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미스터리 게시판
 
작성일 : 18-08-11 12:23
[전설] 모든 소원을 이루어주는 신비한 그림
 글쓴이 : 송구리
조회 : 2,262  

지금의 충청북도 제천시에는 그리는 대로 모두 현실로 나타나는 신비한 그림에 관해서 내려오는 전설이 전해져 오는데, 그 내용은 대략 이렇습니다.


  옛날, 서로 친구인 가난한 청년과 부자 청년이 있었습니다. 가난한 청년은 집안 형편이 어려워서 혼자서는 도저히 가족을 먹여 살리기 어려워지자, 부자 친구가 있는 지금의 서울인 한양으로 찾아가서 도와달라고 부탁했습니다. 그러자 부자 청년은 종이에다가 학 한 마리를 그려주면서 이렇게 말했습니다.


  “이 그림의 학 다리를 하루에 한 번만 회초리로 때리게. 그러면 자네가 쓰기에 필요한 만큼, 돈이 나올 걸세. 명심하게, 하루에 한 번만 때려야 하네.”


  부자 청년은 가난한 친구에게 그림과 회초리를 주고서, 그를 집 밖으로 배웅해 주었습니다. 학 그림을 받은 가난한 청년은 아무리 생각해도 친구의 말이 믿기지가 않아서, 그림을 펼쳐 놓고 시험 삼아 회초리로 학의 다리를 한 번 때려 보았습니다. 


  그러자 놀랍게도 돈이 가득 찬 꾸러미 하나가 정말로 그림으로부터 나왔습니다. 졸지에 돈을 얻은 가난한 청년은 이왕 돈이 생긴 김에 써보자는 생각이 들어서, 한양의 유명한 기생집(나이트 클럽이 딸린 지금의 초호화 호텔과 비슷한 시설)으로 가서는 아름다운 기생과 즐거운 음악을 감상하며 신나게 놀았습니다. 


  하지만 돈을 쓰는 재미에 빠진 가난한 청년은 하루에 고작 돈 꾸러미 하나만 나오게 해서는 부족하다고 여겨서, “이왕이면 학 다리를 20번 쯤 때리면 그만큼 돈 꾸러미도 20개는 나오겠지?”라고 생각하고는 회초리를 들고 그림의 학 다리를 20번이나 때리자, 학 다리가 그만 부러져 버렸습니다. 그러자 더 이상 그림에서 돈은 나오지 않았고, 이윽고 돈이 없어지자 가난한 청년은 기생집에서 쫓겨났습니다. 


  차마 빈 손으로 집에 돌아갈 수 없었던 가난한 청년은 다시 부자 친구를 찾아갔습니다. 부자 청년은 이번에는 크고 화려한 기와집과 아름다운 처녀 한 명을 그림에 그려 주고는 “100일 동안 웃지 말게. 그럼 모든 게 자네 것이 될 걸세. 하지만 웃으면 모든 게 사라질 걸세.”라고 말해주고는 그림을 넘겨주었습니다. 


  부자 친구로부터 그림을 받은 가난한 청년은 고향으로 돌아가는 도중에 큰 소나무 밑에서 그림을 한 번 펼쳐보다가 깜빡 잠이 들었는데, 잠에서 깨어나자 자신은 큰 기와집 안의 방에서 비단 이불 위에 누워 있었고, 자기 눈앞에는 그림 속에 그려졌던 아름다운 처녀가 웃으며 서 있었습니다. 


  그렇게 해서 가난한 청년은 큰 기와집 안에서 아름다운 처녀를 데리고 즐겁게 사느라 고향의 가족 생각은 잊어버렸습니다. 그런데 100일이 딱 되던 날, 하늘에서 내리는 비를 보다가 그만 자기도 모르게 웃어버리자, 기와집과 처녀는 순식간에 사라져 버렸습니다.  


  모든 걸 잃어버린 가난한 청년은 또 다시 부자 친구에게 찾아가니, 그는 돈이 잔뜩 들어간 큰 상자를 그림에 그려주면서 “이 돈 상자에 하루에 한 번씩만 손을 넣으면 자네가 필요한 만큼 돈이 나올 걸세. 하지만 내가 도와주는 건 이번이 마지막일세.”라고 신신당부했습니다. 


  그림을 가지고 가던 가난한 청년은 돈이 든 상자에 손을 넣었고, 즉시 그의 손에 수많은 동전들이 잡혔습니다. 돈이 생긴 청년은 처음의 기생집 생각이 나서 곧바로 지생집으로 달려가 자신이 가진 돈을 보여주며 거기서 또 기생과 음악을 구경하며 즐겁게 놓았습니다. 


  하지만 기생집 생활은 돈이 많이 필요했고, 가난한 청년은 친구의 당부도 무시하고 하루에 2~3번씩이나 계속 돈을 꺼냈습니다. 이번에는 손을 넣는 대로 돈이 나와서 청년은 안심했으나, 며칠 후에 갑자기 들이닥친 포졸들이 청년을 체포해 관아로 끌고 갔습니다. 


  관아로 끌려 간 청년은 심문관한테 “요 며칠 사이 계속 나라 창고의 돈이 없어지기에 포졸들을 숨겨 놓고 유심히 살펴보았더니, 창고 지붕에 구멍이 뚫리고 거기로 돈이 올라가서 하늘로 날아가기에 돈이 가는 곳을 쫓아가 보았더니 바로 네가 머무는 기생집이 나오더구나. 너는 대체 무슨 요망한 도술로 나랏돈을 훔쳤느냐?”라고 추궁을 받았습니다. 


  겁에 질린 청년은 자신이 겪은 일들을 다 말했고, 이에 포졸들이 부자 청년의 집으로 달려가 그도 체포해서 관아로 끌고 왔습니다. 


  두 청년들은 “너희 같이 요망한 재주를 가진 자들은 살려둘 수 없다.”는 이유로 사형 선고를 받았습니다. 그리고 사형을 집행할 날이 오자, 그들은 거리로 끌려 나와서는 죽기 전에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이 있느냐는 질문을 받았는데, 부자 청년은 “죽기 전에 그림이나 딱 한 번만 그리게 해주십시오.”라고 말해서 붓과 종이를 받고는 거기에 하얀 말 한 마리를 그렸습니다. 


  그리고 부자 청년은 가난한 친구를 바싹 끌어당기더니, 하얀 말 그림의 위에 올라타 앉고서 “백마야, 가자!”라고 외치자 그림 속의 말이 두 사람을 태운 채로 살아서 움직이더니 그림 바깥으로 뛰쳐나왔습니다. 두 청년들은 백마를 탄 채로 하늘 높이 날아서 사라졌고, 그들을 죽이려고 온 사형 집행인과 구경하러 온 사람들은 모두 넋이 빠져서 하늘만 멍하니 쳐다보았을 뿐이었습니다. 그 후로 백마를 타고 간 두 청년이 어떻게 되었는지는 아무도 알지 못한다고 합다..... 


  출처: <한국의 판타지 백과사전> 도현신 지음/ 25~27쪽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합리적댓 18-08-12 00:24
 
부자청년은 호구네
하늘나비야 18-08-31 15:35
 
부자청년이 정말 착하네요 신선이나 도술을 부리는 어떤 존재였던것 같고 청년은 진짜 아 놔 왜 도와 준걸까 싶네요 그냥 정신 못차린 망나니구만
 
 
Total 8,06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미스터리 게시판 개설 및 운영원칙 (23) 가생이 12-26 135912
8068 [괴담/공포] 지옥도(地獄島) (3) 튤립 04-22 1555
8067 [괴담/공포] 새 여친의 엄마가 날 안 좋아하는 것 같다 (3) 튤립 04-22 1079
8066 [괴담/공포] 심야의 어두운 숲 튤립 04-22 353
8065 [목격담] 영국왕 리처드 3세의 은총을 받은 축구팀 (3) 튤립 04-22 480
8064 [목격담] 조현병 환자와의 말싸움 (3) 튤립 04-22 514
8063 [잡담] 유가 하락의 비밀 (3) 도르메르 04-22 555
8062 [음모론] 그들과의 대화 EP 04 : 이~ 치매? (완결) 진빠 04-21 284
8061 [음모론] 그들과의 대화 EP 03 : 암 그렇고 말고.. (1) 진빠 04-21 192
8060 [음모론] 그들과의 대화 EP 02 : 페이스부킹 진빠 04-21 189
8059 [음모론] 그들과의 대화 EP 01 : 쥐라기 농원 진빠 04-21 308
8058 [괴담/공포] 소름돋는 일본 오사카 호텔 괴담 (1) 스릴사 04-17 2747
8057 [과학이론] 인간의 CPU (2) 도르메르 04-15 3745
8056 [외계] 나사의 허블 망원경으로 찍은 목성의 오로라 ~ (7) 별찌 04-14 3061
8055 [음모론] [충격실화] 군산 원룸 동거녀 살해사건 스릴사 04-13 2593
8054 [괴담/공포] [충격실화] 국내외 10대 싸이코패스 살인사건 스릴사 04-12 1389
8053 [목격담] 19세기 페르시아 최고의 미녀 (5) 도르메르 04-12 3407
8052 [괴담/공포] 미국 유명 탐험동굴이 폐쇄된 이유 (2) 도르메르 04-11 2453
8051 [초현실] 참다운 자기 자신에 대한 명언 좋은글.jpg (2) 화산1 04-10 835
8050 [괴담/공포] [충격실화] 왕따 고등학생의 시신 음해 사건 (1) 스릴사 04-10 1538
8049 [괴담/공포] 소름돋는 미해결 미스테리 3건 스릴사 04-06 1810
8048 [잡담] 현상황 특별판2 qwewqe 04-04 1744
8047 [잡담] 현상황8 (1) qwewqe 04-04 1556
8046 [괴물/희귀] 지구상 가장 에임 좋은 스나이퍼 TOP 11 (1) 스릴사 03-30 3027
8045 [괴담/공포] 극 소수만이 지니고 있는 희귀 정신병... (1) 스릴사 03-29 2978
8044 [잡담] 뻘글이라 지웠습니다. (1) 어허 03-28 778
8043 [과학이론] 외계인 존재에 대한 8가지 가설 schwarze 03-26 3264
8042 [괴담/공포] 전설의 일본 3대 심령스팟 (이누나키 터널) (1) 스릴사 03-23 264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