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미스터리 게시판
 
작성일 : 18-08-11 12:23
[전설] 모든 소원을 이루어주는 신비한 그림
 글쓴이 : 송구리
조회 : 879  

지금의 충청북도 제천시에는 그리는 대로 모두 현실로 나타나는 신비한 그림에 관해서 내려오는 전설이 전해져 오는데, 그 내용은 대략 이렇습니다.


  옛날, 서로 친구인 가난한 청년과 부자 청년이 있었습니다. 가난한 청년은 집안 형편이 어려워서 혼자서는 도저히 가족을 먹여 살리기 어려워지자, 부자 친구가 있는 지금의 서울인 한양으로 찾아가서 도와달라고 부탁했습니다. 그러자 부자 청년은 종이에다가 학 한 마리를 그려주면서 이렇게 말했습니다.


  “이 그림의 학 다리를 하루에 한 번만 회초리로 때리게. 그러면 자네가 쓰기에 필요한 만큼, 돈이 나올 걸세. 명심하게, 하루에 한 번만 때려야 하네.”


  부자 청년은 가난한 친구에게 그림과 회초리를 주고서, 그를 집 밖으로 배웅해 주었습니다. 학 그림을 받은 가난한 청년은 아무리 생각해도 친구의 말이 믿기지가 않아서, 그림을 펼쳐 놓고 시험 삼아 회초리로 학의 다리를 한 번 때려 보았습니다. 


  그러자 놀랍게도 돈이 가득 찬 꾸러미 하나가 정말로 그림으로부터 나왔습니다. 졸지에 돈을 얻은 가난한 청년은 이왕 돈이 생긴 김에 써보자는 생각이 들어서, 한양의 유명한 기생집(나이트 클럽이 딸린 지금의 초호화 호텔과 비슷한 시설)으로 가서는 아름다운 기생과 즐거운 음악을 감상하며 신나게 놀았습니다. 


  하지만 돈을 쓰는 재미에 빠진 가난한 청년은 하루에 고작 돈 꾸러미 하나만 나오게 해서는 부족하다고 여겨서, “이왕이면 학 다리를 20번 쯤 때리면 그만큼 돈 꾸러미도 20개는 나오겠지?”라고 생각하고는 회초리를 들고 그림의 학 다리를 20번이나 때리자, 학 다리가 그만 부러져 버렸습니다. 그러자 더 이상 그림에서 돈은 나오지 않았고, 이윽고 돈이 없어지자 가난한 청년은 기생집에서 쫓겨났습니다. 


  차마 빈 손으로 집에 돌아갈 수 없었던 가난한 청년은 다시 부자 친구를 찾아갔습니다. 부자 청년은 이번에는 크고 화려한 기와집과 아름다운 처녀 한 명을 그림에 그려 주고는 “100일 동안 웃지 말게. 그럼 모든 게 자네 것이 될 걸세. 하지만 웃으면 모든 게 사라질 걸세.”라고 말해주고는 그림을 넘겨주었습니다. 


  부자 친구로부터 그림을 받은 가난한 청년은 고향으로 돌아가는 도중에 큰 소나무 밑에서 그림을 한 번 펼쳐보다가 깜빡 잠이 들었는데, 잠에서 깨어나자 자신은 큰 기와집 안의 방에서 비단 이불 위에 누워 있었고, 자기 눈앞에는 그림 속에 그려졌던 아름다운 처녀가 웃으며 서 있었습니다. 


  그렇게 해서 가난한 청년은 큰 기와집 안에서 아름다운 처녀를 데리고 즐겁게 사느라 고향의 가족 생각은 잊어버렸습니다. 그런데 100일이 딱 되던 날, 하늘에서 내리는 비를 보다가 그만 자기도 모르게 웃어버리자, 기와집과 처녀는 순식간에 사라져 버렸습니다.  


  모든 걸 잃어버린 가난한 청년은 또 다시 부자 친구에게 찾아가니, 그는 돈이 잔뜩 들어간 큰 상자를 그림에 그려주면서 “이 돈 상자에 하루에 한 번씩만 손을 넣으면 자네가 필요한 만큼 돈이 나올 걸세. 하지만 내가 도와주는 건 이번이 마지막일세.”라고 신신당부했습니다. 


  그림을 가지고 가던 가난한 청년은 돈이 든 상자에 손을 넣었고, 즉시 그의 손에 수많은 동전들이 잡혔습니다. 돈이 생긴 청년은 처음의 기생집 생각이 나서 곧바로 지생집으로 달려가 자신이 가진 돈을 보여주며 거기서 또 기생과 음악을 구경하며 즐겁게 놓았습니다. 


  하지만 기생집 생활은 돈이 많이 필요했고, 가난한 청년은 친구의 당부도 무시하고 하루에 2~3번씩이나 계속 돈을 꺼냈습니다. 이번에는 손을 넣는 대로 돈이 나와서 청년은 안심했으나, 며칠 후에 갑자기 들이닥친 포졸들이 청년을 체포해 관아로 끌고 갔습니다. 


  관아로 끌려 간 청년은 심문관한테 “요 며칠 사이 계속 나라 창고의 돈이 없어지기에 포졸들을 숨겨 놓고 유심히 살펴보았더니, 창고 지붕에 구멍이 뚫리고 거기로 돈이 올라가서 하늘로 날아가기에 돈이 가는 곳을 쫓아가 보았더니 바로 네가 머무는 기생집이 나오더구나. 너는 대체 무슨 요망한 도술로 나랏돈을 훔쳤느냐?”라고 추궁을 받았습니다. 


  겁에 질린 청년은 자신이 겪은 일들을 다 말했고, 이에 포졸들이 부자 청년의 집으로 달려가 그도 체포해서 관아로 끌고 왔습니다. 


  두 청년들은 “너희 같이 요망한 재주를 가진 자들은 살려둘 수 없다.”는 이유로 사형 선고를 받았습니다. 그리고 사형을 집행할 날이 오자, 그들은 거리로 끌려 나와서는 죽기 전에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이 있느냐는 질문을 받았는데, 부자 청년은 “죽기 전에 그림이나 딱 한 번만 그리게 해주십시오.”라고 말해서 붓과 종이를 받고는 거기에 하얀 말 한 마리를 그렸습니다. 


  그리고 부자 청년은 가난한 친구를 바싹 끌어당기더니, 하얀 말 그림의 위에 올라타 앉고서 “백마야, 가자!”라고 외치자 그림 속의 말이 두 사람을 태운 채로 살아서 움직이더니 그림 바깥으로 뛰쳐나왔습니다. 두 청년들은 백마를 탄 채로 하늘 높이 날아서 사라졌고, 그들을 죽이려고 온 사형 집행인과 구경하러 온 사람들은 모두 넋이 빠져서 하늘만 멍하니 쳐다보았을 뿐이었습니다. 그 후로 백마를 타고 간 두 청년이 어떻게 되었는지는 아무도 알지 못한다고 합다..... 


  출처: <한국의 판타지 백과사전> 도현신 지음/ 25~27쪽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합리적댓 18-08-12 00:24
 
부자청년은 호구네
 
 
Total 7,86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미스터리 게시판 개설 및 운영원칙 (22) 가생이 12-26 132293
7868 [괴담/공포] 군대에서 후임에게 들은 이야기 리쉬해주라 08-14 522
7867 [전설] 모든 소원을 들어주는 김생원 송구리 08-14 292
7866 [괴물/희귀] 중국의 늑대인간 송구리 08-14 486
7865 [전설] 동해의 섬에 있다는 신선의 세계 송구리 08-14 381
7864 [전설] 친구의 수명을 늘려준 정북창 (1) 송구리 08-13 658
7863 [괴담/공포] 저승의 길잡이, 삽살개 송구리 08-13 449
7862 [괴물/희귀] 거인들이 사는 섬나라, 대인국(大人國) (1) 송구리 08-13 458
7861 [괴담/공포] 2006년에 인터넷에서 큰 화제가 되었던 PC방 귀신사진의… 이기리스 08-12 672
7860 [괴담/공포] 일본에서 촬영된 열차 앞으로 뛰어내리는 여자귀신의 … 이기리스 08-12 716
7859 [괴물/희귀] 신라 동쪽의 식인종 왕국 송구리 08-12 1137
7858 [전설] 한국의 아쿠아맨, 설운(雪雲) 장군 송구리 08-12 619
7857 [전설] 마시면 힘이 강해지는 샘물 송구리 08-12 408
7856 [전설] 모든 소원을 이루어주는 신비한 그림 (1) 송구리 08-11 880
7855 [전설] 여자들만 사는 동해의 섬나라 송구리 08-11 978
7854 [초현실] 다른 차원에 다녀온 조선의 선비들 송구리 08-11 813
7853 [외계] 달 없는 밤 별똥별 쏟아진다...페르세우스 유성우 ~ (2) 별찌 08-11 450
7852 [전설] 투명 인간으로 만들어주는 구슬 송구리 08-10 790
7851 [외계] 불타는 외계인을 만난 사람들 (1) 송구리 08-10 815
7850 [외계] 삼국지 시대에 나타난 화성인 송구리 08-10 726
7849 [괴담/공포] 강릉의 무서운 처녀 귀신 송구리 08-09 1468
7848 [괴물/희귀] 쇠를 먹어치우는 불가사리 송구리 08-09 894
7847 [잡담] 위안부의 원조는 19세기 일본의 가라유키상 (4) 송구리 08-09 1074
7846 [괴물/희귀] 조선의 거인족, 우와 을 송구리 08-08 2023
7845 [괴물/희귀] 섬처럼 거대한 게 송구리 08-08 1278
7844 [자연현상] 세계에서 가장 큰 말 송구리 08-08 1015
7843 [자연현상]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말 송구리 08-07 1466
7842 [외계] 외계인한테 끌려간 중국인들 송구리 08-07 1927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