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미스터리 게시판
 
작성일 : 18-08-08 11:09
[괴물/희귀] 섬처럼 거대한 게
 글쓴이 : 송구리
조회 : 1,284  

중국 북송 시대에 편찬된 책인 태평광기(太平廣記)에서는 마치 산이나 섬으로 착각할 만큼 어마어마하게 큰 게에 관련된 재미있는 이야기 두 편이 실려 있습니다.


첫 번째 이야기는 이렇습니다. 어느 파사국(波斯國 현재의 이란인 페르시아) 사람이 일행과 함께 인도로 가려고 배를 타고 바다를 여행하던 도중에 그만 심한 바람과 물살에 휩쓸려 정해진 항로에서 벗어나 이리저리 떠돌게 되었습니다.


파사국 사람 일행은 배를 탄 채 수천 리 정도를 바다에서 떠돌다가 어느 한 섬에 도착했습니다. 그곳에는 나뭇잎과 풀로 옷을 만들어 입은 호인(胡人 중앙아시아의 사람) 한 명이 살았는데, 파사국 사람을 보자 자신의 내력을 밝혔습니다.


“나는 예전에 수십 명의 사람들과 함께 바다 위를 떠돌다가 이 섬에 왔고, 풀의 뿌리와 나무의 열매를 먹으며 힘들게 살아가고 있었습니다. 나를 불쌍히 여겨서 제발 데려가 주십시오.”


호인의 말을 듣고 파사국 사람과 그 일행들은 그를 불쌍히 여겨 같이 배에 태워주었는데, 호인은 그 답례로 “이 섬의 산에는 옥(玉)과 마노(瑪瑙)와 유리 같은 보물들이 많습니다.”라고 가르쳐 주었고, 파사국 사람 일행들은 호인의 말대로 산에 올라가서 보물들을 닥치는 대로 가져와서 배에 가득 싣느라 정신이 없었습니다.


그 모습을 본 호인은 “보물이 없어진 걸 알면, 산을 지키는 신(神)이 화를 낼 테니 빨리 가지고 떠나야 합니다!”라고 재촉했고, 파사국 사람과 일행들은 서둘러 보물을 챙기고는 배에 올라타서 섬을 떠났습니다.


166_large-thumbnail_sea_dragon.jpg

c1bb5a3bb281208020fa11d2a4b0540b.jpg

seaserpant_by_jigsaw2888-d8rwx98.jpg

(동양과 서양의 전설에 나오는 거대한 바다뱀인 시 서펀트. 용은 아니지만 용처럼 크고 강력한 괴물인데, 태평광기에서는 이 시 서펀트와 싸워 이기는 더 크고 강력한 괴물인 거대 게가 나옵니다.)



그런데 파사국 일행이 탄 배가 40여리 쯤 바다를 가로지르고 있을 때, 섬의 산 위에 커다란 붉은 뱀이 보이더니, 점점 일행이 탄 배를 향해 거리를 좁히며 다가오고 있었습니다. 그러자 호인은 “당신들이 보물을 훔쳐가자, 산의 신이 화가 나서 우리를 쫓아오고 있습니다!”라고 외쳤고, 그 말을 듣고 파사국 일행은 모두 겁에 질려 덜덜 떨었습니다. 호인이 말한 산의 신은 바로 커다란 붉은 뱀이었던 것입니다.


그 때, 갑자기 바다 속에서 커다란 2개의 산이 솟아올랐는데, 그 높이가 자그마치 수백 장(丈)이나 되었습니다. 장은 길이 단위로 3미터고, 보통 한자 문헌에서 수백이라고 하면 대략 300에서 400 정도이니, 900미터에서 1.2km라고 생각하면 됩니다. 그 산을 보자 호인은 조금 전까지 두려워하던 태도를 버리고 웃으며 말했습니다.


“저 2개의 산은 남쪽 바다에 사는 커다란 게의 집게발입니다. 저 게는 산의 신과 자주 싸우는데, 거의 게가 이기기 때문에 뱀은 상대가 안 됩니다. 그러니 더 이상 두려워할 필요가 없습니다.”


그러는 사이, 산의 신이라고 불린 붉은 뱀은 커다란 게와 싸웠는데 두 거대한 바다 괴물들은 한동안 엎치락 뒤치락 하다가 결국 게가 뱀의 머리를 집게발로 움켜쥐자 뱀은 바다 위에서 죽고 말았는데 그 시체가 마치 높은 산맥의 모습과도 같았습니다. 다행히 파사국 사람과 일행들은 무사히 배를 타고 떠날 수 있었다고 합니다.


020217_SM_coconut-crab_main.jpg

Birgus_latro.jpg

crabi-de-cocotier-3-650x475.jpg

e5r2a6qjm1qy.jpg

(인도양에서 동남아와 남태평양에 사는 야자집게는 몸 전체의 길이가 1미터에 달하는 세계에서 가장 큰 게입니다. 아마 동남아를 오가는 중국의 뱃사람들이 이 게를 보고 지어낸 허풍들이 태평광기에 실려 그 크기가 섬처럼 어마어마하게 불어났을 것으로 여겨집니다.)



두 번째 이야기는 태평광기에 실린 이물지(異物志)라는 문헌에 나온 내용입니다. 옛날 어느 사람이 배를 타고 바다를 여행하다가 난생 처음 보는 섬에 도착했습니다. 그 섬에는 나무가 무성하게 우거졌는데, 그는 배에서 내리고는 섬에 발을 디뎠습니다. 그때 마침 배가 고팠던 터라, 그는 불을 피우고 밥을 지었습니다.


그런데 갑자기 나무가 바다 속으로 가라앉더니, 이윽고 섬 자체도 바다 속으로 가라앉는 기괴한 일이 벌어졌습니다. 당황한 그는 서둘러 배에 올라타서 섬을 떠났는데, 거리를 두고 섬을 관찰하자 그 섬은 사실 너무 커서 섬이라고 착각할 정도였던 거대한 게였습니다. 게가 잠시 바다 위로 올라온 상태에서 상륙한 남자가 불을 지피자, 열기가 싫어서 바다 속으로 잠수를 했던 것이었습니다.


eccI3Mdy1Hj9wiPQT.jpg

(해안가에서 자라는 나무인 맹그로브. 아마 태평광기에 나오는 섬으로 착각할 만큼 거대한 게의 등에 난 숲이라면 저런 맹그로브와 비슷했을 것입니다.)



집게발의 크기가 산처럼 크고, 섬으로 여겨질 만큼 커다란 게의 전설은 아마도 남태평양에 사는 큰 야자집게를 중국인 무역상인들이 보고 “중국의 남쪽 바다에는 아주 커다란 게들이 산다!”라고 말한 내용이 점차 사람들의 입을 거치면서 탄생했을 것으로 여겨집니다. 


한편 고대 중국의 문헌인 산해경(山海經)의 해내북경(海內北經)에도 거대한 게에 관한 내용이 나옵니다. “바다의 가운데에 대해(大蟹 큰 게)가 산다.”는 구절인데, 동진(東晋 서기 317~420년) 시대 사람으로 산해경에 주석을 단 곽박(郭璞)의 말에 의하면, 저 대해의 몸은 1천 리(里)나 된다고 합니다. 1리는 대략 400미터니까 1천 리라면 무려 40만 미터이고, 400km나 되는 실로 어마어마한 크기입니다. 


출처: <중국의 판타지 백과사전>/ 도현신 지음/ 187~189쪽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7,86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미스터리 게시판 개설 및 운영원칙 (22) 가생이 12-26 132294
7869 [괴담/공포] [읽어주는 괴담] 전화벨 소리 리쉬해주라 02:42 25
7868 [괴담/공포] 군대에서 후임에게 들은 이야기 리쉬해주라 08-14 555
7867 [전설] 모든 소원을 들어주는 김생원 송구리 08-14 304
7866 [괴물/희귀] 중국의 늑대인간 송구리 08-14 516
7865 [전설] 동해의 섬에 있다는 신선의 세계 송구리 08-14 400
7864 [전설] 친구의 수명을 늘려준 정북창 (1) 송구리 08-13 666
7863 [괴담/공포] 저승의 길잡이, 삽살개 송구리 08-13 457
7862 [괴물/희귀] 거인들이 사는 섬나라, 대인국(大人國) (1) 송구리 08-13 471
7861 [괴담/공포] 2006년에 인터넷에서 큰 화제가 되었던 PC방 귀신사진의… 이기리스 08-12 685
7860 [괴담/공포] 일본에서 촬영된 열차 앞으로 뛰어내리는 여자귀신의 … 이기리스 08-12 727
7859 [괴물/희귀] 신라 동쪽의 식인종 왕국 송구리 08-12 1147
7858 [전설] 한국의 아쿠아맨, 설운(雪雲) 장군 송구리 08-12 623
7857 [전설] 마시면 힘이 강해지는 샘물 송구리 08-12 413
7856 [전설] 모든 소원을 이루어주는 신비한 그림 (1) 송구리 08-11 886
7855 [전설] 여자들만 사는 동해의 섬나라 송구리 08-11 984
7854 [초현실] 다른 차원에 다녀온 조선의 선비들 송구리 08-11 822
7853 [외계] 달 없는 밤 별똥별 쏟아진다...페르세우스 유성우 ~ (2) 별찌 08-11 457
7852 [전설] 투명 인간으로 만들어주는 구슬 송구리 08-10 794
7851 [외계] 불타는 외계인을 만난 사람들 (1) 송구리 08-10 819
7850 [외계] 삼국지 시대에 나타난 화성인 송구리 08-10 732
7849 [괴담/공포] 강릉의 무서운 처녀 귀신 송구리 08-09 1472
7848 [괴물/희귀] 쇠를 먹어치우는 불가사리 송구리 08-09 902
7847 [잡담] 위안부의 원조는 19세기 일본의 가라유키상 (4) 송구리 08-09 1083
7846 [괴물/희귀] 조선의 거인족, 우와 을 송구리 08-08 2028
7845 [괴물/희귀] 섬처럼 거대한 게 송구리 08-08 1285
7844 [자연현상] 세계에서 가장 큰 말 송구리 08-08 1025
7843 [자연현상]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말 송구리 08-07 147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