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미스터리 게시판
 
작성일 : 18-07-04 05:51
[괴담/공포] (번역괴담) 내딸은 감성적인 아이다
 글쓴이 : 팜므파탈k
조회 : 1,616  



내 딸은 정말 내성적인 아이다. 그리고 감성적이기도 하다.
 절대 딸에게는 뭔가를 하라거나 하지 말라고 직설적으로 말할 수 없다.
마치 내가 야단이라도 친 것처럼 아이는 큰 상처를 받을 것이다.

최근에는 옛날 이야기를 들려주는 방법을 시도하고자 했다
. 매일 밤 잠자리에 들기 전에, 교훈적인 이야기를 딸에게 해준다.
베풀 줄 모르는 외로운 곰인형이나 반에서 한마디도 하지 않는 조랑말 같은 이야기들 말이다.
이것이 딸에게 요점을 이해시키는 가장 적절한 방법인 것 같다.

어젯밤에 실수를 저질렀다.
온종일 딸과 대화를 하면서, 아이의 시선이 다른 곳에 가 있는 것을 보고는 정말 실망스러웠다.
 그날 밤, 딸을 팔에 안아 들고 침대로 데리고 갔다. 나는 아이를 단단히 껴안고 옆에 앉았다.

"아빠, 오늘 해줄 이야기는 뭐예요?"

"음, 옛날 옛적에 한 소녀가 있었단다."

"나처럼?"

"너처럼. 이 소녀는 아주 똑똑한 아이였어. 하지만, 소녀에게는 한 가지 문제가 있었지."

"그게 뭔데요?"

"글쎄, 지금 말해주마. 사람들이 이 소녀에게 말을 할 때마다, 소녀는 사람들을 쳐다보지 않았어.
 소녀는 천장이나 바닥, 혹은 벽에 있는 얼룩을 보곤 했지.
어느 날, 소녀가 홀로 숲속을 걷고 있을 때 한 마녀가 다가왔단다. 마녀가 말했어.
 '오, 정말 똑똑하고 훌륭한 아이로구나!' 소녀는 고맙다고 말했지만,
그때 소녀는 나무의 꼭대기를 올려다보고 있었어. 마녀는 매우 화가 났지. 


그래서 소녀를 붙잡아서 마녀의 오두막으로 데려갔어.
'왜 내 눈을 똑바로 쳐다보지 않지?' 마녀가 물었어. 소녀는 잘 모르겠다고 했어.
소녀는 무척 겁에 질려 있었어. 마침내, 너무나 화가 난 마녀는 숲 주위를 돌아다니며
 근처에 있는 동물들의 눈을 뽑았단다. 마녀는 눈으로 된 왕관을 만들어서 소녀의 머리에 씌웠어.
 그래서 그 마녀가 어디에 있든 간에, 소녀는 항상 마녀를 쳐다볼 수 있었지."


내려다보니 나를 바라보고 있는 딸의 눈이 휘둥그레져 있었다. 나는 실수를 했다는 걸 깨달았다.

"하지만, 물론 마녀는 실제로 존재하지 않는단다." 나는 자신을 부끄럽게 여기며 말했다.

딸은 그저 고개만 끄덕였다.
 나는 침대로 가면서, 내 이야기 때문에 악몽을 꾼 아이가 한밤중에 겁에 질린 채
내 방으로 달려올 거라고 예상했다. 놀랍게도, 그런 일은 일어나지 않았다.

아침에 일어났을 때 그 이유를 알 수 있었다. 식탁 위에 왕관이 있었다.
눈들은 서로 다른 크기와 색을 갖고 있었고, 모두 분홍색의 시신경 줄로 엮어져 있었다.
 내 딸은 그 옆에 서 있었고, 동시에 자랑스럽고 두려워하는 것처럼 보였다.
 딸이 나를 향해 피 묻은 손을 들어 올렸다.


"이제 언제나 아빠를 볼 수 있어요."





.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쥐솁시뇰리 18-07-08 20:22
 
 
 
Total 8,02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미스터리 게시판 개설 및 운영원칙 (23) 가생이 12-26 134977
8025 [초현실] 하느님을 증명했다고 말한 사람이 있었다... 과연..? hororo 02-21 1081
8024 [초현실] 성경으로 부정해 본 '신'의 존재 - 하느님은 존… (10) hororo 02-18 1769
8023 [괴담/공포] 환생은 정말 존재하는가..? (4) hororo 02-15 1890
8022 [괴담/공포] 미스터리 유튜브 영상 돌면서 본건데.. hororo 02-12 1773
8021 [자연현상] 같은 인간인지 의심되는 미스테리한 능력을 가진 사람… 공포의겨 02-08 3776
8020 [괴담/공포] 세가지 선택 (3) 팜므파탈k 02-03 2571
8019 [괴담/공포] 조작.. (2) 팜므파탈k 02-03 1578
8018 [괴담/공포] [심령장비]고스트박스 도중 리얼 귀신찍혔다! 100번 분… BTSv 02-03 2602
8017 [외계] 블랙홀 ~ (4) 별찌 02-03 1830
8016 [괴담/공포] 절대 해서는 안될 강령술 TOP 3 공포의겨 02-02 1632
8015 [초고대문명] 타임지에서 선정한 세계 불가사의 TOP 5 공포의겨 01-27 6147
8014 [자연현상] 만약 일본이 지구상에서 갑자기 사라진다면? (9) 너구리다 01-21 6929
8013 [전설] 동심을 파괴시키는 충격적인 동화들의 원작 이야기 TOP (8) 공포의겨 01-16 6477
8012 [외계] [퍼스널 리포트] 몇 년 만에 글을 쓰네요... 달 구조물~ (1) DJLee 01-13 3271
8011 [괴담/공포] 제작진이 폭로한 소름돋는 중국예능의 뒷이야기 (6) 룰루파앙 01-13 7798
8010 [음모론] 만약 중국과 중국인이 지구상에서 갑자기 사라지게 된… (4) 너구리다 01-13 3949
8009 [괴담/공포] 근대 귀족들의 풍요가 불러운 최악의 재앙 -콤프라치… 공포의겨 01-11 3253
8008 [초현실] 핸드폰 상가의 염력 (9) SpeedHunter 01-07 6119
8007 [목격담] 2019년 다시 돌아보는 유영철사건 (2) 공포의겨 01-06 3124
8006 [괴담/공포] 일본 기요타키 터널, 주카이 숲 한국 무당 (4) BTSv 01-03 5171
8005 [괴담/공포] 전 세계 최악의 연쇄살인마 TOP7 (1) 별가리스 01-03 3155
8004 [음모론] 버뮤다 삼각지에 숨겨진 미스테리한 비밀들... (1) 공포의겨 01-01 3986
8003 [자연현상] 2019년 예언 1탄 by 경제잡지 이코노미스트 (1) 너구리다 12-30 3794
8002 [잡담] 콜로세움 안에서는 정확히 어떤 축제가 벌어졌는지를 … (1) 별가리스 12-27 3870
8001 [괴담/공포] 다수의 여성을 스토킹하다가 삭제된 유튜브 채널 (2) 너구리다 12-26 4261
8000 [괴물/희귀] 흑인이 백인으로? 피부색 자체가 변하는 병에 걸린 남… (6) 너구리다 12-22 5626
7999 [초고대문명] 피라미드에 숨겨진 미스터리한 비밀들... 공포의겨 12-22 4137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