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미스터리 게시판
 
작성일 : 18-07-15 20:28
[초현실] 이무기의 경고
 글쓴이 : SpeedHunter
조회 : 5,186  

 

출처 : https://blog.naver.com/innerpeace2511/221319507576

 


때는 장마가 잦아들 쯤의 초여름.

 

 

친하게 지내는 도반 A님과 ○○시에 있는 해수욕장으로 피서 겸 수련여행을 갔었습니다.

그곳에서 1박을 하며 수련을 하였으나. 딱히 이렇다 할 체험은 없었습니다.

 


집으로 돌아가는 날에 좀 아쉬웠던 건지 A님이 근처에 있는 절에 한번 가보자고 하셔서 근처 ○○사가 있는 ○○산에 갔었습니다.

 


비가 오긴 했지만 찔끔찔끔 떨어지는 정도였고 산길치고 편한 길이어서 별 준비도 안하고 부담 없이 갔습니다.

 


폭포가 많고 그걸로 유명한 산이라고 하니까 폭포를 구경하는 코스로 올라가는데 어쩐지 느낌이 이상했습니다.

 


주위를 둘러보니 절벽 쪽에 파여 있는 작은 동굴이 있는데 검은색 이무기가 저를 쳐다보는 것이었습니다.

 


날름거리는 혀에서 소리가 새어나오듯 이무기가 말하기를

 


"올라가 봤자 골치 아플 뿐이다. 가지마라.. 특히 네 뒤쪽에 있는 놈.. 가봤자 좋을 게 없다."

 


저와 특히 동행한 A님을 지목하면서 가지 말라고 만류하는 것이었습니다.

 


'이건 또 뭐지? 왜 가지 말라는 거지?'

 


이무기의 이야기에 아리송한 마음이 들었습니다. 그렇지만 워낙 영적인 존재들한테 속은 경험이 많았기 때문에 방해하는 걸로 생각하고 이를 무시하기로 마음먹었습니다.

 


개의치 않고 폭포에 다다르니 이번엔 폭포 쪽에 웬 거대한 흰 여우의 형체가 보였습니다.

 


여우는 주변에 결계를 치고 잡스러운 영적존재들과 싸우고 있었는데 저를 보며 하는 말이

 


"올라가봐야 좋지 않으니 올라가지 마라.. 특히 네 옆의 놈은.."

 


이무기와 마찬가지로 옆에 있는 A님을 콕 집어 올라가지 말라고 하는 것이었습니다..

 


두 번이나 이런 소리를 들으니 올라가고 싶은 마음이 달아났습니다.

 


자꾸 얘들이 경고를 주는데,, 그냥 내려가는 게 어떠신가요?”

 


그래도 여기까지 왔는데.. ”

 


그런거 신경쓰지 말고 올라가자고 아쉬운 듯이 말을 하시니 저도 오기가 생겼습니다,

 


그래 뭐 무슨 일이야 있겠어? 길도 험하지 않은데..’

 


다시 올라가다가 몇 걸음 안가서 폭우가 쏟아졌습니다.

 


이제까지 거의 비도 안 내리다시피 했는데 저희가 조금 올라가자마자 미친 듯이 비가 쏟아지는 것이 좀 이상하긴 했지만 지나가는 소나기겠지 생각하고 더 올라가는데 점점 비가 거세지고 심지어 몇 미터 앞에 벼락이 쳐서 점점 겁이 나는 겁니다.

 


겨우 두 번째 폭포에 도착하자 갑자기 아귀 떼 같은 수많은 영적존재들과 A님의 내면의식이 처절하게 싸우는 것이 보였습니다.

 


워낙 영력이 막강하신 분이라서 그런지 힘을 행사해서 마치 맹수가 사냥하듯 거기 있던 영혼들의 유체를 갈기갈기 뜯어버리고 일거에 제압하시는 게 인상적이었습니다.

 


그래도 아무리 영적인 존재들이 덤벼든다지만 괜히 영적인 존재들과 싸움만 하다가 가는 게 아닌가 걱정스러웠습니다. 싸우면 몸도 힘들어지고..

게다가 더 올라가려고 해도 폭우 때문에 물이 많이 차서 포기하고 결국엔 산을 내려갔습니다.

 


하산하니 심하게 내리던 비가 바로 그치고 맑게 개는 것이 신기했습니다.

 


한바탕 꿈을 꾼 것 같은 기이한 여정이었지만, 영적인 존재들에게 농락을 당한 것 아닌가 싶기도 해서 나중에 스승님께 이때의 일을 말씀드렸습니다.

 


그건 정말 위험하니까, 올라가지 말라고 경고하는 거지.. 비 오는데 계곡이 불면 위험하지 않겠나? ”

 


또한 영적으로 민감하거나 영적으로 싸움을 많이 하다 보면 심신이 순간적으로 미약해져서 예기치 못한 사고나 위험에 노출될 수 있는데, 그런 경우 산중이나 계곡에서의 강한 소나기나 폭우는 재난으로 이어질 수 있는 측면도 있다고 설명해주셨습니다.

 


의외의 대답이었습니다.

영적으로 민감한 만큼 속는 일도 많아서 당연히 산에 있는 영적인 존재들이 장난을 치고 날씨도 안 좋게 만든 거라 생각했었는데 그게 아니었다니..

 


한쪽 시선으로 치우쳐 생각하는 것은 영적인 세계를 올바로 보는 방법이 아닌데, 저는 은연중에 내가 겪은 경험을 토대로 부정적인 시선을 가지고 판단했던 겁니다.

 

사람의 기준으로 옳다 그르다가 아닌, 3자의 시선으로 무심하게 바라보아야 영적인 세계의 진실을 정확히 볼 수 있는 것 같습니다.

 


그렇지 않다면, 자신의 주관적인 생각에 갇혀 내가 보고 싶은 것만 보는 눈뜬장님이 되어버리는데 그치겠지요..

 


내 생각에 놀아나지 않으려면 이런 의식의 고정된 사고체계부터 근본적으로 바뀌어 갈 수 있도록 수련을 통해 내면을 열심히 닦는 것은 기본인 것 같습니다..

 


지나가는 수련자 두 명에게 경고해주었던 이무기와 여우에게 괜스레 미안함과 감사함을 느낍니다.. ^^

 


다음에 또 이런 일이 있다면 진실을 정확히 꿰뚫어 볼 수 있도록 내 자신이 성장해있기를 바라며 하루하루 무심히 정진해 나가야겠습니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토미에 18-07-15 23:16
 
이세계로 가서 마법을 좀 더 빠르게 구사하고 싶어 수련에 정진하겠다 와 같이 전혀 다름이

 느껴지지 않는 말이네 ㅋㅋㅋ
나기 18-07-16 00:33
 
산에 올라가서 A에게 안좋은 일이 생겼어야 여기에 적힐 건덕지가 있는거고
없으면 만들어야 스토리 텔링이 되는건데...

결국은 비오는 날 산행은 계곡물이 불어서 위험할 수도 있다는 결론 ㅋㅋ
유일구화 18-07-30 21:50
 
길다
 
 
Total 7,91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미스터리 게시판 개설 및 운영원칙 (22) 가생이 12-26 133238
7916 [괴물/희귀] 두억시니 이야기 레스토랑스 10-14 443
7915 [초현실] 불노불사의 인간 "생제르맹 백작" 달빛별빛 10-14 639
7914 [음모론] 인류 역사상 가장 기괴하고 소름돋는 미스테리한 사건… 공포의겨 10-14 692
7913 [음모론] 히틀러의 비밀.jpg (4) 레스토랑스 10-11 3282
7912 [괴담/공포] 재앙을 예언하는 요괴 - 쿠단 (くだん) (1) 공포의겨 10-08 1786
7911 [전설] 인간을 파멸로 몰아넣는 솔로몬의 72악마 서열 TOP 10 공포의겨 10-05 3068
7910 [괴담/공포] 잔잔한 이해하면 무서운 이야기 - 수박서리 (초단편) 공포의겨 10-03 2188
7909 [괴물/희귀] 사람의 목숨을 빼앗는 포켓몬 TOP5 공포의겨 09-30 2704
7908 [괴물/희귀] 모모 괴담의 진실 - 의식의 흐름 주의 공포의겨 09-28 1876
7907 [괴담/공포] 거울보는 아들을 촬영했는데 확인 후 깜놀라서 트위터… (3) 룰루파앙 09-28 2794
7906 [목격담] 생동적인 모습 그대로 산채로 얼어죽은 코요테 (1) 개개미S2 09-27 2979
7905 [괴물/희귀] 일본의 기괴하고 소름돋는 요괴들 TOP 10 공포의겨 09-25 3121
7904 [괴담/공포] 지하실...아래 공포의겨 09-22 2775
7903 [과학이론] 수학난제 '리만가설' 마침내 증명?..세계 수학… (6) 다잇글힘 09-21 3665
7902 [괴담/공포] 조선시대 괴담 - 사람의 머리를 으깨어 죽이는 요괴 두… (2) 공포의겨 09-19 2693
7901 [외계] 미국 대통령들이 밝히는 외계인의 존재 (1) 위스퍼 09-18 3646
7900 [외계] 1952년 워싱턴 상공에 나타난 UFO의 진실 (1) mintsoup 09-17 2977
7899 [자연현상] Nature of Nature, 자연(自然)의 속성 - Richard Feynman (1) 드라소울 09-17 1382
7898 [잡담] 범인을 찾아보세요~ 문제적남자 09-17 1747
7897 [괴담/공포] 훌륭하신...선생님 공포의겨 09-15 2215
7896 [외계] 한 때 큰 논란이 되었던 서울 상공에서 촬영된 UFO 영상… (2) mintsoup 09-14 3491
7895 [괴담/공포] 일본에서 촬영된 지하철 앞으로 뛰어내리는 여자귀신… (3) mintsoup 09-13 5305
7894 [괴담/공포] 참전 용사의 비극 ㅡ 유튜브 공포의겨 09-12 2001
7893 [외계] 전투기에게 쫓기자 바다 속으로 잠수한 UFO 영상? 아닙… (3) mintsoup 09-11 3996
7892 [괴담/공포] 유령차와 충돌하는 자동차들의 모습을 포착한 영상? … (4) mintsoup 09-08 3639
7891 [괴담/공포] 열지 말았어야 할 우물 공포의겨 09-08 2869
7890 [괴담/공포] 한 때 큰 화제를 모았던 싱가포르 엘리베이터 귀신 영… mintsoup 09-07 315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