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미스터리 게시판
 
작성일 : 18-08-08 11:05
[자연현상] 세계에서 가장 큰 말
 글쓴이 : 송구리
조회 : 1,496  

TOP 10 BIGGEST HORSE BREEDS.mp4_000183936.jpg

Shire-Horse-1(1).jpg

shire.jpg

7003273445_64669b1bb6_b.jpg

original.jpg

article-1101939-02DDD648000005DC-231_468x417.jpg

Wadworths+Brewery+Shire+Horses+Start+Their+oE0VH-51Emrl.jpg

index.10.jpg

ShireHorsesFohlenschauWiensen______2011056.jpg

ShireHorsesFohlenschauWiensen______2011029_thumb.jpg

ShireHorsesFohlenschauWiensen______2011047_thumb.jpg

ShireHorsesFohlenschauWiensen______2011061_thumb.jpg


위에 올린 사진들에 나온 말들은 영국산 품종인 샤이어(Shire)로, 세계에서 가장 큰 말입니다. 


평균적으로 180cm 이상의 키에 900kg의 몸무게를 지녔는데, 그보다 더 크고 무겁게 자라기도 합니다.


역사상 가장 큰 샤이어는 1846년 잉글랜드 배드포드시에 태어난 매머드(Mammoth)였는데, 키가 218cm였고 몸무게가 무려 1.5톤에 달했습니다.


샤이어는 1154년 영국 런던의 시장에서 처음 등장했으며, 중세 시절에는 그레이트 호스(Great horse), 워호스(Warhorse), 올드 잉글리시 블랙 호스(Old English Black horse)라고 불렸습니다. 


그러다가 영국왕 헨리 8세 시절에 비로소 샤이어라는 이름으로 불리게 되었습니다.


샤이어는 큰 덩치만큼이나 힘이 강해서 무거운 갑옷을 입은 기사들을 태우고 오랫동안 움직일 수 있어서, 중세 기사들이 전투나 마상 창시합에 타고 나갔던 품종이었습니다.


중세 시절이 끝나자 샤이어는 무거운 짐을 실은 짐수레를 끌거나, 혹은 무거운 대포를 끄는 용도로도 사용되었는데, 자기 몸무게의 3~4배에 달하는 무게를 별 어려움 없이 끌 만큼 강한 힘을 가졌습니다.


외모가 워낙 멋있다 보니, 현대에 들어와서도 영국 왕실의 행차에 자주 사용되기도 합니다. 


출처 http://blog.daum.net/timur122556/1408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7,99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미스터리 게시판 개설 및 운영원칙 (23) 가생이 12-26 134173
7997 [전설] 아프리카의 신비한 존재들 (2) 위스퍼 12-16 986
7996 [초고대문명] 세계의 홍수 신화 (1) 위스퍼 12-15 697
7995 [음모론] 일가족을 살해한 뒤 범인이 한 엽기적인 행동들...세타… (1) 공포의겨 12-12 2078
7994 [괴담/공포] 10명의 아이를 임신한 것처럼 보이는 여인의 배에서 나… (7) 너구리다 12-10 3488
7993 [잡담] 2018 대한민국을 뒤흔든 사건 사고 TOP 5 공포의겨 12-07 2827
7992 [괴물/희귀] 너무 굶주려서 기괴하게 변한 노숙자 그리고 페이스북… 너구리다 12-05 3211
7991 [외계] 인류의 탄생과 종말을 지켜보는 외계인 TOP 5 (병맛주의 (1) 공포의겨 12-01 3948
7990 [괴담/공포] 아제르바이잔 조두순 사건 그리고 아버지의 복수 (2) 너구리다 11-29 3518
7989 [괴담/공포] 무속인과 귀신 메트릭스 1 (1) 이연74 11-28 2156
7988 [초현실] 투시로 방 고르기 SpeedHunter 11-25 2874
7987 [음모론] 일본 내에서도 잔혹하기로 손꼽히는 고베 연속 아동 … 공포의겨 11-25 4477
7986 [괴담/공포] 세계의 테러조직과 그들이 행한 악행 1탄 너구리다 11-23 2697
7985 [음모론] (실화) 후쿠시마 정화조 사건 공포의겨 11-21 5349
7984 [괴담/공포] 조상신과 풍수지리 이연74 11-20 2191
7983 [괴담/공포] LG가 만든 것 중 유일하게 좋았던 호러 스마트폰 광고. (3) 더퐁킹 11-20 4012
7982 [괴담/공포] 호저를 잘못 건드리면 생기는 현상 (5) 팜므파탈k 11-19 4267
7981 [괴담/공포] 무전여행 (1) 팜므파탈k 11-19 2310
7980 [초현실] 흉악범들의 마지막 정착지 팔열지옥 TOP 8 (2) 공포의겨 11-17 3962
7979 [초고대문명] 한국전쟁 당시 미국이 핵무기 사용을 안한 이유 (1) 선별2 11-16 4899
7978 [초고대문명] 프랑스혁명 원인 중하나인 미시시피회사 거품사건 (4) 선별2 11-16 3019
7977 [외계] 인류 역사상 가장 철학적인 천체사진 (2) 선별2 11-16 4504
7976 [초고대문명] 수도관을 이용해 뜨거운 물로 목욕했던 로마 병사들 (2) 선별2 11-16 3164
7975 [자연현상] 수평면에서 수직으로 세워진 땅 (1) 선별2 11-16 3250
7974 [괴담/공포] 밤길에 맞닥뜨린 사람이 아닌 것 (1) 선별2 11-16 2811
7973 [목격담] 인도 여행 중 생긴 일 선별2 11-16 3063
7972 [목격담] 사생팬에 의해 비극을 맞이한 여배우 선별2 11-16 3148
7971 [괴담/공포] 고시텔 할머니 이야기 선별2 11-16 224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