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미스터리 게시판
 
작성일 : 18-07-04 05:51
[괴담/공포] (번역괴담) 내딸은 감성적인 아이다
 글쓴이 : 팜므파탈k
조회 : 969  



내 딸은 정말 내성적인 아이다. 그리고 감성적이기도 하다.
 절대 딸에게는 뭔가를 하라거나 하지 말라고 직설적으로 말할 수 없다.
마치 내가 야단이라도 친 것처럼 아이는 큰 상처를 받을 것이다.

최근에는 옛날 이야기를 들려주는 방법을 시도하고자 했다
. 매일 밤 잠자리에 들기 전에, 교훈적인 이야기를 딸에게 해준다.
베풀 줄 모르는 외로운 곰인형이나 반에서 한마디도 하지 않는 조랑말 같은 이야기들 말이다.
이것이 딸에게 요점을 이해시키는 가장 적절한 방법인 것 같다.

어젯밤에 실수를 저질렀다.
온종일 딸과 대화를 하면서, 아이의 시선이 다른 곳에 가 있는 것을 보고는 정말 실망스러웠다.
 그날 밤, 딸을 팔에 안아 들고 침대로 데리고 갔다. 나는 아이를 단단히 껴안고 옆에 앉았다.

"아빠, 오늘 해줄 이야기는 뭐예요?"

"음, 옛날 옛적에 한 소녀가 있었단다."

"나처럼?"

"너처럼. 이 소녀는 아주 똑똑한 아이였어. 하지만, 소녀에게는 한 가지 문제가 있었지."

"그게 뭔데요?"

"글쎄, 지금 말해주마. 사람들이 이 소녀에게 말을 할 때마다, 소녀는 사람들을 쳐다보지 않았어.
 소녀는 천장이나 바닥, 혹은 벽에 있는 얼룩을 보곤 했지.
어느 날, 소녀가 홀로 숲속을 걷고 있을 때 한 마녀가 다가왔단다. 마녀가 말했어.
 '오, 정말 똑똑하고 훌륭한 아이로구나!' 소녀는 고맙다고 말했지만,
그때 소녀는 나무의 꼭대기를 올려다보고 있었어. 마녀는 매우 화가 났지. 


그래서 소녀를 붙잡아서 마녀의 오두막으로 데려갔어.
'왜 내 눈을 똑바로 쳐다보지 않지?' 마녀가 물었어. 소녀는 잘 모르겠다고 했어.
소녀는 무척 겁에 질려 있었어. 마침내, 너무나 화가 난 마녀는 숲 주위를 돌아다니며
 근처에 있는 동물들의 눈을 뽑았단다. 마녀는 눈으로 된 왕관을 만들어서 소녀의 머리에 씌웠어.
 그래서 그 마녀가 어디에 있든 간에, 소녀는 항상 마녀를 쳐다볼 수 있었지."


내려다보니 나를 바라보고 있는 딸의 눈이 휘둥그레져 있었다. 나는 실수를 했다는 걸 깨달았다.

"하지만, 물론 마녀는 실제로 존재하지 않는단다." 나는 자신을 부끄럽게 여기며 말했다.

딸은 그저 고개만 끄덕였다.
 나는 침대로 가면서, 내 이야기 때문에 악몽을 꾼 아이가 한밤중에 겁에 질린 채
내 방으로 달려올 거라고 예상했다. 놀랍게도, 그런 일은 일어나지 않았다.

아침에 일어났을 때 그 이유를 알 수 있었다. 식탁 위에 왕관이 있었다.
눈들은 서로 다른 크기와 색을 갖고 있었고, 모두 분홍색의 시신경 줄로 엮어져 있었다.
 내 딸은 그 옆에 서 있었고, 동시에 자랑스럽고 두려워하는 것처럼 보였다.
 딸이 나를 향해 피 묻은 손을 들어 올렸다.


"이제 언제나 아빠를 볼 수 있어요."





.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쥐솁시뇰리 18-07-08 20:22
 
 
 
Total 7,83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미스터리 게시판 개설 및 운영원칙 (22) 가생이 12-26 131985
7832 [괴담/공포] 파리 지하터널 카타콤..금지된 구역에서 실종된이는 … 본명김준하 14:22 150
7831 [초현실] 이무기의 경고 (2) SpeedHunter 07-15 1757
7830 [괴담/공포] 번역괴담 - 버려진금고 팜므파탈k 07-15 600
7829 [괴담/공포] 길거리에서 묶인채 발견된 인형 팜므파탈k 07-15 955
7828 [괴담/공포] 새벽1시에 본 시내버스 팜므파탈k 07-15 1009
7827 [괴담/공포] 일상 (1) 팜므파탈k 07-14 577
7826 [괴담/공포] 이사 팜므파탈k 07-14 374
7825 [잡담] 엘리사 램 사건의 진실 (6) BTSv 07-13 1817
7824 [괴담/공포] 롯데월드 혜성특급 괴담 팜므파탈k 07-12 1161
7823 [괴담/공포] 여친의 버릇 (5) 팜므파탈k 07-12 2068
7822 [괴담/공포] (만화) 아기 (1) 팜므파탈k 07-12 1024
7821 [] 실제 경험. 꿈에서 실제 시간으로 2년간 군대생활 함. (6) 호남인 07-11 1353
7820 [괴담/공포] 3년동안 꿈에 갇혀 있었어...(스압) (2) 팜므파탈k 07-11 1175
7819 [괴담/공포] 장거리 연애 (1) 팜므파탈k 07-10 1474
7818 [괴담/공포] 이해하면 무서운 이야기 (1) 팜므파탈k 07-10 990
7817 [괴담/공포] 2ch괴담-물려받은 물건 (4) 팜므파탈k 07-08 1534
7816 [괴담/공포] (만화)헌집줄께 새집다오 (1) 팜므파탈k 07-08 1241
7815 [괴담/공포] 아내가 아닌 여자 (3) 팜므파탈k 07-07 1923
7814 [괴담/공포] 나에게만 보이는것 (3) 팜므파탈k 07-05 1416
7813 [괴담/공포] (만화) 파라다이스 (5) 팜므파탈k 07-05 1618
7812 [괴담/공포] 열차식당 (9) 팜므파탈k 07-04 2704
7811 [괴담/공포] 뱀의저주 (2) 팜므파탈k 07-04 1349
7810 [괴담/공포] 반복되는 장례식장 (1) 팜므파탈k 07-04 1217
7809 [괴담/공포] (번역괴담) 내딸은 감성적인 아이다 (1) 팜므파탈k 07-04 970
7808 [괴담/공포] 거실의 초상화 (1) 팜므파탈k 07-04 913
7807 [괴담/공포] 강원도 전방 부대 (1) 팜므파탈k 07-04 1239
7806 [괴담/공포] 집에 데려다줄께(실화만화) (2) 팜므파탈k 07-04 132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