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미스터리 게시판
 
작성일 : 18-10-28 07:36
[괴담/공포] 실존하는 장신귀. (대구 모아파트 4년전 100%실화)
 글쓴이 : 팜므파탈k
조회 : 1,967  



안녕하세요. 저는 올해 스무살이 된 93년생 남자입니다.

이 얘기도 이렇게 남에게 담담하게 할 수 있을만큼 시간이 좀 흘렀네요.

먼저 글을 시작하기 전에 "거짓"임을 의심하실 분들은 뒤로가기 눌러주세요.ㅠㅠ

저는 귀신/외계인 등의 비현실적인것을 누구보다 믿지않는 사람입니다.

이 일을 겪은 후에도 완전히 믿지 못하는 그런사람입니다.

그런 제가 저조차도 믿기 힘든 이야기를 해보려합니다.

좀 길어도 읽어주세요.



바로 시작하겠습니다.



이 일이 일어났을 당시 저는 16세(중3)였습니다.

지극히 평범한 중학교 남학생이었습니다.

저희 어머니는 교직에 계신지라 동료교사 아주머니들과 매우 친하셔서

방학만 시작되면 부부동반으로 자주 여행을 가시곤 했습니다.



물론, 자연스레 어머니 동료분들의 아이들과도 친해졌구요.

그래서 그렇게 부모님들이 여행을 가실때면 한 집에 아이들이 몰려서 몇일을 지내곤했습니다.



그 때도 여름방학 시작과 동시에 부모님들은 부부동반 여행을 가셨습니다.

어머니 동료분 집에서 여러아이들이 3일동안 머물게 됐고요.

저와 제 동생도 그곳에서 머물었죠.


사건은 이튿날 밤에 터졌습니다.



당시 저는 P사이트의 F축구게임에 푹 빠져있었습니다.

오전에 놀다가 그 집에 들어가니


우리중 가장 나이가 많은 누나가 "얘들아 오늘은 밖에서 저녁먹자. 나가자~!!!!"라고 했죠.

저는 피곤하고 게임도 하고 싶은지라 "저는 집에 있을께요. 애들 데리고 나갔다오세요."

그러고 그 집주인 아들인 ㅅㅁ라는 동생녀석도 "저도 집에서 TV보고 라면이나 먹을래요."라고해서

그 집엔 저와 그 녀석만 남았죠.




그렇게 저는 컴퓨터방에서 정말 그야말로 정신놓고 게임에 푹 빠져 있었습니다.

그 동생은 거실에서 TV를 보고 있었구요.



얼마쯤 지나지 않아 그 동생이 "형 저 친구좀 만나고 올께요." 그러길래
저는 정신없이 게임을 하며 아무런 생각도 않고 "어, 그래" 라고 무심코 대답했죠.



그리고 시간이 꾀 지나니 목이 타더군요.

저는 그 동생이 나갔다는 걸 깜빡한채

"ㅅㅁ야, 형이 지금 골먹힐것 같아서 그런데 물한컵만 갖다줘~"그랬습니다.

그런데 물을 안 가져다 주길래 저는 다시 한번 "ㅅㅁ야~~~."라고 살짝 소리를 질렀죠.

아무도 없는 집에서.

그런데, 곧 누가 테이블옆에 물을 한컵 놓아주더군요.......




컴퓨터랑 방문이랑 마주보고 있어 누가 들어오는지는 못봤었죠.

전 그때까지 제가 얼마나 공포스러운 상황에 처했는지 게임에 빠져 자각하지 못했습니다.

"오 땡큐!!"라고 하고는 게임을 계속했습니다.



얼마쯤 지났을까요?

저는 장시간 컴퓨터 사용으로 인해 두통이 생겨 컴퓨터를 끄고 물컵을 들고 거실로 나왔습니다.

배도 고팠고....

'어? 아....맞다. 아까 다들 밥먹고 놀다온댔지.....근데 ㅅㅁ이자식은 어딨는거야? 자나?'

라고 생각하고 저는 집에서 녀석을 찾기 시작했습니다.

이방 저방 뒤지다 안방 화장실을 열고 거기도 없기에 거실복도 쪽으로 저는 천천히 걸어나왔습니다.

"아 이자쉭 어디간거임? 말도 안하고.....아무리 자기 집이라지만...손님을 집에 혼자두고ㅡㅡ"




그렇게 거실로 걸어 나오던 저는 제가 부엌 식탁위에 갖다놓은 물컵을 보고 정신이 아찔해졌습니다.

갑자기 머리속에서 '형 저 친구 좀 만나고 올께요.'라는 말이 미친듯이 울리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곤 저도 모르게 욕이 흘러나왔습니다. 너무 무서워서... "아......씨X.....뭔데...."

복도에서 둥그러니 서있던 저는 안방 화장실 문이 열리는 소리를 듣고는 심장이 터질것 같았습니다.

저는 항상 어디서든지 문을 꽉 맞물리도록 닫고 다니는 버릇이 있기때문에
 바람따위에 흔들려서 문이 열리는 경우는 없습니다. 누가 일부러 열지않는 이상....

본능적으로 느꼈습니다.

'와.....나...ㅈ됐다.....'라고 말이죠.




혹시 물에 젖은 발소리 아시나요? 찰박 찰박.........찰발 찰박.......

저는 거실복도에서 고개를 푹 숙이고 멍하니 서있었습니다.

고개를 들었을때 안쪽 현관유리에는 저의 모습 뒤에 무언가가 함께 흐릿하게 비치고 있었고요.

전 정말로 귀신도 믿지않고 무서움도 없는 당찬 놈입니다. 지금도 말이죠.

근데 그땐 정말......



당시 제 키가 170을 조금 넘는 키였는데 제 뒤로 비치는 그 형체는
언뜻보기에도 족히 2m는 되보었습니다. 분명히 사람의 형상인데, 뚜렷하게는 안보이고
사지를 축 느러뜨리고 서있는 검붉은 형체....



저는 넋을 놓고 '지금 이건 도대체 무슨 상황 일까....?아....꿈은 진짜 아닌것같은데...미치겠다...
'라는 생각을 했습니다. '나 뭐 이상한 거 먹은것도 없는데....
컴퓨터를 많이 해서 환각이 보이나?'라고 생각하고 뒤를 돌아보려했지만
도저히 용기가 안났습니다.



지금 생각해보면 짧은 시간인 것 같지만 당시 제 기분으로는 한참을 그렇게 숙이고 서있었습니다.

그리고 다시 고개를 들었을때도 그것은
 '이것은 결코 꿈이 아니다.'라는 듯이 분명히 제 뒤에 서있었습니다.

'아 일단 정신차리자. 언제까지 서있을꺼야?.........그래 도망치자...ㅅㅂ 귀신? 조ㄲ라그래.
순간이동이야하겠어? 어차피 난 못따라와. 그래, 뛰자!!!!'


저는 늘 달리기 하나는 자신있었습니다. 그래서 저는   '속으로 셋만 세고 뛰자.' 그렇게 생각하고,
그 짧은 시간에 머릿속으로 뛰어서 문열고 도망치는걸 수도없이 머릿속으로 연습했습니다.
그렇게 마음 다 잡고

'하나.....'
'둘.......'

'셋!!!!!'



저는 걸음을 떼는 순간 심장이 멎는 줄 알았습니다.

셋을 세고 뜀박질을 시작함과 동시에
뒤에서

'두두두두두둑!!!'

발 달음질 소리가 그렇게 무서운줄 저는 몰랐습니다.
저는 엄청난 속도로 현관을 박차고 계단을 뛰어내렸습니다.
 왜 계단을 여러칸씩 난간잡고 뛰어내리는거 있잖습니까?

저는 그렇게 계단 반층씩을 쿵쿵 뛰어 도망쳤습니다.

그런데도.......뒤에서 발소리는 끊이지 않았습니다.



저는 너무 미칠것같아서 누구라도 나와줬으면 하는 생각으로 정말 큰소리로

생각나는 노래를 부르면 뛰어내려왔습니다.

"돌아보지 말고 떠나가라~!!!!! 또 나를 찾지말고 살아가라~!!!!"(당시 최고인기곡)

웃기실지 모르겠지만 전 정말 눈물조차 놀래서 흐르지않았습니다.

그렇게 정신없이 뛰어내리기만을 한참.....

정신을 차렸을땐 이미 발소리는 들리지 않았습니다.

7층에 와있었구요. 저는 더욱 빠르게 계단을 뛰어내려갔습니다.

그것도 맨발로.....

내려오다 계단 턱에 찍혀 발톱이 뒤집어 진지도 몰랐습니다.



그렇게 아파트 벤치에서 맨발로 한참을 애들이 오기를 기다렸습니다.

얼마후 애들이 왔고 저는 제가 겪은일을 말했습니다.

어린 아이들은 무섭다고 울었고.....형 누나들은 "야 너 미쳤냐? 왜 애들 놀라게 그딴소리해."

저는 환장할것 같았습니다.

"아 ㅆㅂ 그럼 올라가봐."

사실 그렇게 말하고 저 스스로도 제발 환상을 본 것이길 바랬습니다.



현관문을 열고 거실복도에 들어섰을때
모두 그대로 얼어붙고 말았습니다.

대충봐도 280~290mm는 되보이는 때구정물 발자국......걸음걸이 폭은 족히 1.5m이상.....

결코 평범한 사람의 것으로 보이진 않았습니다.

저는 남자지만 발 사이즈가 고작 245mm밖에 되지않습니다.

모두가 말을 잃었고 주인 집 아들 형제는 넋이 나간 표정이었습니다.



저 또한 '양치기소년이 되지않아 다행이다.' 라는 생각보다 '와 ㅅㅂ 나 꿈 꾼거 아니네?
미친거 아니네? 아까 그거 진짜였단거네? 미치겠다 진짜......'란 생각이 더 크게 들었습니다.

귀신이 붙은건가 순간 두렵기도 했습니다.



저와 동생은 다음 날 바로 친척집으로 옮겨갔고 그 집 형제는 부모님이 돌아오시고
그 얘기를 말씀드렸답니다.
그리고 그 때 그 집에 있던 아이들 모두가 같은 말을 하는 것을 들으시고
첨엔 믿지 않으시다가 결국 이사를 가게되었습니다.




이 이야기를 다시 하는 지금도 끊임없이 닭살이 돋는군요.

다시 한번 말씀드리지만, 저는 기존에 미신/귀신 따위 전혀 믿지 않고요.

사실 저 일을 겪었음에도 저는 귀신이라기보단 괴물(?)혹은 세상에 알려지지 않은
괴생명체를 본 느낌이 더 강하게 들기때문에.......

지금도 귀신을 믿지 않는 저로써 이 글을 읽으시는 많은 분들이 믿기 힘들꺼라 예상됩니다.

하지만........

2008년 8월 대구 수성구 만촌동 E매장 건너 M아파트에서


실제로 저와 12명의 사람들이 겪었던 일입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8,01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미스터리 게시판 개설 및 운영원칙 (23) 가생이 12-26 134490
8013 [전설] 동심을 파괴시키는 충격적인 동화들의 원작 이야기 TOP (2) 공포의겨 01-16 1346
8012 [외계] [퍼스널 리포트] 몇 년 만에 글을 쓰네요... 달 구조물~ (1) DJLee 01-13 1091
8011 [괴담/공포] 제작진이 폭로한 소름돋는 중국예능의 뒷이야기 (3) 룰루파앙 01-13 2460
8010 [음모론] 만약 중국과 중국인이 지구상에서 갑자기 사라지게 된… (3) 너구리다 01-13 1610
8009 [괴담/공포] 근대 귀족들의 풍요가 불러운 최악의 재앙 -콤프라치… 공포의겨 01-11 1639
8008 [초현실] 핸드폰 상가의 염력 (7) SpeedHunter 01-07 3678
8007 [목격담] 2019년 다시 돌아보는 유영철사건 (2) 공포의겨 01-06 1678
8006 [괴담/공포] 일본 기요타키 터널, 주카이 숲 한국 무당 (2) BTSv 01-03 3206
8005 [괴담/공포] 전 세계 최악의 연쇄살인마 TOP7 (1) 별가리스 01-03 1935
8004 [음모론] 버뮤다 삼각지에 숨겨진 미스테리한 비밀들... (1) 공포의겨 01-01 2790
8003 [자연현상] 2019년 예언 1탄 by 경제잡지 이코노미스트 (1) 너구리다 12-30 2767
8002 [잡담] 콜로세움 안에서는 정확히 어떤 축제가 벌어졌는지를 … (1) 별가리스 12-27 2871
8001 [괴담/공포] 다수의 여성을 스토킹하다가 삭제된 유튜브 채널 (2) 너구리다 12-26 3213
8000 [괴물/희귀] 흑인이 백인으로? 피부색 자체가 변하는 병에 걸린 남… (6) 너구리다 12-22 4617
7999 [초고대문명] 피라미드에 숨겨진 미스터리한 비밀들... 공포의겨 12-22 3168
7998 [괴담/공포] 엘리베이터 CCTV에 찍힌 기괴한 움직임의 정체 ...엘리… (3) 공포의겨 12-18 4718
7997 [전설] 아프리카의 신비한 존재들 (4) 위스퍼 12-16 6768
7996 [초고대문명] 세계의 홍수 신화 (4) 위스퍼 12-15 4076
7995 [음모론] 일가족을 살해한 뒤 범인이 한 엽기적인 행동들...세타… (3) 공포의겨 12-12 5422
7994 [괴담/공포] 10명의 아이를 임신한 것처럼 보이는 여인의 배에서 나… (9) 너구리다 12-10 6724
7993 [잡담] 2018 대한민국을 뒤흔든 사건 사고 TOP 5 공포의겨 12-07 4654
7992 [괴물/희귀] 너무 굶주려서 기괴하게 변한 노숙자 그리고 페이스북… 너구리다 12-05 5471
7991 [외계] 인류의 탄생과 종말을 지켜보는 외계인 TOP 5 (병맛주의 (1) 공포의겨 12-01 5806
7990 [괴담/공포] 아제르바이잔 조두순 사건 그리고 아버지의 복수 (2) 너구리다 11-29 5158
7989 [괴담/공포] 무속인과 귀신 메트릭스 1 (2) 이연74 11-28 3620
7988 [초현실] 투시로 방 고르기 SpeedHunter 11-25 4218
7987 [음모론] 일본 내에서도 잔혹하기로 손꼽히는 고베 연속 아동 … (1) 공포의겨 11-25 6408
 1  2  3  4  5  6  7  8  9  10  >