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미스터리 게시판
 
작성일 : 18-06-06 08:21
[괴담/공포] 외할머니 댁
 글쓴이 : 팜므파탈k
조회 : 1,847  



시작에 앞서 저희 옛날 외할머니 댁의 집 구조를 말씀드리자면

2_b47Ud018svc12kgchd2pjz8r_2m5j7b.jpg

발그림 죄송함다

 

여튼 이런식이었습니다, 본론으로 돌아와서 얘기 시작하겠습니다

 

때는 제가 유치원을 갓 졸업하고 뒤의 주말이었습니다.

 

북적이는 다른 월셋방 사는 가족들과 내 세발자전거가 있는 조용한 마당이 아직도 기억이 나네요

 

제가 갓난애기때 엄마가 저를 맡겨놓았던 집이라서 지금도 계속 생각나고 생각하면 항상

 

포근한 애착이 많이 가는 집이었습니다

 

늘 할머니 집에 가는 날만큼은 더더욱 어린애가 되었던 걸로 기억납니다.

 

제가 할머님댁에 놀러간날, 맛있게 저녁을 먹고 마당에서 뛰어놀고 있었습니다.

 

어둑어둑 해가 질 무렵에 할머니가 들어오라고 말씀하셨고

 

알겠다고 대답한 다음에 집 주변 탐험 한번만 하고 가야지 할 생각으로

 BB탄 총을 들고 집 주변을 어슬렁 거렸습니다.

 

위에 지도에 보시면 신혼부부? 같은 남자 여자 가 사는 방이 있었는데

그 뒤쪽으로도 조그마한 길이 나있어서

 

그쪽으로 들어갔던 걸로 기억합니다.

 

창문을 지날때 쯤에 제가 지나다니는 소리를 들었는지 아저씨가

 

'여기 들어오면 안된다.'

 

하셨습니다. 아직도 그 얼굴과 목소리가 귀에 선한데,

 창백한 얼굴에 무표정 아무 감흥없이 일정한 소리로 내뱉은

 

들어오면 안된다는 목소리와 얼굴이 소름끼칠만큼 무서웠기에

 

저는 대충 '어버버버' 대답만하고 도망나왔습니다.

 

오던 길을 다시 빙 돌아서 나오던 중

신혼부부로 보이는 남녀가 마당으로나와 계단을 내려가는 것을 보았고

 

그 집 앞을 지나치려다 문쪽을 바라봤는데 문이 살짝 열려있었습니다

 

철없는 객기반 호기심 반으로 저는 그 문을 열었고,여차하면 도망나올 생각으로

신발을 신고 방으로 들어갔습니다

 

지도에는 써있지 않았으나 그 집이 현관이 없고 그냥 길다란 처마가 있고

돌담 같은 곳에 신발을 벗고 들어가는

 

옛날집? 같은 형식이었습니다.

 

그때는 몰랐지만 지금 기억에 불이 켜져있던 걸로 보아서 그냥 잠시 외출 한 듯 보였습니다.

 

잠깐 빙~ 둘러보다가 문 옆에 조그마한 짚으로 꼬아만든 소쿠리가 눈에 들어왔습니다

 

뚜껑까지 짚으로 만든걸로 보아서

요즘으로 치면 민속 박물관 기념품 매장에서 팔 듯한? 비쥬얼이었네요

 

저는 그 소쿠리 뚜껑을 잡아 들어 올렸고

 

그 안에서

 

상투를 쓰고 한복을 입고 어른 검지 두마디 쯤 되는 듯한 옛날 무슨 대감같은 사람 셋이

 

공중에 떠서 일정 거리를 두고 빙빙 돌았습니다.

 

만화? 캐릭터 같기도 했는데 분명 캐릭터는 아니었습니다

 

계속 빙글 빙글 둥둥 떠서 돌다가 한명이? 한분이?

 

"아이고 숨막혀 죽을뻔 했네 그려" 이런 조선말투 뉘앙스로 애길했고

 

중간에 들어오신 할머니때문에 끌려나갔을때 다시 본 그 소쿠리에 제가 본 그것들은

 이미 없어진 뒤었습니다

 

할머니께 여쭤보니

 

 

그 집은 아무도 안사는 집이고 거의 창고처럼 쓰는 공간이라고 하셨습니다

 

대체..창고속에 있던 그 영감같은 분? 과 신혼 부부는 누구였을까요..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레드밀크 18-06-06 15:01
 
미게가 예전 팜므님 움짤 불편러건 이후에 동영상 게시물로 대부분 바껴서 못보고있었는데 다시 게시물 올려 주셔서 반갑고 감사합니다 ㅎㅎ
토미에 18-06-08 10:08
 
유치원에서 내렸다.
병진이 18-06-09 14:26
 
발그림 아닌데요^^
 
 
Total 7,90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미스터리 게시판 개설 및 운영원칙 (22) 가생이 12-26 132882
7905 [괴물/희귀] 일본의 기괴하고 소름돋는 요괴들 TOP 10 공포의겨 09-25 434
7904 [괴담/공포] 지하실...아래 공포의겨 09-22 1049
7903 [과학이론] 수학난제 '리만가설' 마침내 증명?..세계 수학… (5) 다잇글힘 09-21 1542
7902 [괴담/공포] 조선시대 괴담 - 사람의 머리를 으깨어 죽이는 요괴 두… 공포의겨 09-19 1412
7901 [외계] 미국 대통령들이 밝히는 외계인의 존재 (1) 위스퍼 09-18 1896
7900 [외계] 1952년 워싱턴 상공에 나타난 UFO의 진실 (1) mintsoup 09-17 1712
7899 [자연현상] Nature of Nature, 자연(自然)의 속성 - Richard Feynman (1) 드라소울 09-17 660
7898 [잡담] 범인을 찾아보세요~ 문제적남자 09-17 842
7897 [괴담/공포] 훌륭하신...선생님 공포의겨 09-15 1335
7896 [외계] 한 때 큰 논란이 되었던 서울 상공에서 촬영된 UFO 영상… (2) mintsoup 09-14 2192
7895 [괴담/공포] 일본에서 촬영된 지하철 앞으로 뛰어내리는 여자귀신… (3) mintsoup 09-13 3891
7894 [괴담/공포] 참전 용사의 비극 ㅡ 유튜브 공포의겨 09-12 1248
7893 [외계] 전투기에게 쫓기자 바다 속으로 잠수한 UFO 영상? 아닙… (2) mintsoup 09-11 2932
7892 [괴담/공포] 유령차와 충돌하는 자동차들의 모습을 포착한 영상? … (3) mintsoup 09-08 2770
7891 [괴담/공포] 열지 말았어야 할 우물 공포의겨 09-08 2003
7890 [괴담/공포] 한 때 큰 화제를 모았던 싱가포르 엘리베이터 귀신 영… mintsoup 09-07 2300
7889 [괴담/공포] 밤 8시가 넘으면 따라오는 것 공포의겨 09-06 1702
7888 [잡담] 청나라의 멸망을 예견한 조열문(趙烈文) 송구리 09-05 2453
7887 [잡담] 일본은 전쟁에 지지 않았다고 믿었던 사람들, 카치구… 송구리 09-05 2174
7886 [괴담/공포] “우리가 자네 할아버지를 먹었네. 용서해주게.” 송구리 09-04 2405
7885 [괴담/공포] 심장이 오싹해지는 공포퀴즈 - 진짜 엄마는 누구일까? (1) 문제적남자 09-03 2288
7884 [초현실] 내 몸속에 있는 악마를 만나보세요 (1) 문제적남자 09-01 3075
7883 [잡담] 돼지에 대한 편견과 오해 (4) 도르메르 08-29 4150
7882 [과학이론] 암세포의 무서움 (3) 도르메르 08-24 8106
7881 [음모론] 남이섬에 대한 진실 (3) 도르메르 08-21 6244
7880 [잡담] 당나라를 공포에 떨게 한 거란족의 영웅, 이진충 (8) 송구리 08-20 6201
7879 [괴담/공포] 9만 명을 잡아먹은 식인마 군대 (6) 송구리 08-20 693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