가 대학 붙나, 안 붙나를 물으려고 했다가 그간에 일어난 이상한 일들에 대해 모두 물어보 게 되었다고.


근데 무당이 의외의 말을 한 것이다.


내 머리 위에 귀신이 1년 넘게 붙어 있었다는 말이였다.


교복을 입은 내 또래 여자애가... 작년 여름 부터 내 머리 위에 있었다고 한다.


그리고 작년에 내가 바캉스 때 입었던 반 짜른 녹색 힙합 바지와 분홍색 티셔츠.. 그리고...내가 한 달 전 제헌절 날 아파서 병원 실려간 것두 다 알고 있었다..

그 목걸이 때문에 귀신이 나한테 해코지를 한 것이었다고 한다...


자기가 괴롭기 때문에..


그리고 그 귀신이 내가 잘 되는 모든 일을 방해한다는 것이다.


이유는 재미있기 때문에. -_-;;


아직 내 몸을 완전히 지배한 게 아니라서 항상 내 머리 위에 있었다고 한다..


난 소름이 돋았다...


그리고 그 귀신을 쫓아내기 위해서는 내 머리카락과 손톱 그리고 그 당시 입었던 옷을 불태우고 굿을 해야 한다는 것이다.


기절 초풍이였다.


내가 보았던 그 여고생 귀신이랑 너무 흡사했고 무엇보다도 내가 바캉스 때 입었던 옷을 맞추는 무당이 너무나.. 신기했다.


그리고 엄마는 다시 서울로 가셨고 ...




1998, 8월 6일


돌아가신 외할아버지가 꿈에 보였다.


무슨 법당 절 안에 할아버지가 맨발로 들어오는 꿈이었다...


할아버지가 돌아가신 이후로 할아버지 꿈을 꾼 건 내가 최초였다.


할아버지한테 난 뛰어 가서 말했다.


"할아버지 내 머리 위에 이거 귀신 좀 떼어 주세여!!"


할아버지는.. 조용히 말씀하셨다.


"그래 알았다."


그리고 할아버지는 내 머리 위에 올라가셨고. 내 머리 위에선 날카로운 소리와 전투(?) 소리가 들리는 듯 했다.


할아버지는 다시 내 앞에 모습을 나타나셨고 하시는 말씀



"안 되겠다.. 힘들겠구나."



"뜨아.. -_-;;"


바로 꿈에서 깨어 버렸다.


정말 기가 막혔다 ㅡㅡ;;;


난 찝찝해서 계속 엄마 전화만 기다리구 있었다.


그리고 엄마한테 전화가 왔고 무당이 귀신을 뗐다고 한다.


그 귀신이 하두 독해서 잘 안 떨어지려고 해서 팥에 콩에다가 산할아버지까지 불러서 쫓아 냈다고 한다.


2시간 동안 말이다.. (그시간 대가 내가 할아버지 꿈을 꾼 시간대였음.)


그리고 그 귀신이 떠나기 전에 하는 말이 가관이였다는 거다.


"나 그 여자애가 무서워서 가는 거 아니야. 산할아버지가 무서워서 가는 거야!"


하면서 사라졌다고 한다.


그리고 무당이 당부하는 말은..


잘 때는 항상 옆에 가위를 두고 자라는 말.. 다시 그 귀신이 붙을 수 있다는 말.


그리고 착하게 살라는 말 -_-;; 이였다..

난 이제 대학생이 되었고 지금은 2001년이다..


지금 생각하면.. 그 귀신은 아마도... 내 동생이 물에 빠졌을 때.. 나한테 대신 붙은 귀신일 거 같다.


그래도 그게 어디냐. 내 동생 목숨이 더 중요하지..


내가 차라리 1년 동안 당한 게 낫지..


지겨운 글 읽어 주셔셔 감사합니다.




p.s 지금도 전 가위놓고 자고 있어여;;; 컴퓨터 옆에 부적과 함께...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7,73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미스터리 게시판 개설 및 운영원칙 (22) 가생이 12-26 131132
7733 [초현실] 사후세계는 있다! (2) 우리랑 05-19 2268
7732 [과학이론] 사후세계는 없다.avi (30) 화산1 05-13 5469
7731 [초고대문명] 땅 속에서 발견된 얼굴 조각상의 비밀 2 (3) 스파게티 05-05 6572
7730 [초고대문명] 땅 속에서 발견된 얼굴 조각상의 비밀 1 (3) 스파게티 05-05 4257
7729 [초고대문명] 스핑크스 비밀의 방 스파게티 05-05 2478
7728 [초고대문명] 피라미드보다 큰 지하 미궁 스파게티 05-01 4547
7727 [외계] 3차대전과 외계인 스파게티 05-01 3629
7726 [괴담/공포] 기도원 진지함 05-01 1594
7725 [초고대문명] 소련 KGB의 외계인 무덤 발굴 계획 스파게티 05-01 2610
7724 [음모론] 미래에 갔다온 사람 (14) 스파게티 04-28 5247
7723 [잡담] [개소리] 2018년 5월말에 외계인이 지구를 침략하는가 (1) 스파게티 04-28 2753
7722 [음모론] 60개의 예언 중, 55개가 적중된 추배도 남은것은? (2) 스파게티 04-27 3259
7721 [음모론] 루마니아 부케지산의 비밀 (1) 스파게티 04-27 2213
7720 [초고대문명] 그랜드캐년 협곡에서 발견된 고대 지하 도시 스파게티 04-27 2271
7719 [초고대문명] 이탈리아 바다에서 발견된 고대 도시 (1) 스파게티 04-27 1930
7718 [외계] 피라미드 에서 발견된 외계인 시체 스파게티 04-27 2527
7717 [초고대문명] 버뮤다 삼각지 해저에 피라미드 (1) 스파게티 04-27 1626
7716 [초고대문명] 바닷속에서 발견된 두 개의 피라미드 스파게티 04-26 1611
7715 [외계] 마이클 울프'의 51구역에 대한 폭로 스파게티 04-26 1485
7714 [초고대문명] 수메르와 인간이란 (1) 스파게티 04-26 1761
7713 [초고대문명] 피라미드를 만든자들 (1) 스파게티 04-26 1368
7712 [과학이론] 태평양에 떠있는 신대륙은 매일 거대해지고있다 (3) 응룡 04-24 3361
7711 [잡담] KFX AESA 레이더 개발에 관한 걱정 => 밀리터리로 이사 (9) WINKFX 04-19 4340
7710 [잡담] 도쿄전력 엘리트 여직원의 이중생활 (3) 고이왕 04-12 11211
7709 [자연현상] 지구를 가로지르는 이상한 구름 (6) LikeThis 04-11 6603
7708 [외계] 잘만든 화성 미성테리 (9) 도배시러 04-09 6652
7707 [초고대문명] 제국군의 군의들 밀크쉐이크 04-08 4487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