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미스터리 게시판
 
작성일 : 18-06-06 08:21
[괴담/공포] 외할머니 댁
 글쓴이 : 팜므파탈k
조회 : 1,931  



시작에 앞서 저희 옛날 외할머니 댁의 집 구조를 말씀드리자면

2_b47Ud018svc12kgchd2pjz8r_2m5j7b.jpg

발그림 죄송함다

 

여튼 이런식이었습니다, 본론으로 돌아와서 얘기 시작하겠습니다

 

때는 제가 유치원을 갓 졸업하고 뒤의 주말이었습니다.

 

북적이는 다른 월셋방 사는 가족들과 내 세발자전거가 있는 조용한 마당이 아직도 기억이 나네요

 

제가 갓난애기때 엄마가 저를 맡겨놓았던 집이라서 지금도 계속 생각나고 생각하면 항상

 

포근한 애착이 많이 가는 집이었습니다

 

늘 할머니 집에 가는 날만큼은 더더욱 어린애가 되었던 걸로 기억납니다.

 

제가 할머님댁에 놀러간날, 맛있게 저녁을 먹고 마당에서 뛰어놀고 있었습니다.

 

어둑어둑 해가 질 무렵에 할머니가 들어오라고 말씀하셨고

 

알겠다고 대답한 다음에 집 주변 탐험 한번만 하고 가야지 할 생각으로

 BB탄 총을 들고 집 주변을 어슬렁 거렸습니다.

 

위에 지도에 보시면 신혼부부? 같은 남자 여자 가 사는 방이 있었는데

그 뒤쪽으로도 조그마한 길이 나있어서

 

그쪽으로 들어갔던 걸로 기억합니다.

 

창문을 지날때 쯤에 제가 지나다니는 소리를 들었는지 아저씨가

 

'여기 들어오면 안된다.'

 

하셨습니다. 아직도 그 얼굴과 목소리가 귀에 선한데,

 창백한 얼굴에 무표정 아무 감흥없이 일정한 소리로 내뱉은

 

들어오면 안된다는 목소리와 얼굴이 소름끼칠만큼 무서웠기에

 

저는 대충 '어버버버' 대답만하고 도망나왔습니다.

 

오던 길을 다시 빙 돌아서 나오던 중

신혼부부로 보이는 남녀가 마당으로나와 계단을 내려가는 것을 보았고

 

그 집 앞을 지나치려다 문쪽을 바라봤는데 문이 살짝 열려있었습니다

 

철없는 객기반 호기심 반으로 저는 그 문을 열었고,여차하면 도망나올 생각으로

신발을 신고 방으로 들어갔습니다

 

지도에는 써있지 않았으나 그 집이 현관이 없고 그냥 길다란 처마가 있고

돌담 같은 곳에 신발을 벗고 들어가는

 

옛날집? 같은 형식이었습니다.

 

그때는 몰랐지만 지금 기억에 불이 켜져있던 걸로 보아서 그냥 잠시 외출 한 듯 보였습니다.

 

잠깐 빙~ 둘러보다가 문 옆에 조그마한 짚으로 꼬아만든 소쿠리가 눈에 들어왔습니다

 

뚜껑까지 짚으로 만든걸로 보아서

요즘으로 치면 민속 박물관 기념품 매장에서 팔 듯한? 비쥬얼이었네요

 

저는 그 소쿠리 뚜껑을 잡아 들어 올렸고

 

그 안에서

 

상투를 쓰고 한복을 입고 어른 검지 두마디 쯤 되는 듯한 옛날 무슨 대감같은 사람 셋이

 

공중에 떠서 일정 거리를 두고 빙빙 돌았습니다.

 

만화? 캐릭터 같기도 했는데 분명 캐릭터는 아니었습니다

 

계속 빙글 빙글 둥둥 떠서 돌다가 한명이? 한분이?

 

"아이고 숨막혀 죽을뻔 했네 그려" 이런 조선말투 뉘앙스로 애길했고

 

중간에 들어오신 할머니때문에 끌려나갔을때 다시 본 그 소쿠리에 제가 본 그것들은

 이미 없어진 뒤었습니다

 

할머니께 여쭤보니

 

 

그 집은 아무도 안사는 집이고 거의 창고처럼 쓰는 공간이라고 하셨습니다

 

대체..창고속에 있던 그 영감같은 분? 과 신혼 부부는 누구였을까요..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레드밀크 18-06-06 15:01
 
미게가 예전 팜므님 움짤 불편러건 이후에 동영상 게시물로 대부분 바껴서 못보고있었는데 다시 게시물 올려 주셔서 반갑고 감사합니다 ㅎㅎ
토미에 18-06-08 10:08
 
유치원에서 내렸다.
병진이 18-06-09 14:26
 
발그림 아닌데요^^
 
 
Total 7,99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미스터리 게시판 개설 및 운영원칙 (23) 가생이 12-26 134198
7998 [괴담/공포] 엘리베이터 CCTV에 찍힌 기괴한 움직임의 정체 ...엘리… 공포의겨 12-18 557
7997 [전설] 아프리카의 신비한 존재들 (3) 위스퍼 12-16 2276
7996 [초고대문명] 세계의 홍수 신화 (1) 위스퍼 12-15 1426
7995 [음모론] 일가족을 살해한 뒤 범인이 한 엽기적인 행동들...세타… (2) 공포의겨 12-12 2695
7994 [괴담/공포] 10명의 아이를 임신한 것처럼 보이는 여인의 배에서 나… (8) 너구리다 12-10 3996
7993 [잡담] 2018 대한민국을 뒤흔든 사건 사고 TOP 5 공포의겨 12-07 3078
7992 [괴물/희귀] 너무 굶주려서 기괴하게 변한 노숙자 그리고 페이스북… 너구리다 12-05 3469
7991 [외계] 인류의 탄생과 종말을 지켜보는 외계인 TOP 5 (병맛주의 (1) 공포의겨 12-01 4163
7990 [괴담/공포] 아제르바이잔 조두순 사건 그리고 아버지의 복수 (2) 너구리다 11-29 3707
7989 [괴담/공포] 무속인과 귀신 메트릭스 1 (1) 이연74 11-28 2319
7988 [초현실] 투시로 방 고르기 SpeedHunter 11-25 3010
7987 [음모론] 일본 내에서도 잔혹하기로 손꼽히는 고베 연속 아동 … 공포의겨 11-25 4665
7986 [괴담/공포] 세계의 테러조직과 그들이 행한 악행 1탄 너구리다 11-23 2826
7985 [음모론] (실화) 후쿠시마 정화조 사건 공포의겨 11-21 5544
7984 [괴담/공포] 조상신과 풍수지리 이연74 11-20 2301
7983 [괴담/공포] LG가 만든 것 중 유일하게 좋았던 호러 스마트폰 광고. (3) 더퐁킹 11-20 4168
7982 [괴담/공포] 호저를 잘못 건드리면 생기는 현상 (5) 팜므파탈k 11-19 4430
7981 [괴담/공포] 무전여행 (1) 팜므파탈k 11-19 2406
7980 [초현실] 흉악범들의 마지막 정착지 팔열지옥 TOP 8 (2) 공포의겨 11-17 4101
7979 [초고대문명] 한국전쟁 당시 미국이 핵무기 사용을 안한 이유 (1) 선별2 11-16 5076
7978 [초고대문명] 프랑스혁명 원인 중하나인 미시시피회사 거품사건 (4) 선별2 11-16 3146
7977 [외계] 인류 역사상 가장 철학적인 천체사진 (2) 선별2 11-16 4671
7976 [초고대문명] 수도관을 이용해 뜨거운 물로 목욕했던 로마 병사들 (2) 선별2 11-16 3315
7975 [자연현상] 수평면에서 수직으로 세워진 땅 (1) 선별2 11-16 3398
7974 [괴담/공포] 밤길에 맞닥뜨린 사람이 아닌 것 (1) 선별2 11-16 2949
7973 [목격담] 인도 여행 중 생긴 일 선별2 11-16 3206
7972 [목격담] 사생팬에 의해 비극을 맞이한 여배우 선별2 11-16 332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