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미스터리 게시판
 
작성일 : 18-09-21 20:46
[과학이론] 수학난제 '리만가설' 마침내 증명?..세계 수학계 '들썩'
 글쓴이 : 다잇글힘
조회 : 4,720  

리만가설이란?

리만제타함수 ζ(s)는 아래와 같이 정의되는데
https://i.imgur.com/jv7Os4T.jpg

(p : 소수,  Π(p prime)부분: 모든 소수 p에 대한 계숭, s는 복소수이고 s = a+ bi라고 하자)

복소수 s에 대해 리만 제타 함수의 자명하지 않은 모든 영점(ζ(s)=0)들은 임계선 위에 있다. 
즉 ζ(s)=0을 만족하는 비자명한 해 s는 무조건 실수부(a)=1/2


참고로 이 리만가설의 증명문제는 영화 뷰티풀 마인드의 주인공이자 게임이론에서 내쉬균형이란 개념을 만든 천재 수학자 존 내쉬를 하여금 정신분열로 이끌게했다는 설이 있고 이로 인해 많은 수학자들이 연구자체를 꺼리게 되었다는걸로 유명. 그만큼 천재들에게도 어려운 문제로 밀레니엄 문제중 하나로 150년동안 풀리지 않고 있는 상태

https://i.imgur.com/LDpzR1l.jpg


리만가설의 역사적 탄생과정과 수학적,과학적 의의는 아래 다큐멘터리를 봐보시도록..
(특히 뒷부분의 원자핵의 에너지레벨과 리만제타함수의 제로점 간격사이의 유사성)



==============================================





안보이시는분들은 여기가서 보시기 바랍니다


영국 수학자 마이클 아티야 박사(89)가 수학계 최대 난제 중 하나로 꼽히는 '리만 가설'()을 증명했다는 소문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확산해 큰 관심을 끌고 있다.




https://t1.daumcdn.net/news/201809/21/yonhap/20180921175050196wore.jpg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코리아 18-09-21 21:33
 
89세에 대단하군~
토미에 18-09-22 09:10
 
이젠 검증 기간이 남아있음.
전 세계 내노라 하는 모든 수학자들이 달려들어 저 증명의 올바름을 파헤치려 들것임.


다 떠나서 밀레니엄 난제 중 유일하게 영원히 깨지지 않을 것이라 생각했는데,
과연 어찌될지....
토미에 18-09-22 09:15
 
단, 필즈상 수상자들이 리만 가설을 증명했다고 했다가 물먹은 사례가 이미 있으며, 또한 아티야가 고령인 데다가 정신적인 문제가 있을 수 있다는 소문이 있고, 최근 공식 석상 등에서 약간 횡설수설하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는 이야기가 들리는 만큼 방심은 금물이다.

라고 함.
평화존경 18-09-22 15:16
 
사실 전 이미 풀었지만 영어를 못 해서 발표를 못 하고 있네요.
식쿤 18-09-24 11:37
 
옛날에 화장실에서 볼일 보면서 화장지를 종이 삼아 풀었던 추억이 생각나네요.
다 풀고 증명도 끝냈는데 저도 모르게 그만 그 화장지로...
Sulpen 18-09-26 23:22
 
밀레니엄 난제중에 푸앙카레 문제를 러시아 젊은 수학자가 푼걸로 유명하지요. 러시아에 있는 이공계 인재들이 정말 많다는걸 다시 한번 느낀 사건...
쥬스알리아 18-10-22 20:30
 
잘 보고 가요~ㅎ
 
 
Total 7,99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미스터리 게시판 개설 및 운영원칙 (23) 가생이 12-26 134172
7997 [전설] 아프리카의 신비한 존재들 (2) 위스퍼 00:09 732
7996 [초고대문명] 세계의 홍수 신화 (1) 위스퍼 12-15 577
7995 [음모론] 일가족을 살해한 뒤 범인이 한 엽기적인 행동들...세타… (1) 공포의겨 12-12 1995
7994 [괴담/공포] 10명의 아이를 임신한 것처럼 보이는 여인의 배에서 나… (7) 너구리다 12-10 3377
7993 [잡담] 2018 대한민국을 뒤흔든 사건 사고 TOP 5 공포의겨 12-07 2797
7992 [괴물/희귀] 너무 굶주려서 기괴하게 변한 노숙자 그리고 페이스북… 너구리다 12-05 3179
7991 [외계] 인류의 탄생과 종말을 지켜보는 외계인 TOP 5 (병맛주의 (1) 공포의겨 12-01 3897
7990 [괴담/공포] 아제르바이잔 조두순 사건 그리고 아버지의 복수 (2) 너구리다 11-29 3489
7989 [괴담/공포] 무속인과 귀신 메트릭스 1 (1) 이연74 11-28 2141
7988 [초현실] 투시로 방 고르기 SpeedHunter 11-25 2854
7987 [음모론] 일본 내에서도 잔혹하기로 손꼽히는 고베 연속 아동 … 공포의겨 11-25 4451
7986 [괴담/공포] 세계의 테러조직과 그들이 행한 악행 1탄 너구리다 11-23 2681
7985 [음모론] (실화) 후쿠시마 정화조 사건 공포의겨 11-21 5319
7984 [괴담/공포] 조상신과 풍수지리 이연74 11-20 2177
7983 [괴담/공포] LG가 만든 것 중 유일하게 좋았던 호러 스마트폰 광고. (3) 더퐁킹 11-20 3986
7982 [괴담/공포] 호저를 잘못 건드리면 생기는 현상 (5) 팜므파탈k 11-19 4241
7981 [괴담/공포] 무전여행 (1) 팜므파탈k 11-19 2297
7980 [초현실] 흉악범들의 마지막 정착지 팔열지옥 TOP 8 (2) 공포의겨 11-17 3944
7979 [초고대문명] 한국전쟁 당시 미국이 핵무기 사용을 안한 이유 (1) 선별2 11-16 4871
7978 [초고대문명] 프랑스혁명 원인 중하나인 미시시피회사 거품사건 (4) 선별2 11-16 3004
7977 [외계] 인류 역사상 가장 철학적인 천체사진 (2) 선별2 11-16 4473
7976 [초고대문명] 수도관을 이용해 뜨거운 물로 목욕했던 로마 병사들 (2) 선별2 11-16 3153
7975 [자연현상] 수평면에서 수직으로 세워진 땅 (1) 선별2 11-16 3228
7974 [괴담/공포] 밤길에 맞닥뜨린 사람이 아닌 것 (1) 선별2 11-16 2792
7973 [목격담] 인도 여행 중 생긴 일 선별2 11-16 3038
7972 [목격담] 사생팬에 의해 비극을 맞이한 여배우 선별2 11-16 3122
7971 [괴담/공포] 고시텔 할머니 이야기 선별2 11-16 222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