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미스터리 게시판
 
작성일 : 18-08-09 09:52
[괴물/희귀] 쇠를 먹어치우는 불가사리
 글쓴이 : 송구리
조회 : 1,344  

용이나 봉황 같은 전통적인 괴수들을 제외하면, 아마 불가사리는 한국의 전설을 토대로 한 괴수들 중에서 가장 유명한 종류에 속합니다. 21세기 이후로 웹툰 같은 대중 매체들에서 셀 수 없을 만큼 많이 등장하는 불가사리들은 제외하고라도 1962년 한국과 1985년 북한에서 불가사리를 소재로 괴수 영화를 만들었을 만큼, 불가사리는 이미 우리에게 친숙한 괴수로 자리 잡은 지 오래입니다.


그렇다면 불가사리의 기원은 언제부터였을까요? 지금까지 불가사리에 대해 다룬 문헌들 중에서 가장 오래된 것은 조선 후기의 학자인 조재삼(趙在三 1808~1866년)이 쓴 책인 송남잡지(松南雜識)입니다. 송남잡지에서는 ‘불가살(不可殺)’란 괴수에 대해 이렇게 서술하고 있습니다.


“백성들 사이에 전해지는 말에 따르면 고려 말엽에, 쇠를 먹어치우는 괴물이 개경(지금의 황해도 개성)에 나타났다고 한다. (쇠로 만든 무기로 공격하면 쇠를 먹어버리니 소용이 없었고) 그 괴물을 붙잡아서 타오르는 불길 속에 처박아도 괴물이 불로 변해서 사방을 휩쓸고 다녀서 건물들이 불길에 휩싸이는 바람에 아무런 소용이 없었다. 그래서 사람들은 그 괴물을 죽일 수 없다는 뜻의 불가살(不可殺)이라고 불렀다.”


여기서 “백성들 사이에 전해지는 말에 따르면……”이라는 앞머리의 구절로 보건대, 불가사리란 요괴를 조재삼이 만들어낸 것은 아니고, 민간에 전해지는 불가사리에 관련된 이야기를 조재삼이 송남잡지에 기록으로 남겼다고 보아야 옳을 것입니다.


01.png

CxHES3LUcAAKMlo.jpg

kjb200901151552380.jpg

maxresdefault.jpg

다운로드.jpg

(불가사리의 모습을 상상한 그림들. 불가사리는 보통 코끼리처럼 긴 코를 단 모습으로 여겨지나, 그냥 돼지처럼 생겼다고 묘사한 그림들도 있습니다.)


하지만 불가사리가 본격적으로 유명해진 시점은 그리 오래되지 않았습니다. 20세기에 와서 한국의 신화를 연구하는 학자들에 의해 기록된 다음에 비로소 지금처럼 널리 퍼졌다고 여겨집니다.


송남잡지에서 언급된 것처럼 불가사리는 원래 ‘죽일 수 없는 불사의 괴물’이라는 뜻의 불가살(不可殺)이라고 불렸다가, 이 말이 점차 불가살이(不可殺伊)를 거쳐 지금처럼 불가사리로 변했다고 볼 수 있습니다. 이건 여담이지만, 5개의 촉수를 가져 별처럼 생긴 바다 속의 생물인 불가사리는 촉수를 잘라도 다시 재생되어 마치 죽지 않는 것처럼 보이는데, 그래서 불가살이라는 괴물의 이름이 유래된 것이 아닌가 하는 가설도 있습니다.


물론 불가사리는 전설에 등장하는 괴수이니, 거기에 얽힌 전설의 내용이 하나만은 아닙니다. 실제로 불가사리에 관련된 민담들은 그 내용이 굉장히 여러 가지로 변형되어 전해집니다.


먼저 불가사리가 어떻게 세상에 나타났는지에 대한 가설들인데, 부패한 탐관오리들에게 착취를 당하던 백성들이 도사를 찾아가서 관아의 횡포를 응징해달라는 부탁을 해서 도사가 도술의 힘으로 불가사리를 만들어 포악한 공권력을 벌하도록 했다는 전설이 첫 번째입니다. 1985년에 나온 북한의 영화 ‘불가사리’는 바로 이 전설을 토대로 만들어졌습니다.


불가사리의 탄생에 대해 다소 성적인 의미를 담은 전설도 있습니다. 역시 배경은 고려 말엽인데, 남편이 죽고 개성에서 혼자 사는 어느 과부가 밤에 홀로 바느질을 하고 있다가, 외로움에 지쳐 몸을 이리저리 흔들었습니다. 그 몸부림은 성욕을 풀지 못한 과부의 욕정이 담겨 있었는데, 그러자 그녀의 몸 위에 갑자기 이상한 벌레 한 마리가 나타났습니다. 그 벌레는 과부가 가진 바늘을 먹어치우고는 재빨리 집 밖으로 나가 버렸는데, 그 후로 벌레는 세상의 모든 쇠들을 먹어버리면서 점차 덩치가 크고 힘도 강해졌습니다. 


나라에서 군사를 동원해 벌레를 죽이려고 해도 쇠를 먹어버리니 도저히 죽일 수가 없었고, 불을 퍼부어도 벌레는 오히려 불까지 먹어버리며 나라 곳곳을 불바다로 만들어 버렸습니다. 그래서 사람들은 벌레를 가리켜 ‘불가살’이라고 불렀습니다. 그렇게 세상을 누비며 쇠를 먹어치우던 벌레는 고려가 망하고 조선이 들어서자 사라졌다고 전해집니다. 이 전설에서 불가살, 즉 불가사리는 불처럼 뜨거운 과부의 성욕을 상징한다고 여겨집니다.


그런가 하면 불가사리가 쇠나 불뿐 아니라 아무것이나 닥치는 대로 먹어치운다는 전설도 있는데, 이는 중국 신화에 등장하는 괴수인 ‘탐’에서 유래된 이야기 같습니다. 물론 전설의 괴수인 불가사리와 관련된 설정은 얼마든지 바뀌기 마련이어서, 쇠를 먹던 불가사리를 불로 퇴치했다는 이야기도 전해집니다. 


출처 http://blog.daum.net/timur122556/1410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7,91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미스터리 게시판 개설 및 운영원칙 (22) 가생이 12-26 133238
7916 [괴물/희귀] 두억시니 이야기 레스토랑스 10-14 449
7915 [초현실] 불노불사의 인간 "생제르맹 백작" 달빛별빛 10-14 641
7914 [음모론] 인류 역사상 가장 기괴하고 소름돋는 미스테리한 사건… 공포의겨 10-14 696
7913 [음모론] 히틀러의 비밀.jpg (4) 레스토랑스 10-11 3283
7912 [괴담/공포] 재앙을 예언하는 요괴 - 쿠단 (くだん) (1) 공포의겨 10-08 1786
7911 [전설] 인간을 파멸로 몰아넣는 솔로몬의 72악마 서열 TOP 10 공포의겨 10-05 3068
7910 [괴담/공포] 잔잔한 이해하면 무서운 이야기 - 수박서리 (초단편) 공포의겨 10-03 2189
7909 [괴물/희귀] 사람의 목숨을 빼앗는 포켓몬 TOP5 공포의겨 09-30 2705
7908 [괴물/희귀] 모모 괴담의 진실 - 의식의 흐름 주의 공포의겨 09-28 1877
7907 [괴담/공포] 거울보는 아들을 촬영했는데 확인 후 깜놀라서 트위터… (3) 룰루파앙 09-28 2795
7906 [목격담] 생동적인 모습 그대로 산채로 얼어죽은 코요테 (1) 개개미S2 09-27 2979
7905 [괴물/희귀] 일본의 기괴하고 소름돋는 요괴들 TOP 10 공포의겨 09-25 3122
7904 [괴담/공포] 지하실...아래 공포의겨 09-22 2777
7903 [과학이론] 수학난제 '리만가설' 마침내 증명?..세계 수학… (6) 다잇글힘 09-21 3665
7902 [괴담/공포] 조선시대 괴담 - 사람의 머리를 으깨어 죽이는 요괴 두… (2) 공포의겨 09-19 2694
7901 [외계] 미국 대통령들이 밝히는 외계인의 존재 (1) 위스퍼 09-18 3646
7900 [외계] 1952년 워싱턴 상공에 나타난 UFO의 진실 (1) mintsoup 09-17 2977
7899 [자연현상] Nature of Nature, 자연(自然)의 속성 - Richard Feynman (1) 드라소울 09-17 1382
7898 [잡담] 범인을 찾아보세요~ 문제적남자 09-17 1747
7897 [괴담/공포] 훌륭하신...선생님 공포의겨 09-15 2215
7896 [외계] 한 때 큰 논란이 되었던 서울 상공에서 촬영된 UFO 영상… (2) mintsoup 09-14 3491
7895 [괴담/공포] 일본에서 촬영된 지하철 앞으로 뛰어내리는 여자귀신… (3) mintsoup 09-13 5305
7894 [괴담/공포] 참전 용사의 비극 ㅡ 유튜브 공포의겨 09-12 2001
7893 [외계] 전투기에게 쫓기자 바다 속으로 잠수한 UFO 영상? 아닙… (3) mintsoup 09-11 3996
7892 [괴담/공포] 유령차와 충돌하는 자동차들의 모습을 포착한 영상? … (4) mintsoup 09-08 3639
7891 [괴담/공포] 열지 말았어야 할 우물 공포의겨 09-08 2869
7890 [괴담/공포] 한 때 큰 화제를 모았던 싱가포르 엘리베이터 귀신 영… mintsoup 09-07 315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