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미스터리 게시판
 
작성일 : 18-07-15 07:28
[괴담/공포] 번역괴담 - 버려진금고
 글쓴이 : 팜므파탈k
조회 : 1,952  




4월에 체험한 실화입니다.




개인적으로는 정말 무서웠지만, 다른 사람이 볼 때는 어떨지 모르겠네요.




약간 시골에 살고 있지만 면허가 없어서, 근처 편의점에 갈 때는 늘 걸어서 갑니다.








편의점까지 가려면 숲이 우거져서 터널 같이 된 길을 30m 가량 지나가야 합니다.




일주일에 3번 정도는 지나가는 길이라 눈에 익은데, 어느날 터널 중간 즈음에 있는 공터에 웬 금고가 나뒹굴고 있었습니다.




금고는 잠겨있는지, 열리지 않았습니다








그날은 별 생각 없이 지나갔는데, 2주쯤 지나가도록 그 금고는 계속 그 자리에 있었습니다.




가족들에게 금고 이야기를 했더니, 정말 있냐는 반문이 돌아왔습니다.




나는 증거 삼아 사진을 찍어 보여주기로 하고, 그 다음날 사진을 찍어왔습니다.








역과 편의점은 반대 방향에 있다보니 아마 가족들은 그 길을 다닐 일이 없어 금고를 못 본 듯 했습니다.




찍어온 사진을 가족들에게 보여주고, 꺼름칙하다느니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눈 다음날.




저와 사진을 본 가족들은 원인 불명의 고열로 쓰러지고 말았습니다.








가족 4명 중 유일하게 사진을 보지 않았던 사람만 멀쩡했고요.




나는 열이 42도까지 치솟아 병원에 후송됐는데, 병원에서도 마땅히 문제는 없다는 진단만 나올 뿐이었습니다.




사진을 본 가족들은 둘 다 38도 정도까지 열이 올랐었고요.








병원에서는 사흘 정도면 나을 거라 했지만, 일주일이 지나도록 열은 40도 근처에서 떨어질 조짐이 없었습니다.




혈액 검사에서도 문제가 없었고, 독감도 아니었습니다.




종종 목을 졸리는 것 같은 감각이 덮쳐왔지만, 편도선이 부은 탓이라 생각했습니다.








지금 와서 생각해보면 머리카락으로 목을 꽉꽉 조르는 것 같은 느낌이었습니다.




목에는 무의식적으로 스스로 할퀸 상처가 수도 없이 생겼고요.




열로 몽롱한 의식 와중, 문득 내 머릿속에는 그 금고 사진이 떠올랐습니다.








그러고보니 그 사진을 찍은 다음날부터 열이 났다는 것도요.




사진을 지워버린 순간, 계속 느껴지던 오한이 약간 사라진 것 같은 느낌이 들었습니다.




사진을 지운 다음날, 거짓말처럼 열은 떨어졌습니다.








남은 건 지친 몸과 여기저기 느껴지는 근육통 뿐.




그 금고는 무언가 위험한 존재였던걸까요.




사진을 지운 것 만으로 멀쩡해지다니 믿을 수는 없지만요.





그 후, 한동안은 더 멀리 있는 다른 편의점으로 피해다녔습니다.




하지만 사흘 전, 무심코 그 숲길을 다시 지나가게 되었습니다.




금고는 아직 거기에 있었습니다.








이전과 다른 건 금고의 문이 비틀려 열려 있었다는 거였죠.




사진만 봐도 그렇게 경을 쳤는데...




그 금고를 열어제낀 사람이 어떤 꼴을 당했을지, 생각하기도 무섭습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7,99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미스터리 게시판 개설 및 운영원칙 (23) 가생이 12-26 134174
7997 [전설] 아프리카의 신비한 존재들 (2) 위스퍼 12-16 987
7996 [초고대문명] 세계의 홍수 신화 (1) 위스퍼 12-15 699
7995 [음모론] 일가족을 살해한 뒤 범인이 한 엽기적인 행동들...세타… (1) 공포의겨 12-12 2081
7994 [괴담/공포] 10명의 아이를 임신한 것처럼 보이는 여인의 배에서 나… (7) 너구리다 12-10 3490
7993 [잡담] 2018 대한민국을 뒤흔든 사건 사고 TOP 5 공포의겨 12-07 2828
7992 [괴물/희귀] 너무 굶주려서 기괴하게 변한 노숙자 그리고 페이스북… 너구리다 12-05 3213
7991 [외계] 인류의 탄생과 종말을 지켜보는 외계인 TOP 5 (병맛주의 (1) 공포의겨 12-01 3949
7990 [괴담/공포] 아제르바이잔 조두순 사건 그리고 아버지의 복수 (2) 너구리다 11-29 3520
7989 [괴담/공포] 무속인과 귀신 메트릭스 1 (1) 이연74 11-28 2157
7988 [초현실] 투시로 방 고르기 SpeedHunter 11-25 2875
7987 [음모론] 일본 내에서도 잔혹하기로 손꼽히는 고베 연속 아동 … 공포의겨 11-25 4479
7986 [괴담/공포] 세계의 테러조직과 그들이 행한 악행 1탄 너구리다 11-23 2700
7985 [음모론] (실화) 후쿠시마 정화조 사건 공포의겨 11-21 5350
7984 [괴담/공포] 조상신과 풍수지리 이연74 11-20 2192
7983 [괴담/공포] LG가 만든 것 중 유일하게 좋았던 호러 스마트폰 광고. (3) 더퐁킹 11-20 4013
7982 [괴담/공포] 호저를 잘못 건드리면 생기는 현상 (5) 팜므파탈k 11-19 4268
7981 [괴담/공포] 무전여행 (1) 팜므파탈k 11-19 2311
7980 [초현실] 흉악범들의 마지막 정착지 팔열지옥 TOP 8 (2) 공포의겨 11-17 3965
7979 [초고대문명] 한국전쟁 당시 미국이 핵무기 사용을 안한 이유 (1) 선별2 11-16 4900
7978 [초고대문명] 프랑스혁명 원인 중하나인 미시시피회사 거품사건 (4) 선별2 11-16 3020
7977 [외계] 인류 역사상 가장 철학적인 천체사진 (2) 선별2 11-16 4507
7976 [초고대문명] 수도관을 이용해 뜨거운 물로 목욕했던 로마 병사들 (2) 선별2 11-16 3165
7975 [자연현상] 수평면에서 수직으로 세워진 땅 (1) 선별2 11-16 3251
7974 [괴담/공포] 밤길에 맞닥뜨린 사람이 아닌 것 (1) 선별2 11-16 2812
7973 [목격담] 인도 여행 중 생긴 일 선별2 11-16 3065
7972 [목격담] 사생팬에 의해 비극을 맞이한 여배우 선별2 11-16 3150
7971 [괴담/공포] 고시텔 할머니 이야기 선별2 11-16 224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