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미스터리 게시판
 
작성일 : 18-08-08 11:09
[괴물/희귀] 섬처럼 거대한 게
 글쓴이 : 송구리
조회 : 1,775  

중국 북송 시대에 편찬된 책인 태평광기(太平廣記)에서는 마치 산이나 섬으로 착각할 만큼 어마어마하게 큰 게에 관련된 재미있는 이야기 두 편이 실려 있습니다.


첫 번째 이야기는 이렇습니다. 어느 파사국(波斯國 현재의 이란인 페르시아) 사람이 일행과 함께 인도로 가려고 배를 타고 바다를 여행하던 도중에 그만 심한 바람과 물살에 휩쓸려 정해진 항로에서 벗어나 이리저리 떠돌게 되었습니다.


파사국 사람 일행은 배를 탄 채 수천 리 정도를 바다에서 떠돌다가 어느 한 섬에 도착했습니다. 그곳에는 나뭇잎과 풀로 옷을 만들어 입은 호인(胡人 중앙아시아의 사람) 한 명이 살았는데, 파사국 사람을 보자 자신의 내력을 밝혔습니다.


“나는 예전에 수십 명의 사람들과 함께 바다 위를 떠돌다가 이 섬에 왔고, 풀의 뿌리와 나무의 열매를 먹으며 힘들게 살아가고 있었습니다. 나를 불쌍히 여겨서 제발 데려가 주십시오.”


호인의 말을 듣고 파사국 사람과 그 일행들은 그를 불쌍히 여겨 같이 배에 태워주었는데, 호인은 그 답례로 “이 섬의 산에는 옥(玉)과 마노(瑪瑙)와 유리 같은 보물들이 많습니다.”라고 가르쳐 주었고, 파사국 사람 일행들은 호인의 말대로 산에 올라가서 보물들을 닥치는 대로 가져와서 배에 가득 싣느라 정신이 없었습니다.


그 모습을 본 호인은 “보물이 없어진 걸 알면, 산을 지키는 신(神)이 화를 낼 테니 빨리 가지고 떠나야 합니다!”라고 재촉했고, 파사국 사람과 일행들은 서둘러 보물을 챙기고는 배에 올라타서 섬을 떠났습니다.


166_large-thumbnail_sea_dragon.jpg

c1bb5a3bb281208020fa11d2a4b0540b.jpg

seaserpant_by_jigsaw2888-d8rwx98.jpg

(동양과 서양의 전설에 나오는 거대한 바다뱀인 시 서펀트. 용은 아니지만 용처럼 크고 강력한 괴물인데, 태평광기에서는 이 시 서펀트와 싸워 이기는 더 크고 강력한 괴물인 거대 게가 나옵니다.)



그런데 파사국 일행이 탄 배가 40여리 쯤 바다를 가로지르고 있을 때, 섬의 산 위에 커다란 붉은 뱀이 보이더니, 점점 일행이 탄 배를 향해 거리를 좁히며 다가오고 있었습니다. 그러자 호인은 “당신들이 보물을 훔쳐가자, 산의 신이 화가 나서 우리를 쫓아오고 있습니다!”라고 외쳤고, 그 말을 듣고 파사국 일행은 모두 겁에 질려 덜덜 떨었습니다. 호인이 말한 산의 신은 바로 커다란 붉은 뱀이었던 것입니다.


그 때, 갑자기 바다 속에서 커다란 2개의 산이 솟아올랐는데, 그 높이가 자그마치 수백 장(丈)이나 되었습니다. 장은 길이 단위로 3미터고, 보통 한자 문헌에서 수백이라고 하면 대략 300에서 400 정도이니, 900미터에서 1.2km라고 생각하면 됩니다. 그 산을 보자 호인은 조금 전까지 두려워하던 태도를 버리고 웃으며 말했습니다.


“저 2개의 산은 남쪽 바다에 사는 커다란 게의 집게발입니다. 저 게는 산의 신과 자주 싸우는데, 거의 게가 이기기 때문에 뱀은 상대가 안 됩니다. 그러니 더 이상 두려워할 필요가 없습니다.”


그러는 사이, 산의 신이라고 불린 붉은 뱀은 커다란 게와 싸웠는데 두 거대한 바다 괴물들은 한동안 엎치락 뒤치락 하다가 결국 게가 뱀의 머리를 집게발로 움켜쥐자 뱀은 바다 위에서 죽고 말았는데 그 시체가 마치 높은 산맥의 모습과도 같았습니다. 다행히 파사국 사람과 일행들은 무사히 배를 타고 떠날 수 있었다고 합니다.


020217_SM_coconut-crab_main.jpg

Birgus_latro.jpg

crabi-de-cocotier-3-650x475.jpg

e5r2a6qjm1qy.jpg

(인도양에서 동남아와 남태평양에 사는 야자집게는 몸 전체의 길이가 1미터에 달하는 세계에서 가장 큰 게입니다. 아마 동남아를 오가는 중국의 뱃사람들이 이 게를 보고 지어낸 허풍들이 태평광기에 실려 그 크기가 섬처럼 어마어마하게 불어났을 것으로 여겨집니다.)



두 번째 이야기는 태평광기에 실린 이물지(異物志)라는 문헌에 나온 내용입니다. 옛날 어느 사람이 배를 타고 바다를 여행하다가 난생 처음 보는 섬에 도착했습니다. 그 섬에는 나무가 무성하게 우거졌는데, 그는 배에서 내리고는 섬에 발을 디뎠습니다. 그때 마침 배가 고팠던 터라, 그는 불을 피우고 밥을 지었습니다.


그런데 갑자기 나무가 바다 속으로 가라앉더니, 이윽고 섬 자체도 바다 속으로 가라앉는 기괴한 일이 벌어졌습니다. 당황한 그는 서둘러 배에 올라타서 섬을 떠났는데, 거리를 두고 섬을 관찰하자 그 섬은 사실 너무 커서 섬이라고 착각할 정도였던 거대한 게였습니다. 게가 잠시 바다 위로 올라온 상태에서 상륙한 남자가 불을 지피자, 열기가 싫어서 바다 속으로 잠수를 했던 것이었습니다.


eccI3Mdy1Hj9wiPQT.jpg

(해안가에서 자라는 나무인 맹그로브. 아마 태평광기에 나오는 섬으로 착각할 만큼 거대한 게의 등에 난 숲이라면 저런 맹그로브와 비슷했을 것입니다.)



집게발의 크기가 산처럼 크고, 섬으로 여겨질 만큼 커다란 게의 전설은 아마도 남태평양에 사는 큰 야자집게를 중국인 무역상인들이 보고 “중국의 남쪽 바다에는 아주 커다란 게들이 산다!”라고 말한 내용이 점차 사람들의 입을 거치면서 탄생했을 것으로 여겨집니다. 


한편 고대 중국의 문헌인 산해경(山海經)의 해내북경(海內北經)에도 거대한 게에 관한 내용이 나옵니다. “바다의 가운데에 대해(大蟹 큰 게)가 산다.”는 구절인데, 동진(東晋 서기 317~420년) 시대 사람으로 산해경에 주석을 단 곽박(郭璞)의 말에 의하면, 저 대해의 몸은 1천 리(里)나 된다고 합니다. 1리는 대략 400미터니까 1천 리라면 무려 40만 미터이고, 400km나 되는 실로 어마어마한 크기입니다. 


출처: <중국의 판타지 백과사전>/ 도현신 지음/ 187~189쪽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8,01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미스터리 게시판 개설 및 운영원칙 (23) 가생이 12-26 134485
8013 [전설] 동심을 파괴시키는 충격적인 동화들의 원작 이야기 TOP (1) 공포의겨 01-16 1072
8012 [외계] [퍼스널 리포트] 몇 년 만에 글을 쓰네요... 달 구조물~ DJLee 01-13 1022
8011 [괴담/공포] 제작진이 폭로한 소름돋는 중국예능의 뒷이야기 (3) 룰루파앙 01-13 2313
8010 [음모론] 만약 중국과 중국인이 지구상에서 갑자기 사라지게 된… (3) 너구리다 01-13 1538
8009 [괴담/공포] 근대 귀족들의 풍요가 불러운 최악의 재앙 -콤프라치… 공포의겨 01-11 1596
8008 [초현실] 핸드폰 상가의 염력 (7) SpeedHunter 01-07 3624
8007 [목격담] 2019년 다시 돌아보는 유영철사건 (2) 공포의겨 01-06 1653
8006 [괴담/공포] 일본 기요타키 터널, 주카이 숲 한국 무당 (2) BTSv 01-03 3177
8005 [괴담/공포] 전 세계 최악의 연쇄살인마 TOP7 (1) 별가리스 01-03 1927
8004 [음모론] 버뮤다 삼각지에 숨겨진 미스테리한 비밀들... (1) 공포의겨 01-01 2773
8003 [자연현상] 2019년 예언 1탄 by 경제잡지 이코노미스트 (1) 너구리다 12-30 2748
8002 [잡담] 콜로세움 안에서는 정확히 어떤 축제가 벌어졌는지를 … (1) 별가리스 12-27 2858
8001 [괴담/공포] 다수의 여성을 스토킹하다가 삭제된 유튜브 채널 (2) 너구리다 12-26 3196
8000 [괴물/희귀] 흑인이 백인으로? 피부색 자체가 변하는 병에 걸린 남… (6) 너구리다 12-22 4599
7999 [초고대문명] 피라미드에 숨겨진 미스터리한 비밀들... 공포의겨 12-22 3149
7998 [괴담/공포] 엘리베이터 CCTV에 찍힌 기괴한 움직임의 정체 ...엘리… (3) 공포의겨 12-18 4710
7997 [전설] 아프리카의 신비한 존재들 (4) 위스퍼 12-16 6741
7996 [초고대문명] 세계의 홍수 신화 (4) 위스퍼 12-15 4062
7995 [음모론] 일가족을 살해한 뒤 범인이 한 엽기적인 행동들...세타… (3) 공포의겨 12-12 5412
7994 [괴담/공포] 10명의 아이를 임신한 것처럼 보이는 여인의 배에서 나… (9) 너구리다 12-10 6695
7993 [잡담] 2018 대한민국을 뒤흔든 사건 사고 TOP 5 공포의겨 12-07 4651
7992 [괴물/희귀] 너무 굶주려서 기괴하게 변한 노숙자 그리고 페이스북… 너구리다 12-05 5461
7991 [외계] 인류의 탄생과 종말을 지켜보는 외계인 TOP 5 (병맛주의 (1) 공포의겨 12-01 5804
7990 [괴담/공포] 아제르바이잔 조두순 사건 그리고 아버지의 복수 (2) 너구리다 11-29 5144
7989 [괴담/공포] 무속인과 귀신 메트릭스 1 (2) 이연74 11-28 3614
7988 [초현실] 투시로 방 고르기 SpeedHunter 11-25 4212
7987 [음모론] 일본 내에서도 잔혹하기로 손꼽히는 고베 연속 아동 … (1) 공포의겨 11-25 639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