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미스터리 게시판
 
작성일 : 18-07-15 07:28
[괴담/공포] 번역괴담 - 버려진금고
 글쓴이 : 팜므파탈k
조회 : 1,880  




4월에 체험한 실화입니다.




개인적으로는 정말 무서웠지만, 다른 사람이 볼 때는 어떨지 모르겠네요.




약간 시골에 살고 있지만 면허가 없어서, 근처 편의점에 갈 때는 늘 걸어서 갑니다.








편의점까지 가려면 숲이 우거져서 터널 같이 된 길을 30m 가량 지나가야 합니다.




일주일에 3번 정도는 지나가는 길이라 눈에 익은데, 어느날 터널 중간 즈음에 있는 공터에 웬 금고가 나뒹굴고 있었습니다.




금고는 잠겨있는지, 열리지 않았습니다








그날은 별 생각 없이 지나갔는데, 2주쯤 지나가도록 그 금고는 계속 그 자리에 있었습니다.




가족들에게 금고 이야기를 했더니, 정말 있냐는 반문이 돌아왔습니다.




나는 증거 삼아 사진을 찍어 보여주기로 하고, 그 다음날 사진을 찍어왔습니다.








역과 편의점은 반대 방향에 있다보니 아마 가족들은 그 길을 다닐 일이 없어 금고를 못 본 듯 했습니다.




찍어온 사진을 가족들에게 보여주고, 꺼름칙하다느니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눈 다음날.




저와 사진을 본 가족들은 원인 불명의 고열로 쓰러지고 말았습니다.








가족 4명 중 유일하게 사진을 보지 않았던 사람만 멀쩡했고요.




나는 열이 42도까지 치솟아 병원에 후송됐는데, 병원에서도 마땅히 문제는 없다는 진단만 나올 뿐이었습니다.




사진을 본 가족들은 둘 다 38도 정도까지 열이 올랐었고요.








병원에서는 사흘 정도면 나을 거라 했지만, 일주일이 지나도록 열은 40도 근처에서 떨어질 조짐이 없었습니다.




혈액 검사에서도 문제가 없었고, 독감도 아니었습니다.




종종 목을 졸리는 것 같은 감각이 덮쳐왔지만, 편도선이 부은 탓이라 생각했습니다.








지금 와서 생각해보면 머리카락으로 목을 꽉꽉 조르는 것 같은 느낌이었습니다.




목에는 무의식적으로 스스로 할퀸 상처가 수도 없이 생겼고요.




열로 몽롱한 의식 와중, 문득 내 머릿속에는 그 금고 사진이 떠올랐습니다.








그러고보니 그 사진을 찍은 다음날부터 열이 났다는 것도요.




사진을 지워버린 순간, 계속 느껴지던 오한이 약간 사라진 것 같은 느낌이 들었습니다.




사진을 지운 다음날, 거짓말처럼 열은 떨어졌습니다.








남은 건 지친 몸과 여기저기 느껴지는 근육통 뿐.




그 금고는 무언가 위험한 존재였던걸까요.




사진을 지운 것 만으로 멀쩡해지다니 믿을 수는 없지만요.





그 후, 한동안은 더 멀리 있는 다른 편의점으로 피해다녔습니다.




하지만 사흘 전, 무심코 그 숲길을 다시 지나가게 되었습니다.




금고는 아직 거기에 있었습니다.








이전과 다른 건 금고의 문이 비틀려 열려 있었다는 거였죠.




사진만 봐도 그렇게 경을 쳤는데...




그 금고를 열어제낀 사람이 어떤 꼴을 당했을지, 생각하기도 무섭습니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7,91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미스터리 게시판 개설 및 운영원칙 (22) 가생이 12-26 133238
7916 [괴물/희귀] 두억시니 이야기 레스토랑스 10-14 444
7915 [초현실] 불노불사의 인간 "생제르맹 백작" 달빛별빛 10-14 639
7914 [음모론] 인류 역사상 가장 기괴하고 소름돋는 미스테리한 사건… 공포의겨 10-14 693
7913 [음모론] 히틀러의 비밀.jpg (4) 레스토랑스 10-11 3282
7912 [괴담/공포] 재앙을 예언하는 요괴 - 쿠단 (くだん) (1) 공포의겨 10-08 1786
7911 [전설] 인간을 파멸로 몰아넣는 솔로몬의 72악마 서열 TOP 10 공포의겨 10-05 3068
7910 [괴담/공포] 잔잔한 이해하면 무서운 이야기 - 수박서리 (초단편) 공포의겨 10-03 2189
7909 [괴물/희귀] 사람의 목숨을 빼앗는 포켓몬 TOP5 공포의겨 09-30 2705
7908 [괴물/희귀] 모모 괴담의 진실 - 의식의 흐름 주의 공포의겨 09-28 1877
7907 [괴담/공포] 거울보는 아들을 촬영했는데 확인 후 깜놀라서 트위터… (3) 룰루파앙 09-28 2794
7906 [목격담] 생동적인 모습 그대로 산채로 얼어죽은 코요테 (1) 개개미S2 09-27 2979
7905 [괴물/희귀] 일본의 기괴하고 소름돋는 요괴들 TOP 10 공포의겨 09-25 3121
7904 [괴담/공포] 지하실...아래 공포의겨 09-22 2775
7903 [과학이론] 수학난제 '리만가설' 마침내 증명?..세계 수학… (6) 다잇글힘 09-21 3665
7902 [괴담/공포] 조선시대 괴담 - 사람의 머리를 으깨어 죽이는 요괴 두… (2) 공포의겨 09-19 2693
7901 [외계] 미국 대통령들이 밝히는 외계인의 존재 (1) 위스퍼 09-18 3646
7900 [외계] 1952년 워싱턴 상공에 나타난 UFO의 진실 (1) mintsoup 09-17 2977
7899 [자연현상] Nature of Nature, 자연(自然)의 속성 - Richard Feynman (1) 드라소울 09-17 1382
7898 [잡담] 범인을 찾아보세요~ 문제적남자 09-17 1747
7897 [괴담/공포] 훌륭하신...선생님 공포의겨 09-15 2215
7896 [외계] 한 때 큰 논란이 되었던 서울 상공에서 촬영된 UFO 영상… (2) mintsoup 09-14 3491
7895 [괴담/공포] 일본에서 촬영된 지하철 앞으로 뛰어내리는 여자귀신… (3) mintsoup 09-13 5305
7894 [괴담/공포] 참전 용사의 비극 ㅡ 유튜브 공포의겨 09-12 2001
7893 [외계] 전투기에게 쫓기자 바다 속으로 잠수한 UFO 영상? 아닙… (3) mintsoup 09-11 3996
7892 [괴담/공포] 유령차와 충돌하는 자동차들의 모습을 포착한 영상? … (4) mintsoup 09-08 3639
7891 [괴담/공포] 열지 말았어야 할 우물 공포의겨 09-08 2869
7890 [괴담/공포] 한 때 큰 화제를 모았던 싱가포르 엘리베이터 귀신 영… mintsoup 09-07 315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