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미스터리 게시판
 
작성일 : 18-07-11 21:11
[꿈] 실제 경험. 꿈에서 실제 시간으로 2년간 군대생활 함.
 글쓴이 : 호남인
조회 : 3,174  

전 군대를 만기제대한 예비역 병장입니다.
다음은 제가 꾼 꿈 이야기입니다.

제대 후 어느 날, 제게 또 다시 입영영장이 날아 왔습니다. 전 황당한 마음으로 백방으로 뛰면서 잘못된 입영영장을 취소시키려고 노력했지만 세상 어디에도 제가 제대했다는 증거는 없었습니다. 저는 결국 자포자기 심정이 되어 훈련소에 다시 입소를 했습니다. 

거기서 잠이 깨면 다행이었겠지만 훈련소 입소부터 자대 배치, 만기 제대할 때까지 2년여를 하루 하루 시간도 실시간으로 충실하게 꼬박 보냈다는겁니다. 휴가도 몇 번 나와서 술도 마시고 했습니다. 그리고 다시 만기 제대를 앞둔 어느 날,... 꿈이 깼습니다.

꿈속에서 기나긴 2년을 보냈고 군생활을 두 번이나 하면서 억울한 하루하루를 보냈는데 일어나 보니 다음날 아침이더군요.

지금 생각해도 도저히 설명이 불가능한 꿈이었습니다. 주위의 지인들에게 그 이야기를 몇 번해 봤지만 에이 설마... 하면서 믿지 않았습니다. 남자라면 누구나 군에 두 번가는 꿈을 꾼다는 이야기를 하며 단순화시키는 친구들이 대부분이었습니다. 저도 그런 것을 알지만 저같이 무려 2년을 현실세계와 똑같이 보낸 꿈은 아니었을겁니다. 

시간이 지난 어느 날, 우연히 정신분석에 대한 책을 읽었는데 현재의 과학은 아직 꿈의 실체에 대해서 수박겉핥기 정도 밖에 파악을 못하고 있다더군요.

아무튼 두 번 다시 꾸고싶지 않은 꿈입니다.ㅎㅎ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토미에 18-07-12 05:11
 
설득력이 0에 수렴하는구만.
     
호남인 18-07-12 07:46
 
네에~^^
토미에님, 좋은 하루 되세요~~
탈곡마귀 18-07-12 12:26
 
인생이 2년 늘어나셨네요. 축하드립니다.
     
호남인 18-07-12 13:15
 
안그래도 그런 생각 몇 번 한 적은 있습니다.
3번 째 군대가는 꿈만 아니라면 매일매일 2년씩 살아가는 꿈을 꾸면 좋겠다는.. 아쉽게도 거의 20년 전의 그 꿈 후로는 2년 아니라 단 하루도 더 사는 꿈을 못 꾸었습니다.ㅎㅎ
댓글 감사드립니다.
구달이 18-07-15 10:08
 
저도 꿈을 이어서 꾸는 편이긴한데... 이건 장난아니네요....

티비켜놓고 잠들면 티비에서 나오는 소리로 꿈이 이어져서 내용자체가 꿈과 연결돼어 나오거든요...
     
호남인 18-07-15 13:16
 
어느 책에선가 읽은 기억이 납니다..
사람들이 만능이라고 생각하는 현대 과학은 아직 5차원 이상의 실체를 이론으로만 규정할 뿐 아직 그 실체에 대한 광학적 시각적 증거는 확보하지 못하고 있다. 그 이유는 5차원 이상의 세계를 구성하는 에테르 물질을 탐지할 수 있는 장비를 아직 가지고 있지 못하기 때문이다.

인간은 외계문명이 발견되지 않았기 때문에 우주에는 인간뿐이라고 생각하지만 언젠가 에테르 물질을 볼 수있는 광학 장비가 만들어진다면 이 우주에는 그야말로 바글거릴 정도로 많은 외계인들이 평화롭게 살고 있는 광경을 직접 목도할 수 있게 될 것이다.

꿈도 마찬가지.
현재의 과학으로 정신을 밝히는 연구는 이제 막 발을 뗀 걸음마 단계일 뿐 그 실체를 밝힌 것은 아무 것도 없다.
인간의 뇌가 단 한 가지 물질로 이루어져 있지만 그 안에서 이루어지는 일은 수만 가지로 광대무변하다. 하지만 우리가 뇌에 대해서 아는 것은 무엇인가?

뭐.. 대충 이런 내용이었던걸로..
구달이님도 참 신기한 경험을 하시고 계시네요.
이디언스 18-07-19 21:43
 
저도 전에 훈련소부터 일병까지 군생활 하다가 잠에서 깬적 있어서 공감되네요 ㅋㅋ
축구중계짱 18-07-27 16:42
 
원래 인간의 꿈은 1초에도 100년이 지난것처럼 느낄수있는 착각이 있죠.
 
 
Total 7,90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미스터리 게시판 개설 및 운영원칙 (22) 가생이 12-26 132750
7901 [외계] 미국 대통령들이 밝히는 외계인의 존재 위스퍼 09-18 64
7900 [외계] 1952년 워싱턴 상공에 나타난 UFO의 진실 mintsoup 09-17 901
7899 [자연현상] Nature of Nature, 자연(自然)의 속성 - Richard Feynman 드라소울 09-17 279
7898 [잡담] 범인을 찾아보세요~ 문제적남자 09-17 358
7897 [괴담/공포] 훌륭하신...선생님 공포의겨 09-15 878
7896 [외계] 한 때 큰 논란이 되었던 서울 상공에서 촬영된 UFO 영상… (2) mintsoup 09-14 1485
7895 [괴담/공포] 일본에서 촬영된 지하철 앞으로 뛰어내리는 여자귀신… (3) mintsoup 09-13 3099
7894 [괴담/공포] 참전 용사의 비극 ㅡ 유튜브 공포의겨 09-12 923
7893 [외계] 전투기에게 쫓기자 바다 속으로 잠수한 UFO 영상? 아닙… (1) mintsoup 09-11 2494
7892 [괴담/공포] 유령차와 충돌하는 자동차들의 모습을 포착한 영상? … (3) mintsoup 09-08 2421
7891 [괴담/공포] 열지 말았어야 할 우물 공포의겨 09-08 1662
7890 [괴담/공포] 한 때 큰 화제를 모았던 싱가포르 엘리베이터 귀신 영… mintsoup 09-07 1979
7889 [괴담/공포] 밤 8시가 넘으면 따라오는 것 공포의겨 09-06 1432
7888 [잡담] 청나라의 멸망을 예견한 조열문(趙烈文) 송구리 09-05 2092
7887 [잡담] 일본은 전쟁에 지지 않았다고 믿었던 사람들, 카치구… 송구리 09-05 1823
7886 [괴담/공포] “우리가 자네 할아버지를 먹었네. 용서해주게.” 송구리 09-04 2051
7885 [괴담/공포] 심장이 오싹해지는 공포퀴즈 - 진짜 엄마는 누구일까? (1) 문제적남자 09-03 1980
7884 [초현실] 내 몸속에 있는 악마를 만나보세요 (1) 문제적남자 09-01 2729
7883 [잡담] 돼지에 대한 편견과 오해 (4) 도르메르 08-29 3792
7882 [과학이론] 암세포의 무서움 (3) 도르메르 08-24 7661
7881 [음모론] 남이섬에 대한 진실 (3) 도르메르 08-21 5885
7880 [잡담] 당나라를 공포에 떨게 한 거란족의 영웅, 이진충 (8) 송구리 08-20 5829
7879 [괴담/공포] 9만 명을 잡아먹은 식인마 군대 (6) 송구리 08-20 6460
7878 [괴물/희귀] 산속의 모인(毛人) (4) 송구리 08-20 2493
7877 [전설] 조선의 슈퍼맨, 아기장수 (1) 송구리 08-19 3570
7876 [전설] 산삼의 여신 (1) 송구리 08-19 2521
7875 [전설] 용왕들의 싸움 (1) 송구리 08-19 206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